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오픈]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된 것은 모야 코치 역할


0.jpg

▲ 카를로스 모야 코치(오른쪽 세번째)가 나달을 지도하는 중에 나달이 마시던 물을 입으로 뿜어대고 있다


유럽 룩셈부르크의 스포츠전문일간지 'Le quotidien'은  25일자 인터넷판기사에서  프랑스오픈 우승후보 1순위 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나달이 공격적으로 바뀐 데는 전 세계 1위 카를로스 모야 코치의 지도가 한 몫 단단히 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나달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세계 테니스 정상에 머무르기 위해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려고 했다. 


2005년에 나달은 19살 때인 2005년에 철통 같은 수비와 강한 포핸드로 프랑스오픈 10개의 우승 가운데 첫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나달은 이후 계속 진화하면서 13년후인 2017년 10번째 프랑스오픈 우승의 대기록을 세웠다. 더 다양해진 서비스, 긴장감, 경기에 대한 열정, 항상 뛰어난 방어력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


비인스포츠(BeInSports)컨설턴트 세바스티앙 그로장은 “나달이 프랑스오픈 우승컵을 처음 들었을 때 슬라이스 서브에 의존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때보다 훨씬 더 다양하고 영향력 있는 볼을 구사하고 있다. 특히 포핸드 그라운드 스트로크가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그로장은 2005년 우승했을 때, 나달은 단지 19살이었고 훈련중인 선수라는 것을 염두에 둬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 나달의 포핸드


나달은 데뷔이후 지난해까지 삼촌 토니 나달을 감독으로 두고 연습했다.


지난해 전 세계 1위 카를로스 모야가 나달 팀에 합류해 토니 나달의 역할을 하고 있다. 1998년 프랑스오픈 우승자인 카를로스 모야는 나달과 같은 마요르카 출신이고 13살때부터 함께 훈련을 하며 멘토 역할을 했기에 나달에겐 식구나 다름없다. 모야가 나달을 세심하게 지도한 부분은 서브. 


나달은 2001년 롤랑가로스 준결승, 2001년 호주오픈, 2003년과 2004년 윔블던때 보다 더 공격적인 선수로 탈바꿈하는데 모야가 한몫했다. 모야는 나달을 더욱 공격적으로 만들었다.


세바스티앙 그로장은 “나달이 매일 훈련하는 방식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며 “그의 목표는 더 나은 선수가 되어 모든 부문에서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게임에 대한 열정은 그대로 남아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게임을 진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파리 특별취재단= 테니스 피플 글 박원식 기자, 이병효 특파원, 사진 황서진 기자

 

  

 

나달과 같은 고향 출신인 카를로스 모야(오른쪽 세번째)는 13살때부터 나달과 게임을 하며 멘토 역할을 했다. 모야는 지난해 부터 나달팀에 합류해 삼촌 토니 나달의 역할을 했다. 더 나아가 나달의 공격력을 배가시켰다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1. 페더러, US 오픈 결승전... 세레나 행동 지나치다..언급

    로저 페더러가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세레나가 좀 지나쳤다"고 언급해 화제가 됐다. 세레나 윌리엄스는 9월 US오픈 결승에서 "심판이 거짓말쟁이고 도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페더러는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세레나가 너무 나갔다고 말했다. ...
    Read More
  2. 어네스트 걸비스 - 축구장에서 잔디신발 신고 훈련했다

    1988년생인 어네스트 걸비스는 어린시절 할머니 손에 이끌려 농구,하키,테니스 등 스포츠를 배우다가 테니스에 흥미를 느끼고 12살 때부터 전문적인 코치로 부터 레슨을 시작한다. 투자자인(큰 손) 아버지와 유명 배우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걸비스는 주니어...
    Read More
  3. 아리나 사발렌카(Aryna Sabalenka)는 누구?

    사진=https://en.wikipedia.org 1998년생 181cm의 사발렌카의 최고의 무기는 포핸드 스트록과 서브다. 2016년 초반까지는 200-300위권에서 머물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햇다. 스웨덴 출신의 전 세계 랭킹 2위인 매그너스 노만을 거쳐 2018년 초 윔블던을 앞두고...
    Read More
  4. 오스타펜코는 누구?

    사진=테니스피플 라트비아 출신의 1997년생인 엘레나 오스타펜코는 12살 나이에 프로에 입문했다. 20살 나이로 2017년에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혜성처럼 나타났다. 오스타펜코는 올해 52살인 전직 ATP출신 이탈리아의 명코치 우고 콜롬비니(Ugo Colombi...
    Read More
  5. 라파엘 나달을 좀 더 알수 있는 영상 - 팬들이 선수 나달을 넘어 인간 나달을 존경하는 이유

    첫 장면은 페더러가 호주 오픈 준우승에 머물러 ..시상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애석해 할때..." 당신은 최고의 선수다. 그것을 기억하라"고 하면서 진심어린 위로의 말을 해주는 모습... 두번째 장면은 나달의 고향인 스페인 마요르카 섬에 올 10월초 큰 홍수가...
    Read More
  6. 테니스 황제 페더러가 지목한 차세대 ATP 4인방은 ?

    13일 부터 독일 할레에서 열리고 있는 게리웨버 오픈에 출전중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차세대 ATP투어 4인방을 언급했다. 루카스 쁘이오(Lucas Pouille) 프랑스 국적의 1994년생, 올 해 22살로 2012년 프로 전향. 투어 타이틀은 없고 통산 30승 34패를 ...
    Read More
  7. 보르나 초리치는 누구?

    올해 21살인 초리치는 크로아티아 태생으로 2013년 프로에 데뷔했다. 10월8일자 세계 랭킹 19위에 올라있으며 통산 투어 타이틀 2개를 보유한 선수로 차세대 ATP 리더로 부상하고 있다. 2017년부터 이탈리아 출신의 리카르도 피아티를 코치로 영입하면서 급성...
    Read More
  8. 본드로소바는 누구?

    사진=위키피디아 https://en.wikipedia.org/ 마르케타 본드로소바(체코,103위)를 아시나요? 본드로소바는 테니스 팬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선수다. 2015년 복식에 이어 2016년에 단식으로 프로에 입문해 만 2년이 지나지 않았으며, 2017년 프랑스 오픈 이후...
    Read More
  9. No Image

    아가씨의 부인 - 슈테피 그라프(여)

    슈테피 그라프(여) - 테니스의 전설! 1985년 윔블던 대회 남자 결승. 4세트만에 우승자가 확정되는 순간 독일 각지에서는 때아닌 도심의 경적소리가 울려퍼졌다. 1930년대에 프랑스오픈을 제패한 바 있는 폰 크람(G. von Cramm)과 헨켈(H. Henkel)이후 약 50년...
    Read More
  10. 루크시카 쿰쿰은 누구?

    사진=테니스피플 2017년 코리아 오픈에서 오스타펜코 만큼은 아니지만 한국팬들에게 큰 관심을 끌었던 선수가 있다. 2011년에 프로에 뛰어든 167CM, 25살의 태국 선수 루크시카 쿰쿰이다. 동성애자로 알려진 쿰쿰은 남자 선수 스타일의 복장과 양손 스트로크 ...
    Read More
  11. [코리아 오픈]오스타펜코는 누구인가

    오스타펜코 도움의 손길, 우고 콜롬비니(왼쪽).이탈리아 밀라노 출신인 우고 콜롬비니(Ugo Colombini)는 1967년생으로 전직 프로 테니스선수출신으로 스포츠매니지먼트사를 운영하고 있다. 선수시절 최고 랭킹은 137위였다. 투어 전적은 10승22패. 콜롬비니는...
    Read More
  12. [US오픈] 나달 VS 앤더슨 결승전에 걸린 기록들

    한국시간으로 11일 월요일 새벽 5시 세계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생애 처음으로 그랜드슬램 대회 결승에 오른 케빈 앤더슨(남아공,28위)이 US오픈 남자단식 우승컵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US오픈 홈페이지 캡처 우승자에게는 랭킹 포인트 2,000점과 한화 ...
    Read More
  13. 델포트로는 누구?

    2018년 US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 오른 후안 마틴 델포트로는 누구보다 우승이 간절했다. 결과는 돌아온 "무결점 풀레이어" 노박 조치비치에게 0-3패로 준우승. 그러나 그의 평탄하지 않은 테니스 인생을 보면 결승 진출만으로도 자신감과 미래에 대한 확신을 ...
    Read More
  14. 도미니크 팀이 달라진 이유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를 롤랑가로스 16강전에서 3대1로 이긴 도미니크 팀(24·세계 7위·오스트리아)이 주목받고 있다. 클레이코트의 신흥강호로 급부상하며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팀은 "그동안 나의 포핸드는 경기를 이기게 하는 나의 무...
    Read More
  15. [프랑스오픈]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된 것은 모야 코치 역할

    ▲ 카를로스 모야 코치(오른쪽 세번째)가 나달을 지도하는 중에 나달이 마시던 물을 입으로 뿜어대고 있다 유럽 룩셈부르크의 스포츠전문일간지 'Le quotidien'은 25일자 인터넷판기사에서 프랑스오픈 우승후보 1순위 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
    Read More
  16. 강서버' 이스너, 마이애미오픈 첫 우승-상금 14억2천만원 획득

    존 이스너가 마이애미오픈에서 첫 우승을 했다. 이스너(미국,26세)는 2일(한국시각) 미국 마이애미 크렌돈파크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마스터스 1000시리즈 마이애미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독일의 알렉산더 즈베레프(20)를 6-7<4> 6-4 6-4로 이기고 우승했다....
    Read More
  17. 세계 1위 나달의 씀씀이

    순자산 1억달러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 남자 테니스 1위 라파엘 나달의 올해 수입과 지출이 알려져 화제다. 나달은 2017년 US오픈에서 370만달러를 우승상금으로 받았고 프랑스오픈에서 10번째 우승으로 240만 달러를 벌었다. 이외에 2017년 한해 스폰...
    Read More
  18. No Image

    테니스의 아버지 - 이반 랜들

    이반 랜들 70년대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의 라이벌 관계가 무르익고 후반에는 존 매켄로가 뛰어들어 남자 테니스의 3인 경쟁체제가 확고해질 무렵, 당시 공산권 국가 체코슬로바키아에서 겁없이 도전장을 내민 이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이반 랜들이다. 랜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