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드롭 볼을 잡는 방법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대가 갑자기 드롭 샷이나 드롭 발리를 하여 네트 가까이 볼을 떨어뜨렸다.

베이스라인 근처에서 드라이브 샷을 치고 있던 사람은 짧은 볼을 잡기 위하여 혼신의 힘으로 달려간다. 순발력이 좋고 발이 빠른 사람들은 웬만한 볼도 다 잡아 낸다.

그러나 발이 느린 사람들은 거의 다 놓치게 된다.

게임 중에 드롭과 로브를 아주 잘 하는 사람들이 있다.

테니스 구력이 많고 나이가 든 사람들은 젊은 사람들과 같이 힘차고 강렬하게 뛰고 달리지를 못한다.


그러므로 코트에서 살아남기 위하여 다양한 기술로서 승부할 수 밖에 없다.

주로 이런 사람들이 사용하는 기술이 드롭과 로브이다.

이런 기술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의 특징을 분석한다.

그리고 이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고 미리 예측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예측을 빠르게 하면 한 두 걸음은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이 한 두 걸음이 볼을 잡아 올리느냐 못 올리느냐가 아주 중요한 기로가 된다.

상대는 드롭 볼을 치기 위하여 위장전술로 자신의 폼을 알지 못하게 속인다.

그러나 자세히 관찰하면 드롭 볼을 칠 때 어느 정도 폼만 보고도 예측이 가능하다.

미리 예측이 된다면 볼이 라켓 면에 닫기 전 또는 닫는 순간에 먼저 뛰어 나간다. 뛰어 가는데도 그냥 뛰는 것이 아니다.

그립은 콘티넨탈로 하고 라켓을 앞으로 쭉 뻗어 달린다.

라켓을 쭉 앞으로 뻗었을 경우에는 한 발 이상이 빠르게 볼을 잡을 수 있다. 거의 못 잡는 볼들도 잡을 수가 있다.

그리고 볼에 다가갔을 때는 겨우 볼을 넘길 수 있는 정도이다. 이런 경우에 강하게 치려고 하면 에러가 많이 나온다.

그냥 약하게 툭 하고 넘겨주는 것이 중요하다.

볼이 빠를 경우에는 상대가 라켓 면만 갖다 대고 있어도 볼은 반발력에 의하여 빨리 넘어 온다. 약하게 상대의 발 앞에 주면 상대가 그 볼을 걷어 넘기기 위하여 힘을 가하고 컨트롤을 해야 한다.

그러나 그것이 쉽지 않다.

또 드롭 볼을 잡기 위하여 빠르게 다가갔는데 상대가 코트 앞에서 기다리고 있을 때는 볼을 살짝 넘겨도 찬스 볼을 주게 된다. 이런 경우에는 볼이 라켓 면에 닫는 순간에 라켓을 살짝 돌려 주면 볼의 방향이 바뀐다.

상대가 기다리는 반대 방향으로 살짝 돌려주기만 하면 된다.

아주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다.

몇 번 연습만 하면 바로 가능하다.

뛰어가서 드롭 볼을 치는 방법에서 중요한 것은 뛸 때 라켓을 앞으로 쭉 내밀고 뛴다는 것이다.

상대의 발 앞으로 살짝 넘기는 것이 중요하고 상대가 그 볼을 따 먹으려고 기다리고 있을 때는 순간적인 라켓 면을 살짝 돌려주면 된다.


볼이 방향이 바뀌기 때문에 상대도 받기가 쉽지 않다.

실제 게임에서 한번 사용해 보면 아주 쉽다.


물론 사용하기 전에 연습은 한번 해 보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