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앤드 발리를 잘하려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글은 제 홈의 "테니스 이야기" 코너의 글을 옮겨놓은 것입니다.

1. 동호인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


1) 서비스 후 네트 대시했을 때 스플릿 스텝을 하지 않는다 


동호인 경기에서 스플릿 스텝을 하지 않고 발리를 하는 것을 많이 본다. 네트로 빨리 다가가야 한다는 생각에 무조건 서둘러 나아간다. 네트 대시의 목적은 발리를 하기 쉬운 위치를 잡는 것이다. 


대시하면서 상대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상대가 치는 코스의 볼을 확인하고 어느 위치를 잡을 것인가를 정하고 스플릿 스텝을 하면 된다.

첫 발리의 실수는 볼을 제대로 보지 않고 달리면서 불안정한 자세로 치기 때문이다. 스플릿 스텝을 하면 안정된 자세에서 볼을 컨트롤할 수가 있을 것이다.

2) 서비스 대시에서 몸의 밸런스가 무너져 발리 타이밍을 잃게 된다 


복식에서 서브 앤드 발리는 필수불가결한 기술이다. 네트 대시에 적합한 서비스는 왼발로 착지하는 것과 왼발이 베이스라인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리고 피니시에서 앞으로 기울인 자세를 하고 있는 것이다. 


토스를 약간 앞으로 올리고, 점프를 한다는 의식을 갖는 것이 비결이다. 이렇게 하면 몸의 밸런스가 무너지는 것을 막고 발리 타이밍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서브 후 네트 대시를 할 때 스플릿 스텝은 필수 요건 사항이다. 스플릿 스텝은 다음 동작으로 넘어갈 때 볼에 신속하게 대응할 뿐 아니라 몸의 민첩성에도 큰 역할을 한다.




3) 서비스라인 근처에서 첫 발리의 실수가 많다 


첫 발리는 서비스라인 부근에서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강타를 하지 말고 자세를 낮추어서 연결하는 볼로 컨트롤한다. 상대의 리턴이 좋으면 반드시 발쪽으로 낮게 오기 때문에 이것을 잘 처리하기 위해서는 자세를 낮게 유지하면 된다. 


가끔은 무릎을 구부리고 동시에 볼을 파악하고 나서 마지막 한 발을 크게 잡는 것이 좋다. 스탠스를 크게 취하면 자세는 자연히 낮아지기 때문에 그만큼 앞으로 나오게 되므로 네트에 가까운 위치에서 볼을 처리할 수 있다. 


볼을 강타한다는 개념보다는 볼을 보낸다는 감각으로 치면 훨씬 효과적이다.

4) 서비스를 막연히 넣고 대시한다 


아무 생각없이 서비스를 넣으면 컨트롤이 매우 어렵게 된다. 초중급자들은 목표를 설정한다 하더라도 빗나가는 경우가 더 많을 것이다. 이때는 서비스를 넣는 장소를 설정해 두면 컨트롤 하기가 쉬워진다. 설정 포인트를 정해두면 그만큼 실수를 줄일 수 있다. 


또 서비스를 넣고 대시할 때는 발리를 예상해야 한다. 그러면 다음 목표가 설정되기 때문에 실수를 줄일 수가 있다.

5) 햇빛이나 바람에 의해 서비스 대시가 힘들다 


햇빛이나 바람 때문에 서비스 대시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바람에 의해 토스가 안정되지 않는 경우에는 토스를 낮게 하고 스윙을 빨리 가져가면 된다. 또한 토스의 위치를 바꾸어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 서브 앤드 발리의 스텝 순서 


서브 앤드 발리에서 눈여겨 보아야 하는 것은 리듬있는 스텝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 발끝에 힘을 모아 몸의 밸런스를 유지하고 적절한 타이밍을 잡는다면 한결 더 부드럽게 될 것이다. 네트 대시를 할 때 첫 발을 내딛을 때는 왼발(오른손잡이)이 나가면 적절하다. 


대시를 할 때는 런닝스텝으로 빠르게 이동해서 스플릿 스텝을 하면서 첫 발리를 한다. 스플릿 스텝의 리듬 타이밍은 한 템포 빠른 리듬이면 좋다(예를 들어 상대가 볼을 임팩트 하기 전 라켓이 나올 때). 왜냐하면 체공시간이 없는 볼이기 때문이다. 첫 발리를 하고 다음 준비는 작은 발(투스텝)을 이용해서 여유를 갖고 다음 볼을 준비한다. 


서비스라인과 네트 사이에서 결정구를 만들 때는 라켓을 가슴 정도의 높이에 두고 왼손은 라켓에 대고 자세를 낮추면 어떤 볼이라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동호인들은 서브를 빨리 넣고 네트로 들어가는 것에만 신경쓰고 있다. 첫 발리 보다 더 중요한 것이 완벽한 서비스라는 것을 잊지 말자. 팔로우드루 때 왼발이 베이스라인 안에 착지되는 것은 체중이 왼쪽으로 흐르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그 다음에 오른발을 크게 내딛으면 빨리 네트로 접근할 수 있다.

서비스라인 근처에서 맞이하는 첫 발리는 단식과 복식을 불문하고 어렵다. 상대는 발 밑으로 공격하거나 각도 깊은 앵글샷, 로브 등으로 공격해 오기 때문이다. 첫 발리는 가능한한 연결구로 치고 다음 볼을 득점 샷으로 기회를 노린다. 



3. 서브 앤드 발리 연습 드릴 


서브 앤드 발리의 드릴은 적극적으로 대시해서 조직적으로 연습을 해야만 그 대가를 얻을 수 있다

1)연습방법 : 야구를 하듯이 투수처럼 공을 던지고 대시한다. 베이스라인에서 출발해 서비스라인까지 대시해서 스플릿 스텝을 취하고 손으로 볼을 잡는다. 5회 3세트 실시한다. 


목적 : 리듬을 익히는 연습으로 몸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데 목적이 있다.

2)연습방법 : 스윙만으로 서브를 하고 대시해서 서비스라인 부근에서 첫 발리를 깊게 한다. 


목적 : 초급자들을 위한 연습방법으로 서브 앤드 발리의 자신감을 심어주는 데 목적이 있다.

3)연습방법 : 베이스라인 1미터 앞(데드존)에서 서비스를 넣고 대시해서 발리를 한다. 첫 발리에서 스플릿 스텝을 빠르게 취하고 발리한다. 


목적 : 몸의 밸런스를 만드는 연습으로 단거리에서 연습을 하면 상당히 효과적이다.

4)연습방법 : 복식의 실전연습으로 베이스라인에서 서비스를 넣고 대시한다. 임의로 오는 볼을 발리와 스매시로 결정한다. 


목적 : 서키트 드릴로서 시야를 넓게 하고 눈의 동작을 빠르게 할 수 있다.

5)연습방법 : 싱글 드릴로서 베이스라인 센터마크 1미터 지점 안에서 서비스를 넣고 대시한다. 볼을 끝까지 보고 첫 발리를 하고 결정샷을 만든다. 


목적 : 싱글드릴에서 서브 앤드 발리는 자기 방어지역이 넓어지기 때문에 준비와 타이밍을 적극적으로 하는데 목적이 있다.

4. 서브 앤드 발리를 잘하기 위한 트레이닝 


1) 베이스라인에서 출발해 네트까지 한 쪽 발을 이용해서 점프하고 빠르게 뛰어갔다가 돌아온다. 돌아올 때도 점프해서 온다. 발끝에 힘을 모아 탄력있는 발의 리듬을 맞추는 훈련이다. 3회 3세트.

2) 서비스라인 위에 탁자를 두고 그 위에 라켓을 얹어 둔다. 베이스라인에서 런닝 스텝으로 전력 질주해서 서비스라인까지 뛰어가 라켓을 쥐고 스플릿 스텝을 한다. 3회 3세트. 몸의 밸런스를 만드는 연습으로 경기 중 몸의 균형을 잡을 수 있다.

3) 베이스라인에서 서비스를 넣고 대시한다. 네트 앞까지 전력 질주해서 라켓으로 네트를 치고 다시 뒷걸음(백스텝)으로 서비스라인까지 와서 스플릿 스텝을 한다. 3회 3세트. 볼의 시선 집중 훈련으로서 눈의 시야를 넓히고 볼에 집중하는 데 목적이 있다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