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력이 늘 신호네요^^..테니스 정체기

by 정보맨^^

기욱님의 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원래 기욱님이 쓰신 글이 가장 글을 쓰는 데 있어서 그리고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힌트가 되므로 원래 글을 인용하고 그에 대한 답글을 달아봅니다.

답글을 달기 전에 전제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포핸드는 백핸드보다 최소 2배는 어렵습니다...그리고 포핸드는 백핸드의 3배의 연습을 필요로 합니다.

그리고 프로에 해당하는 말이지만 백핸드가 좋지 않으면  일류가 될 수 없다...하지만 포핸드가 좋지 않으면 계속해서 일류라 불리울 수 없다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제 백핸드와 포핸드의 구질이 너무 틀립니다.. ㅡ0ㅡ
> 일단 제 포핸드는 백핸드보다 공이 약합니다.  


==>원래 제대로 치면 백핸드가 더 강함^^

>  백핸드는 공이 쭈~욱 뻗어나가면서 서비스 라인 근처에서 떨어집니다.. 더 세게 치면 베이스 라인까지도 뻗어나가구요.. 공의 속도는 포핸드보다 더 빠릅니다..공도 두껍게 맞고 별다른 노력이 없어도 탑스핀은 충분히 걸리는 것 같습니다..


==>백핸드를 잘 친다는 얘기입니다.^^ 아주 좋은 구질과 감을 가지고 있어요.^^칭찬받을 것은 일단 칭찬 받으셔야죠^^ Nice Backhand~~^^

>문제는 포핸드는 그렇게 안되는 겁니다..베이스 라인에서 칠 경우 백핸드처럼 똑같이 치면 네트에 처박힙니다.. 


==>백핸드처럼 똑같이 친다는 것은 무슨 뜻이지요?^^..포핸드와 백핸드는 스윙이 엄연히 다른데 말입니다. 베이스라인에서 포핸드를 백핸드처럼 친다는 말이 어떠한 의미인지 전혀~~^^..알 수가 없습니다.

더 적나하게 말씀드리면 착각을 하고 계시는 겁니다.^^

포핸드와 백핸드는 별개의 샷입니다. 똑 같은 스윙을 할 수도 없으며 또한 똑 같은 스윙을 해서도 안됩니다.^^..포핸드감과 백핸드 감을 비교하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할수없이 방향을 높게 잡아서 라켓면이 약간 오픈된 느낌으로 공을 쳐서 일단 네트위를 넘기는데 아웃이 많아져서 결과적으로 길면서 약하게 나갑니다.....


==>라켓면을 오픈 시키면 공이 약하고 길게 나가는 것은 [당연한 거겠죠^^]

좀 더 세게 치려고 헤드를 조금 떨어뜨려서 조금 더 감아서 치고 있긴 한데 미사일처럼 파~악 꽂히는 맛이 없습니다..  ㅡㅡ  


==>미사일처럼 팍 꽃히는 것만이 포핸드의 목표가 되어서는 곤란하겠지요^^

>  서비스라인과 베이스 라인 중간에서 칠때 두껍게 맞으면 공이 그냥 아웃되고...


==>그 위치에서 네트보다 낮은 공을 확실한 스핀을 안 준 상태에서 두텁게 맞추면
확실히 나가죠.^^

네트위를 살짝 넘어가면 아웃이 안되지만 제가 그렇게 칠 실력이 안되죠.. 이 경우 텐션을 높이면 해결이 되긴 하겠지만 다른 부작용이 많을 것 같습니다..) 얇게 맞으면서 감기면 공에 힘이 없고...


==>네트위를 살짝 [넘긴다]라는 표현을 쓴 것을 보면 대부분의 공을 네트보다 낮은 위치에서 처리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기욱님~~~


제가 기욱님 원래 글에 대한 답글은 거의 기욱님이 잘못 생각하시고 계신부분에 관한 지적만 한 것 같죠?^^

네~~ 맞습니다.


일단 그 것이 저의 의도였습니다.

제 테니스 레슨 지론은 남자는 강하게 여자는 부드럽게 가르쳐야 효과가 더 크다 이거든요~^^ 하하하~~~~

자~~~기욱님 이제 본격적인 제가 하고 싶은 얘기로 넘어갑니다.

일단 그립에 관한 얘기를 해 보겠습니다.

한때 웨스턴 그립이 선풍을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엄청난 탑스핀으로 인해서 공의 안정성과 더불어 라켓의 소재 발달로 인해 그런 엄청난 탑스핀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파워와 스피드를 낼 수 있는 강력한 탑스핀을 가장 효과적으로 구사할 수 있었으니 말입니다.

현대 테니스가 90년대에서 2000년대로 넘어오면서 공의 스피드가 무시무시하게 빨라졌습니다. 현대 테니스의 화두는 당연코 [스피드]입니다. (사족입니다면 미래 테니스의 화두는 [앵글]이 될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함^^)

스피드가 중요시 되고 선수들의 기량향상과 더불어 최근에 가장 각광받는 그립은 웨스턴 보다는 세미웨스턴 그립 그리고 일부 선수들의 경우 이스턴과 세미 웨스턴 그립의 중간 정도의 그립을 잡고 빠른 스피드의 볼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그립의 경우 장 단점이 있겠지만 테니스를 배운 초창기(90년대 초반)에는 웨스턴 그립으로 볼을 치고 중급 단계에서 세미 웨스턴 그립으로 포핸드를 치고 현재 세미웨스턴과 이스턴 중간 형태의 그립을 잡고 포핸드를 치는 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기욱님에게 일단 이스턴 그립을 마스터 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저의 경우도 이스턴 그립으로 1년간 테니스를 치면서 포핸드의 타점에 대한 확실한 이해가 가능했습니다)

일단 그립을 하나로 정하고 스윙을 교정해 나가야 합니다. 저는 일단 이스턴 그립으로 포핸드를 계속 쳐 보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이스턴 그립의 장점은 어깨 높이 이상의 높은 볼을 제외한 어떤 볼의 처리에도 무리가 없으며 무엇보다도 면의 안정성을 가장 쉽게 몸에 익히기 쉽습니다.

지금 당장은 어깨 높이 이상의 볼에 대한 욕심은 버리시고 가슴에서 무릎 사이의 공을 확실히 두터운 감으로 볼을 치는 감각을 익히시가 바랍니다.

그립을 일단 정하셨으면 그 다음 과정은  타점의 위치를 정확히 아는 것입니다. 타점이 몸 앞 어느 정도인지 몸과 어느 정도 거리인지를 몸이 기억해야 합니다.

그냥 볼을 대충치면 안됩니다. 당구에서 이런 말이 있죠.."대충치고 쫑본다."

테니스 이렇게 치면 망합니다.

 

당구는 볼이 어떻게든 계속 돌아 다니지만 테니스에서는 잘못 맞은 볼은 아웃이 되니까요. 타점이 어디인지 확실히 알기 위해서는 혼자 공을 떨어뜨리고 치는 솔로 테니스를 해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그렇게 하시다보면 감이 굉장이 좋게 느껴지고 몸도 편안하게 느껴지는 공과 자신과의 거리를 아시게 될 겁니다.

타점을 잡았다면 그 다음에 할 일은 스텝입니다. 테니스는 정지한 공을 치는 것이 아니라 움직이는 공을 치는 것입니다. 타점을 확실히 인지한 다음에는 공을 항상 그 타점에서 칠 수 있도록 발을 부지런히 그리고 무엇보다도 정확하게 움직여야 합니다.

발은 결국 내가 나의 타점에서 공을 칠 수 있도록 나를 이동시켜주는 역확을 하는 것입니다. 사실 이 부분이 제가 기욱님에게 가장 강조하고 싶은 부분입니다. (어찌보면 기욱님뿐만 아니라 저 스스로도 뭔가 안 될 때 가장 먼저 뒤돌아보는 요소이죠)

공이 제대로 안 맞는 것을 스윙에서 찾으려 하지 말고 타점과 자신의 풋워크에서 찾으라는 겁니다.

스윙은 공을 치면서 변화를 주어서는 안됩니다.

무엇이 잘되었는지 잘못되었는지 측정하려면 기준이 있어야 합니다. 테니스에서는 자신의 스윙이 그 기준이 되어야 합니다. 자신의 스윙이 올바르지 못하다면 물론 잘못된 결과가 나오겠지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윙이 그렇게 나쁜 경우는 드뭅니다. 테니스를 시작하는 초보가 아닌 경우라면 말입니다.

올바른 스윙은 혼자만의 스윙연습으로 몸에 확실히 배도록 해주어야 하며 코트에 나와서 볼을 칠 때는 오직 타점과 풋워크(리듬포함)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뭔가 실수가 있었을 때는 그 부분을 체크해 보아야 합니다.

코트에 나와서 스윙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다면 이미 머리는 너무 복잡해져서 올바른 동작이 나오기 힘듭니다.

그립,타점,풋워크가 되었다면 이제 다음으로는 스핀에 대한 이해를 해야 겠습니다.
이 부분은 얘기를 깊게 하면 한 없이 복잡하고 지금 기욱님의 고민에 큰 부분을 차지하는 부분은 아니니 간단하게 언급합니다.

볼을 치실 때 무조건 네트 위 1m지점의 높이를 통과하게 치세요. 볼이 네트보다 낮건 높건 간에 말입니다. 볼이 네트보다 낮을 경우 네트 위 1m지점으로 넘기려면 자연스레 많은 탑스핀을 걸게 됩니다.

네트 높이 정도의 공을 처리할 경우에 네트 위 1m이상 넘기려면 역시 탑스핀을 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위에 언급한 네트보다 낮은 볼의 경우보다는 스핀의 양은 적어질 테지요.

가슴 높이의 공을 네트위 1m 겨냥하면 공은 플랫에 가깝게 맞게 됩니다. 공의 궤도는 네트 위 1m 근처를 통과한 다음 계속 뻗어가게 됩니다. (가슴 높이의 공에 대한 실수는 아웃보다 지나치게 아래로 쳐서 네트에 걸리는 실수가 더 많은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위와 같은 개념으로 볼을 치다보면 스핀감을 좀 더 쉽게 익힐 수 있습니다. 일단 네트 위 1m라는 기준이 있으므로 볼이 어떻게 오던 그 목표만 생각하고 치면 따로 스윙의 궤도를 일일이 생각하지 않아도 각각의 상황에 맞는 스핀의 양을 자연스럽게
몸에 익힐 수가 있습니다.

제가 위에서 네트 아래, 네트 높이, 가슴 높이의 볼에 대한 설명을 한 것은 그야말로 설명이지 기욱님이 코트에 나갔을 경우에는 그냥 네트 위 1m만 생각하시고 그 곳으로 공을 확실히 보내시는 노력을 하시면 될 겁니다.

그리고 쓰다 보니 무지하게 길어지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이 글의 마지막 주제는 자신이 10개 중에서 8개를 확실이 네트를 Clear(네트를 넘기는)해서 베이스라인 안에 떨어뜨릴 수 있을 때 까지는 미사일 같은 구질에 대한 욕심은 버리시고 타점과 풋워크와 스핀의 마스터에 매진하시기 바랍니다.

테니스에서 가장 무서운 상대는 빠르고 강한 샷을 치는 사람보다는 안정적인 자세로 볼을 확실하게 자신의 스윙으로 처리하는 상대입니다.

기욱님의 포핸드의 발전을 바라면서 이만 글 줄입니다.^^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TAG •
  • 권기욱 2004.11.23 13:33
    " 파워보다 컨트롤!! "
    명심하겠습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정복맨님.. ㅎㅎㅎ
    저도 포핸드를 정복하겠습니다.
  • 테사랑 2004.11.23 18:08

    정보맨님!
    주신 조언 살짝 엿보았는데
    정말 충분한 설명이 되어지는 문자레슨 이네여.

    먼저,
    <포핸드는 백핸드보다 최소 2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포핸드는 백핸드의 3배의 연습을 필요로 합니다>

    이 말씀에 절감합니다.
    저는 테니스 시작하여 일년동안은
    포핸드를 너무 어려워
    <투핸드 포스트록>을 한 적도 있었답니다.

    힘이 없고 자세 (오픈 스텐스)가 이상하니
    투핸드를 해봄이 어떡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였는데 (모니카 셀렉스처럼)
    왼손잡이 인 모니카의 모습을 보니 그래도 투핸드가 훨씬 낫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결국은 투핸드는 발이 느리면 결국에는 失이 더 많게 되기에
    다시 원핸드 포스트록으로 전환했는데
    이런 사연들을 지니고 보니
    정말 포핸드 스트록이 월매나 힘들고 제일 까다로운 샷이라고
    판단을 내리게 되었지여.

    그립은 이스턴도 해 보았고
    결국 지금은 세미 웨스턴으로 잡는데
    <볼 중앙에서 윗면을 잡아챈다> 는 느낌으로 샷을 하니
    스핀 드라이브가 미약하나마 되더군여.

    저는, 이런분도 봤답니다.
    부천 모 전문대 교수님 이신데
    50대 초반으로 구력은 20 여년쯤 되셨는데
    이분의 테니스모습은 정말 만화영화 같답니다.

    오로지 포핸드 샷 하나만으로 승부를 내는 분 이시더라구여.
    정말이예여.
    단식은 물론 복식에서도...
    그치만 엄청난 파워에 스핀 드라이브 샷이라
    대기조차 힘든 무시무시한 강포샷을 구사 하세여.

    저는 그분을 보면서
    포핸드 스트록의 중요성을 새삼 느꼈고
    또한 저런 해괴한(?) 구질로도 승리를 함에 경의를 표한답니다.

    <타점이 어디인지 확실히 알기 위해서는
    혼자 공을 떨어뜨리고 치는 솔로 테니스를 해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테니스에서 제일 중요한게 바로 <타점>이 아닌가 싶어여.
    힘을 빼고 있다가 임팩트 순간에만 힘을 좀더 주어 정확한 <스윗 스팟>에 볼을 친다면
    그것이 바로 스트록의 완성이 되겠지여?

    연습만큼 중요한게 없으니
    <솔로 테니스>를 적극적으로 하여 <感>을 느껴야 하는게
    제일 필요한 부분인것 같아여.

    <볼을 치실 때 무조건 네트 위 1m지점의 높이를 통과하게 치세요.
    볼이 네트보다 낮건 높건 간에 말입니다.

    볼이 네트보다 낮을 경우 네트 위 1m지점으로 넘기려면 자연스레
    많은 탑.스.핀을 걸게 됩니다.>

    탑스핀을 해야만 상대에게 어려운 볼이 되고
    또한 플랫보다 구질이 까다로와 손쉽게 포인트 득점을 하게 되는것 같던데...

    스핀을 많이 주려면
    볼을 많이 감아야 하는데
    이 감는다는 표현이
    볼의 윗면을 채주듯 힛팅 하는거라 보면 맞겠지여?

    포핸드는 알면 알수록 복잡해서
    그냥 많이 연습해서 그 感을 느낄 때 까지 연습, 연습만이 길 이겠지여?

    정보맨님의 유익한 정보로 인해 테니스에 좀더 깊이 빠지게 됩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 김창ㅅ구 2004.11.23 21:56
    음! 깊지도 얕지도 않지만 아이디처럼 유익한 정보가 느껴집니다
    좋은 정보를 주신 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레슨9월째, 이제 겨우 자세가 익혀지는, 특히 백스윙에 대해서만
    조금 알게된 저 같은 경우에 아주 많은 도움이 됩니다. 감사^^
    제자신 요즘 화두인 스핀넣는 법, 임팩트 전후와 팔로스로에 대한
    실마리를 보는 듯 합니다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생방송 시청안내

    ATP.WTA,그랜드 슬램 대회 등 주요 경기는 아래에서 시청..생방송일 경우 공지글이 게시됩니다. https://tenniseye.com/xe/board_PomU44/634840 기타 경기는 아래 사이트로 접속하신 ...
    Date2019.02.11 Bytenniseye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교실 앱(어플) 이용안내 [필독]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Date2018.05.17 Bytenniseye
    read more
  3. No Image notice

    테니스 대진표 - [KDK V2010-4game 경기 방식] - 기록지 첨부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을 공개(파일첨부) 합니다. 동호인 클럽 경기는 단식 경기보다는 복식 경기가 거의 대다수이며 또한 복식 경기의 특성상 파트...
    Date2010.02.16 By김덕곤
    read more
  4. No Image notice

    테니스 대진표 - 비고정식 복식 경기방법(경기 기록지 첨부)

    0월례대회를 14명이서 한적이 있습니다. -청팀7명, 홍팀7명으로 총무가 배분했고요(실력을 균등하게,여기서는 고수/하수를 팀내에 혼합) 아니면, A(고수)/ B(초보)그룹으로 나누시는 ...
    Date2011.10.11 By김보형
    read more
  5. No Image

    지금 시작하십시오.. ^^

    지금 시작하십시오 내 뜰에 꽃을 피우고 싶으면 지금 뜰로 나가 나무를 심으십시오. 내 뜰에 나무를 심지 않는 이상 당신은 언제나 꽃을 바라보는 사람일 뿐 꽃을 피우는 사람은 될 수...
    Date2004.11.23 By바카스정신
    Read More
  6. No Image

    몸에 힘을 빼는 방법은...

    제가 잘 않되니까 요즘에는 저녁때 퇴근하면 집에가서 라켓 휘둘러보는 시간이 많습니다. 머리를 이리도 굴려보고 저리도 굴려보고...그런데 않되는 이유가 가만히 생각하니(이 것도 ...
    Date2004.11.23 By대전맨
    Read More
  7. No Image

    안녕들 하신가요? 백핸드에 대해 질문이 있습니다..

    저는 백핸드에 무슨 용어 웨스턴 그립 그런건 잘 모르겠구요.. 그런거 설명 좀 해주시면 좋겠어요.. 그리고 드라이브를 걸때 더 크게 걸기 위해 그립을 더 틀어잡는 건 용어로 뭐라고 ...
    Date2004.11.23 By이영태
    Read More
  8. No Image

    눈으로 듣는 소리

    이 세상에 눈으로 듣는 소리가 있습니다. 눈으로 소리를 들어보세요. 들리십니까? 오늘도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Date2004.11.22 By강타
    Read More
  9. No Image

    실력이 늘 신호네요^^..테니스 정체기

    기욱님의 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원래 기욱님이 쓰신 글이 가장 글을 쓰는 데 있어서 그리고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힌트가 되므로 원래 글을 인용하고 그에 대한 답...
    Date2004.11.22 By정보맨^^
    Read More
  10. No Image

    경기 방법에 대한 질문..

    질문 1 동호인 테니스 대회에서는 경기를 리그전을 한 후 토너먼트 방식을 채택하여 대회를 개최한다고 하는데 여기서 리그전과 토너먼트 방식이 먼지 궁금합니다.. 차이점 좀 알려 주...
    Date2004.11.22 By권순일
    Read More
  11. 그립에 납테이프를 부착방법

    시중에 윌슨, 요넥스, 기모니 등의 브랜드에서 나온 납 테이프가 있을 겁니다. 가격은 윌슨이 제일 저렴할테지만 개인적으로 별로 권장하고 싶지 않습니다. 두께가 두껍고 접착력이 떨...
    Date2004.11.22 By정보맨^^
    Read More
  12. No Image

    그립에 납테이프를 부착하려고 하는데요.....

    어떻게 붙이는게 좋나요??ㅡㅜ;; 납테이프랑 오버그립 샀는데... 라켓을 좀 무겁게 하려고 하거든요.. 라켓은 윌슨 엔코드 팀 95 이고요.... 답변 부탁드려요^^ 참고로 전 헤드 라이트...
    Date2004.11.22 By정욱수
    Read More
  13. No Image

    윌슨 엔코드 식스 원 팀 95 를 이용하고 있는데요....

    남테이프를 붙이련느데.. 저번에...누구시더라..암튼 어떤분이 그립에 붙여야 된다고 하시던데.. 정확히 어디를 말하시는지 잘 모르겠는데요..^6 좀 알려 주세요;;;ㅋㅋ 참고로 전 헤...
    Date2004.11.22 By정욱수
    Read More
  14. No Image

    병상일기(준비운동을 철저히...)

    며칠전부터 왼쪽 어깨에 통증이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목 뒤가 아픈줄 알고 두통의 일종 인줄로 알고 넘어 갔습니다. 그런데 금요일 수원 번개모임 날에는 참기 힘들만큼 통증이 ...
    Date2004.11.22 By테사랑
    Read More
  15. No Image

    형욱님>ㅁ<

    어제부터 테니스에 관심을 가진 준영이라고 함니다>ㅁ<물론 어제 가입>ㅁ<인사 못드려서 ㅈㅅ 잘부탁하구요>ㅁ< 기술게시판을 둘러보다 "킥(kick)서브" 를보게 되엇는데요 트위스트서...
    Date2004.11.22 By★준영★
    Read More
  16. No Image

    10센티미터 앞이라 함은...

    아우~ 여기에서 질문하면 너무나 도움이 많이되요. 교재들이나 인터넷에서 보면 10cm 앞에서 히트를 할 것을 말하잖아요. 이 10cm가 클로즈 스탠스를 기준으로 왼손잡이 일때 과연 어...
    Date2004.11.22 By대전맨
    Read More
  17. No Image

    백핸드 드라이브시 손목의 흔들림에 대해서..

    안녕하세요. 저는 백핸드 슬라이스만 쳐오다가 얼마전부터 백핸드 드라이브를 연습하는 중인데요. 임팩트시에 빗맞는 느낌 (라켓에서 두번 힛팅되는 느낌이랄까?) 이 들면서 공이 힘없...
    Date2004.11.22 By김도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46 647 648 649 650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661 662 663 664 665 ... 1064 Next
/ 1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