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체시력이라고 하면,,
움직이는 물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이라고 정의가 되었습니다만,,
움직이는 공을 볼려면 여러 가지 시각능력이 좋아야, 동체시력이 좋을 수 있습니다.

기본적이 요소로는..
Eye Tracking.. 움직이는(속도에 관계없이) 공에 계속 촛점을 맞추는 능력
Vsual Concentration.. 시야에서 다른 것은 거르고, 한 점에만 촛점을 맞출 수 있는 능력
Focus Ability.. 촛점 거리를 빨리 바꿀 수 있는 능력..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번갈아보면 좋아짐
Peripheral Vision.. 한 점에 촛점을 맞추면서도, 그 주변을 어렴풋이 볼 수 있는 능력(축구에서 시야가 크다고 하죠)
(더 있습니다만 우선 이것만)

**********

우선, Eye Tracking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turntable로 한 가지 실험을 합니다.

잡지에서 글자 하나를 오려서,,
turntable 위에 올리고,
33rpm으로 돌아가게 했습니다.

33rpm으로 해서 보면,
상당히 느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글자를 명확하게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회전속도를 45rpm으로 하면 촛점을 계속 맞추기가 약간 어려워집니다.)

이젠 조건을 약간 다르게 합니다.

책으로 turntable의 반을 가립니다.
(아래의 그림을 참조)
이렇게 하더라도 글자는 보입니다.
jjgdss.jpg



그 다음 90도만 보이게 합니다.
이 때는 보이기는 하지만,,
0도에서 45도까지는 거의 안 보입니다.(사람마다 약간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60도 이상이 되면 보이기 시작합니다.

45도만 보이게 하면,,
거의 보이질 않고 지나갑니다.
(몇 번을 시도해 봐도 보이질 않습니다.)

**********

위의 실험결과가 어찌보면 당연하지만, 어찌보면 특이한 면도 있습니다.

위의 조건에서 turntable의 회전속도는 같습니다.
단지, 볼 수 있는 구간의 범위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옵니다.

45도만 보일 때는 전혀 보이질 않습니다.
하지만 360도가 보일 때는 어느 구간에서도 보입니다.(촛점만 맞춘다고 마음만 먹으면)

이 사실로 다음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글자가 회전하는 속도가 있을 겁니다.
360도가 다 보이는 방식에서는 회전하는 속도와 거의 똑같은 속도로 눈이 움직이므로,, 상대적으로 글자는 정지해 버립니다.
눈의 속도가 회전속도가 같으면 같을수록 글자는 더 명확하게 보입니다.

그럼, 45도에서는 왜 안 보였을까요?
그것은 회전속도와 눈이 움직이는 속도가 같지 않기때문입니다.


그 증거중에 하나가..
90도에서는 45도가 넘기 시작하면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 얘긴, 45도가 넘으면 촛점을 맞추는 속도를 글자의 움직이는 속도에 맞추기 시작했다는 의미입니다.

결론..

1.움직이는 물체와 같은 속도도 촛점을 움직여야,, 공이 명확하게 보입니다.
(역으로 공이 보인다는 것은, 공의 이동속도와 촛점이동 속도가 같아서 정지화면을 보는 느낌이기때문에 가능)

2.상대가 임팩트하고 나서 중간에 공을 잊어버리고 나중에 다시 찾으면, 촛점이동속도를 다시 맞추어야 하기에, 그만큼 궤도의 예측성은 떨어집니다.

3.물체의 이동속도와 눈의 촛점이동속도를 같게 하는 것을 얼마나 빨리 할 수 있느냐
위의 turntable에서도 살펴보았지만, 움직임을 따라가다보면 공을 따라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문제는 움직이기 시작한 공과 같은 속도로 움직이는 것을 얼마나 빨리 실현시키느냐입니다.
빨리 할 수 있다면 그 만큼 공의 궤도 예측력이 뛰어나서,, 여유있게 스텝을 할 수 있게 됩니다.

****************

위의 글은 개인적인 생각이고요.
아래가 eye tracking에 대한 원문입니다.
(아래의 원문은 미국의 안과**학회에서 발표한 내용입니다.)

Eye Tracking
When you are playing any sport with a ball or a fast moving opponent, it is important that you be able to follow objects without much head motion. Eye tracking helps you maintain better balance and react to the situation more quickly.

One way to improve eye tracking is to keep a book balanced on your head while following the flight of a ball or object that is thrown or hit.

With the book on your head, you can also follow a softball as it rolls slowly around the inside of a Frisbee. After you master the softball, replace it with a faster moving cricket ball and then an even faster moving golf ball.

eye tracking
당신이 공으로 하는 스포츠를 안다면, 머리의 움직임이 많지 않으면서도 그 물체에 계속 촛점을 맞추는 것은 중요하다. eye tracking은 당신을 훨씬 balance 있게 해 줄 것이고 그 상황에 더 빨리 반응하도록 해 줄 것이다.

eye tracking을 향상시키는 한 가지 방법은, 머리 위의 책이 떨어지지 않게 균형을 잡으면서 날라오는 공을 보는 것이다.

머리위에 책을 얹고, 처음에는 저속의 공을 쫓아서 보고, 점점 빠른 공에 적응이 되도록 하라.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1. [본인라켓-네트-상대얼굴]을 연결해서 초점 맞추기

    실제 경기시에,, 워너나 로스가 되고 나서 다시 서브를 할 그 사이의 짧은 시간에 [상대얼굴-네트-본인라켓 을 연결해서 초점 맞추기]를 한 두번씩 해 보면(결국 습관화해야겠죠) 경기...
    Read More
  2. 공을 보낼 방향으로 배꼽이 향한다는 의미

    크로스, 역크로스에 대한 글 중에,, 임팩트때 공을 보낼 방향으로 배꼽을 향하라 는 글이 있습니다. 최근에야 의미를 깨닫게 되어 글을 올립니다. 우선, 스퀘어스탠스와 오픈스탠스로...
    Read More
  3. No Image

    단식에서 깊은 볼....

    동호인 수준에서 본다면....스트로크시 깊은 볼이란 최소 어느정도 까지라 할 수 있는지요.... 가령, 서비스라인을 넘는 볼이면 깊은볼이라 할 수 있는지요? 동호인 시각으로 조언해 ...
    Read More
  4. 앵글샷이라고 할 수 있는 지역(위치)..

    보통 앵글샷이라고 하면 서비스라인의 좌우측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그 곳으로 공을 보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실제적으로 앵글샷이라고 부를 수 있는 지역을 그림으로 그려 보...
    Read More
  5. 'Eye Tracking'의 중요성.. 공의 이동속도 = 촛점 이동속도

    동체시력이라고 하면,, 움직이는 물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이라고 정의가 되었습니다만,, 움직이는 공을 볼려면 여러 가지 시각능력이 좋아야, 동체시력이 좋을 수 있습니다. 기본적이 ...
    Read More
  6. 공의 궤도로 타점이 보인다는 것.. 감각 늘리기

    예전에 이런 글을 적은 적이 있습니다. 상대가 스트로크한 공이 날라올 때 모양새를 보면,, 바운드위치를 대략 알 수 있기때문에,, 바운드위치를 알면 그것보다 2~3m 뒤에서 타점이 형...
    Read More
  7. 지겨움 그리고 미세한 즐거움

      사는 목적이 뭐요? 라고 물으면 많은 사람들이 '행복'이라 대답한다. 난 사는 목적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진 않아서 그량 살았었다. 그러다 사람들과 얘기중 사는 목적에 대한 얘기...
    Read More
  8. 코치샘의 부드러운 발리

    파트너가 레슨을 받는 것을 가끔 구경하곤 하는데, 요즘은 파트너가 스트로크를 하면, 코치샘이 서비스라인 위치에서 발리로 리턴을 해 줍니다. 파트너가 스트로크에서 실수를 할 때까...
    Read More
  9. 따라쟁이

    테니스에선 선술 하나 정해서 따라하는 분들이 많은데, 여타 분야에서도 벤치마킹이 좋은 연습법이라고 합니다. (선수의 스윙을 연습하는 동호인은 많이 봤는데, 풋워크를 따라 연습을...
    Read More
  10. No Image

    로딕의 슬라이스서브// 비비는 동작을 오래 함// 내전을 비비고,, 한참 후에 하네요..

    http://www.busanopen.org/Board/Board_List.php?DB=board_5&Mode=View&Num=490&start=0&S=S&val=&Word= 1분 12초부터,, 슬로모션.. 슬라이스라는 것이,, 비스듬이 맞고,, 바로 내전을...
    Read More
  11. No Image

    묵직한 백핸드(이형택선수의 생각)

    제가 모사이트에서 백핸드에 대한 글을 적었는데,, 한 회원분이 답글로,, 아래를 달아주었습니다. 이형택선수가 직접 조언해 준 것이라네요.. 형택이가 그러던데요..(여기서 형택이는 ...
    Read More
  12. 바운드되기 바로 전부터 공을 관찰..

    위의 첨가파일 참조.. 스트로크를 할 때,, 공을 보아야 합니다. 예전에,, 공은 보는 것이 아니고,, 관찰하는 것이라고 적는 적이 있는데.. 이 관찰이라는 것이 꼭 필요한 때가 2번 있...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