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운 더 라인은 평상시보다 타점을 뒤에서...

게임 중에 다운 더 라인 볼을 잘 치는 사람들이 있다.


두 사람 사이인 센터가 항상 취약지역이므로 상대는 센터를 지키려고 노력을 한다. 이 때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치면 대부분 좋은 결과를 얻는다. 이 볼을 칠 때는 정확하게 끝까지 볼을 보고 평상시보다 타점을 약간 뒤에서 잡는다.

다운 더 라인을 너무 즐겨 사용하면 상대의 반격에 걸릴 가능성이 있으니 간혹 사용해야 한다.

상대 전위의 준비자세가 없을 때, 즉 전위에서 라켓이 허리 밑 또는 전위의 라켓 헤드부분이 네트의 밑에 있을 때는 미리 마음속으로 “이번에는 라운 더 라인이다.”라고 결정한다.

볼의 리턴 시 타점을 보다 뒤에서 잡고 그대로 정확하게 앞으로 밀어 치면 전위의 바깥쪽인 옆으로 빠지는 다운 더 라인이 나온다.


[포핸드 다운더라인]


[백핸드다운더라인]



볼을 치는 순간에 볼이 날아갈 코스를 보면 실패할 수 있으며 강하게 쳐서 뺀다는 느낌도 실수가 많아진다. 이미 마음속으로 다운 더 라인을 친다고 생각을 했다면 타점을 더욱 몸 앞으로 끌어 들인 후 정확하게 볼을 쳐다보고 그대로 쭉 밀어주면 훌륭한 다운 더 라인이 나온다.

다운 더 라인을 친후에는 꼭 한, 두 걸음 앞으로 뛰어 나간다.


성공하면 끝이지만 상대의 블로킹에 걸렸을 때는 힘없이 떨어 지는 경우가 많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의 다운 더 라인 공격에는 막아내기가 급급하다. 공격발리로 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없으므로 라켓으로 뚫리지 않게 갖다 대는 블로킹이 많이 나온다.

1차적으로 라인 더 라인으로 공격한 후 바로 뛰어 들어가 2차적으로 힘없이 바운드되는 볼을 잡아서 강하게 한방으로 마지막을 장식해야 한다.


상대 전위가 포칭을 자주 나가는 사람이면 반드시 다운 더 라인을 쳐서 한쪽 사이드에 묶어 두어야 한다. 전혀 포칭을 나가지도 않고 한쪽 사이드만 굳건하게 치키고 있는 사람일 경우에는 굳이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보낼  필요가 없다.

듀스 코스에서 상대의 서버가 포쪽으로 볼을 넣는다면 이것은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치면 효과가 좋다. 상대는 포칭을 하기 위하여 센터를 주로 신경을 쓴다. 이럴 경우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치면 상대가 포 잡이인 경우에는 백이 되므로 받기가 까다롭다.


설령 받았다고 하더라도 볼이 그냥 짧게 넘어오는 수준이 되어 쉽게 찬스 볼을 만들 수 있다.

애드 코스에서도 상대의 서브가 백 쪽으로 볼을 넣는다면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치면 위너가 많이 나온다. 이 경우에는 주로 슬라이스로 치게 된다. 드라이브로 강하게 칠 수 있다면 아주 좋다.


드라이브를 칠 폼을 재는 순간 상대는 크로스로 칠 것으로 판단하고 미리 포칭을 감행한다. 이 때 기습적으로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치면 상대는 무방비 상태가 된다.

랠리가 계속되고 있을 때 센터로 볼을 주어보고 앵글로도  치다가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친다면 아주 효과가 좋다.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즐겨 자주 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경우에는 그 쪽만 지키고 있다가 2-3번만 그 볼을 잡는다면 쉽게 다운 더 라인으로 볼을 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이 볼을 칠 때는 자주 사용하면 안 된다.


기습적으로 갑자기 사용하면 좋은 결과를 얻는다.



  • 한라산방(해뿌리) 2012.08.24 16:30
    초보동호인들이 포인트따기 위해 다운더 라인을 많이치고 득점하는데 선수출신과 게임할대는
    자신이 최대한 강하게 쳐도 당하기가 쉽상입니다. 포칭이 예상될때 가끔씩 친다면 포인트가 되겠지만 대놓고 친다면 마이너스효과가 나타납니다.
  • 이상호 2012.08.24 18:16
    선수 출신이라면 뭘 쳐도 안되지 않을까요? 약한 페어를 공략하는게 낫지요...
    금배라 할지라도 강한 스트레이트 스트로크는 블로킹만 대는 방어만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하지만 코치나 선수출신과 게임할 때면 여지없이 크로스 앵글발리로 속도을 줄여서 득점해 버리죠. 동체시력이 동호인과 선수 출신은 많이 다른가 봐요.
  • 정동화 2012.08.24 22:55
    제가 지도한 대학원생이 중학교까지 선수를 했는데
    우리 일반 동호인들과는 확연하게 차이가 납니다.

    볼의 속도에서 엄청난 차이를 보이죠.
    그리고 볼을 보는 눈, 예측력과 판단력, 모든 볼들을
    임팩트하기 전에 준비를 완전히 하고 있다는 것 등
    너무나 다르지요.

    동호인들은 레슨을 받는 것으로부터 테니스를 시작하는데
    선수들은 연습과 훈련이 강도가 높으며 반복훈련을 많이
    하기 때문에 어떤 샷에 대하여 수없이 많이 쳐 봅니다.

    따라서 동호인들과 선수들은 구별해야 합니다.
    동호인들은 선수를 따라갈 수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1.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유사하다.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유사하다. 테니스를 접하게 되면, 테니스만의 재미에 빠져서 레슨도 받고 난타도 치고, 경기도 하게 된다. 처음 몇 개월은 계속 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만 ...
    Read More
  2. 아직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대회에서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동호인 대회에 출전해 보면 대부분 선수들이 풋폴트를 하고 있다.풋폴트를 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드는 모양이다. 심지어는 2-3발을 걸어 ...
    Read More
  3. 다운 더 라인은 평상시보다 타점을 뒤에서...

    다운 더 라인은 평상시보다 타점을 뒤에서... 게임 중에 다운 더 라인 볼을 잘 치는 사람들이 있다. 두 사람 사이인 센터가 항상 취약지역이므로 상대는 센터를 지키려고 노력을 한다....
    Read More
  4. 과감한 포치가 게임을 결정한다.

    과감한 포치가 게임을 결정한다. 복식을 좌우하는 기술이 포치이다. 대부분 전위에 선 사람은 라켓을 들고 가만히 서 있는 경우가 많다.과감하게 달려 나가서 포치를 해야 한다. ‘자신...
    Read More
  5. 우승자가 말하는 발리의 실전 테크닉

    우승자가 말하는 발리의 실전 테크닉 복식에서는 네트를 빠르게 점령하는 사람이 유리하다. 네트 앞에서 주로 발리로 승부를 하게 된다. 발리는 베이스라인까지 깊고 길게 하는 것으로...
    Read More
  6. 3, 5, 7이라는 고스톱 숫자인가?

    3, 5, 7이라는 고스톱 숫자인가? 3, 5, 7이라는 숫자는 홀수이다. 보통 고스톱을 할 때 이 숫자를 사용한다. 테니스에서도 이 숫자를 생각해 본다. 적어도 에러를 하지 않고 ‘3번만 상...
    Read More
  7. 멋진 폼에서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멋진 폼에서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스포츠는 폼으로 이루어지는 동작에서 나온다.폼이 좋아야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여자 선수들은 테니스를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폼에 많은 신...
    Read More
  8. 복식에서 주로 사용하는 세 가지 샷

    복식에서 주로 사용하는 세 가지 샷 우리는 게임을 할 때 어떤 곳으로 쳐야 하는지에 대하여 집중을 하지 않고 거의 습관처럼 볼을 친다. 상대가 서브를 넣고 들어오면 치는 방향은 대...
    Read More
  9. 개인 연습은 90% 이상 성공률이 나와야 한다

    개인 연습은 90% 이상 성공률! 혼자서 연습하는 개인 연습을 할 때는 90% 이상의 성공 확률을 기록해야 한다. 서브를 연습할 경우 10개의 볼로 퍼스트 서브를 넣는 연습을 하였다면 9...
    Read More
  10. 빠르게 고수가 되는 3가지 비법

    빠르게 고수가 되는 3가지 비법 테니스라는 스포츠는 어렵고 잘 늘지도 않는다. 대부분 사람들은 테니스에 매료되어 쉽게 다가왔다가 쉽게 멀어져 간다. 이는 테니스만이 가진 매력에 ...
    Read More
  11. 자신만의 비장의 무기를 개발하자-나달의 포핸드 분석 영상

    자신만의 비장의 무기를 개발하자. 게임을 할 때 자신만이 가지는 비장의 무기를 가지고 있다면 게임을 승리로 이끄는데 아주 유리할 것이다. 윔블던에서 우승한 페더러와 세레나는 일...
    Read More
  12. 자신의 타격 존은 27%뿐이다.

    자신의 타격 존은 27%뿐이다. 우리가 레슨을 할 때 코치가 던져주는 볼을 잘 친다. 그 볼은 초보자도 치기 쉽게 바로 앞에 던져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볼의 강도는 그렇게 세지 않게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