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드반스드 파운데이션의 한가지 분명한 특징은 강사가 모든 것을 지도하는 것인가, 아니면 제가 -player-self evolution-이라고 부르는, 강습생이 (더 효과적으로) 스스로 발전해 나가는 것인가를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다시 말하자면, 어떤 기술을 정확하게 배웠다면, 그들은 그 기술 내에 어떤 다른 요소들을 특별히 배우지 않아도 그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완성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일부 지도 방법에서 문제가 되는 것이 “transitional teaching”의 철학에 근거를 둔다는 점입니다. 이 개념은 분명히 강습생에게 초보적인 수준의 성취감을 얻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더 높은 수준의 경기를 위해서는 반드시 고쳐야 합니다. 이런 방식을 제시하는 많은 책들과 강사들도 “좀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스트로크의 기술과 그립을 바꿔야 한다고 언급합니다.

이런 방식은 인간의 본능적인 동작에 근거한 기본적인 친숙감이나 편안함 때문에 일시적인, 즉각적인 성취감을 줍니다.


그러나, 이런 일시적인 편안함은 더 높은 수준으로의 발전을 방해하게 되고, 그 결과 개개인의 능력을 제한하게 됩니다.


당신이 테니스 서적, 비디오, 인터넷 사이트, 혹은 직접 강사에게 레슨을 받으며 테니스를 배울 수 있습니다만, 당신이 내가 제시하는 개념과, 당신을 원하는 수준까지 인도할 수 있는 기본기술을 배워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은 절대적인, 필수적인 사항입니다.


수년간 다양한 수준과 신체능력의 사람들에게 테니스를 가르친 결과, 저는 사람의 운동 습득 방식과, 어떤 지도철학이 대부분의 사람들을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하게 해주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인식 하에 저는 다음과 같은 특성을 갖는 지도 방법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1. 선수들에게 특별한, 혹은 꼭 필요한 변경을 요구하지 않으면서 지속적으로 발전하게 하는 기술을 지도한다. 


2. 선수들에게서, 그들에게 이롭게 작용하는 개성이, 기술 자체에 의해서가 아니라 선수 자신의 특성에 의해 발전하게 한다.


3. 성공적인 선수의 발전을 위해 더 특별한 방법의 지도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이 개념 하에 저는 “Advanced Foundation.”이라는 지도철학을 확립하게 되었습니다. 

그림 1. 

30.gif

“Advanced Foundation”은 짐 쿠리어와 같이 스트로크의 중심요소들을 지키며, 개성적인 다양성을 개발하게 해줍니다.


지난 글에서 저는 “Advanced Foundation.”에서의 발리와 서브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포핸드 그라운드 스트로크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그러나, 이 스트로크의 요점들을 설명하기 전에, 저는 “Advanced Foundation”의 스트로크를 개발하고자 하는 동호인들이 반드시 알아야 하는 주제를 강조하고자 합니다.


이 주제는 어떤 스트로크 기술을 배워야만 하고 어떤 기술을 배우려고 노력할 필요가 없는가에 대한 것입니다.  


Self-working and Self-progressing Stroke Components

이 주제는 스트로크의 발전을 위해 어떤 요소를 반드시 배워야하고, 어떤 요소를 궂이 배우려고 노력할 필요가 없는 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Advanced Foundation” 에서의 기술 습득은 훨씬 더 많은 적절한 자기 스스로의 연습과 발전(proper self-working mechanics and progression)을 제공합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Advanced Foundation”으로 배우는 동호인들은 다음의 두가지를 자연적으로 경험하게 됩니다.

1. 선수가 이 기술들에게 좀 더 친숙해지고 자연스러워 질수록 각각의 스트로크의 좀 더 고급의 기술들이 자연적으로 개발되게 됩니다.


2. 특별히 가르치지 않아도 선수들은 각각의 스트로크의 스윙에서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스윙의 특정한 요소들을 자동적으로 통합하게 됩니다. 



이 두가지 장점은 테니스를 배우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무수히 많은 테니스 레슨들을 다 받을 필요가 없는 방법임을 의미하기 때문에 매우 매력적인 부분입니다. 테니슨는 복잡하고 어려운 운동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많은 동호인들이 스트로크를 배우고 연습할 때 너무 많은 것을 신경써야 한다고 불평합니다. 신경써야 할 것이 적을수록, 이들 요점들을 적절하게 수행하는 것은 더 쉬울 것입니다. 



“Advanced Foundation”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스트로크의 적절한 기타 요소들이 자연적으로 익혀진다는 점에 대해 이해하게 해줍니다. (물론, 그들이 자연적인 발전에서 벗어나는, 혹은 스트로크에 해가 되는 나쁜 버릇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레슨이 필요합니다.)

The Forehand within the Advanced Foundation

테니스의 스트로크들 중에서도 포핸드는, 심지어는 프로선수들 사이에서도, 가장 심한 다양성을 가집니다. 이러한 다양성에는:


1. 오픈스텐스 대 클로즈드 스텐스


2. 그립의 다양성


3. 백스윙 패턴의 다양성


4. 샷 전과 샷 후의 풋웍의 다양성 등이 포함됩니다.

이러한 다양성은 다양한 지도 방법을 낳게 되었고, 지도자들 사이에서는 “테니스 볼을 정확하게 치는 방법은 한가지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다양하다.)”라는 생각을 가지게 만들었습니다. 물론 이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모든 것을 허용한다는 뜻이 아님을 아셔야 합니다. 이 말은, 선수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결국 상급자가 될 수 있게 해주는 스트로크의 방법이 무한히 많은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히려, 선수의 발전을 막고, 2류에 머물도록 만들어 주는 방법이 무한하게 많은 것입니다.



“Advanced Foundation”은 포핸드를 성공적으로 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다양하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마찬가지로,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기술들은 훨씬 더 많습니다.) 그래서, “Advanced Foundation”의 포핸드 기초는 선수가 그들의 포핸드를 개발하는 데 있어서 점진적인 발전의 측면에서 뿐 만 아니라, 나쁜 습관이나 부적절하다고 여겨지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막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Forehand Foundation

Grip

“Advanced Foundation”에서 포핸드의 그립은 이스턴 포핸드 그립입니다. 이 그립은 많은 수의 최고급 선수들도 사용할 뿐만 아니라, 선수가 원하면 세미 웨스턴 혹은 풀웨스턴 그립으로도 자연스럽게 발전해 나갈 수 있습니다. 저는 이런 변화가 각각의 개성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을 보아왔습니다.


1. 공격적인 베이스라인 플레이를 선호하는 선수들은 세미웨스턴 혹은 풀웨스턴 그립으로 발전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2. 서브엔 발리, 네트 플레이를 선호하는 선수들은 이스턴 포핸드 그립을 선호합니다.

이러한 경향은 일반론적인 것으로 선수 개개인에게 획일적으로 적용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스턴 포핸드 그립은 그자체로 게임의 최고레벨까지 도달할 수 있고, 선수의 능력이 향상된다고 해서 반드시 변경할 필요는 없습니다.

즉, 위의 세가지 탑스핀 그립에서 최고의 탑플레이어들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만, 세미 웨스턴, 혹은 웨스턴 그립으로 처음 테니스를 시작하게되면, 이들 그립은 거의 모든 초보자에겐 너무 낯설다는 문제가 있고, 그 결과 이러한 이질감을 극복하기 위해 전체 스트로크 패턴에 문제의 소지가 있는 기술을 익히게 됩니다.


Back swing

저는, 거의 예외없이. 스트레이트 백스윙 패턴으로 배운 선수들이 자신만의 백스윙 테크닉(loop, semi-loop)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러한 백스윙의 발전은 그들의 그립 스타일과 선호하는 스윙스타일에 따라 자연적으로 이루어집니다. 그리고, 또한, 처음부터 루프 백스윙으로 지도를 받은 경우 탑스핀 포핸드를 배우는 데 있어서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아 왔습니다.


그림 2. 

31.gif

“Advanced Foundation”은 지미 코너즈가 보여주는 것과 같은 스트레이트 백스윙을 추천합니다.


NOTE : 실제적인 라켓의 백스윙이 일어나기 전에, 제일 먼저  “Unit Turn.”을 하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이 동작은 라켓을 팔 동작에 의해 뒤로 빼기 전에 어깨와 상체를 포핸드 스트로크의 방향으로 돌려주는 동작입니다.

“Unit Turn.”을 실행함으로써, 선수는 상체를 정확히 사용하는 적절한 스트로크 기술을 개발하게 됩니다. 선수가 “Unit Turn.”을 하지 않으면서 팔을 뒤로 빼는 것으로 백스윙이 시작된다면 몇가지 문제점들이 발생합니다.

그림 3.

32.gif

상체의 unit tern을 관찰하세요: unit tern을 하는 동안 팔은 기본적으로 원래의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습니다.(몸통만 옆으로 돌리는 것입니다)


백스윙의 타입은 자발적인 노력과 조절에 의해 스스로 개발됩니다. 루프 백스윙을 하는 선수들은 거의 모두 루푸 백스윙의 크기에 있어서 개개인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백스윙을 개발합니다. (프로선수들은 거의 모두 어느 정도의 루프 백스윙을 합니다만, 이 부분은 개성이 드러나는, 기술의 다양성 적인 부분이지, 모든 프로들에게서 동일하게 관찰되는 "core stroke pattern”은 아닙니다.) 


그러나, 저는 초보자가 처음부터 루프 백스윙을 하도록 지도받으면, 많은 경우 그가, 탑스핀 포핸드에서 필요한, 라켓을 볼보다 낮게 가져가면서 상향스윙을 하는 감각을 기르지 못하는 것을 보아왔습니다.

Footwork and Stance Patterns

진부하게 들리실 지는 모르겠지만, 처음에 클로즈드 혹은 뉴트랄 스텐스로 포핸드를 배운 선수들은 특별히 따로 배우지 않아도 상황에 따라 오픈 스텐스 스트로크를 칠 수 있는 능력이 생깁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오픈스텐스로 배우는 경우 상체의 동작에 매우 나쁜 버릇이 생기는 경우를 많이 보아왔습니다.(상체가 너무 일찍 열리거나, 공을 그냥 때려버리거나, 공을 관통하지 못하고 라켓을 일찍 잡아 당기는 등등……)

그림 4,5. 

33.gif34.gif
프로 선수들은 오픈 스텐스와 (Henin) 클로즈드 스텐스를 (Clijsters) 모두 사용합니다. 그러나, 적절한 신체의 나선운동과, (proper body coil) unit turn, 밸런스와 전체적인 풋웍을 개발하는 면에서는 클로즈드 스텐스로 연습하는 것이 이들 주요한 스트로크의 요소들을 더 빠르게 터득하도록 해줍니다.


웨스턴 계열의 두터운 그립일수록 더 큰 상체의 회전과 오픈 스텐스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런 스타일의 선수들도 연습방법으로 뉴트랄 스텐스나 클로즈드 스텐스를 사용하면서 큰 회전력(torque)과 각운동량(angular momentum)을 만들어내는 원리를 터득합니다. 

풋웍에서 중요한 한가지 요점은 임팩트때의 over-rotation을 막는 것입니다. 오른손잡이의 경우, 임팩트때 그의 뒷다리(오른다리)가 휘둘려져서 돌아나오면(혹은 앞다리(왼발)이 들리게 되면) 라켓을 휘둘러서 탑스핀 드라이브를 치지 못하고 공을 앞으로 미는 것으로 그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상급자들의 경우 이 스텝을 –리커버리 스텝의 한 방법으로– 적절한 타이밍으로 사용하긴 합니다만, 초, 중급의 선수들은 이런 스텝을 사용하게 방치하면 나쁜 스트로크 기술과 밸런스의 붕궤를 초래하게 됩니다.




저는 뒷발이 계속 뒤에 남아있고, 앞발이 땅에 고정되어 있도록 훈련받은 선수들이 일반적으로 더 좋은 밸런스와 풋웍을 개발하는 것을 보아왔습니다.

나는 처음에 클로즈드 스텐스로 지도받은 선수들이 “break step” 이나 “reverse pivot” 등의 고난도의 풋웍을 개발하지 못하는 것은 본 적이 없습니다.

그림 7.

35.gif

이 그림에서 구가는 wrap finish와  “reverse pivot” 풋웍을 보여줍니다. reverse pivot은 상대방의 깊은 샷에 대해 파워와 다음 동작으로의 빠른 복귀를 제공합니다.


Backswing tools

초보자나 중급자가 직면하는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상향 스윙(low-to-high swing)의 실제적인 감각을 익히는 것입니다. 저는 슬라이스 포핸드를 치지 못하는 사람은 본적이 없습니다. 이 스윙은 위에서 아래로의 스윙 패턴이고, 사람의 본능적인 동작에 더 가깝기 때문입니다. 또한 중력의 영향 때문에 스윙을 위에서 아래로 하는 것이 중력을 이기며 아래에서 위로 스윙을 하는 것 보다 더 편합니다. 


적절한 상향스윙을 어려워 하는 동호인을 교정할 때, 저는 백스윙 때 그의 라켓 끝이 땅에 닿도록 주문을 하고 그가 상향 스윙을 이해하고 실행할 때 까지 반복합니다. 라켓이 땅에 닿도록 함으로써 그는 터득해야 할 육체적인 “Key Position Point” 를 익히게 됩니다.

흔히 상향스윙을 하기위해서 백스윙때 라켓을 아래로 내리라고 조언을 듣긴 하지만, 백스윙은 선수의 시야 밖에서 행해지므로 (당연히 선수는 공을 보고 있어야 합니다!) 그는 그의 백스윙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집중할 수 없습니다. 


이 방법은 “교정 방법”의 한가지 예로 전체적인  “Advanced Foundation”의 스윙패턴을 개발하는데 꼭 필요한 방법은 아닙니다. 그러나, 적절한 상향스윙의 감각을 터득하지 못하면 어떤 적절한 탑스핀 스트로크 기술도 개발할 수 없습니다.


Follow-through 

팔로스로우의 패턴은 그립과 특정한 샷의 목적에 따라 달라집니다. 이 말은, 느린 속도의 빨리 떨어지는, 강한 탑스핀이 걸린 구질의 샷을 쳤을때와 빠른 스피드의 플랫성의 샷을 쳤을 때 팔로스로우의 모양은 다르다는 것입니다. 


팔로스로우에서 가장 큰 문제점중 한가지는 선수가 “wrap” 피니쉬를 할 때 너무 일찍“wrap”을 한다는 점입니다. “wrap” 피니쉬는 임팩트 후 라켓과 팔이 선수의 몸을 가로질러서 목 근처에서 끝나는 동작입니다. 선수는 반드시 공의 주행선을 따라서 공을 관통하듯이 충분히 앞쪽으로 스윙을 진행해서 샷의 방향성을 잃지 않아야 합니다. 

그러나, 많은 지도자들이 이러한 직선적인 스윙만을 강조해서 선수들에게 회전 관성을 이용하지 못하고 단순히 공을 앞으로 미는 것 만으로 스윙을 완성하게 합니다. 선수가 타겟방향으로 밀어치면서 “wrap” 피니쉬로 마무리하는 것을 터득하게 되면 그는 정확하고 강력한 포핸드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그림 8.

36.gif

휴이트의 포핸드 드라이브 동작에서 “wrap” 피니쉬 동작으로 이행되기 전에 어떻게 앞쪽으로 공을 관통하듯이 스윙이 지속되는지를 관찰하세요. 공을 강하면서도 컨트롤을 잃지 않고 치기위해서는 매우 중요한 요점입니다.


Conclusion

투어급의 선수들이 다양한 개성의 폼으로 공을 칩니다만, 이들의 기본기술은 거의 동일합니다. 이들을 구분하는 특성들은 주로 스트로크의 준비단계에서 관찰됩니다: 포핸드와 백핸드의 백스윙, 서브의 백스윙 동작에서 프로선수들은 다양성과 개성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다양성은 많은 테니스 강사들로 하여금 공을 치는 방법은 여려가지가 있다는 믿음을 낳게 했습니다. 물론 그 믿음은 어떤 면에서는 맞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개성적인 면들을 따라하려 하거나 가르치려해서는 안됩니다. 


제가 “Advanced Foundation”에서 제시한 바와 같은 스트로크의 기본골격을 완성한 선수는 그의 개성, 장점과 단점에 따라 부수적으로 이러한 개성적인 다양성이 자연스럽게 나타나게 됩니다. 루프 백스윙이나 오픈스텐스 등을 처음부터 무조건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요하게 되면, 그 선수는 자신이 지닌 잠재능력을 최대한으로 개발해내지 못하게 됩니다.

제가 제시한 “Advanced Foundation”의 스트로크 패턴으로 연습하게 되면 대부분의 선수들에게서 보여지는 독특한 폼들이 실제적으로 전체 스트로크의 자신감과 효율에 이롭게 작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됩니다.


The Forehand Groundstroke within the Advanced Foundation(What does and doesn't need to be taught!) -  By David W. Smith (Excerpted from his book, Tennis Mastery, due out in early Fall, 2003)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 이권엽 2004.03.04 18:10
    다음 글 제목은 "Advancing to the Next Level!" 입니다. 그럼, 즐독 하세요.
  • 엄석호 2004.03.05 11:53
    포핸드 슬럼프 극복에 좋은 자료인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최진철 2004.03.05 12:24
    잘 읽었습니다..~~
  • 써니 2004.03.05 15:07
    포핸드 스트록이 어떤날은 내가 친게 맞나 싶을정도로 잘 되고 어떤날은 콘트롤로 전혀안되고 힘도 없이 픽픽 맞을 때가 있는데 포핸드 스트록에 대해 학실한 개념을 심어주는 좋은 글이네요.
    바쁜 일상중에서도 이렇게 꼬박꼬박 번역물을 올리시는 권엽님의 열정이 부럽습니다.
    고맙습니다.
    요즘 레슨은 잘되고 있으시겠죠?
    다른 분교 분들이 잔뜩 긴장하던데 레슨후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님의 모습이 기대 됩니다.

    그리고

    제가 지금 직장문제로 살고 있는 곳은 영월 주천이지만
    태어나 자란곳이 원주이고 또 시댁 친정 모두 원주에 있어서 가끔 이마트에 들릴때면 지나치는 곳이 백운코트인데요
    백운코트는 어떻게 운영되는 건가요? 또 그곳의 클럽에 가입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요.
    나중에 원주로 이사가게되면 참고하려고요
    부탁드립니다. 글쿠 고향인 원주에 마킴님의 표현을 빌자면 테니스의 성지인 전.테.교가 있다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ㅎㅎㅎㅎ.
  • 이권엽 2004.03.05 15:14
    에궁 레슨 시작하려 하니 폭설이 ...... T.T

    백운 코트는 월 3만원으로 회원등록해서 아무때나 가서 치면 됩니다. 회원등록 안한 상태에선 1일 입장료가 1인당 5000원입니다. 저도 따로 클럽을 가입하진 않아서 뭐라 말씀드리긴 어렵습니다만, 코트 나가서 몇번 어울리다 보면 맘에 드는 클럽이 있으면 가입하면 되지 않을지 싶습니다. 클럽마다 가입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어떻다고 설명드리기는 어렵네요.

    원주가 고향이시라니, 언제 고향 들릴일 있으면 게시판에 글 올려주세요. 그럼 즐테하세요.
  • 김승수 2004.03.06 12:26
    권엽님!
    귀한 자료 잘 읽고 갑니다...........늘 고마움을 느낍니다.
    행복하세요..........
  • 마이클 킴 2004.03.06 12:55
    제일 인상적인 부분이 "Unit Turn.”입니다. 그동안 스스로 긴가민가 했던, 그래서 의문점을 가지고 있었던게, 이글을 통해 어느정도 해소가 되었습니다.
    그나저나, 월 3만원에 언제라도 가서 칠수 있다니.......
    전테교의 성지라서 그런지 뭔가 달라도 다른것 같습니다. ㅋㅋㅋ
  • 김중업 2004.03.08 20:25
    항상 피가되고 살이되는 레슨을 받고 있는 글을 올려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포핸드, 정말 완성하기 어려운 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빠른 Wrap피니쉬를 한다는 주위의 말을 듣고는 있었차에 follow-through 부분을 읽고
    강력한 포핸드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읍니다.고맙습니다.
  • 엄석호 2004.03.25 11:34
    저에게 정말 중요한 Unit turn을 다시 한번 보고 갑니다..
    포핸드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기술이란 생각이 듭니다..

    좋은 자료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 B.Borg 2004.06.04 19:13
    처음에는 Unit turn만 보였는데 , 이제 어깨가 타점을따라 전진하는것이 보이내요,

    어깨가 타점을 따라 전진하면서 스윙을 하니까 선수 부럽지않은 공이 되는것 같아

    넘 고맙습니다.

    옛날에는 컨디션에따라 기복이 심했는데 보는눈이 나아져서 실력증진에 도움이 많이되었습니다.
  • 이원호 2004.12.07 12:01
    정말 정말 감탄을 자아내는 글인데, 많은 그림이 배꼽x을 드러내는게 아쉽네요. 그림을 보면 한결 요해가 빠를터인테....
  • 이권엽 2004.12.07 13:21
    링크했던 계정이 삭제되서...... ^^;;;;;; 복구하긴 햬야 하는데......
  • 강성철 2004.12.08 16:49
    아주 좋은 내용인데 사진이 없어서 안타깝네요 링크가 안되어서요
  • 이권엽 2004.12.08 17:49
    그림 복구 했습니다.
  • 김선호 2004.12.14 11:43
    와우 대단해요~~~ 엄청나요~~~ 열정이 느껴집니다.
    좋은 자료 잘 읽겠습니다.
  • 강성철 2004.12.29 15:31
    동영상을 보면서 읽으니 확실한 감이 옵니다
    다시한번 읽고 궁금한점 질문드리겠습니다 넘 감사합니다
  • 이선민 2005.07.23 03:43
    어깨가 타점을 따라 전진한다. 공에 가까운쪽인가요? 아니면 먼쪽인가요?
  • 이권엽 2005.07.23 10:53
    질문을 잘 이해하지 못하겠네요 ^^;;;;.
    스윙을 할 때 상체의 회전이 동반이 되면 라켓을 든 손의 어깨는 스윙을 하면서 앞쪽으로 전진하게 되겠죠.
  • 이선민 2005.07.25 12:21
    아. 라켓든손쪽.. 휴잇의 동영상을 다시 자세히 보다보니, 오픈 스탠스이지만
    공을 끝까지 밀어준 후에 피니시 wrap이 되는 모습을 확인 할수 있었습니다.
    역시 오픈이던 클로스던 간에 콘트롤과 파워를 위해 끝까지 밀어주는 점에
    치중해야 할것 같습니다.
  • 남도산하 2008.03.25 11:28
    금쪽같은 자료 잘보았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저도 Unit turn→take back→ 타점을 향한 foreswing →임펙트 까지는 되는 것 같은데 임펙트 이후 스윙에 대한 개념이 정립되질못해 애를 먹고 헷갈리고 있었는데 도움이 된 것 같군요
    혹시 님의 경험상 임펙트 이후 Follow-through 시 궤도를 유지하는 좋은 방법이 있다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꼭 답변 바랍니다.
  • 노성림 2008.04.18 11:45
    사진한장이 안보이네요.,ㅠ 좋은글감사합니다..
  • limbunmchang 2008.07.15 11:24
    오랜 세월동안 수없이 레슨도 받고 깊이 빠져들었던 포핸드의 문제점을 이론적으로 보다 실재적으로 무릎을치면서 체감하게되어서 머리조아려 감사드립니다.
  • 스매싱 2009.01.12 15:21
    음~~음미 신장한 ..
  • 신의철 2009.02.12 09:46
    정말 멋진 글입니다.
  • 정인섭 2009.02.21 08:29
    정말로 많은점의 문제점을 한번더 생각해보는 글이었읍니다 , 감사합니다로 표현해야겠읍니다 , 어떻게 하면? 에 많은 생각이있었는데 이글을 읽으면서 작은 문제점을 해결해 갈수있다는 방법을 알고 정말로 즐겁읍니다 , 배우는 길에 앞이 뵈이지 않을때 심란했는데 테니스는 정말로 좋은운동이라고 생각하고 배우는 시간은 더욱 즐겁읍니다 ,,감사합니다
  • 양봉우 2009.04.01 14:25
    정말 좋은 글입니다.

    요즘제가 포핸드를 다시연습하고 있는데

    아침에 2카트씩 혼자서 연습중인데 제가하는 연습방법이 여기 그대로써 있네요.

    특히 이 부분

    초보자나 중급자가 직면하는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상향 스윙(low-to-high swing)의 실제적인 감각을 익히는 것입니다.

    wrap” 피니쉬는 임팩트 후 라켓과 팔이 선수의 몸을 가로질러서 목 근처에서 끝나는 동작입니다. 선수는 반드시 공의 주행선을 따라서 공을 관통하듯이 충분히 앞쪽으로 스윙을 진행해서 샷의 방향성을 잃지 않아야 합니다.

  • 全 炫 仲 2009.10.22 16:39
    저도 오랫만에 정독했더니,,참 좋습니다^^
  • 마징가Z 2009.10.22 18:31
    요즘 온라인에서도 자주 언급되고 있고 많이 궁금해 하시는 내용들이네요^^*

    킥서브의 달인 권엽님의 번역글을 다시 보니 뼈속까지 쏙쏙 들어오네요ㅎㅎ
    권엽님도 무척 보고싶구요~!
  • 탑스핀로브 2011.06.07 22:21
    퍼가도될까요^^ 권엽님 퍼갈께요^^ 테니스 동호인 들의 발전을 위해서요^^ 감사합니다
  • 테니스PRO 2013.04.09 08:12

    정말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 엘사 2014.03.10 00:46

    잘읽었습니다. 열심히 받아 적었는에 퍼가도 되네요~~ 활용잘 할꼐요 감사합니다.^ ^

  • 청반 2017.07.27 12:44

    ^.^


    잘  읽었습니다.

    기초가  중요.


  1. Advanced Foundation은?

    어드반스드 파운데이션의 한가지 분명한 특징은 강사가 모든 것을 지도하는 것인가, 아니면 제가 -player-self evolution-이라고 부르는, 강습생이 (더 효과적으로) 스스로 발전해 나...
    Read More
  2. 테니스에 대하여

    당신은 3.0-3.5레벨에서 수년, 혹은 수십년째 머무르고 있습니까? 만약 그렇다면 당신은 당신 혼자가 아닙니다. 수백만의 테니스인들이 그 레벨에 도달해서는 더이상 발전할 가능성이 ...
    Read More
  3. 더 높은 단계로 발전하는 방법

    테니스에는, 다른 스포츠들과 비교했을 때, 분명하게 구분되는 선수층이 있습니다: 하나는 점진적으로 발전해서 상급자라고 인정되는 수준까지 도달하는 그룹이고, 다른하나는 기본적...
    Read More
  4. 서브와 발리의 이해

    지난 20-30년간 수 많은 테니스 관련 서적들과 테니스 지도 강사들이 학생들이 가능한 한 빨리 “테니스 시합”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위해 단순한 기술들의 습득을 우선적으로 요구했습...
    Read More
  5. 성공의 지름길

    저는 30년간 테니스를 지도해 오면서, “Dinker”의 스타일 혹은 게임 전략으로 테니스를 치는 사람들이 그가 “Dinker”라는 지적에 대해 불쾌해 하거나 심지어는 부정하는 경우를 많이 ...
    Read More
  6. Are You a Tennis Dinker?

    지난 글에서 저는 선수들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하는데 도움이 되는 연습방법에 대해 설명드렸습니다. 저의 글에서 언급하고 있는“Advanced Foundation”은 선수가 그들의 실제 능력...
    Read More
  7. 백핸드 발리와 스텝

    강사의 입장에서는 발리를 가르치는 것은 오히려 쉽습니다. 그립, 스텐스, 스윙방법, 스핀의 선택이 톱 플레이어에서도 다양하게 나타나는 그라운드 스트로크와는 달리, 발리의 메커니...
    Read More
  8. 포핸드 발리와 비전

    지난 글에서, 나는 래프터, 샘프라스, 휴이트 등, 탑 플레이어들의 백핸드 발리에서 발견되는 메커니즘상의 공통점을 서술했습니다. 이러한 공통점들을 토론하면서, 왜 그들이 이러한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