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서 (68)

  • 테니스대회 진행 '박사' 김노준 레퍼리
    지난 9월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세레나 윌리엄스가 체어 엄파이어의 판정에 대해 심하게 항의하는 사태가 일어나자 중년의 남자와 여자 1명이 코트에 들어와 세레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대회를 주관하...
    tenniseye | 2018-12-21 11:10 | 조회 수 160
  • 테니스의 이해 - 기원과 한국역사
    == 개요 == 코트 중앙에 네트를 두고 라켓을 이용해 상대의 코트에 원 바운드 또는 노 바운드로 공을 쳐 득점의 다과로 승부를 가르는 구기 경기. 공은 테니스 볼이라고 불리며 노란 형광색 또는 형광 녹색을 띄고 ...
    tenniseye | 2018-09-15 09:33 | 조회 수 41
  • 테니스란?
    == 개요 == 코트 중앙에 네트를 두고 라켓을 이용해 상대의 코트에 원 바운드 또는 노 바운드로 공을 쳐 득점의 다과로 승부를 가르는 구기 경기. 공은 테니스 볼이라고 불리며 노란 형광색 또는 형광 녹색을 띄고 있...
    tenniseye | 2018-09-15 09:33 | 조회 수 109
  •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4]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동호인들, 테니스 문화 변화 추구해야 축구, 야구에 이어 3번째로 많은 동호인을 보유하고 있는 테니스는 19세기 말 미국선교사들에 의해 처음으로 한국에 소개되었으며 1948년...
    tenniseye | 2012-04-22 23:35 | 조회 수 28958
  • 비정상을 정상으로- 우리는 왜 테니스를 하나요
    테니스피플 박원식 편집장 칼럼 삼복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경북 김천에선 한낮에 대통령기 초중고대학실업 테니스대회 단체전 경기가 열립니다. 우승, 준우승 하는 학교만 학교가 아니기에 대한테니스협회 홍...
    tenniseye | 2017-08-12 18:49 | 조회 수 1553
  • 테니스계 대부 이종훈 선생님..테니스코트에서 퇴임식 [3]
    테니스계 대부 이종훈 선생님... 이형택, 홍성찬 등 인재들 키워내 지난 2월 26일 강원도 춘천에 있는 송암 국제 테니스장에서는 한 사람의 퇴임식이 열렸다. 교직경력 총 42년중 교사로 31년, 교감으로 5년, 교장으...
    tenniseye | 2014-04-22 23:51 | 조회 수 24627
  • 한국 여자 테니스, 변해야 산다
    추락하는 여자 테니스, 부활을 위한 제언 왜 위기인가? 테니스 동호인 중 동네 테니스 코트가 없어지거나 축소되는 것이 한국 테니스의 위기라고 진단(?)하는 분들도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테니스 코트의 축소나 ...
    tenniseye | 2012-04-22 23:14 | 조회 수 25020
  • 이형택, 랭킹 포인트 1점의 가치는? - 프로의 1포인트는 귀하고도 귀하다!
    한국을 넘어 아시안 프라이드(Asian Pride)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이형택(삼성증권, 45위) 선수가 얻는 투어랭킹 1포인트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남자 프로 테니스 대회(ATP Tour)에 출전하는 프로선수의 1경기당 평...
    tenniseye | 2012-04-22 23:33 | 조회 수 11396
  • 포스트 이형택..남자 테니스, 아시아 프라이드 계보 잇는다
    이형택, 임규태, 안재성 상승세...이형택 이후는 '글쎄' 이형택이 지난 9월 북미 하드코트 시즌과 US 오픈에서 선전하면서 한국 선수로서는 최초로 세계랭킹 36위권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16강전에서 러...
    tenniseye | 2012-04-22 23:26 | 조회 수 12474
  • 정현 26위로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고 순위에 올라..8일부터 인디언웰스 마스터즈 대회 출전
    한국의 정현 선수가 3월5일자 ATP랭킹에서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26위에 올랐다. 캡처=ATP홈페이지 정현은 델라이비치, 아카폴코 투어에서 45점과 90점의 랭킹 포인트를 더해 총 1,567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 테...
    tenniseye | 2018-03-05 16:49 | 조회 수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