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겨움 그리고 미세한 즐거움

by 샘짝퉁

  사는 목적이 뭐요? 라고 물으면 많은 사람들이 '행복'이라 대답한다. 난 사는 목적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진 않아서 그량 살았었다. 그러다 사람들과 얘기중 사는 목적에 대한 얘기가 가끔씩 나왔고, 많은 사람들이 '행복'이라는 단어를 꺼내었다. 행복이란 단어를 듣고 보니, 맞는 말 같기도 하고 또 대체할 만한 다른 단어가 생각이 나지 않기도 해서 언젠가부터 '행복'이 내가 사는 목적이 되었다.

  그런데 실제 행복한 삶을 살고 있냐 하면 그렇진 않다. 매일 무덤덤하거나 약간 괴롭거나한 일상의 연속이다. 하루중 아주 잠깐의 순간동안만 행복을 느끼는 것 같다. 행복한 삶이 목적인데, 왜 대부분의 시간동안 무덤덤하거나 괴로울까?

  인생과 마찬가지로 테니스를 할 때도 무덤덤, 고통, 행복(쾌락)의 연속이다. 대부분의 시간은 무덤덤, 고통의 시간이다. 공을 칠 땐 그래도 재미있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아무리 열심히 해도 실력이 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마음고생을 하게 된다. 어느 날부터인가는 연습을 하는 중에도 한컨에서는 괴로운 마음이 든다. "이걸 한다고 실력이 늘기는 할까. 이제까지 몇 개월을 했는데도 안되는데.'

  테니스의 성장곡선은 정체기(or 슬럼프)와 성장기로 나뉜다. 이걸 시간으로 환산을 해 보면 정체기의 시간은 전체의 95%이고, 성장기의 시간은 합해봐야 5%라고 한다(어디서 봤는데, 출처가 기억이 나질 않음). 즉, 우리는 95%시간동안은 무덤덤 & 괴로움으로 보내고, 5%의 시간동안만 행복해 하는 것이 된다.

  테니스에서 성장기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어준다. 여기에 모순이 있다. 연습을 하는 중에도 그걸 즐기질 못한다. 연습을 하는 기간에 머리속으로는 항상 걱정을 한다. '언제 늘까?' 눈과 몸은 연습을 하고 있는 중에도 머리는 미래의 목표에 꽂혀 있다. 그러니 미래의 목표와 현실이 대비되면서 자신은 불행한 인간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게 된다. 이런 생각이 들게 되면 그 연습마저도 그리 즐겁지 않게 된다. 이런 생각에 지배되는 단계가 되면 연습을 그만두게 된다.

  얼마전에 읽은 책에 이것에 대한 답이 씌여 있었다. 목표에만 행복을 두는 삶은 결코 행복할 수 없다. 95%시간동안 우울해 하다가 목표에 도달하면 잠시 행복했다가 다시 우울해 진다. 다시 다른 목표가 생기기때문이다. 다시 95%시간의 우울기를 거치게 된다.

  이 말이 맞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우울해해야 하는데, 실제는 그렇지 않다. 일부의 사람들은 정체기에도 약간은 행복해 보인다. 왜? 그들은 따분한 연습중에도 미세한 재미를 찾을 수 있기때문이다. 같은 동작이라고 하더라도 미세한 느낌의 차이는 있다. 이들은 같은 동작을 하면서도 이 차이를 느낄려고 하는 사람들이다. 그렇기에 그들에게 정체기는 지겨운 시간이 아닌 약간은 재미있는 시간이 된다. 이들도 성장기가 되면 행복해 한다. 하지만 그들은 정체기동안 성장기에 대한 갈망이 그리 크지 않다. 정체기의 미세한 재미를 알기때문이다. 그렇기때문에 이런 사람들은 일 자체를 사랑한다.

  지겨움은 눈은 현재를 보면서 머리로는 미래를 생각하고 있는 데서 오고, 즐거움은 눈과 머리를 현재의 일에 고정할 수 있는데서 온다.
  

........................

먼저 2가지를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체기의 시간이 95%를 차지한다는 것.
미래에만 꽂혀 있으면 정체기는 지겨울 수밖에 없다는 것.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 全 炫 仲 2008.03.27 15:53
    "지겨움은 눈은 현재를 보면서 머리로는 미래를 생각하고 있는 데서 오고, 즐거움은 눈과 머리를 현재의 일에서 고정할 수 있는데서 온다."

    많이 공감이 가면서도,,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는 딜레머가 있어 지겨움 혹은 덜 행복함의 단초가 되는것 같습니다.
  • 샘짝퉁 2008.03.27 15:56
    이걸 극복할 수 있으면, 뭘 해도 행복한 사람이 될 수 있을 것 같긴 합니다만,
    이론 안다고 행동으로 잘 안되는게 인간이니 ^^

    그렇지만 이런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는데 좋은 책을 읽은 것 같아요 ^^

    책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은 들었어요. 일에서 미세한 차이를 느낄려고 하는 사람은 시간만 지나면 성장기가 온다는 걸 확신하는 사람이 아닐까란.
  • 최혜랑 2008.04.01 23:41
    노상 테니스에 관해- 좀체로 안는다, 세상 무엇보다 자신에게 많은 스트레스와 수모를 줬다, 노화에 따른 체력저하로 점점 재미가 없어진다, 등등의 푸념을 하는 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게임하는 걸 옆에서 지켜보면 누구보다 행복한 표정에 깔깔 웃고 손뼉을 치고 합니다.
    물론 에러내고는 아이고하면서 깡총 뛰거나 주저앉아 땅을 치기도 하지만.

    공치는 일이 즐거움과 나름의 잔잔한 행복감을 주지 않는다면 정말 버텨내기 힘들겠지요.

    또 우리코트엔 행복한 자뻑 부부가 있습니다.
    제가 좀 뻥을 섞어 당신 남편이 여자회원들이 같이 커피마시고 싶은 남자회원 투표에서 단연 으뜸인 걸 아느냐고 했더니
    잘 생기고 목소리 좋고 성격까지 좋으니 당연한 일 아니겠냐고 대꾸를 하질 않나
    오십 다된 남편이 자기 눈엔 대학생처럼 신선해 보인다나......
    남편과 아내가 서로 천생연분이란 확신에 차있다니
    결혼 이십여년이 지난 지금도 눈에 붙은 콩깍지를 안 떼고 살고 있나봅니다.
    이분들은 테니스를 통해 지상에서의 행복을 추구하고 계신 듯해요.
  • 탱이 2008.04.04 12:24

    심심하다는 말을 달고 사는 울 아들한테 제가 늘 써먹는 말인디... 세상은 원래 심심한거야.. 어쩌다가 한번쯤 재미있기도 해.. 그래서 심심한 시간을 잘 보내는 사람이 잘 사는 거야.


    테니스도 꼭 그렇네요. 전 직장을 다니는 엄마인지라 사실 게임할 기회도 잘 없습니다. 게다가 6년째 렛슨을 받고있지만 실력은 그저그렇고.. 잘하고 싶은 마음은 꿀떡같은데 잘하고 있구나, 실력이 좀 늘었네 싶은 순간은 정말 느껴본지가 언젠가 싶구..


    코트사정과 나의 개인사정과 그날 멤버들 사정, 세박자가 맞아서 정말 오랜만에 게임을 한다고 좋아했다가 여지없이 실력을 확인당하고 다시 우울해진답니다. 으이구.....

  • 全 炫 仲 2008.04.04 15:33
    탱이님 말씀이 명언입니다. 심심한 시간을 잘 보내는 사람이 잘 산다는....

    실력 확인 당하시더라도 우울해 하지 마시고 즐테하시길...^^
  • 김응기 2008.05.30 14:34
    늘 "행복"이란 존재는 그림자처럼 공존하고 있는데, 마음과머리는 늘 먼곳을 응시하고, 있는것은 아닌지요...그다지 인생이 즐겁지도,행복하지도 않다고 생각되어지는 것은,내가가진 열가지의 행복을 찾아 누리기보다는, 남이 가진 한가지의 행복을 부러워하고, 시샘하는 일상의 삶에 익숙해져 있기때문일 수도 있다고 생각 합니다.
    저는 코트에서 운동하는것 자체가 행복입니다. 오래된 연인이나, 친구처럼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지고 행복해지는 ...테니스란, 때론 지겨워 투정을 부리기도 하지만, 좋아하고, 사랑할 수 밖에 없는 행복 그자체가 아닐까요? ...
  • dori 2011.01.28 20:41
    참 좋은 글이네요... 많이 생각하게 되네요.. 백핸드 투핸드만 생각하면 짜증나는데..ㅋㅋ
  • Jong 2011.07.05 21:32
    처음으로 글을 써봅니다. 미국에 거주중인데, 몇년전부터 테니스에 재미를 붙여 나름 혼자서 실력향상을 하려고, 여기저기 서치를 하다가 전테교까지 왔습니다. 전 여기서 주로 기술관련 자료를 보는데, 우연히 이글을 보고, 나름 감동을 받아 댓글을 쓰게 되네요. 비단 테니스 뿐만 아니라 우리들 인생에서도 적용이 되는 것 같습니다.

    우리 인생의 95%인 일상을 견뎌낼 수 있게하는 원동력이라고나 해야할까? 단지 먼미래 어쩌면 이루어질찌도 모르는 5%만 바라보면서 산다면 너무나 힘들것이고, 그리고 그나마 5%의 확률도 줄어들지도 모르겠지요. 하루하루 일상속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아내고, 그러게 살다보면 행복한 삶이 될테고, 일이나 공부라면 할때마다 조금씩 큰 성취감이 아닌 보람을 느끼거나 또는 아니더라도 계속해나간다면, 5%의 순간이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영어에 이런 표현이 있습니다. Hang in there. 직역을 하면은 조금 감이 안오겠지만, 의역을 하자면, "너 잘하고 있어. 계속 그렇게만 해." 누군가가 불평을 하거나 실망을 했을때 약간의 위로의 의미로 쓰는 표현입니다. 우리가 삶에 또는 테니스에 지쳤을때 우리자신에게 쓸 수 있는 표현인듯 해서...
  • 김원동 2012.03.18 12:21
    평상시 이번 게임에는 로브를 한다, 포치를 한다, 앵글을 해본다 등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하면 게임이 더 재미있더라구요. 소소한 재미죠.
  • 이경우 2012.05.20 18:26
    테니스를 무조건 실력
  • 이상승 2012.05.24 11:09
    "지겨움은 눈은 현재를 보면서 머리로는 미래를 생각하고 있는 데서 오고, 즐거움은 눈과 머리를 현재의 일에 고정할 수 있는데서 온다." 명언입니다.
  • 에드워드 2013.08.09 12:18

    글을 읽다보니 희망이 생기네요.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 봅니다.

    여긴 카나다인데 4년전에 레슨없이 그냥 마구잡이로 초보자들끼리 운동을 했는데

    그럭저럭 5년이란 경력이 생겼습니다. 테니스 기술이 이렇게 다양하다니...

    어망으로 자세를 만들어놔서 교정이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1. 발리시 발방향.. 포발리 2시 - 백발리 9시

    상체를 적절히 회전하는 Tip입니다. 한번 읽어보세요 ^^ 이 tip에 공이 오는 중에 머리를 공 높이에 맞추는 것을 추가하면, 상체-하체는 공을 치기에 최상의 상태를 만들 수 있습니다....
    Read More
  2. 크로스로 리턴할 때,,각을 정확하게 내는 tip.. 2가지 tip이 적용

    크로스로 리턴할 때,,각을 정확하게 내는 tip 아래의 그림을 보면,, 중앙보다 약간 오른쪽에 위치한 공을 크로스로 보내는 경우도 있고, 완전 사이드 공을 크로스로 보내어야 하는 경...
    Read More
  3. 복식에서 공격루트// 결국은 angle shot를 할 수 있어야..

    복식에서 가장 강력한 공격방식은,, 서브 & 발리입니다.. 특히 동호인수준에서는,, 발리만 좀 되면,, 이 스타일을 깨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그 다음은 자기 자리를 지키면서,, 하...
    Read More
  4. (크레이첵의 동영상) 백슬라이스는 자른다 or 밀어준다 보다는 '눌러준다'는 느낌

    슬라이스를 칠 때,, 첫 느낌은 잘라준다(slice)는 느낌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해 보면, 파워가 영 안 나오죠. 그렇다고 밀어준다. 플랫도 아닌데 밀어준다니,, 이 말도 슬라이스...
    Read More
  5. 내 실력은 온당한가?

    EBS에서 김영수교수님이 강의하시는 '사기'(사마천)을 재미나게 보고 있습니다. 사마천이 '사기'를 쓰게 된 이유중에 하나는 '이 세상에 도(의)는 존재하는가?'에 대한 의문이었다고 ...
    Read More
  6. 슬라이스에서 밀어치라고 하는데.. 겨드랑이 각도가 제법 커야 미는 각이 나옴..

    슬라이스에 대한 얘기가 나올 때 가장 많이 나오는 말이 깍아치지 말고, 밀어치라는 말입니다. 이것에 대해서 나름대로 생각을 많이 해 보았는데,, 이것에 관여하는 요소중에 하나가,,...
    Read More
  7. 테니스 = 51%인 step + 49%의 그 밖의 것들

    테니스 = 51%인 step + 49%의 그 밖의 것들  (다른 것 아무리 잘해봐야 49점밖에 안되겠죠) 재미있는 것은 후자를 죽어라 연습을 해도 전자에 영향을 미치는 효과는 미미하지만,, 전자...
    Read More
  8. 짧은 공을 치는 타법.. hop-thre step.. 임팩트시 오른발을 왼발 뒤로

    약간 짧은 볼을 칠 때,, 임팩트후에 오른쪽어깨가 앞으로 가면(회전),, 상체회전이 심해서,, 그 결과 팔로우드로가 커집니다. 그 결과 공이 길어집니다. 이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임...
    Read More
  9. [본인라켓-네트-상대얼굴]을 연결해서 초점 맞추기

    실제 경기시에,, 워너나 로스가 되고 나서 다시 서브를 할 그 사이의 짧은 시간에 [상대얼굴-네트-본인라켓 을 연결해서 초점 맞추기]를 한 두번씩 해 보면(결국 습관화해야겠죠) 경기...
    Read More
  10. 공을 보낼 방향으로 배꼽이 향한다는 의미

    크로스, 역크로스에 대한 글 중에,, 임팩트때 공을 보낼 방향으로 배꼽을 향하라 는 글이 있습니다. 최근에야 의미를 깨닫게 되어 글을 올립니다. 우선, 스퀘어스탠스와 오픈스탠스로...
    Read More
  11. No Image

    단식에서 깊은 볼....

    동호인 수준에서 본다면....스트로크시 깊은 볼이란 최소 어느정도 까지라 할 수 있는지요.... 가령, 서비스라인을 넘는 볼이면 깊은볼이라 할 수 있는지요? 동호인 시각으로 조언해 ...
    Read More
  12. 'Eye Tracking'의 중요성.. 공의 이동속도 = 촛점 이동속도

    동체시력이라고 하면,, 움직이는 물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이라고 정의가 되었습니다만,, 움직이는 공을 볼려면 여러 가지 시각능력이 좋아야, 동체시력이 좋을 수 있습니다. 기본적이 ...
    Read More
  13. 공의 궤도로 타점이 보인다는 것.. 감각 늘리기

    예전에 이런 글을 적은 적이 있습니다. 상대가 스트로크한 공이 날라올 때 모양새를 보면,, 바운드위치를 대략 알 수 있기때문에,, 바운드위치를 알면 그것보다 2~3m 뒤에서 타점이 형...
    Read More
  14. 지겨움 그리고 미세한 즐거움

      사는 목적이 뭐요? 라고 물으면 많은 사람들이 '행복'이라 대답한다. 난 사는 목적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진 않아서 그량 살았었다. 그러다 사람들과 얘기중 사는 목적에 대한 얘기...
    Read More
  15. 코치샘의 부드러운 발리

    파트너가 레슨을 받는 것을 가끔 구경하곤 하는데, 요즘은 파트너가 스트로크를 하면, 코치샘이 서비스라인 위치에서 발리로 리턴을 해 줍니다. 파트너가 스트로크에서 실수를 할 때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