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빗속을 헤치며 약 300km를 달려 경남에서 수원까지 오셨답니다.
단 한번도 뵌적이 없고 온라인상에서도 글을 거의 본적이 없는 분이신데....
그저 전테교 회원이라는 이유하나만으로
테니스는 나눔이다..라는 글을 읽자 마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그 먼곳에서 오셨답니다.

그동안 전테교를 통해 배운것들이 너무 많아서
조금이라도 그 고마움을 전해주고 싶으셨고 초보자들을 사랑하는 마음 또한 가득하여
그 먼걸음을 한달음에 달려 오셨답니다.

밤중에 회장님의 긴급한 전화를 받고 뭔일인가 싶었습니다.
학교앞에서 기다리고 계시다는 말씀에 처음엔 제가 수원에 없는 관계로
동아리 학생을 통해 라켓등을 전달받게 하려 했지만
300킬로미터를 달려오셨다는 말을 전해듣자마자
만사 제쳐놓고 저역시 마피아님과 함께 서울에서 학교로 내달렸습니다.
오는길에 제자님들에게 연락하고....007작전을 방불케 했습니다.

문득 아소당님이 생각났습니다.

약 4년전 제가 몹시도 어려움에 처했을때,
한번도 만나본적이 없는 마이클을 보기 위해 500킬로미터를 달려 오시며
자그마치 일곱장의 과속딱지를 훈장처럼 붙이고 왔노라고......
그만큼 마이클을 만나보고 싶었노라고......

그것이 오늘날까지 저를 테니스에 미치게 한 가장 큰 사건중 하나입니다.

닉네임이 어찌하여 부시맨일까?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부시맨님께서는 부족의 족장처럼 빗속에서
초보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코트를 우두커니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말씀속에 테니스를 사랑하고 초보자들을 위하는 마음이 가득 전해져왔습니다.
저를 보시며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낫다는 최고로 기분좋은 말씀도 해주셨습니다.

기념사진이라도 찍어야 한다고 거듭 요쳥했지만 대단한일도 아닌데요...하시면서
부끄러우시다며 끝내 거절을 하셨습니다.

그럼 감사의 글이라도 쓰게 해달라고 부탁했지만 그것도 정중히 거절을 하셨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약속을 어기고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그저 오늘 일들이 꿈만 같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부시맨님께서 저희들에게 너무나도 큰 가르침을 주고 가셨습니다.
시험공부중에 어리둥절한 모습으로 뛰어나온 동아리 학생들도 많은것을 배웠을것입니다.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눈빛만으로도 이박삼일을 꼬박새고도 남을만한 이야기거리가 있을거란 느낌을 받았지만,
또다시 300킬로미터를 달려 그 먼길을 되돌아가야 하시니.....
아쉬운 작별을 할수밖에 없었습니다.

부시맨님!
고맙습니다.
그저 고맙다는 말조차 할 수가 없을 정도로....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오늘은 너무나도 갑작스러워서 손님접대가 많이 부족했지만
시간과 여건이 허락되는데로 정식으로 초대장을 드릴테니
꼭 한번 다시 올라오시기 바랍니다.

그땐 꼭 만나뵙고 싶어하신 정보맨님도 함께 모시겠습니다.

아울러 빗길에 안전운행, 무사히 댁까지 가시기를 기원합니다.

아참,
어린시절 콜라병하나로 저를 재미있게 만든 부시맨이란 영화가 생각납니다.
그런데 부시맨 영화의 원래 제목이 The Gods must be crazy...라고 알고 있는데...

우린 정말 미쳤습니다. 그리고 테니스는 위대합니다. ^^


   

 Comment '12'
  • *Chris* 04.23 07:54
    아아,,,정말 멋져요,,,ㅠㅠ 완전 감동,,,감사합니다 부시맨님!!ㅠㅠ
  • 정해용 04.23 09:00
    어떤 분인지 모르겠지만, 아침부터 마음이 훈훈해 지는 군요...
    전테교에는 이렇게 멋진분들이 많은거 같습니다.
  • 이용철 04.23 09:17
    제가 전화 받고 걸기 어려운 모임에 참석하고 있었기에 한 걸음에 달려가 만나뵙지도 못하고
    전화통화도 못해서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큽니다.
    쪽지드린지 몇시간 만에 그 먼길을 달려와주신 부시맨님의 마음 저도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감사합니다. 아침부터 눈물이 나려 합니다. 왠지 오늘 하루는 행복이 넘칠것 같습니다.
  • 최혜랑 04.23 09:21
    제목이랑 처음 글귀를 읽고는 부시맨님이 먼 길 마다않고 오셨는데 비가 와서 허탕치셨다는 얘긴 줄 알았습니다.
    비가 와도 중간고사기간이라도 계속되는 FOB신화에 전 그저 감탄하고 또 감탄할 뿐입니다.
    그 놈의 멀미만.....
  • 마법사☆ 04.23 11:25
    어제 부시맨님이 올라오셨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집안 사정으로 인해서 부시맨님을 못뵈었네요...

    경남에서 서울까지 오셨다는 말씀을 들었을때 갑자기 감동이 밀려오면서 마이클님, 마피아님 그리고 저는 하던 일을 모두 접었답니다.(전화를 받았을때는 동아리 아이들의 레슨과 관련하여 마피아님과 마이클님과 함께 의논을 하던 중이었답니다.)
    함께 수원으로 향하지는 못했지만 부시맨님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서 집으로 혼자서 발걸음을 돌리는 내내, 그리고 지금까지도 저역시 기분이 좋답니다^^

    부시맨님, 감사하다는 말만으로는 부족하지만 정말 감사드립니다...
  • 주엽 04.23 11:47
    정말 세상에 이럴수가... 이네요ㅎㅎㅎ
  • 마징가Z 04.23 12:03
    부시맨님^^* 잘도착하셨나요~
    빗길이라 걱정이 많이 되었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반가움과 함께 부시맨님의 말씀을 청하며 많은 교훈을 얻었습니다.
    작별인사를 하는데 어딘지 텅빈것같은
    뭔가 덜 채워져 아쉬운, 배 떠난 나루 같은 그런 기분이었습니다.
    먼곳까지 오셨는데 갑작스런 만남인지라 손님 접대가 많이 부족한듯 하여 아쉬움이 남습니다.
    감사합니다^^*그리고 또 감사합니다.
    담에 뵈올날을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부시맨님 멋지십니다.^^*
  • 마피아 04.23 13:20
    부시맨님
    어제는 비가 많이 내리기도 하고 해서 행여 돌아가시는 길이 힘드시지는 않으실까, 돌아가는 길이 어두워서 혹시나 일이라도 생길까봐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연락처라도 받아뒀으면, 잘 도착하셨는지 문자라도 넣어드렸을텐데...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마이클님의 테니스는 나눔이다 라는 글에서 처럼 그 나눔을 몸소 실천해보여주신 부시맨님을 뵙는다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영광이었습니다. 어제 학생들을 기숙사로 데려다 주는 길에 부시맨님께서 주신 용품들을 보면서 애들처럼 "이거 내꺼야... 아냐..." 이러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다 이것이 부시맨님 덕분이 아닐까 합니다.
    너무나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끝으로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다음에 꼭 다시 한번 방문해주셔서 아이들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행복하세요.
  • 짜르 04.24 02:12
    먼곳에서 오시느라 고생하셨을텐데 다음에 뵐때는 꼭
    같이 볼 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박상현(魔神) 04.24 20:38
    ㅠ.ㅠ ..................
  • 아작내 04.28 13:06
    정말 감사합니다 부시맨님..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왠지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코트에 나가보지도 못하는 제가 부끄러워집니다.
    우리 임팩트 친구들도 너무 감사하고 있을 겁니다. ^^
  • 부시맨님이 지원해주신 물품은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ㅋ 저를 포함해서 동아리 모두 감사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시청안내

    인터넷 시청방법 http://poooo.ml/shin1000 http://videostream.dn.ua/videopage/videoPage.php?g=NTU0OTg%A2%E0f&c=sv&i=eWluY3FhdWJ2cA%A2%E0f%A2%E0f223 클리하시면 [확인]...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앱(어플) 이용안내 [필독]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tice

    테니스 대진표 - [KDK V2010-4game 경기 방식] -월례대회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을 공개(파일첨부) 합니다. 동호인 클럽 경기는 단식 경기보다는 복식 경기가 거의 대다수이며 또한 복식 경기의 특성상 파트...
    read more
  4. No Image

    세상에 이럴수가...

    빗속을 헤치며 약 300km를 달려 경남에서 수원까지 오셨답니다. 단 한번도 뵌적이 없고 온라인상에서도 글을 거의 본적이 없는 분이신데.... 그저 전테교 회원이라는 이유하나만으로 ...
    Read More
  5. No Image

    복식 파트너

    좋은 복식 파트너를 고르는 기준이 있는지요? 써놓고 보니 이기적인 질문이 된것 같습니다.... 오히려 제가 좋은 파트너가 되려고 노력해야 하는데 말이죠.. 바꿔서, 좋은 복식 파트너...
    Read More
  6. No Image

    알려주세요~~

    노년에 한적한 소읍내에 테니스코트를 두면 정도 만들어 테니스와 함께 노후 를 보내는 게 제 소원 인데요~~(테니스를 배우고 부터 생각한 계획 입니다 ) 그럴려면 테니스 강습도 하면...
    Read More
  7. - 테니스화 밑창수리교환 -

    안녕하세요~! 커뮤니티에 광고글을 올려 죄송합니다. 즐거운 운동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글을 올립니다. 필요하신분은 아래 주소로 보내주세요~
    Read More
  8. No Image

    중증 테니스 중독자...한국에 가다~!!^^*

    테니스를 알게 되어 해피한 나~~!! 테니스에 빠져~!빠져~!! 정말 매력적인 운동입니다...^^* 평생~함께 하고 싶은 욕심이 이는 운동이고요~!!^^* 이런 제가 수요일에 한국에 2-3주 들...
    Read More
  9. No Image

    추억

    아른아른 밀려 오는 상큼한 이슬 향기.... 꽃반지, 꽃목걸이 만들어 주던 하얀 토끼풀꽃은 여전히 그자리에.... 생각 난다~ 그 오솔길~ 그대가 만들어 준 꽃반지 끼고~ 다정히 손잡고~...
    Read More
  10. No Image

    사랑

    사랑 하는 님 님을 얼마나 좋아 하고 그리워 했는지 하얀 벚꽃이 눈비처럼 내리더니 진달래 꽃 개나리 꽃 피고 진 자리에 파아란 새싹으로 피어 나고 있어요.
    Read More
  11. No Image

    풀잎새의 이야기...

    하늘은 푸르게 빛나고 구름은 하얗네 어제도 그랬지 그제도 그랬어 오늘도 하늘은 푸르고 구름은 하얗네 내일도 그랬으면 좋겠어. 그런데.... 그 내일이 온 몸을 흔드는 먹구름이라면 ...
    Read More
  12. No Image

    못할게 없는 나이....

    안경줄을 배꼽까지 내려뜨린 할아버지가 옆자리의 진주 목걸이를 한 할머니에게 나이를 묻는다. 예순둘이라고 하자 할아버지는 감탄한다. "좋은 나이요. 나는 예순 일곱인데 내가 당신...
    Read More
  13. No Image

    아,,,지옥같은 시간,,,

    시험기간입니다-_- 그것도 마지막 학기의,,, 취업압박에, 자격증 시험도 준비해야하고, 토익도 해야하고, 거기다 시험기간입니다-_-;;; 아,,,하루빨리 취업이 되야 맘 놓고 테니스를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34 435 436 437 438 439 440 441 442 443 444 445 446 447 448 449 450 451 452 453 ... 1357 Next
/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