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탑스핀.. 변곡점후의 곡선에 걸쳐서 보내는 느낌

by 애거시짝퉁

몇 개월전에 적은 내용인데, 정확한 느낌을 알게 되어 내용을 약간 추가합니다.

탑스핀을 때릴 때는 네트 1m 위를 지나야 한다고 합니다.

상향스윙으로 탑스핀 스윙을 했고, 네트 1m 위를 지나도록 각도조정도 했는데, 홈런(아웃)이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 해 봅니다. 그런데 또 나갑니다.

이렇게 되면 어쩔 수 없이 네트 50cm 위로 낮출 수밖에 없습니다. 탑스핀도 아니고, 그렇다고 드라이브도 아니고.. (아니면, 그량 가로스윙으로 드라이브를 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는 이유는.. 타점이 늦어서입니다.

포핸드의 스윙궤도의 모양새를 아래의 그림과 같습니다.
sffkjs.jpg



제대로 맞는 부위는 그림의 b지점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홈런은 c지점에서 맞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상향스윙이라도 해도 이 곳에서 맞으면 미는 힘이 많이 작용을 해서 플랫성이 많이 가미가 됩니다. 그래서 공이 날라가다가 떨어지는 폭이 적습니다. 그래서 아웃이 되는 것입니다.

b지점은 가장 이상적인 곳입니다. 스핀과 파워를 동시에 만족하는 지점..

c지점..


이 지점도 탑스핀을 날릴려고 할 때 상당히 만족스런 지점입니다. 이 지점은 파워는 약간 덜 할지는 몰라도 풀스윙을 하더라도 아웃이 되는 경향은 거의 없습니다.
와이퍼의 스핀이 추가로 걸리기때문에.. 파워에서는 어느 정도는 괜찮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이..


자신이 날린 지점이 a, b, c 중 어디인지 아는 것입니다.

우선은 네트위 1m를 지나는 것과 풀스윙은 동일하다는 전제하에..

아웃이 되었다면 90%이상 c지점에서 맞은 것입니다. 아웃이 안되었다면 a나 b입니다.

타점의 위치로도 대략 알 수 있습니다.


약간 뒤에서 때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포워드스윙을 시작할 때 시각적으로 느낌.. 늦었구나~) 이 때는 아웃이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세번째가 손맛입니다.(이 글을 추가로 적는 이유)


c지점에서는 판때기로 공을 때릴 느낌이 손에 전혀져 옵니다. 그러나 a지점에서는 살짝 걸쳤다가 나가는 느낌이 손에 전해져 옵니다. (두 느낌은 완전히 다릅니다.)


b지점은 두 느낌이 동시에 느껴집니다.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을 많이 적는 것은.. 알 수 있는 느낌을 많이 알면, 스스로 정확하게 판단을 할 수 있기에  그 다음 샷에서 바로 교정을 할 있습니다.

탑스핀을 날렸는데, 나갔다면..

아마 손에 전해진 느낌이 판때기로 때린 느낌일 것이고, 타점이 약간 뒤에서 형성되었음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 샷에서는.. 당연히 타점을 좀 더 앞에서 맞추어야 합니다.
타점이 좀 더 앞에서 형성된다면, 아웃도 안되고, 손에 전해 오는 느낌도 다를 것입니다.

이 느낌을 좀 더 정확히 묘사하면,, 와이퍼중에 걸쳐서 보낸다는 느낌으로 포워드스윙을 하시면 딱 걸치는 느낌으로 임팩트가 됩니다. 


즉, 직선궤도가 아닌, 곡선궤도에서 걸쳐서 보낸다는 느낌..(포워드스윙 시작시에 이미 걸쳐서 보낸다는 이미지를 가지고 스윙) (이 걸치는 느낌으로 하면, 재현이 잘 되는 듯)

선수라면 당연히 b지점에서만 맞추어야겠지만, 동호인이라면 ab구간에서 맞추는 것이 안정빵인 듯 합니다.


1
만약 a지점에 대한 감을 정확하게 알고, 그 타점에서 계속 치고 있다면,,중간에 b지점을 섞어서 치면,, 상대는 약간 더 파워가 실린 공에 당황케 할 수 있습니다.(물론 플랫성 드라이브도 섞을 수만 있다면, 금상첨화..하지만 기본은 a지점인 것이 좋을 듯.. 동호인은)

2
밀어치라는 개념이 있는데,이 타법은 밀어치는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싫어하는 term입니다.밀어서 뭘 하겠다는지)


[현대 테니스 포핸드 이해하기- 8단계]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1. 정체기 = 자신감 가져야 할 때

    무슨 일이든 하다보면, 성장기와 정체기가 반복이 되기 마련입니다. 성장기에는 기분이 좋습니다. 하는만큼 뭔가 느는 것이 보이니깐요. 하지만 정체기에는 우울해지기기 쉽습니다. 웬...
    Read More
  2. 레슨전 5분의 준비운동

    레슨은 아침보다는 저녁에 받는 것이 좋다고들 합니다. 아침에 레슨을 받는 경우는 레슨시간에 맞춰 일어나기때문에, 코트에 가자마자 바로 레슨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면 ...
    Read More
  3. 'Feel'에 집중하라 그리고 포인트사이에 스스로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라.

    [Feel] 테니스에서 가장 필요한 능력중에 하나는 feel이다. 테니스에서는 생각이 중요하다는 말을 듣고, 너는 그 말에 속았을 것이다.(그 말을 부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대부분...
    Read More
  4. 발리 '감'.. 서비스라인과 베이스라인 사이에 바운드시 임팩트 느낌

    백슬라이스 감을 빨리 익히는 연습중에 하나는 긴 랠리를 많이 해 보는 것입니다.(물론 백핸드로만) 슬라이스가 뜨지만 않고, 길게 나간다면,그만큼 공이 라켓면에 오래 붙어 있었을 ...
    Read More
  5. 발리.. 타점 뒤로 반박자 빨리 도착해서 기다리기

    발리가 뭘까?를 고민-연습하다가, 발리의 3번째 포인트를 찾은 것 같습니다. (이제 발리한다고 욕하진 마시길 ^-^;;) 1.머리 높이를 공 높이와 엇비슷하게 이건 한 미국 코치의 글에서...
    Read More
  6. 테니스에서 자신감 이란?.. 공의 궤도 해석 후..자신을 믿고 스윙하는것이 핵심

    테니스 프로로서, 나는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가지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당신도 당신의 학생들에게 자신감을 가지라고 할 것이다. 하지만 그 뜻이 정확하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Read More
  7. 테니스 배울 때의 기본 자세 2가지.. 장기간 걸린다 + 일정시간을 계속 할당 =많이 발전됨

    요약.. 나는 온라인 상에서 당신의 포핸드를 교정해 줄 수는 없다. 하지만 당신이 그것을 잘할 수 있는 '단순한 원리'를 가르쳐 줄 수는 있다. (당신은 현재 이 원리에 따라 연습을 하...
    Read More
  8. 포핸드에서 공을 보는 방법.. 언제 포워드스윙을 할 지를 아는 것이 포인트

    공을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우선 아래의 그림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래 그림으로 설명을 하겠습니다. 바운드후에 튀어 오르는 공은 포물선 궤도를 그립니다. 바운드 되는 지점...
    Read More
  9. 난타나 경기시 5분동안은 oral ritual(구강의식)을 하는 습관을 들여라

    아래는 5번을 권하는데, 실제 해 보면, 2번만 해도 공을 보는데 도움이 되는 듯.. 상대가 임팩트때.. 'hit' 내 코트에서 바운드 될 때.. '바운드' 난타나 경기시 5분은 이렇게 하는 습...
    Read More
  10. 탑스핀.. 변곡점후의 곡선에 걸쳐서 보내는 느낌

    몇 개월전에 적은 내용인데, 정확한 느낌을 알게 되어 내용을 약간 추가합니다. 탑스핀을 때릴 때는 네트 1m 위를 지나야 한다고 합니다. 상향스윙으로 탑스핀 스윙을 했고, 네트 1m ...
    Read More
  11. 약한 볼에 대한 대처법

    당신이 moonballer와 경기를 한다면, 경기는 혼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다음은 그런 혼전에서 벗어나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당신이 그를 벽보드 같은 넘(moonballer)이라 뭐라 욕하든...
    Read More
  12. 백핸드탑스핀 치는 법// 와이퍼스윙..

    아래에 페더러가 백핸드스윙을 하는 사진이 2장 있습니다. 임팩트후에,, 팔로우드로의 사진을 보면,, 라켓면이 네트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것은 임팩트후에 라켓면을 앞으로 쭉 미는...
    Read More
  13. (포핸드풋워크자세) 크로스든 역크로스든,, 대각선을 보낼 수 있는 준비자세가 되게 접근하기

    애거시의 코치였던 닉 **씨의 글을 보면,, 테니스를 정말 잘하기위해서는 포핸드로 칠 수 있는 범위를 넒혀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프로들은 리턴을 준비할 때,, 기본적으로 중앙보...
    Read More
  14. 라켓을 때리는 공보다는, 공을 때리는 라켓면에 촛점 맞추기.. 라켓 뒷면에 초점.. no head up

    페더러가 공을 보는 방식을 정확하게 표현하면,, "공을보는것이 아니라 공을 때리는 라켓면에 촛점 맞추기가 핵심" 페더러의 사진을 분석을 해서,,그가 하는 데로 스윙중에 라켓 뒷면...
    Read More
  15. 발레리나같은 리듬이 있는 스텝이 될려면

    페더러와 다른 투어선수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그는 완벽한 recovery step으로-물론 toe step으로- 되돌아와서 스플릿스텝을 한다는 것이다. toe로 풋워크를 하는 이유는, toe로 서게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