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테니스의 아버지 - 이반 랜들

70년대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의 라이벌 관계가 무르익고 후반에는 존 매켄로가 뛰어들어 남자 테니스의 3인 경쟁체제가 확고해질 무렵, 당시 공산권 국가 체코슬로바키아에서 겁없이 도전장을 내민 이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이반 랜들이다.

 

랜들의 성과는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 매켄로 뿐만 아니라 80년대를 호령했던 매츠 빌란더, 슈테판 에드버그, 보리스 베커와 경쟁해야 하는 치열한 환경에서 거둔 것이었기 때문에 후세의 평가에 있어 다른 이들과는 차별화 되어야 할 것이다.

 

필자는 이반 랜들이 -여자테니스의 나브라틸로바와 함께-테니스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전설적 인물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그가 바로 동구권 출신이라는데서 증명하려고 한다.

 

자본주의 스포츠의 결과물이 되어버린 오픈시대 이후 사회주의국가에서 프로선수들의 활동범위는 아무래도 제약을 받기 마련이다.

 

물론 과거에도 체코출신의 야로슬라프 드로브니(Jaroslav Drobny)가 프랑스오픈(51, 52)과 윔블던(54)을 제패한 바 있고 얀 코데스(Jan Kodes)도 프랑스오픈(70, 71)과 윔블던(73) 타이틀을 획득한 바 있다. 말하자면 체코는 전통적으로 테니스 강국이었고 루마니아의 일리 나스타세(Ilie Nastase, 72년 US오픈과 73년 프랑스오픈 제패) 또한 공산권 국가 출신으로서 이름을 날린 선수였다.

 

그러나 이들과 이반 랜들과 다른 점은 공산국가 출신으로서의 남다른 설움 속에서 4대 메이저 대회 19회 결승 진출, 그중 8개의 메이저 타이틀, 당시까지 최다기간 랭킹1위 보유(270주)라는 기록적인 전과를 올렸기 때문이다.

이반 랜들(Ivan Lendl, 1960- )


그는 존 매켄로가 태어난 지 1년 후인 1960년 3월 7일 체코슬로바키아의 오스트라바(Ostrava)에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 올가 랜들로바(Olga Lendlova)는 체코 국내랭킹 2위까지 오른 톱클래스 테니스 선수였고 아버지 이리 랜들(Jiri Lendl) 또한 국내 정상급의 테니스 선수였다.(그의 아버지는 1990년 체코 테니스협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러한 뒷배경 때문에 이반 랜들은 어려서부터 쉽게 테니스를 접할 수 있었다. 처음으로 라켓을 잡은 것은 그의 나이 만 5세 때. 당시 까지도 선수생활을 하였던 어머니는 그를 어느 테니스 클럽에 등록시키고 다른 어린 선수들과 연습시키기 시작하였다. 이때부터 그는 테니스의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되고 기량은 날로 늘어만 갔다.

그의 나이 8세 때인 1968년. 그는 어린 눈으로 체코슬로바키아의 가장 암울했던 역사를 목격하게 된다. 피폐한 경제와 억압으로부터의 자유를 부르짖으며 프라하 거리로 나온 체코시민들은 탱크를 앞세운 소련군의 무차별 침공앞에서 목숨을 잃게 된다.

 

자유의 선봉에 선 당서기장 두프체크는 연행되고 이 때부터 무시무시한 소련의 압제가 시작되었던 것이다. 이른바 ‘프라하의 봄’ 사건이 그것이다. 소련의 정치적 압력하에서 체코국민들의 뜻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자라는 과정에서 공산주의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게된 이반 랜들은 체코가 자신의 전 인생을 바칠 곳이 될 수 없다고 인식, 해외로 나아가 테니스로 성공하는 외길인생을 목표로 삼게 된다.


그의 나이 15세에 이를 무렵, 그의 실력은 벌써 국가대표로 손색없을 정도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에게는 마땅한 훈련장소가 없었다.

 

특히 겨울철에는 실내 테니스장을 이용해야했으나 인구30만의 도시에 실내 테니스장은 단 한 곳 뿐이었다. 더욱이 자신에게 배당된 시간은 일주일에 고작 1시간 뿐. 그렇지만 예정된 사람들이 오지 않으면 더 연습할 수 있었기 때문에 랜들은 매일 실내 테니스장으로 향했다. 사회주의 국가의 낙후된 시설 속에서도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연습뿐이었다.

18세 때인 1978년, 그는 드디어 체코 국가대표에 발탁되고 동시에 프로로 전향했다. 그가 일찍부터 프로로 전향한 이유는 체코를 떠나 자유롭게 자본주의의 선진 환경에서 테니스를 하고픈 욕구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는 사회주의 스포츠가 국가지상주의를 목표로 하고 있고 자본주의 스포츠인으로 대변되는 프로 선수들에게는 지원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프로를 택했던 것이다. <후에 그가 조국 체코를 등지고 미국을 택했다는(그는 85년에 조국을 떠났고 92년에 비로소 미국 시민이 되었다.)

 

비난이 따랐지만 그의 조국에 대한 기여를 간과해서는 안된다. 1978년부터 1985년까지 체코의 국가대표로 데이비스컵 대회에 참여하였고 1980년엔 사상 처음이자 현재까지도 유일하게 조국 체코에 우승컵을 안겨준 이가 바로 이반 랜들이다.

그는 프로에 뛰어든 1978년부터 1980년까지 메이저 대회에서 두각을 보이지 못했다. 지미 코너스, 비욘 보그, 존 매켄로와 같은 철옹성을 동구권 출신의 신출내기가 허물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80년에 연말 마스터스 컵에서 준우승(우승은 비욘 보그)을 차지하면서 그의 존재가 테니스계에 새롭게 부각되기 시작한다.

메이저 타이틀 획득의 꿈은 그가 여러 번 준우승을 기록한 끝에 1984년 프랑스오픈에서 이루어졌다. 84년 우승하기 까지 그는 준우승만 4회를 기록했었으므로(81년 프랑스오픈, 82, 83년 US오픈, 83년 호주오픈) 그의 첫 메이저 타이틀이 얼마나 값진 것이었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후 그가 거둔 메이저 타이틀은 존 매켄로(7개)를 뛰어넘는 총 8개. 프랑스오픈 3회 우승(84, 86, 87)과 US오픈 3년연속 우승(85-87), 그리고 호주오픈 2회 우승(89, 90)이 그것이다. 그는 준우승을 포함하여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결승에 진출한 것만해도 19회에 이른다.

 

19회의 결승진출은 오픈 시대 이후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 존 매켄로를 능가하는 기록이 되었다. 유일하게 윔블던에서만 우승하는데 실패(86, 87년 준우승)하여 4대 메이저 대회 타이틀을 모두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지 못했다.

그가 이룬 업적은 <메이저 대회 최다 결승진출> 뿐만이 아니다. 83년 2월에 처음으로 랭킹 1위에 등극한 이래 90년 8월까지 총 270주 랭킹 1위에 올라 지미 코너스(268주)를 누르고 당시까지 역대 최다 1위랭킹 보유자로 기록되었다.(후에 샘프라스에 의해 갱신됨) 특히 85년 9월부터 88년 9월까지 거둔 <158주 연속1위 달성>은 지미 코너스(160주 연속)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또한 그는 메이저 타이틀을 포함하여 통산 94개의 싱글 타이틀(109개의 지미 코너스에 이어 역대 2위), 1279승 274패라는 총전적(지미 코너스에 이어 역대 2위)을 보유, 개인타이틀 수에서도 기록적인 선수임을 증명하였다. 톱랭커 8명이 연말의 왕중왕을 가리는 마스터스컵 대회에서도 5회 우승(81, 82, 85, 86, 87), 4회 준우승(80, 83, 84, 88)하여 이후의 샘프라스(5회 우승)와 함께 최다 왕중왕에 올랐던 사실도 무시할 수 없는 업적으로 꼽히고 있다.

1985년부터 87년까지 3년 연속으로 ATP에 의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었던 그는 1994년 부상이 악화되어 US오픈 참가를 끝으로 은퇴의 길을 택했다. 이미 80년대 중반부터 조국을 떠난 그는 1992년 공식적으로 미국 시민권이 주어졌다.

 

그는 자신의 국적변경으로 인하여 한때 체코국민들로부터 <나브라틸로바와 함께 조국을 등진 인물>이란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하지만 동구권의 사회주의 체제가 붕괴하기 시작한 90년대 이전, 정치적으로 암울했던 시기에 테니스를 통하여 사회주의의 체제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그로서는 불가피한 선택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는 등 부상이 완치되지 않아서 은퇴후 현재까지 시니어 투어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 시니어 투어 대신에 현재 아마추어 골프선수로 활약하고 있는데 얼마전 미국 플로리다 주의 미니 골프투어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둔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으로는 아내 사만다(Samantha)와 다섯 자녀가 있으며 그중 4명의 딸들이 주니어 테니스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2001년 비로소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된 이반 랜들. 테니스 팬들은 이제 그의 플레이를 볼 수 없지만 그는 팬들의 기억속에 전설적 인물로 영원히 남게 될 것이다.

 

글쓴이=박일균님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T.P™ 10.06 23:38
    8세에 그런 광경을 보게 되다니....안타깝네요..
  • KyuYoung Park 03.01 12:54
    보리스베커에게번번히고배를마시던모습이아쉬웠던...

  1. 트럼프와 테니스

    명사와 테니스
    Read More
  2. 머레이의 세계 1위 길...머레이의 코치들

    배우기를 부지런히 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경기에 반영하고 자신의 능력을 늘 개선시키기를 게을리 하지 않는 그러면서 결코 타협하지 않는 앤디 머레이(29)가 드디어 명실상부 세계 1위에 올라섰다. 두번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한차례 US오픈 우승, 두...
    Read More
  3. 위대한 코치들의 위대한 깨달음 - 토니나달

    선수를 최고로 만드는데 목표를 두고 코치합니다. 저도 꿈과 동기가 필요하니까요. 마요르카에서 코치 생활을 하는데 지역에 있는 테니스클럽이었죠. 나달이 아버지와 처음으로 클럽에 왔을때 3살이었을 겁니다. 공을 던지니 받아 치더군요 테니스를 좀 더 시...
    Read More
  4. 테니스 황제 페더러가 지목한 차세대 ATP 4인방은 ?

    13일 부터 독일 할레에서 열리고 있는 게리웨버 오픈에 출전중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차세대 ATP투어 4인방을 언급했다. 루카스 쁘이오(Lucas Pouille) 프랑스 국적의 1994년생, 올 해 22살로 2012년 프로 전향. 투어 타이틀은 없고 통산 30승 34패를 ...
    Read More
  5. 페더러의 복귀전 첫 상대는 18살 틴에이저

    한달여 만에 부상을 털고 투어에 복귀한 로저 페더러의 복귀전 첫 상대는 18살 틴에이저 미국의 테일러 프리츠로 결정되었다. 프리츠는 지난해 랭킹이 700위권 이었지만 기량이 급성장하면서 현재 65위에 올라있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올라온 페더러는 2회전...
    Read More
  6. [롤랑가로스플레이어]일본 14살 사토 히마리

    국내 유망주 이은혜와 박소현 이긴 '리틀여자 페더러' 국내 여자 주니어 유망주로 꼽히는 중앙여고 이은혜와 중앙여중 박소현이 있다. 이은혜는 국내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 3개를 석권했다. 박소현은 중학생으로 국제주니어랭킹이 우리나라 여자 선수중 가장 ...
    Read More
  7. 한국 여자 테니스 보물..한나래는 누구?

    한나래와 경기노트(테니스피플) 1992년생인 한나래는 여러모로 자신만의 개성이 특별한 선수다. 포핸드와 백핸드를 모두 양손으로 하는 몇안되는 프로 선수이며 경기 중간 코트 체인지 타이밍에 자신이 정리해 놓은 경기 노트 를 보며 집중력을 유지하는 선수...
    Read More
  8. 한국 테니스 역사 - 메이저 대회 출전사 [2]

    III. 90년대- 새바람을 일으킨 박성희/ 윤용일과 박성희의 메이저대회 동반 진출 88년 김봉수 선수가 호주오픈 본선에 출전한 이후 약 7년동안은 한국선수들의 메이저 무대 진출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박성희라는 재능있는 여자선수의 혜성과도 같은 ...
    Read More
  9. 한국 테니스 역사 - 메이저 대회 출전사 [1]

    한국선수중 4대 메이저 무대에서 가장 많은 승리와 역대 최고의 세계랭킹을 수립한 선수는 누구일까. 누구나 90년대에 활약한 한국의 대표적 여자선수 박성희를 떠올리겠지만 정답은 ‘아니오’이다. 왜 그럴까… 많은 사람들이 한국인의 메이저 대회 우승의 날을...
    Read More
  10. 이형택은 누구

    2007 US OPEN 이형택 선수.. ATP 바이오 자료를 참고했습니다. 십수년간 한국 테니스 에이스 지위를 누려온 선수이건만 의외로 국내협회나 체육회에서는 자료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아무튼 바이오를 검토해 보면..(2007년 기준) 한국 테니스영웅.. 이형택은...
    Read More
  11. No Image

    아가씨의 부인 - 슈테피 그라프(여)

    슈테피 그라프(여) - 테니스의 전설! 1985년 윔블던 대회 남자 결승. 4세트만에 우승자가 확정되는 순간 독일 각지에서는 때아닌 도심의 경적소리가 울려퍼졌다. 1930년대에 프랑스오픈을 제패한 바 있는 폰 크람(G. von Cramm)과 헨켈(H. Henkel)이후 약 50년...
    Read More
  12. No Image

    테니스의 아버지 - 이반 랜들

    70년대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의 라이벌 관계가 무르익고 후반에는 존 매켄로가 뛰어들어 남자 테니스의 3인 경쟁체제가 확고해질 무렵, 당시 공산권 국가 체코슬로바키아에서 겁없이 도전장을 내민 이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이반 랜들이다. 랜들의 성과는 ...
    Read More
  13. 나브라틸로바 -윔블던에서만 19회 우승한 전설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1980년대를 대표하는 여자 테니스 선수를 꼽으라면 역시 크리스 에버트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일 것이다. 80년대 비욘 보그의 은퇴 이후 존 메켄로, 매츠 빌란더와 이반 랜들, 스테판 에드버그와 보리스 베커가 혼전 양상을 보인 남자...
    Read More
  14. No Image

    셈프라스의 영웅 - 존 매켄로

    존 매켄로 70년대 중반부터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의 경쟁구도가 가속화될 무렵, 남자 테니스계는 또 하나의 신예 선수의 등장으로 3파전 양상을 띠게 되는데 그가 바로 ‘코트의 반항아’ 또는 ‘코트의 악동’으로 불리웠던 미국의 존 매켄로이다. 미국은 지미...
    Read More
  15. No Image

    신선한 충격 - 비욘 보그

    비욘 보그 동계 스포츠의 강국 스웨덴이 오늘날 테니스의 강국으로 우뚝 선 것은 불과 20여년 전이었다. 스웨덴은 현재 노만, 요한슨, 엔크비스트, 그리고 복식의 강자인 비요르크만과 신세대 기수인 빈시게라 등 호화군단을 자랑하고 있고 80년대엔 매츠 빌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