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게임중에 공격할 것인가 수비할 것인가를 포워드스윙을 할 때마다 결정을 하게 됩니다.

느리게 넘어오면서 바운드후에 가슴높이의 공에 대해서는 누구나 공격을 할려고 합니다. 사이드코너로 강하게 넘어오는 공에 대해서는 달려가서 넘기기만 하면 성공이라고 생각하면서 리턴을 합니다.

위의 두 경우에는 공격을 할 것인가, 수비를 할 것인가 고민할 필요가 없는 경우입니다.

결정하기가 약간 애매한 공은 그 사이에 범위의 공들입니다.

중간이상의 속도의 공들은  자리를 잘 잡았는지 아닌지, 타점의 위치가 앞인지 중간인지 뒤인지, 아니면 좌우로 달려가서 쳐야 하는지에 따라서 공격을 할 수도 있고, 수비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애매할 부분을 분류를 해 보면,

공격할 공들은 자리를 제대로 잡았으나, 그 공은 좌우코너로는 공격할 수 없는 느낌의 공들입니다.


물론 어느 정도로는 좌우로 넣을 수는 있는 느낌의 공들입니다.그래서 이런 샷들은 약간 소극적인 공격을 할 수 있는 샷들입니다. 한번의 샷으로 패싱이 되거나 위너가 될거란 기대는 할 수 없는 샷들입니다.


단, 중간이상속도의 긴~ 공으로 리턴합니다.


이런 샷을 'pepper shot'라고도 합니다. 권투로 치면, 카운트펀치가 아닌 잽과 비슷.

수비할 공들은


자리를 잡기는 잡았으나, 좌우 방향조절까지는 하기 어려운 느낌의 공들입니다.이런 공은 중앙이나 크로스로 리턴할 수 있습니다. 다만, 중간이상의 길이에, 중간의 이상의 속도로 보낼 수 있으면 성공입니다.


상대가 찬스공으로 인식하지 않을 정도만 충분합니다.

수비할 공중에 하나는 자리는 잡았지만 공이 길고 빨라서 라이징으로 칠 수밖에 없는 경우입니다.

수비할 공을 칠 때는


공격할 공을 칠 때와는 달리, 정석의 자세로 칠 수는 없습니다.(모든 공을 정석으로만 칠려는 사람에게 생각외로 에러가 많은 이유입니다. 에러를 하고도 어쩔 수 없는 공이었어 라고 위안을 합니다.)


정석의 70%정도의 자세면 충분합니다. 단, 유니턴과 팔로우드로는 제대로 되는 것이 좋습니다.

포핸드의 경우에는 


체중이 50%이하로 실리더라도 와이퍼스윙의 시기를 조절해서 공을 컨트롤 할 수 있으면 되고(타점에서 안 밀려야).

백핸드의 경우에는 


극단적인 클로즈스탠스를 취할 수 없는 공이지만, 리턴을 할 수 있는 자세로 치면 됩니다. 페더러가 가끔 보여주는 샷들입니다.


위 둘은 어찌보면 약간 비슷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약간 수비적으로 해야 할 샷을 공격으로 해도 될 것 같기도 하고, 공격해야 할 샷을 수비적인 샷을 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또 공격해야 할 샷을 찬스볼로 오인을 해서 구석으로 날려야 할 것 같기도 하고.


(위의 3가지의 경우같이 샷선택에 실패하면 망하게 됩니다.)

극단적인 공격이나 극단적인 수비이냐를 구분하기는 쉽습니다.

문제는 소극적인 공격샷과 적극적인 수비샷을 구분하는 것입니다. 소극적인 공격을 해야 할 공을 적극적인 공격샷은 에러를 양산하고, 적극적인 수비를 해야 할 공을 소극적인 수비샷으로 하면 찬스공을 헌납하게 됩니다.

구분이 어렵지만, 구분을 할 수 있어야 하며,  이 샷들을 구분해서 칠 수 있을 때 경기를 좀 더 쉽게 풀어갈 수 있습니다.

공 방향을 결정을 할 때는 공만 보면서 결정을 합니다.


타점위치, 공의 어떤 부분을 때릴 것인가와 와이퍼스윙을 푸는 시점으로 방향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포워드스윙시에 상대방코트의 목표지점이 머리속에서 크게 그려지면, 공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바운드되고 공이 올라오면, 상대방 코트에 대해서는 싹~ 잊어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크로스를 심하게 줄려면, 와이퍼를 약간 빨리 풀면서 타점을 약간 앞에서 하면 되구요.


중앙에서 역크스로를 하는 정도라면, 타점을 뒤에서 형성케 하고, 임팩트시에 팔꿈치가 상체옆에 확실하게 고정되면서 와이퍼를 시작하는 느낌으로 하면 됩니다. 역크로스에서는 면의 안정성이 중요하기에 팔꿈치가 확실하게 고정되자마자 임팩트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소극적인 공격샷은 찬스볼을 치는 거랑 비슷하기에 따로 연습이 필요없지만,
적극적인 수비샷은 스윙자세도 약간 틀리거니와 평소에 잘 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에, 따로 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치기 좋은 공을 강타로 치는 난타보다는, 타이밍을 정확하게 잡아야 하는 라이징 샷을 간결자세로 쳐 보는 연습을 하면, 치기 좋은 공들이야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샷들)


TAG •

  1. 테니스는 리듬의 게임이다.

    사진=테니스피플 테니스는 밸런스와 리듬의 게임이라고 합니다.밸런스에 대해서는 몇 번 언급한 적이 있었습니다. 리듬이 스트로크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살펴보겠습니다.(리듬과 밸런...
    Read More
  2. 그립을 쥐는 적당한 세기는?

    그립을 쥐는 강도와 관련하여 여러가지 고려 사항들이 존재합니다. 따라서 상황과 조건들을 따지지 않고 그냥 느슨하게 잡는게 좋다고 말하는 일반론만으로는 뭔가 좀 부족해 보입니다...
    Read More
  3. 테니스 강력한 포핸드와 백핸드 완성하기

    강력한 포핸드와 백핸드를 원하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래서 텔레비젼에 나온 프로 선수의 폼을 따라해 보기도 합니다만. . . 몇 번 본걸로 그대로 카피할 수 있는 눈썰미...
    Read More
  4. 손목에 답이 있다(아가시 포핸드 분석)

    ※ 현대 테니스 교과서 안드레 아가씨 ※ 1) 처음부터 끝까지 분석 2) 이해가 않되는 부분은 밑에 글을 참고해주세요 3) 코멘트 남겨주세요 4) 타점은 역시 중요합니다 -_-v INDEX [ SEC...
    Read More
  5. 다리를 써라! - 풋워크의 중요성

    테니스 입문자에게 볼을 대주면서 제일 어려운 것 중의 하나는 이들에게 준비 동작에서 무릎을 굽히고, 볼이 일단 날아오기 시작하면 다리가 이미 움직이고 있어야 한다는 것을 납득시...
    Read More
  6. 공격과 수비사이의 shot

    게임중에 공격할 것인가 수비할 것인가를 포워드스윙을 할 때마다 결정을 하게 됩니다. 느리게 넘어오면서 바운드후에 가슴높이의 공에 대해서는 누구나 공격을 할려고 합니다. 사이드...
    Read More
  7. 오픈 스텐스 마스터 하기

    Title : 오픈스탠스 마스터하기 (Open Stance) Intro : 오픈스탠스란? 현대 테니스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오픈스텐스는 포핸드에 많이 사용이 됩니다. 클로즈스텐스를 사용할 시간...
    Read More
  8. 태이크백의 이해

    안녕하세요? 이번엔 태이크백시에 나타나는 모든 프로들의 공통점을 관찰해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 초-중급자들의 스트로크의 문제점 1. 공을 치기전에 일어나는 팔의 내전 2. 공...
    Read More
  9. 난타보다 게임이 어려운 이유

    스트록에 필요한 것들을 보면.. 1.길게 치기 2.적당히 좌우로 칠 줄 알기 아주 사이드로 치는 것은 어렵지만, 적당히 좌우로는 칠 수 있어야. 반대로 적당히 좌우로 오는 공은 자리를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