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가 작년초부터 밤마다 욕을 하며 잠꼬대를 합니다.
한번은 어머니께서 방에 들어오셨다가 혼비백산 놀라신적도 있고
아홉 살짜리 조카 녀석은 “삼촌이 나한테 개** 꺼져”라고 했다며
엉엉울며 한밤중에 큰 소동을 겪기도 하였지요.

어찌하여 이런 괴상 망칙한 증상이 생겼는가...곰곰히 생각해보니
인간관계를 맺어감에 있어 당한 고통과 배신과 설움을,
그것 때문에 생긴 스트레스를 즉시 풀지 못한 내 몸뚱아리가 꿈속에서나마
욕으로 푸는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제 넘게도,
테니스가 업이 아님에도,
그저 테니스에 미친 한사람으로,
내가 이토록 사랑하는것을 남들에게도 나눠주고 싶은 마음에
설움 겪는 초보자들이 꼭 옛날 저의 모습과도 같은 안타까운 마음에
참으로 많은 사람들을 가르쳤고
그중에는 “신이여 정녕 제가 이사람을 가르쳤나이까”할 정도로
훌륭한 제자들을 만들어 내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가르침을 받고도 고마움은 커녕 배신을 넘어서
저의 등에 비수를 꽂아버리는 일도 서슴치 않는 사람이 있었는가 하면,
어떤분은 그저 한박스밖에 레슨볼을 던져준것이 전부인데도 눈물까지 글썽거리시며
고마움에 어찌할바를 모르며 몇 년이 지났음에도
저의 생일이면 어김없이 좋아하는 책을 보내주시곤 합니다.

그분의 말인즉, 그 한박스로 자신의 테니스 인생이 달라졌다고 합니다.

현재 가르치고 있는 동아리 학생 한명이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인
저의 보물 1호, 프린스 라켓을 구했다며 “사부님이 좋아하셨으면 행복하겠다”고
수줍게 이야길 하더군요.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 녀석에게는 그동안 레슨볼을 많이 던져주지도 않았고
학년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워낙에 심성이 착한학생이어서 그랬는지
후배 신입생들에게 레슨을 많이 해도 씩~~웃기만 하고...
도리어 레슨을 제대로 해주지도 못하고 소홀하게 한감이 없지 않은데
프린스 본사에도 없는 그 라켓을 사부님을 위해 구했다고 하니 그저 고마운 마음에....
“일년동안 특별레슨 해줄게”라고 약속을 해버렸습니다.

그말을 하고 나니까 갑자기 팔이 아파오더라구요. ㅎㅎㅎ

그렇지만 이용철 회장님 덕분에
저를 대신하여 볼을 던져줄 녀석이 있답니다. ^^

이번 “테니스는 나눔이다”라는 글을 읽으시고
동아리 학생들을 위해 도움을 주신 많은분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정신적인것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로 도움을 주신 아소당님,

저의 어깨를 조금이라도 쉬게 하려 볼머신기에,
초보자들을 위해 라켓등을 기증해주신 이용철 회장님,

레슨볼 고민을 한방에 해결해주신 초심님,

지금까지도 불가사의하게 느껴지는 300킬로미터를 달려오신 부시맨님,

한번도 뵌적이 없음에도 라켓과 의미있는 파마스포츠의 황홀스트링등의 용품을
지원해주신 바람도리님.,

무엇보다 가장 필요한것중의 하나였던 테니스 책을 한꾸러미 주신 비낸승님께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아울러 제자들에게 격려를 해주시고 쪽지나 이메일을 통해 용기를 북돋아주신 많은회원님들에게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훗날 반.드.시 도움주신 여러분들에게 어떤식으로든 보답해드릴겁니다.^^

메모리 킴이라고 불리울정도로 기억력을 자랑하던 제가 요즘 기억을 잘 못하는 일이
빈번합니다. 그래서 혹시 나중에 도움주신 분들을 잊어먹을까봐 이렇게 글로 남겼습니다.^^

다시한번 도움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Comment '13'
  • 짜르 05.07 10:01
    사부님 화이팅 ~
    앞으로 제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
  • 아작내 05.07 11:12
    싸부님 힘내세요~!

    싸부님과 우리 MCTA식구들과의 만남에도 감사하는 친구들이 있잖아요. ^^

    저도 제가 할 수있는 한 열심히 돕겠습니다.
  • 모기 05.07 11:41
    아.. 정말.. 저도 예전에 받았던 모든 도움들.. 절대로 잊지 않고 있습니다.. ^_^;;
    언젠가.. 아니 항상 받은 것 보다 더 많은 도움을 테니스를 접하는 다른 분들에게나마 드리려고 노력하겠습니다..

    마이클님.. ^_^; 존경스럽습니다
  • 마징가Z 05.07 12:40
    허공에 새 한 마리
    그려넣으면
    남은 여백 모두가 하늘이어라
    너무 쓸쓸하여
    점 하나를 찍노니
    세상 사는 이치가
    한 점 안에 있구나.............어느 시인

    나눔을 실천하신 모든분들께 고개숙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둘의 백년전쟁 갈길이 먼데 벌써부터 아프시면 어떡합니까~^^*
    마이클님 하루빨리 어깨가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마이클님을 위해 보다더 부지런하고 적극적인 징가가 될께요 ~*^^*


  • 아소당 05.07 13:06
    마이클님!
    혹시 살아가며 배신당한 느낌 있었다면 지워버리세요
    고마워 할 사람이 고마워 할 상황이 더 많답니다.
    난 요즘 우리 코트에 훌륭한 선생님을 만나 독선생께 과외를 받고 있답니다.
    그래서 행복합니다
    마이클님으로 인해 행복한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손가락에 곱을 정도의 그 섭섭함은 기억할 필요가 뭐 있으리오..
    화이팅합시다.
    늘 마음으로 지지하고 지원하고 있습니다.
  • 사부님 힘내세요 ,.,
    제가 말재주가 없어서 머라 말을 잘 못하겠지만.
    사부님의 나눔이 있어서 미래에 더 좋은 테니스 환경이 만들어질꺼 같습니다.!
  • 마이클 킴 05.08 01:29
    이런 이런...도움주신분들에게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린다는것이 다시 읽어보니 저의 푸념섞인
    글이 되어 버렸네요. 아소당 황후마마....송구하옵니다. ^^

    모기님!
    우리 모기님한테 욕한것은 아니니 걱정하지 마시길....ㅎㅎㅎ
    한국에 있었을때부터 이미 나눔을 실천하고 계셨잖아요. ^^ 고마워요.

    그나저나, 한분이 빠지셨네요.
    라켓을 지원해주신 꼬모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이젠 실력도 많이 느셨을듯...

  • 최혜랑 05.08 02:56
    마이클님의 글을 통해 여러분들이 고군분투하고 계신 줄을 알고 있으면서도
    아무 도움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제가 사는 동네에서 나름대로 작은 실천을 하고 있었다는 것으로 변명을 대신할까 합니다.
    안타깝게도 열심이던 초보분은 엘보가 심하게 와서....
    좀 더 열심이었으면 싶은 초보분은 햇볕이 따갑다고 안나오고....
    의욕 넘치는 초보아저씨는 제 허리를 결정적으로 아작내주셨고.....
  • como 05.08 09:08
    마이클님.. 어제까지 총 라켓 7자루 기증 받았고요, 내일 한 자루 더 예약 되어있어요. 늦어도 6월 초에는 전달이 가능하리라 생각됩니다. 설마 '너무 늦었어요. 라켓이 필요없어요~' 하시는 건 아니죠? 제가 글을 잘못 썼는지, 팀 코치로 부터 어린아이용 새 라켓도 하나 기증 받았답니다.(^^) 일부 친구들이 기증할 라켓은 없지만 돈이라도 기부하겠다고 했으나, 제가 돈은 받기가 그래서 마음만 받겠다고 했습니다. 잘한거죠? 나중에 사진찍어서 보내준다고 약속했습니다. 한자루 한자루에 추억이 묻어있을텐데도 기꺼이 마음을 내서 기증을 해준 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찡~
  • 서봉(박재찬) 05.08 13:00
    아직까지 테니스를 배우고 있고 앞으로도 배우겠지만 스트링이 어떤게 좋고 나한테 어떤게 맞는지를
    잘 모르게습니다.
    그래서 값싼 스트링을 회사 동호회에서 구입을 하여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위에 언급하신 모든 분들이 나 자신보다는 타인을 먼저 생각하는 소중한 마음..
    항상 언제나 느끼는 情이 묻어나는 좋은 분들이라 늘 생각을 합니다.
    우리 아이가 유치원에서 배려를 한창 배우고 있는데..
    남을 위한 배려가 여기 모인 분들은 벌써 몸과 마음에 쓰며들어 습관이 되었나 봅니다.
    마이클님을 뵌지도 참 오래 되었네요..
    마이클님께 배울께 많은데.. 바쁘다는 핑계로 가보질 못하네요..
    그렇지만 마음은 항상 테니스에 취해서 살아 가고 있습니다.
    가끔씩 글로서만 안부를 묻고 합니다만..
    저의 조그만 능력이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테니스 라켓의 스트링을 메실분이 계시면 제가 메어 드릴께요..(회사에 수동기계가 있거든요..)
    스트링은 이름 없는것입니다.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가끔씩 경희대로 가겠습니다.
  • 바람도리 05.08 21:03
    너무 변변찮은 것들이라 많이 망설였는데...
    마다 않고 받아주시니 오히려 감사합니다.
    젊은 멋쟁이들이 너도 나도 테니스 라켓을 매고 다니는
    멋진 나날들이 가까운 장래에 펼쳐지길 기원합니다.
  • 마피아 05.09 13:04
    진심으로 대하면 모든 것이 마음 먹은대로 이루어진다는 말이 생각이 납니다.
    정말 너무 열심히 아이들을 위해서 힘쓰시는 모습을 보면서, 고마운 마음을 어찌할바를 모르겠습니다.
    비단 마이클님 한분이 아니라. 아이들을 위해서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어제 밤 늦게 퇴근을 하고 코트를 찾아갔을 때도 코트에서 앉아 계시던 모습을 보면서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들었답니다.
    같이 해야되는데 짐만 드린 꼴이 된 것이 아닌지...

    알고 계시죠? 다들 아이들을 위해서 신경써주시는 분들...
    다시 한번 더 감사드립니다.

  • *Chris* 05.15 16:06
    기훈이 녀석...착한 심성 덕분인지 실력도 부쩍부쩍 늘고 참 보기 좋아요 ^^

    사부님께서 도움주신 분들을 절대 잊지 못 하시듯이
    저희도 사부님의 은혜 절대 잊지 못 할거에요 ^^

    얼굴 한번 뵙지 못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 일처럼 많은 도움 주신 분들....너무너무 감사드려요!!!
    결코 실망시켜드리지 않겠습니다!!^^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시청안내

    인터넷 시청방법 http://poooo.ml/shin1000 http://videostream.dn.ua/videopage/videoPage.php?g=NTU0OTg%A2%E0f&c=sv&i=eWluY3FhdWJ2cA%A2%E0f%A2%E0f223 클리하시면 [확인]...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앱(어플) 이용안내 [필독]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tice

    테니스 대진표 - [KDK V2010-4game 경기 방식] -월례대회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을 공개(파일첨부) 합니다. 동호인 클럽 경기는 단식 경기보다는 복식 경기가 거의 대다수이며 또한 복식 경기의 특성상 파트...
    read more
  4. 헤드 FLEX POINT fire 102sq 2자루 팝니다.

    unstring 280g 102 inch 4 1/4그립 4개월 사용하다가 팝니다. 016-603-2012 희망가 자루당 9만원
    Read More
  5. wilson prostaff 6.0 85sq 2자루 팝니다.

    그립 4 3/8 350그램 한자루당 5만원 016-603-2012
    Read More
  6. i prestige mid size 팝니다

    타구감 좋은 명품 라켓 팝니다. mid size 4 1/4 입니다 345그램 희망가 4만원 016-603-2012 사진참조
    Read More
  7. 고전 wilson chris evert signature 라켓팝니다.

    니WORLD CLASS CHRIS EVERT signature wilson 그립 L 4 1/2 고전 우드 라켓 팝니다. 상태는 양호 합니다. 사진 참조 희망가 3만원 소장용으로 수집하시는분께 좋을듯.. 연락처 016-60...
    Read More
  8. No Image

    모기의 호주 여행 사진(2) - 달링하버와 새해 불꽃놀이..

    안녕하세요 모깁니다.. 인터넷이 잘 안되는 관계로 -_-;; 자주 올리지도 못하고.. (봐주시는 분들이 있긴 하군요.. ㅎㅎ 리플보니까 다들 보고싶어요..^_^;;) 이번에는 주로 1월 1일 N...
    By모기
    Read More
  9. No Image

    白骨難忘

    제가 작년초부터 밤마다 욕을 하며 잠꼬대를 합니다. 한번은 어머니께서 방에 들어오셨다가 혼비백산 놀라신적도 있고 아홉 살짜리 조카 녀석은 “삼촌이 나한테 개** 꺼져”라고 했다며...
    Read More
  10. No Image

    Ana vs Vaidisova, Dubai 고화질동영상

    Ana vs Vaidisova, Dubai May 02, 2008여기를 클릭하세요...
    Read More
  11. No Image

    안경 착용하신 분들의 애로점...

    특히 저처럼, 머리에 땀 많이 나는 동호인들은 요즘부터는 아주 곤란해집니다. 뛰어다닐때는 모르는데, 서비스 할때나, 리턴 할때는 그야말로 안경에 습기가 올라와 뿌옇게 되어 거의 ...
    Read More
  12. No Image

    수원 영통에서 레슨 등에 관련 질문드립니다...

    제가 현재 미국에서 유학을 하면서 테니스를 시작하고 이제 6월달에 귀국합니다... 귀국하고서도 다시 8월에 출국할 떄가지 테니스 실력을 계속 쌓고 싶은 맘에 한국에서도 칠려...
    Read More
  13. No Image

    호랑이와 개와 소

    옛날옛날 호랑이가 공 치던 시절에는 테니스는 신사운동이었다고 한다. 언제부터인가 신사운동 자리를 골프에 뺏기고 테니스가 개도 소도 다하는 운동으로 전락하게 되었다는데 이를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29 430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441 442 443 444 445 446 447 448 ... 1357 Next
/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