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켓의 진가는 텐션으로 찾을 수 있다!

Atachment
첨부 '1'

토요일!

 

무려 4자루나 되는 라켓에 스트링(7만원 상당) 끊고, 새롭게 옷(7만원 상당)을 입혀 주었습니다.

 

멀쩡한 줄, 그것도 비싼 알루파워와 몇몇 인조쉽과 신세틱 스트링을 가위로 자르는 기분이란... 嗚呼 痛哉라 嗚呼 哀哉라~

가뜩이나 용돈이 궁한 판에 맨지 얼마 되지도 않은 멀쩡한 스트링을 자를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텐션 때문이었습니다.


그간 저는 뱁새로서 황새의 흉내를 내고 있었습니다. 제 실력은 간과한 체 무리하게 텐션을 올리기만 했거든요.(라켓의 권장 텐션과 외국 프로 선수들을 좇아서...)신세틱과 인조쉽 자동57, 알루파워 자동55까지 올렸었으니...


올린 결과는 뻔했습니다.


판자로 치는 듯한 딱딱함(팔에 무리를 줄 정도는 아니었지만) 때문에 제대로 된 구질이 나오지 않더군요. 반발력이 떨어지다 보니 힘있게 치기 위해 온몸에 힘이 들어갔고, 그 결과 스트록은 안정감을 잃어 네트 또는 라인 밖으로... 발리, 슬라이스 등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구사되는 것이 없었답니다.

저는 그간의 슬럼프를 라켓과 실력 탓으로만 돌렸었습니다. 어려운 라켓이라 내가 아직 다루기에 미숙한가 보다라고요...그러나 그것이 아니었습니다.(실력 탓도 있었겠지만, 적어도 라켓 탓은 아니었음)


텐션을 바꾸고 났더니, 더 할 나위 없는 막강한 무기로 재탄생하더군요.

오늘 아침!


예전의 자신하던 강력하면서 날카로운 포핸드 스트록(자화자찬^^*)이 구사되면서 상대를 힘들게 했습니다, 아울러 한동안 제대로 구사할 수 없었던 탑스핀 드라이브, 그리고 편안함까지...


너무도 상쾌한 아침 이었습니다.

가슴을 졸이며(국제 사기 징후 때문에) 어렵게 구했던 slazenger pro braided를 버릴 뻔 했다는 것이 저를 아찔하게 만듭니다. 물론 이미 2자루는 영진님과 윤경님에 넘겨드렸지만...


그래도 제게는 아직 2자루가 남아 있습니다. 흐뭇 하기만 합니다.

라켓 편력 때문에 또 언제 새 라켓을 들고 시타기를 쓴답시고 설칠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지금 제가 보유하고 있는 라켓들은 막강한 무기임에 분명합니다.

전테교 회원 여러분!


라켓이 본인에게 맞지 않는다고 저처럼 자주 바꿔 병들지 마시고, 텐션 조정을 시도해 보세요. 새롭게 탈바꿈할 것입니다.

고사성어에 "能書不擇筆"이란 말이 있습니다. 서에 능한자는 붓을 가리지 않는다~
테니스도 이와 같아서 진정 테니스에 능한 자(일명 초절정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라켓을 가리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요.)


대신 텐션은 가려 주세요.


부디~

사진은 테니스광인 저의 2세입니다. 4살이 되면 테니스를 가르쳐 볼 계획입니다.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TAG •
  • 최진철 2004.08.31 05:22
    애기가 너무 귀여워요~

    아~ 귀여워서 쓰러지겠어요~ 이뻐라 ㅎㅎㅎ

    아... 텐션 몇으로 바꾸셨어요?...

    저도 지금 엄청 높아서 끊을까 말까 생각중인대..;;;
  • 無學 2004.08.31 09:19
    마로님 안녕하세요?
    참 대단하십니다.
    저는 능력이 되어도 그리는 못할 것 같은데요.
    옛날 생각이 많이 나서두요.
    한 20년 전엔 라켓이 흔하지 않았지요.
    우드 라켓이라도 줄만 있으면 쳤지요.
    언젠가 하루에 우드라켓 4자루를 부서먹은 적이 있구요.

    참 철없을 때 즐기던 이야기 하나가....
    빈티 더덕더덕 나는 차림으로 얄궂은 우드라켓 하나 들고 코트에서 놀다가
    머리 끝에서 발끝까지 메이커로 중무장한 선수들 코피터지게 해 주던일입니다.
    지금도 라켓 가방에 우드가 한 자루 들어있답니다.
    그리고 상황에 따라 아주 요긴하게 쓰이는 때가 있답니다.

    아 그리고 님께 한 가지 말씀 드리고 싶은 게 있답니다.
    섭섭하게 생각진 마시고요.
    이제 라켓에 대한 방황을 접어시면 어떨까 합니다.
    몇 번 기회를 보다 그만 두었는데
    오늘 님의 글을 보니 한 번 권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떤 라켓이라도 장단점을 있기 마련이구요,
    라켓의 텐션만 조정을 하여도
    전혀다른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 저의 개똥 철학이랍니다.
    그리고 상황에 맞게 그 특징을 살려서 활용하면 되지 않을 까 싶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 임원규 2004.08.31 10:10
    맞는 말씀입니다.이제 대부분의 라켓제조회사들의 품질은 90%정도는 평균화되었습니다.

    그라켓들 속에서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라켓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고 스트링의 선택이나 텐션도 간과할수 없는 중요한 것들이지요....
  • 헨만의 pro braided 2004.08.31 10:12
    無學님!
    잘 지내시죠.
    '개똥철학'이라뇨! 너무도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제 글의 내용도 역시 라켓 방황보다는 텐션 조정을 통해 라켓의 진가를 확인하자는 것입니다. 저도 최대한 자제하려 노력 중에 있으며, 한동안 잠잠할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믿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조언 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 헨만의 pro braided 2004.08.31 10:29
    진철님!
    LM프레스티지는 알루파워 자동49/47(이전 신세틱 자동 53/51)로 낮췄는데, 아직도 딱딱하여 그다지 편한 느낌이 들지 않네요. 아니면 제게 알루파워가 잘 맞지 않을 수도...
    좀 더 쳐보다가 다른 줄로 바꿔볼까 합니다.
    현재 고려하고 있는 줄은 커시바움의 수퍼스매시스파키 또는 코콜신세틱입니다.
  • 마이클 킴 2004.08.31 11:45
    아드님이 너무 귀엽습니다.
    삽을 든 모습이 아주 자연스럽습니다.
    그런데 혹시 겨울에 눈치우게 할려고 미리서 연습시키는것 아닙니까? ㅎㅎㅎ


  • 정재훈 2004.08.31 23:30
    저도 LM프레스티지에 알루파워를 쓰고 있고 텐션은 샵에 맡겼는데 그게 자동인지 수동인지는 모르겠네요.(참고로 저는 미국에 있습니다) 텐션은 59로 했습니다. 위에 쓰신 글에 있는 텐션이랑 비교하면 저는 텐션이 너무 쎈거 아닌가요? 하지만 저는 홈런볼은 안 나오는 편이고 공에 파워가 잘 실리는 느낌을 받고 있거든요. 하지만 스윙을 제대로 해주지 않을때는 공이 잘 안 나가는 느낌은 받고 있습니다. 진철님은 텐션을 얼마로 쓰시나요? 궁금합니다. ^^
  • 헨만의 pro braided 2004.09.01 16:12
    제 생각에는 수동 59인 것 같습니다.
    덴스페턴인 LM프레스티지에 알루파워로 자동59면 아마도 송판으로 볼을 치는 듯한 느낌이 아닐까...?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생방송 시청안내

    ATP.WTA,그랜드 슬램 대회 등 주요 경기는 아래에서 시청..생방송일 경우 공지글이 게시됩니다. https://tenniseye.com/xe/board_PomU44/634840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교실 앱(어플) 이용안내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 Image notice

    테니스 대진표 - 기록지 첨부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과 한울방식 첨부 합니다. ..한울방식은 첨부화일 안에 설명서 참조. [KDK 경기방식]은 기존의 고정파트너 형식에서 매게임 파...
    read more
  4. No Image

    [re] 다시.. 버키윕샷에 대한 질문...

    음.. 위에도 답변을 달았지만.. 기본이 안된상태에서 응용 기술을 급하게 익히려고 하면 오히려 역효과만 날수 있습니다.. 아이에 "버키윕샷"을 잠시동안 잊어버리는 것이 제 생 각에...
    Read More
  5. No Image

    테니스 그립..큰일났습니다!!!;

    내일부터 막대한 공사가 있을듯합니다.. 그것은 바로 그립 교체.. 우리 싸부님이..모든 기술을 올 세미웨스턴으로 통합하자는.. 중대한 발표를..세미웨스턴에 아는것좀 있으면 적어주...
    Read More
  6. No Image

    [re] 복식호흡 어떻게 하는거죠 -_-?

    제가 배운 방법은.. 일단 숨을 횡격막 인가 (?) (가슴에) 모아 둡니다.최대한 많이요..그런 후에 그 모아둔 숨을 한꺼번에 아랫 배쪽으로 내려 보냅니다 이걸 반복하는 식으로.. 이렇...
    Read More
  7. No Image

    발리

    안녕하세요. 포핸드 발리에 대해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발리시 라켓의 면 보다 손이 먼저 앞으로 향하게 되는데 쉽게 교정할수있는 방법이 없는지요. 저의 성격 탓인지...
    Read More
  8. No Image

    포핸드 스트록크에 대한 질문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제가 요사이 포핸드 스트로크를 구사하면서 볼이 뜨는 경우가 많아 상대편에게 물어보니 라켓헤드가 자꾸 내려가 있다고 합니다. 이치적으로 라켓헤드가 내려간 상태에...
    Read More
  9. No Image

    테니스 개장식에 가져가야할 것은?

    전에 코치하셨던 분이..다른곳에 테니스장을 개장한답니다. 축하할일이지요. 그래서 저를 개장식에 초대했는데..이런 경우.. 테니스장 개장식에 어울리는 선물로 어떤 게 있을까요?(그...
    Read More
  10. No Image

    운영자분들께홈페이지 이용에 관하여.....

    항상 좋은 글 올려 주신다고 수고가 많으십니다. 테니스에 입문한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싸이트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한가지 질문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홈페이지...
    Read More
  11. No Image

    이번엔 서브입니다 -ㅁ-/

    역시 서브입니다. 애초엔 앤디로딕의 폼을 카피하려고 했었는데 결국엔 또 제스타일로 가게 되네요.(웃음) 구질은 1st 플랫성의 슬라이스입니다. (되도록 1st는 슬라이스, 2nd는 탑스...
    Read More
  12. No Image

    슬라이스 공략법

    언더스핀이 많이 먹어서 오는 상대의 슬라이스에 오히려 강력한 탚스핀을 받아치는 것보다 더 많은 에러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백핸드 및 포햍드 그리고 발리로 이런 느리고 언더스핀...
    Read More
  13. No Image

    주로 덜렁대는 분들이 저런다죠..

    애처롭게 보이네요..ㅋㅋㅋㅋ
    Read More
  14. No Image

    조금만 더 앓고 나면...

    조금만 더 앓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가뿐히 일어날 수 있으리라는 희망 때문에 감기몸살은 견딜만 한 것이다. 우리는 희망으로 병을 견뎌낸다. 나는 내 몸의 자연 치유력을 믿는 편...
    Read More
  15. No Image

    지금 시작하십시오.. ^^

    지금 시작하십시오 내 뜰에 꽃을 피우고 싶으면 지금 뜰로 나가 나무를 심으십시오. 내 뜰에 나무를 심지 않는 이상 당신은 언제나 꽃을 바라보는 사람일 뿐 꽃을 피우는 사람은 될 수...
    Read More
  16. No Image

    샘프라스에 대한 궁금한 것에 답변..나무람의 글

    글을 쓸까 말까 망설이다 글을 쓰기고 마음 먹고 쓰는 글이니 글이 조금 길고 강한 어투로 글을 쓰게 되더라도 조금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쏘더님이 아직 나이가 어린 것을 감안하더라...
    Read More
  17. No Image

    텐션을 어찌할까요

    아래 헨만... 님의 글을 읽고 텐션에 대한 고민이 생겼습니다. 현재 디아블로 미드에 어프로치4를 자동 58로 맸습니다. 이거 정말 판대기네요 58로 맨 이유가 6.0(95)를 사용할 때 58...
    Read More
  18. No Image

    라켓의 진가는 텐션으로 찾을 수 있다!

    토요일! 무려 4자루나 되는 라켓에 스트링(7만원 상당) 끊고, 새롭게 옷(7만원 상당)을 입혀 주었습니다. 멀쩡한 줄, 그것도 비싼 알루파워와 몇몇 인조쉽과 신세틱 스트링을 가위로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885 Next
/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