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일본의 학교 테니스에서 배울점은 없을까

1.jpg

 

 

우리사회는 어느 순간 혼돈과 무질서의 도가니가 되어 버렸다. 

 

어른도 없고 가이드라인도 없어 보인다. 테니스도 예외일 수 없다. 

 

지역마다 경쟁하던 학교는 어느새 다 사라져 버리고 남고는 어디, 여고는 어디, 여중은 어디 등 간판학교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상장도 사무실에서 프린트로 출력해 나눠주기 일쑤고 개회식이든 시상식 제대로 하는 대회가 거의 없다. 귀찮은 것은 다 없애 버렸다. 

 

테니스는 폼인데 우리나라에선 격이 없어졌다.

 

경기장에선 국내와 국제대회 할 것 없이 냉혹한 승패, 서로 속고 속이는 것이 미세먼지처럼 존재할뿐 테니스의 기본인 매너나 상대방 존중과 배려는 사라진 지 오래다. 

 

심지어 일부 대회에선 서로 팀의 존재 이유로 승리 나눠먹기 사태가 백주에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 

 

동호인대회 신인부 우승회피처럼 관계자들은 뻔히 아는 승부조작이 나오고 있다.   우리가 하는 것이 과연 테니스일까.

 

우리나라보다 테니스가 먼저 들어와 발전한 일본. 윌슨 라켓이 하두 많이 팔려 미국 본사에서 US오픈 주니어예선 와일드카드를 학생대회에 제공했다.

 

학생대회는 일주일만 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 전역의 남녀 고등학교 테니스부가 지역 선발전을 주말을 이용해 두달에 걸쳐 한 뒤 지역 대표를 선발한다.

 

그 기간동안 테니스는 지역의 축제다.  일본 고교야구 갑자원대회도 지역 선발전을 거창하게 하고 도쿄 고라쿠엔 구장에 지역 대표들이 모여 전국대회를 하는 식이다. 

 

일본 학생 대회는 유니폼과 학교 이름을 부착해 경기에 출전한다. 선수는 공부하면서 방과후에 운동하는 학생들로 구성된다. 

 

대표학교 발표, 대진추첨을 인터넷 생방송 중계하고 감독들은 경기를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

 

경기가 시작되면 도열을 하고 이기면 감독을 헹가래치는 모습도 나온다. 개회식도 제대로 하고 시상식도 많은 관중 앞에서 박수소리속에서 진행한다.

 

많은 수의 심판 요원을 학생 대상으로 교육시켜 학생심판을 키워내 진행했다.  이 대회를 통해 일본은 테니스 용품, 테니스 관련 산업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로서는 남의 나라 이야기다. 돈 이외에 형식, 격식, 귀찮은 것 다 거부하는 사회 분위기 통에 축소지향의 그들만의 리그만 반복될 뿐이다. 

 

2.jpg

단체복

 

 

4.jpg

입장식

 

테니스 피플 박원식 기자




[테니스 칼럼,취재,관전기]




  1. notice

    테니스 그랜드슬램 대회 소개(호주오픈,윔블던,프랑스오픈,USOPEN)

    상금 등 대회규모가 가장 큰 4개 테니스 대회를 4대 그랜드슬램 대회라 부른다.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 OPEN 위 4개의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를 그랜드 슬래머라부르며...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중독 자가 진단법

    "테니스는 마약이다" "테니스가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라는 말을 듣는다면 이는 바로 테니스의 중독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운동도 중독이 되지만, 운동은 명상과 더불어 심신의 건강...
    read more
  3. 테니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 중국으로 날라가는 한 대학테니스 선수 출신

    ▲ 중국 수도 북경 시내에서 20분 거리에 있는 조양공원내에 테니스코트가 있다. 보급형 막구조의 실내코트 8면이 있고 야외에 국제규격의 센터코트와 일반 코트6면이 있다. 중국은 이 ...
    Read More
  4. 테니스로 얻은 땀과 눈물은 그 무엇과 바꿀 수 없어... 세계 50위로 부산오픈 신청했던 매튜 앱든

    국내 최고 프로대회인 부산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를 몇년째 준비하는 부산테니스협회 김영철 회장은 "왜 우리나라 테니스에는 손흥민 축구 선수와 같은 그저 겸손한 선수는 없을까"라...
    Read More
  5. 일본의 학교 테니스에서 배울점은 없을까

    우리사회는 어느 순간 혼돈과 무질서의 도가니가 되어 버렸다. 어른도 없고 가이드라인도 없어 보인다. 테니스도 예외일 수 없다. 지역마다 경쟁하던 학교는 어느새 다 사라져 버리고 ...
    Read More
  6. 테니스에 길이 있다

    요코하마챌린저에 출전한 게이오대학 성요한 아들, 딸들에게 테니스를 가르치는 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대를 이어 테니스를 하는 가족이 있는가 하면 외동, 남매, 형제, 삼남매에게 ...
    Read More
  7. 복식을 하는 테니스인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할까? 웨스 킹슬리는 회사의 중역으로 회사와 가정에서의 인간관계로 많은 고민을 하던 사람이었다. 그는 플로리다에 출장을 가 있는 동안 우연한 기회에 씨월드...
    Read More
  8. 중국 여자 테니스 왜 강한가

    한국여자테니스가 중국에 완패를 당했다. 장수정과 한나래는 사실 오랫동안 해외무대 경험을 쌓은 선수들이다. 팀 지원도 적지 않다. 선전했지만 중국에 완패했다. 우리나라 여자선수...
    Read More
  9. 테니스 기술을 더 탄탄하게 보완하려면..백보드 활용법

    ▲ 백보드는 아주 쓸모 있는 연습 파트너이다. 볼이 2차례 땅에 바운드 된 후 임팩트 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백보드는 뒤로 15°가량 젖혀있지 않아 벽면에 튄 볼이 급히 땅으로 바운...
    Read More
  10. No Image

    우리에게 구력은 서로 닮아가는 것이다?

    얼마전 안양 군포 의왕 과천 지역단체전에 출전한 우리클럽 아저씨들 응원하러 갔다 만난 젊은 엄마가 쉬이 잊혀지지 않아 몇자 적어야겠다. 키도 제법 크고 젊은데다 성격도 활달해보...
    Read More
  11. '별'이 아닌 선수가 테니스로 미국대학 가기

    "이런 모든 과정들이 정말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이 너무 많았어요. 하지만 저는 좋은 분들을 만나서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런데 저의 과정을 살...
    Read More
  12. 테니스 선수로 성공에 필요한 5가지

    화려한 주니어 시절을 보내며 유망주로 각광을 받은 홍성찬(명지대)이 지난해에 이어 터키퓨처스에서 우승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내딛고 있다. 김천데이비스컵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인...
    Read More
  13. 엘리트 테니스가 위기에 처했다 - 경기도협회 정용택 사무국장

    경기도테니스협회 정용택(60) 국장은 2018년 한해 4개월이상을 테니스 일로 인해 투어선수처럼 전국각처와 외국에서 지냈다. 중국의 시안은 두번이나 방문했다. 국내에서도 경기도 일...
    Read More
  14. 한국 동호인 테니스의 세대 단절을 느끼면서...

    테니스를 처음 시작할때부터 들었던 얘기가... "코트에 젊은 사람이 없다.. 나이 든 사람만 테니스를 처서 문제다" 였습니다. 그러부터 10년이 지났고... 아직까지도 똑같은 얘기가 나...
    Read More
  15. 테니스를 잘 하려면 - 기술이 있어야 한다,기술이 체력이다

    윔블던 현지에서 세계 정상급들의 스텝과 기술을 보면서,,, 한국의 동호인이나 엘리트 선수들이 어떠한 점을 완성해야 탑 풀레이어가 될 수 있는가를 분석한 테니스 피플의 기사입니다...
    Read More
  16. 테니스와 골프는 어떤 관계인가

    테니스는 역동적이고 골프는 정적이며 테니스는 움직이면서 살아있는 볼을 치고 골프는 정 자세에서 죽은 볼을 친다? 골프와 테니스는 스윙, 슬라이스 등 일부 용어도 비슷하지만 매너...
    Read More
  17. 볼만 잘 봐도 준우승한다

    상대가 임팩트 할 때 집중을 해서 공을 봐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공의 크기가 5-6CM에 불과해 정말 공을 정확하게 본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어떨 때는 집중을 했다가 어떨 때는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