본문 바로가기



1. 공을 끝까지 보세요.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봅시다. 우리가 공을 봤다면 공을 본 그 정보가 두뇌에서 처리가 되었을 때 공은 이미 그 지점을 지났습니다.


아무리 빨리 봐도 공은 우리가 보는것보다 빠릅니다. 그렇다고 공을 안볼수는 없겠죠? 그럼 문제는 공을 "어떻게" 보느냐 입니다. "공을 끝까지 보세요"는 너무나 무책임하게 짧은 지침서 입니다.

보통 초보자가 공을 보라고 핀잔을 들을 때 초보자가 공을 보면 볼려고 노력할 수록 초보자의 두뇌는 눈에게 보는 사물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도록 명령을 합니다. 


하지만 초보자라고 하더라도 테니스 공이 "무엇"인지는 손에 들고 찬찬히 살펴보면 새 공의 잔털도 볼 수 있죠. 


즉, 테니스 공이 "무엇"인지는 분명하기 때문에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의식은 대신에 공이 "어디"로 가는지 눈을 통해 파악해야 합니다. 


즉, 흐릿하게 보이는 공이 - 만약 순간적으로 또렷이 보인다면 그것은 공이 "무엇"인지 알려고 너무 열심히 보는 것입니다. 


- 어디로, 얼마나 빠르게 가는지를 눈을 통해 가늠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두뇌는 눈을 통해 공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를 판단하는 시간보다 "어디"로 가는지 판단하는 시간이 3배에서 10배는 빠릅니다.

그리고 공이 "어디"로 얼마나 "빠르게" 가는지 눈으로 가늠하는 것과 "동시에" 공이 가까이 오면 올수록 타점이 될 곳에 시선의 중심을 먼저 옮겨야 합니다. 


왜냐하면 결국은 타점이 될 지점에 공과 라켓이 다가오기 때문이죠. 명심하세요 -> 공은 움직이지만 타점은 공을 칠 장소로 이동한 후에는 움직이지 않습니다. 


타점을 중심으로 공과 라켓이 만나는 것을 확인하는 것에 익숙해지시면 타점을 확인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고 자신이 공을 친다는 의식적인 노력보다는 그냥 라켓이 공과 충돌하는 흐릿한 장면을 가만히 구경하는 느낌이 드실 겁니다.

2. 어깨에 힘을 빼세요.

어깨에 힘을 빼는 것은 결과이지 원인이 아닙니다. 


공치기 바빠 죽겠는데 어깨에 신경쓸 여유가 어디 있습니까? 


공을 칠 때 우리의 온 신경은 반복 학습에 의한 동작을 하면서 눈과 손에 가장 신경을 쏟게 됩니다. 신경을 쓸려고 쓰는게 아니라 그렇게 되는 것이 당연한 것입니다.


그런데 어깨에 힘빼는데 신경을 쓰면? 당연히 에러가 늘어나지요. 초보자에게 조언을 할 때 "어깨에 힘을 빼세요."라고 말하기 보다는 "라켓을 휘두를 때 손에서 빠질까 걱정이 될 정도로 라켓을 살짝 쥐세요."라고 말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구요? 한번 라켓을 꽉 쥔 상태에서 어깨를 만져보세요. 그리고나서 라켓을 살짝 쥔 상태에서 어깨를 만져보세요. 답은 나오셨을 겁니다.

라켓을 살짝 쥔 상태에서만 온 몸의 힘을 전달해서 팔이 채찍처럼 돌아가는 진정한 파워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무릎을 굽히세요.

이것도 너무 짧은 지침서 입니다. 


보통 사람은 발 뒷꿈치에 무게 중심을 두고 무릎을 편하게 편 상태로 서 있거나 걸어다닙니다. 


발 뒷꿈치에 무게 중심이 있는 평범한 상태에서 아무리 무릎 굽혀보라고 해봤자 초보자는 불편하게만 느껴지고 실제로 공 쫓아다닐 때면 무릎은 다시 펴지고 맙니다. 


다른 운동으로 재빠르게 움직이는 것을 몸에 익혔으면 모를까 평소에 운동 안해봤던 특히 평생 운동해본적 없는 여자 초보분들은 다그치면서 가르쳐도 무릎 다시 펴지고 맙니다.

이것도 역시 보다 구체적으로 조언을 해줘야 합니다. 


일단 발 뒷꿈치를 살짝 들어보세요. 종아리의 근육이 긴장되는 것을 느끼시나요? 이 상태에서 무릎을 굽혀줍니다. 


종아리에만 있던 긴장이 종아리 근육과 허벅지 근육에 나눠줘서 보다 편하게 느껴지실 겁니다. 그리고 이 상태에서 상체는 최소한도로 앞으로 숙여주세요. 상체를 아주 약간 굽혀주는 것은 균형을 맞추기 위함 입니다. 


이 상태로 몇세트간 경기를 하는 것은 물론 힘듭니다. 하지만 하체 근력의 스태미나를 키워주면 이 문제는 해결될 수 있습니다. 


아, 그리고 굵은 허벅지를 걱정하시는 여자분들, 걱정하지 마세요. 굵은 허벅지는 폭발적인 순발력을 요구하는 무산소 호흡 운동이나 허벅지를 굉장히 많이 사용하는 쇼트트랙이나 사이클링을 했을 때 생깁니다. 


음, 그리고 원래 허벅지가 굵었다면 그건...유전이지요. ^^a

아무튼 테니스를 통한 하체 강화는 허벅지를 굵게 하기보다는 흐물흐물 탄력없는 허벅지를 건강하게 톤을 잡아줍니다. 샤라포바 허벅지를 보시면 이해가 빠르실지도 모르겠네요.


TAG •


   

 Comment '14'
  • 쫑빼미 04.10 16:34
    공감 200%!+.+
  • 바카스정신 04.10 16:46
    흔히 하는 아주 기본적인 말씀을 하셨는데요..
    근데 왜 이렇게 가심속에 파~~악.. 파~~악 꽃히지요..ㅎㅎㅎ~~
    좋은 글 잘 봤씁니다..... 진협님.. 땡큐가 베리 마치입니다요...ㅋㅋ~~
  • 아소당 04.10 17:32
    근데요,,궁금한게 있습니다.
    아령이나 팔굽혀펴기를 하면 팔에 너무 살이찌진 않을까요?
    그게 걱정이 되어서 상체운동을 하기가 어렵답니다...
  • 김진협 04.10 17:43
    팔힘을 왜 기르시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웨스턴 그립 포핸드를 사용하는 프로들을 제외하고 테니스 선수중에 팔뚝 굵다고 자랑하는 선수를 보신적이 있나요? 공을 팔힘으로 끌어당기는 느낌으로 친다면 그것은 몸의 힘을 공에 전달하지 못한다는 증거입니다. 몸의 힘을 사용한다면 라켓은 뒤로 젖혀진 상태에서 앞쪽 어깨와 가슴 근육은 약간의 긴장을 느끼면서 파워가 충분히 모아졌을 때 팔이 앞으로 가도록 풀어주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공을 치기 전에 손목을 풀어주시면 안됩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은 테니스 기술을 모두 마스터한 상태에서 마지막으로 해야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은 하체로부터 힘을 끌어와서 어깨의 회전을 통해 편하게 힘이 들어가지 않은 말랑말랑 거리는 채찍같은 팔로 공을 제대로 칠 줄 안다면 풋워크가 좋다고 가정했을 때 세레나 윌리엄스와도 랠리할 수 있습니다.
  • 정보맨^^ 04.10 18:10
    [개인적인 레슨 경험]

    1. 공 끝까지 보기

    일단 거의 강조 안 합니다. 스스로도 공 끝까지 보려는 노력을 많이 해 봤는데 오히려
    몸이 경직되는 느낌이 많이 들어서 상대방 공 칠 때 한번 째릿! 그 이후는 대충 보다가
    공이 바운스 될 때 한번 째릿! 그 이후는 내가 칠 타점 부근만 대충 보면서 볼 칩니다.

    그리고 레슨 해 본 결과 골프와 달리 테니스에서는 헤드 업 하시는 분들 별로 없어서
    레슨할 때 "공 끝까지 보세요."라는 말은 거의 하지 않습니다.

    2. 어깨에 힘 빼세요.

    이 말도 거의 하지 않는 편입니다. 기억을 더듬어 보면 레슨할 때 이런 말 해본 적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진협님께서 말씀 해 주신 라켓을 살짝 쥐라는 조언은 스트로크 레슨할 때는 잘 하지 않는 편입니다.

    제 경헝상 확실히 타점이 잡히지 않는 초.중급자의 경우 라켓 살짝 쥐라고 조언 드리면
    지나치게 손목을 자유롭게 놀리는 경향을 많이 봐서
    타점이 확실히 잡혀 있는 분이 아니면
    라켓을 살짝 쥐라는 조언은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근데 뭐니 뭐니 해도 라켓 살짝 쥐라는 조언의 약발(?)이 가장 잘 먹히는 부분은
    서브와 스매시가 아닌가 개인적으로 생각해요. 이 조언은 제가 서브나 스매시가
    약간 흔들리면 저 스스로에게 해주는 첫번째 조언이거든요.^^

    3. 무릎을 굽히세요.

    자세를 낮추지 않는, 정확히 얘기하면 준비자세 제대로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지독하리 만큼 엄격한 저이기에 예전부터 무척이나 강조했는데 특히 여자분들이
    이 부분이 잘 안되는 것 같아서 이런말 저런말로 표현을 바꾸어 가면서 레슨 해 봤죠.

    가장 약발(?)이 잘 듣는 조언은
    "자신이 밸런스를 유지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스탠스를 최대한 넓게 잡고
    무릎을 안쪽으로 예쁘게 모아서 준비자세 취해보세요"였습니다.

    레슨을 할 때는 레슨을 받는 사람이 가장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용어와 표현방식을
    찾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무리 맞는 얘기이고 중요한 얘기라도 레슨을
    받으시는 분이 이해하기 힘들도 수용하기 힘들다면 아무 소용이 없으니까요.

    근데 재미 있는 것은 남자분들은 왜 이렇게 해야하는지 이유와 원리를 설명하면
    레슨을 더 잘 받아들이시는 것 같고 여자분들은 이렇게 하면 뭐가 좋아지는지에
    대해서 말씀을 많이 드리면 레슨효과가 더 좋더군요.^^

    P.S 진협님께 맞춤법 하나만 수정하실 것을 권고 드립니다.
    무[릅]이 아니고 무[릎]이랍니다. 허허 진협님께서 이런 어울리지
    않는 실수를...^^
  • 정보맨^^ 04.10 18:21
    아소당님~~뭐 테니스에서 힘에 관련해서 조금 보충하시려면요...
    말랑말랑한 스폰지 공이나 연식정구공 사셔서 조물락 조물락 해 보세요.

    점점 테니스가 늘어가면서 힘을 순간적으로 집중하는 감각이 늘기 마련인데요
    진협님의 글에서 언급되었던 라켓(그립)을 느슨하게 잡고 공을 치는 감각을
    익히실 때 위에서 했던 연습이 임팩트 순간 라켓을 자연스럽게 잡아주는 힘과
    안정감 확보에 살짜쿵 도움이 될 겁니다.

    뭐 힘들게 무거운 아령 드시고 팔굽혀펴기 하시거나 악력기 같은 거 사용하지 마시고
    말랑말랑한 재질의 공을 가지고 틈날 때마다 조물락 조물락 하세요. 나중에 도움이
    되는 날이 꼭 올거에요.^^(증거-정보맨^^)
  • 김진협 04.10 18:31
    앗, 민망합니다. ㅋ
  • 김진협 04.11 02:59
    초보자들이 타점에서 면을 형성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손목을 사용하는 이유는 또 따로 있는것 같습니다. 먼저 "초보자들은 왜 타점이 뒤에서 형성되는가?"라는 질문에서 접근해 보면 용이하겠죠. 구체적인 내용은 길어질것 같기 때문에 나중에 글을 따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초보자라고 하더라도 올바른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의식적으로 적응하도록 노력한다면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더라도 라켓을 살짝 쥐어도 별 문제는 없을것 같네요.

    사실 쓰고 싶은 글 내용들은 이것 저것 많이 있는데 글 한번 쓸 때마다 들어가는 정신적인 노력과 시간이 꽤나 많아서 뜨문 뜨문 쉬어가면서 쓰고 있습니다.
  • 아소당 04.11 11:32
    진협님! 정보맨님!
    감사합니다.
    전 늘 제가 힘이 부족하여 테니슬 잘 못한다는 강박에 시달리나봅니다.
    팔굽혀펴기를 해주면 서브시에 파워가 난다고 하고
    또 포핸드 스트록에 힘이 실리는것 같더라구요
    제가 작년에 한 몇달 해봤거든요
    그런데 팔뚝이 엄청 굵어지는 느낌이라 여름이 다가오면서
    안해버렸죠,,,
    정보맨님께서 가르쳐주신 방법으로 공이나 주물러보겠습니다.ㅋㅋㅋ
  • 샤프 스트록 04.11 23:38
    흠 예전에 박찬호가 텍사스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갔지만 피박 쓰고나서 자신도 무지 초조해서 사막인가 계곡인가 아메리카 인디언들 성지에서 도 닦으면서 -.- 정신력을 기르는 한편, 헬스를 엄청해서 무지막지한 근육맨으로 등장한 적이 있었죠. 추측컨대 레인저스의 에이스로서 강속구 피처로 복귀하고자 하는 마음에서였겠죠. 기자들도 신문 팔아먹으려고 그랬는가 엄청 띄웠는데, 결과적으로 새됐죠. 야구의 투수는 테니스 선수 처럼 유연성이 중요해서 괜히 근육을 키웠다가는 흔히 이야기하는 '감'을 잃기 쉽다는거죠. 뭐 타고난 강견도 있지만 앤디 로딕처럼. 로딕은 어디선가 보았는데 메이저리그 투수를 하였다면 성공하였을 거라고 하던데. 본인도 그걸 동경하고...
  • 김진협 04.18 00:57
    -_-;

    수양버들님, 같은 말이라도 어떻게 포장하느냐에 따라서 상대방은 다르게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손의 악력을 키우는 것이 소용 없다면 그것에 대한 근거를 대는 것이 적절한 반박 아닐까요?
  • 박은배 02.15 11:26
    와! 저같은 초보에게 정말 주옥같은 글입니다~ 정말 3가지 포인트 강의 정말 감사드리구요!

    혹시 폐가 안된다면~ 제 블로그에 담아가도 될까요^^
  • 全 炫 仲 02.15 14:09
    출처만 밝히신다면 카피도 무관합니다...^-^

    즐테하시고 많은 발전 이루세요~
  • 박은배 02.15 15:06
    감사합니다~ 출처 꼭 밝히고 즐테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강좌 많이 많이 부탁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시청안내

    인터넷 시청방법 http://poooo.ml/shin1000 http://videostream.dn.ua/videopage/videoPage.php?g=NTU0OTg%A2%E0f&c=sv&i=eWluY3FhdWJ2cA%A2%E0f%A2%E0f223 클리하시면 [확인]...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앱(어플) 이용안내 [필독]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tice

    테니스 대진표 - [KDK V2010-4game 경기 방식] -월례대회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을 공개(파일첨부) 합니다. 동호인 클럽 경기는 단식 경기보다는 복식 경기가 거의 대다수이며 또한 복식 경기의 특성상 파트...
    read more
  4. No Image

    부부테니스대회에서 선전하고 계시다는 깨쏟아지는 분의 글을 읽고

    배우자랑 함께 성당을 다니지 않는 못난 사람(남편 하나 못 꼬시는)들을 일컫어 외짝교우라고 하더군요. 나홀로 테니스를 하고 있는 저같은 사람한테는 염장지르시는 글이십니다. 글을...
    Read More
  5. No Image

    가입 신고합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전테교 가입하였습니다. 이전에는 비회원으로 자유게시판을 주로 보았는데 불편한 점이 있더군요. 필요한 정보에 접근도 어렵고, 등등 이유로 가입하였습니다. 저는 ...
    Read More
  6. No Image

    테니스 레슨받을려구합니다 ^^

    대구 북구쪽에서 레슨받을려구하는대 추천이나 가르쳐 주실분 부탁드립니다 ^^ 항상 행복하세요.
    Read More
  7. No Image

    (정보)English-Sports Camp

    참가대상 : 초등학교3학년 - 중학교 2학년 캠프기간 : 7월 17일(월) - 8월 13일(일) 28일간 캠프장소 : The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참가인원 : 남녀 각 8명 지원...
    Read More
  8. No Image

    생에 첫 지역대회(?)참가를 앞두고..

    안녕하세요. 저번에 2년만에(?)첫 가입인사를 남겼던 '올네트'입니다. 생각해보니 가입인사란에 제 소개를 하나도 안적어놓았더라구요. (죄송..^^;) 저는 현재 중국 대련에 유학하고있...
    Read More
  9. 잘못 가르쳐지는 상식 세가지

    1. 공을 끝까지 보세요.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봅시다. 우리가 공을 봤다면 공을 본 그 정보가 두뇌에서 처리가 되었을 때 공은 이미 그 지점을 지났습니다. 아무리 빨리 봐도 공은 우...
    Read More
  10. No Image

    가입인사

    오늘 가입했습니다. 좀 배워보려하는데 잘 되려는지...
    Read More
  11. No Image

    [re] 공치다 갑자기 공치기 싫어지면 어떡하나요?

    혜랑님이 치시는 것을 직접 본적이 없으니 시비를 가릴 처지는 안됩니다. 하지만 약간의 사고의 전환으로 "뚜껑" 열리는 사태를 아무 문제 없이 지나갈 수 있답니다. 일단 자신이 잘한...
    Read More
  12. No Image

    처음해본 테니스 입상! ㅋ

    어제 아기다리고기다리던 복식 테니스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정식 명칭은 삼성컵 Berkeley vs. Stanford 입니다. 파트너의 피치못할 갑작스런 출장 때문에 대회 당일날 새 파트너를 만...
    Read More
  13. No Image

    한국의 테니스 주니어들.

    돈 킴님의 글에서 교장 선생님의 답글에 대해서 답글을 달다가 돈킴님의 글의 주제에서는 좀 거리가 있는 글인것 같아서 따로 글을 올립니다. 상황이 그렇게 꼭 열악하지만은 않다고 ...
    Read More
  14. No Image

    니 돈 받나?

    "니 돈받나?" 내가 이 사이트에다 테니스치면서 생기는 지지고 볶고 짜고 가슴앓이하고 눈꼴시고 얄밉고 하는..... 이런 소소한 일들을 글로 올리는 기미를 눈치챈 몇몇 지인들이 가끔...
    Read More
  15. No Image

    동네 테니스 입문하기3

    동네클럽에 가입 예정인 초보자께서는 클럽의 분위기 즉 상,중,하 레벨층이 얼마나 두터운지 파악한 후 가입하셔야 하죠. 자칭 에이스들이 우글대는 클럽에서는 자신의 존재 이유를 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17 518 519 520 521 522 523 524 525 526 527 528 529 530 531 532 533 534 535 536 ... 1132 Next
/ 1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