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이 아닌 선수가 테니스로 미국대학 가기

by tenniseye

"이런 모든 과정들이 정말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이 너무 많았어요. 하지만 저는 좋은 분들을 만나서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런데  저의 과정을 살펴보면서 과연 다른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수 있을 지, 없을 지 좀 걱정이 됩니다. 아무튼 저 오늘 미국 갑니다."

 

 

 '별'이 아니었던 서울고 졸업생 김동현 선수가 국내 대학에 진학하지 못한 채 1년을 어디선가 지내다 신년 벽두에 보내온 문자다.

 

도대체 무슨 일인가. 그  선수의 입장이 되어 취재한 것을 바탕으로 스토리를 재구성했다. 참고로 김동현은 국제대회 단식이든 복식이든 본선에서 1승도 못했던 선수다. 

 

5년동안 국내에서 열린 국제대회의 예선에서 단 3승만 한 흔치 않은 선수였다. 그런데 미국대학에 들어갔다. 그것도 테니스선수로. 편집자

 


6428_36671_2645.jpg

 

고등학교에서 테니스 선수생활을 하다 대학 입학에 필요한 테니스 입상 성적과 학업이 뒷받침되지 못해 국내 대학 진학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테니스는 계속하고 싶었다. 대학도 가고 싶었다. 모든 것이 여의치 않았다. 같이 운동하던 친구는 3학년 학기 중간에 테니스를 포기했다. 운동해봤자 미래가 없기 때문이다. 대학도 못가고. 

 

그런데 나는 부모를 졸라 대학을 갈 방법을 찾았다. 수소문끝에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영어도 안되고 테니스도 어정쩡했지만 태평양을 건넜다.

 

추천받은 코치를 만나 손짓, 발짓으로 대화를 나눴다. 그 코치는 눈만 보고도 모든 것을 알았다. 즉 "테니스를 해서 대학을 가고 싶죠?" 하는 것이었고 눈으로 "네"하고 대답했다. 대학에 들어가려면 토플 성적이 있어야 하고 테니스 입상성적이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 있었다.

 

한국이나 매한가지였다. 토플은 무엇이고 한국에서도 못한 테니스 입상을 미국에서 어찌하란 말인가.

 

그동안 테니스한다고 학교 교실을 제대로 들어가보지 않은 것이 후회됐고 들어가서도 칠판대신 친구얼굴 보고 딴짓하기 바쁜 것이 후회됐다. 테니스는 온갖 아카데미 순례했지만 얻은 것은 별로 없다는 결론이다. 테니스로 쓴 돈은 얼마인가.

 

일단 영어 공부를 걸음마부터 하면서 테니스를 했다. 동네대회지만 입상을 해 미국대학 진학에 필요한 성적은 확보됐다. 문제는 영어다.

 

토플 점수가 어느 정도 있어야 한다는데  500여페이지 정도되는 책은 보는 것 자체만도 질렸다.  그런데 듣기, 읽기 등을 해서 점수를 따야 한다니 걱정이 컸다. 까만건 글자요. 하얀건 종이고 CD에서 나오는 소리는 결코 팝송이 아니었다. 귀에 거슬렸다. 그러기를 1년. 

 

토플 점수 올리는데 명수인 국내 학원 수강도 마다하지 않았다. 점수 올리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했다.

 

결국 미국 대학 테니스 선수로 입학하게 됐다. 대학은 주립대학이나 아이비리그 대학은 아니다. 주립대학을 바로 가려면 공부도 어느정도 되야하고 테니스 실력도 수준급으로 뒷받침이 되야한다.

 

 미국 체육하는 고등학생들이 공부와 운동을 죽어라 하는 데 주립대학 직행은 결코 쉽지 않은 길이다.  나를 지도하는 코치는 주립대학에 바로 가기 어려워 커뮤니키 컬리지를 택했다.  Mesa Community College.  애리조나에 있고 이곳을 거쳐 애리조나 주립대학 편입을 목표로 하는 선수들이 나를 포함해 수두룩했다.

 

나의 미국 대학 입학을 돕는 미국 코치도 정공법 대신 우회 진입법을 택한 것이다.  두드리다보면 애리조나 주립대학 테니스선수로도 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미국을 간다.  

 

매주 인근 지역 대학과의 리그전도 하고 주중에는 스포츠마케팅을 공부하면서 스스로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되지만 한국을 떠나 미국행을 결심한 것도 안개속에서 했고, 1년여의 공부 끝에 대학에 입학하게 됐기에 '기회의 땅'에서 땀과 눈물만 흘리면 그 이후의 결과는 만족한다.

 

 6428_36672_2645.jpg

 

 

기사=테니스 피플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1. notice

    테니스 중독 자가 진단법

    "테니스는 마약이다" "테니스가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라는 말을 듣는다면 이는 바로 테니스의 중독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운동도 중독이 되지만, 운동은 명상과 더불어 심신의 건강...
    read more
  2. 윔블던스럽다

    취재하면서 윔블던스럽다라는 말이 생각나서 만들어 사용하고 싶다. 윔블던이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점 10가지를 들라면 들 수 있다. 평등과 기회 균등의 정신이 배어있다. 그리고 ...
    Read More
  3. 국내 1호 테니스 전래지, 거문도 현판식 거행

    ▲ 빨간원 안이 1885년 영국 동양함대 수병들이 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테니스장 ▲ 거문도 테니스 전래지 기념 현판식(왼쪽부터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 ...
    Read More
  4. 2019 프랑스오픈 취재기 - 나는 파리의 운전기사

    5월 24일 저녁 7시. 인천에서 상하이를 거쳐 파리에 도착하는데 18시간이 걸렸다. 직항 13시간 보다 더 걸렸지만 상하이에서 잠시 쉬고 난 뒤 장거리 비행도 나쁘지 않았다. 1차 9명...
    Read More
  5. 테니스로 얻은 땀과 눈물은 그 무엇과 바꿀 수 없어... 세계 50위로 부산오픈 신청했던 매튜 앱든

    국내 최고 프로대회인 부산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를 몇년째 준비하는 부산테니스협회 김영철 회장은 "왜 우리나라 테니스에는 손흥민 축구 선수와 같은 그저 겸손한 선수는 없을까"...
    Read More
  6. 일본의 학교 테니스에서 배울점은 없을까

    우리사회는 어느 순간 혼돈과 무질서의 도가니가 되어 버렸다. 어른도 없고 가이드라인도 없어 보인다. 테니스도 예외일 수 없다. 지역마다 경쟁하던 학교는 어느새 다 사라져 버리고...
    Read More
  7. 당신은 테니스 몇단 이십니까?..1단-9단으로 나누어 본 테니스

    테니스 1단은 테초(初) 테초?에 가라사대 포핸드만 있었고 하느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를 암송하며 포핸드만 치면 다 되는줄 알고서 또한 테니스엔 포핸드만 있는줄 알고 열심히 까불...
    Read More
  8. 아마추어 클럽 - 이렇게 만들면 된다

    취미 혹은 경제적 이익, 기타 다른 이유로 일정한 틀 아래 하나의 조직을 만든다는 것은 쉽지 않다. 취미생활이 목적이라면 개개인의 환경과 여건, 즐기는 방식이 서로 달라 이해와 조...
    Read More
  9. 아직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대회에서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동호인 대회에 출전해 보면 대부분 선수들이 풋폴트를 하고 있다.풋폴트를 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드는 모양이다. 심지어는 2-3발을 걸어 ...
    Read More
  10. 테니스에 길이 있다

    요코하마챌린저에 출전한 게이오대학 성요한 아들, 딸들에게 테니스를 가르치는 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대를 이어 테니스를 하는 가족이 있는가 하면 외동, 남매, 형제, 삼남매에게...
    Read More
  11. 복식을 하는 테니스인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할까? 웨스 킹슬리는 회사의 중역으로 회사와 가정에서의 인간관계로 많은 고민을 하던 사람이었다. 그는 플로리다에 출장을 가 있는 동안 우연한 기회에 씨월드...
    Read More
  12. 중국 여자 테니스 왜 강한가

    한국여자테니스가 중국에 완패를 당했다. 장수정과 한나래는 사실 오랫동안 해외무대 경험을 쌓은 선수들이다. 팀 지원도 적지 않다. 선전했지만 중국에 완패했다. 우리나라 여자선수...
    Read More
  13. 테니스 기술을 더 탄탄하게 보완하려면..백보드 활용법

    ▲ 백보드는 아주 쓸모 있는 연습 파트너이다. 볼이 2차례 땅에 바운드 된 후 임팩트 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백보드는 뒤로 15°가량 젖혀있지 않아 벽면에 튄 볼이 급히 땅으로...
    Read More
  14. No Image

    우리에게 구력은 서로 닮아가는 것이다?

    얼마전 안양 군포 의왕 과천 지역단체전에 출전한 우리클럽 아저씨들 응원하러 갔다 만난 젊은 엄마가 쉬이 잊혀지지 않아 몇자 적어야겠다. 키도 제법 크고 젊은데다 성격도 활달해보...
    Read More
  15. '별'이 아닌 선수가 테니스로 미국대학 가기

    "이런 모든 과정들이 정말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이 너무 많았어요. 하지만 저는 좋은 분들을 만나서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런데 저의 과정을 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