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바 에서라키 무어 골드배지 체어 엄파이어. 빠른 볼의 남자 경기에 체어 엄파이어를 맡은 실력자다


그랜드슬램은 선수만 프로가 아니라 대회 관계자들이 프로페셔널하게 일한다. 특히 경기를 총괄하는 체어 엄파이어(주심)을 살펴보면 아주 프로답게 일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체어 엄파이어의 기민한 움직임은 방송 화면에는 거의 잡히지 않아 현장에서만 볼 수 있다.  선수들의 플레이 대신 체어 엄파이어에 시선을 집중하며 테니스의 색다른 묘미를 알고 깊은 테니스의 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30일 롤랑가로스 6번 코트에서 열린 남자단식 걸비스-베레티니 경기를 맡은 에바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의 경기전 준비 과정을 취재했다.  에서라키(36세)는 그리스 국적의 리듬체조 선수충신으로 테니스 국제 심판의 길을 걸어 골드 배지의 자격증을 보유했다. 


에서라키는 2000년 화이트, 2002년 브론즈, 2005년 실버, 2008년 골드 배지 자격증을 획득했다. 여성 골드배지로 활동하는 사람은 총 5명이다. 


에서라키는 4대 그랜드슬램, ATP와 WTA, 올림픽에서 테니스 체어 엄파이어로 활동했다.


그는 지능과 탁월한 감성으로 거칠고 예민한 선수들을 잘 콘트롤해 경기 진행을 잘하는 심판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5년 US오픈 조코비치와 페더러의 단식 결승때 체어 엄파이어를 맡아 남자단식 결승을 진행한 유일한 여성 심판이다. 선수들 사이에서 그의 지시는 흠 잡을 데 없다고들 한다.


아래는 에서라키의 경기전 움직임을 포착해 모아 봤다.


선수 입장 전에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가운데)가 코트에 들어와 경기 준비사항을 체크한다. 에르네스트 걸비스(왼쪽)가 코트에 상대 선수보다 먼저 입장해 체어엄파이어 기준으로 왼쪽에 먼저 가방을 놓고 자리를 잡았다. 코트 벤치는 먼저 들어온 사람에게 우선권이 있다. 매 경기마다 한쪽을 고집하는 경우도 있고 다양하다.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가 코트 가운데 서면, 선수들이 라켓 들고 나와 체어 엄파이어의 경기 진행 방식 설명을 듣는다. 체어 엄파이어가 네트에 서면 선수들은 1분내로 바로 나온다.


서브권과 코트권을 나누는 코인 토스때 코인은 일반 동전을 사용하지 않고 대회마다 다르게 특수제작해 사용한다. 선수들에게 코인의 앞면(헤드=머리)이나 뒷면(테일=꼬리)을 선택하게 한다.



선수가 선택한 면이 위를 향하면 맞춘 선수에게 서브나 코트를 택하게 한다. 대개는 서브를 택한다. 해의 위치와 자신의 웜업 상태를 보면서 서브권을 양보하고 코트를 택하는 경우도 있다.


서브권이 결정되면 체어 엄파이어는 자리에 올라 선수들의 5분간 워밍업을 지켜본다. 경기때 나오는 선수들의 볼 스피드와 코스 등을 눈으로 익히기 위해서다. 5분간 선수들의 볼을 따라 좌우로 고개를 돌린다. 한순간도 볼에서 눈을 떼지 않는 것이 체어 엄파이어의 일이다.


고개를 돌려 옆 코트 서서 보는 관중석도 정리하는 것이 체어 엄파이어의 일이다. 선수들에게 방해되는 일을 하나라도 없게 하려고 한다. 그런데 롤랑가로스 6번 코트는 정신이 없이 어수선하다. 이 상황도 체어 엄파이어는 극복을 해야 한다.


에바 에서라키는 결혼해 남편 성 무어를 덧붙여 에바 에서라키 무어라는 이름을 쓴다. 프래그넌트인 에서라키는 선수가 볼 자국을 확인해 달라고 하면 지체없이 코트 바닥으로 내려와 체크하고 판정한다. 그리고 계단을 밟고 다시 올라간다.


선수들이 말을 하면 체어 엄파이어는 경청하고 답을 한다.


볼퍼슨이 수건을 잘 펴서 말려 놓고 있다. 그저 접힌 채로 놓으면 짧은 시간이지만 선수의 땀이 묻으며 덜마른 채로 사용하게 된다. 이것은 볼퍼슨 교육받으면서 이렇게 하게 한다. 이 또한 선수들이 코트에서 최선을 다하게 하는 요소중 하나다.


에르네스트 걸비스는 가방을 가방 놓는 곳에 가지런히 놓았다. 사실 가방 놓고 정리정돈이 잘 되어 있는 선수가 경기를 차분하게 풀어가 이길 확률이 높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마테오 베르테니가 6-2 3-6 6-4 6-3으로 이겼다. 걸비스의 환상적이 새날개짓 포핸드가 가끔 작렬했지만 베르테니의 공격과 수비가 더 탄탄했다.


이날 2시가 45분 35초간의 경기가 진행되면서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는 화장실 한번 가지 않은 채 경기를 마쳤다. 


 

▲ 선수 입장 전에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가운데)가 코트에 들어와 경기 준비사항을 체크한다. 에르네스트 걸비스(왼쪽)가 코트에 상대 선수보다 먼저 입장해 체어엄파이어 기준으로 왼쪽에 먼저 가방을 놓고 자리를 잡았다. 코트 벤치는 먼저 들어온 사람에게 우선권이 있다. 매 경기마다 한쪽을 고집하는 경우도 있고 다양하다


 

▲ 라인업.  에서라키 체어 엄파이어가 코트 가운데 서면, 선수들이 라켓 들고 나와 체어 엄파이어의 경기 진행 방식 설명을 듣는다. 체어 엄파이어가 네트에 서면 선수들은 1분내로 바로 나온다


 

▲ 서브권과 코트권을 나누는 코인 토스. 코인은 일반 동전을 사용하지 않고 대회마다 다르게 특수제작해 사용한다. 선수들에게 코인의 앞면(헤드=머리)이나 뒷면(테일=꼬리)을 선택하게 한다

 

▲ 선수가 선택한 면이 위를 향하면 맞춘 선수에게 서브나 코트를 택하게 한다. 대개는 서브를 택한다. 해의 위치와 자신의 웜업 상태를 보면서 서브권을 양보하고 코트를 택하는 경우도 있다

  

 

▲ 고개를 돌려 옆 코트 서서 보는 관중석도 정리하는 것이 체어 엄파이어의 일이다. 선수들에게 방해되는 일을 하나라도 없게 하려고 한다. 그런데 롤랑가로스 6번 코트는 정신이 없이 어수선하다. 이 상황도 체어 엄파이어는 극복을 해야 한다

  

 

▲ 서브권이 결정되면 체어 엄파이어는 자리에 올라 선수들의 5분간 워밍업을 지켜본다. 경기때 나오는 선수들의 볼 스피드와 코스 등을 눈으로 익히기 위해서다. 5분간 선수들의 볼을 따라 좌우로 고개를 돌린다. 한순간도 볼에서 눈을 떼지 않는 것이 체어 엄파이어의 일이다.

 

 

▲ 에바 에서라키는 결혼해 남편 성 무어를 덧붙여 에바 에서라키 무어라는 이름을 쓴다. 프래그넌트인 에서라키는 선수가 볼 자국을 확인해 달라고 하면 지체없이 코트 바닥으로 내려와 체크하고 판정한다. 그리고 계단을 밟고 다시 올라간다

 

 

▲ 베레티니 선수의 가방이 벤치 의자에 놓여져 있다

 

 

▲ 에르네스트 걸비스는 가방을 가방 놓는 곳에 가지런히 놓았다. 사실 가방 놓고 정리정돈이 잘 되어 있는 선수가 경기를 차분하게 풀어가 이길 확률이 높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마테오 베르테니가 6-2 3-6 6-4 6-3으로 이겼다. 걸비스의 환상적이 새날개짓 포핸드가 가끔 작렬했지만 베르테니의  공격과 수비가 더 탄탄했다

 

 

▲ 선수들이 말을 하면 체어 엄파이어는 경청하고 답을 한다

 

 

▲ 볼퍼슨이 수건을 잘 펴서 말려 놓고 있다. 그저 접힌 채로 놓으면 짧은 시간이지만 선수의 땀이 묻으며 덜마른 채로 사용하게 된다. 이것은 볼퍼슨 교육받으면서 이렇게 하게 한다. 이 또한 선수들이 코트에서 최선을 다하게 하는 요소중 하나다

 

▲ 베르테니-걸비스 경기 기록

기사=테니스피플 박원식 기자 프랑스 현지 취재

 

 

Atachment
첨부 '1'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시청안내

    인터넷 시청방법 http://poooo.ml/shin1000 http://videostream.dn.ua/videopage/videoPage.php?g=NTU0OTg%A2%E0f&c=sv&i=eWluY3FhdWJ2cA%A2%E0f%A2%E0f223 클리하시면 [확인]...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앱(어플) 이용안내 [필독]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tice

    테니스 대진표 - [KDK V2010-4game 경기 방식] -월례대회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을 공개(파일첨부) 합니다. 동호인 클럽 경기는 단식 경기보다는 복식 경기가 거의 대다수이며 또한 복식 경기의 특성상 파트...
    read more
  4. [프랑스오픈] 2일 토요일 여자단식 빅 매치 3경기

    프랑스오픈 대회가 2회전 경기를 마친 가운데 32강이 대부분 가려진 가운데 한국시간으로 2일 토요일 6시부터 주목할만하고 볼만한 3경기가 열린다. 샤라포바VS 플리스코바 프랑스 오...
    Read More
  5. No Image

    테니스 왕초보에요

    안녕하세요 대학생회원입니다. 학교수업중 기초테니스라는 교양수업이 있는데 덕분에 학교에서 테니스를 배우고 있습니다. 워낙 스포츠를 좋아해서 어렵지만 연습도 많이하고 영상도 ...
    Read More
  6. 롤랑가로스 특징(2) 스타일라이즈드 무브먼트

    ▲ VIP석 드레스코드. 셔츠와 트라우저, 나눠주는 흰 모자를 쓴다 '롤랑가로스 스타일' 롤랑가로스 센터코트 VIP석에 들어가려면 반바지나 카라없는 옷을 입고 입장할 수가 없다. 또한...
    Read More
  7. [프랑스오픈]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 - 스타들의 테니스 사랑

    그랜드슬램 선수들은 경기 뒤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받으면 메인 인터뷰룸이나 작은 인터뷰룸에 와서 이야기를 한다. 경기 내용에 대해 답변도 하고 어떤 특별한 준비를 하고 대회 ...
    Read More
  8. [프랑스오픈]흙바닥에 뒹굴고 넘어지고 울고…이것이 프로의 세계

    ▲ 3세트 막판 공받다 덤블링한 바섹이 브레이슬릿 교체를 체어 엄파이어에게 허락을 받았다 캐나다의 바섹 포스피실. 김천챌린저와 부산챌린저 준우승한 미남 선수다. 실력도 좋고 매...
    Read More
  9. [프랑스오픈]코트의 프로 지휘자, 체어 엄파이어

    ▲ 에바 에서라키 무어 골드배지 체어 엄파이어. 빠른 볼의 남자 경기에 체어 엄파이어를 맡은 실력자다 그랜드슬램은 선수만 프로가 아니라 대회 관계자들이 프로페셔널하게 일한다. ...
    Read More
  10. [프랑스오픈]세레나나 샤라포바가 우승할 수 있을까 - 여자단식 1회전 뒤 전망

    마리아 샤라포바 세레나 윌리엄스 보즈니아키 오스타펜코 지난해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우승자 엘레나 오스타펜코가 1회전 탈락하면서 1번 시드 시모나 할렙에게 우승 기회가 돌아왔다...
    Read More
  11. [프랑스오픈]남자 우승후보는 역시 나달- 1회전 결과

    프랑스테니스협회 지우디넬리 회장은 대회 심판 전체회의에서 "우리 대회는 더 이상 프랑스오픈이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롤랑가로스라고 불러주세요"라고 말했다. 29일 롤랑가로스 남...
    Read More
  12. [프랑스오픈] 드디어 나달이 우리 눈앞에서 스트로크하다니- 관전기 1부

    ▲ 나달 연습 포핸드 판매가 6유로 정도하는 롤랑가로스 인기 가방을 사서 들고다니는 이희수씨와 김명호씨 예술의 도시 프랑스 파리 입성 3일째인 5월 28일(화) 계절의 여왕 5월의 프...
    Read More
  13. [프랑스오픈] 울보 바브링카의 퇴장- 1회전 탈락

    스위스의 스탄 바브링카의 별명은 울보다. 그런 울보가 별명처럼 슬픈 경기를 했다. 바브링카(30위)는 28일 파리 롤랑가로스 수잔 랑글렌 코트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337 Next
/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