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면 에러는 많이 감소됩니다.

스트로크에서 에러가 가장 많이 생기는 때는..바로~~~~~~~ 무릎을 펴면서 칠 때입니다.(단언하는데)

일반적으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정석이 맞습니다.무릎을 펴면서 칠 수 있는데, 구부린 무릎을 고정하면서 칠 필요는 없죠.무릎을 펴면 그만큼 파워가 생기고, 상체의 회전도 더 자연스럽게 되니깐요.

그런데요.


스트로크를 하다가 짧은 공이 왔을 때,,앞으로 달려가서 자리를 잡고 스윙을 할 때,,
무릎을 펴면서 하면, 에러가 될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이것이 정석일 수도 있지만요.)

그 이유는..


아마츄어는 눈도 약간 느려서, 그만큼 약간 늦게 출발을 합니다.게다가 다리도 약간 늦은 편입니다.그래서 자리를 제대로 잡고 치는 경우가 적습니다.대부분 간신히 자리를 잡습니다.(딱 맞는 경우가 많죠)


이런 상태에서 바로 스윙을 하면서 무릎을 펴면,,( 이 때 안 그래도 불안정한 밸런스가 무너져 버립니다)공이 아웃이 되는 경향이 강합니다.

선수들은,,


위의 2가지 요소가 뛰어나기에,,반박자라도 빨리 자리를 잡습니다.그만큼 자세가 안정적이죠.이 때는 무릎을 펴서 해도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아마츄어의 경우는 딱 맞는 경우가 많은데,이럴 때는 무릎을 펴지 않고(밸런스때문), 그 자세를 유지하면서(자리잡자 마자 스윙이므로) 공을 정확히 보고 스윙을 하는 것이 훨씬 에러가 적게 됩니다.

또 에러가 많은 경우가 서브리턴을 할 때입니다.리턴을 한다고 랠리때처럼 무릎을 펴서 하는 경우에,,생각보다 에러가 많이집니다.왜 그러냐 하면, 공이 빠르기때문입니다.

서비스리턴은 랠리와 달리 2박자스윙입니다.(준비-스윙)준비를 하면서 동시에 스텝(자리이동)을 약간하면서 타점을 잡습니다.여유가 전혀 없죠.

그런 상황에서 스윙중에 무릎을 펴 버리면,, 에러가 발생합니다.무릎을 펴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면, 그만큼 안정성은 좀 더 확보되기에 그래도 제법 강하게 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스윙으로 리턴에이스를 어렵지만, 그럼에도 제법 강한 공도 가능합니다.
(무릎을 안 펴는 스윙이 밸런스에 도움이 되기에, 그만큼 에러는 감소합니다.)

세번째는


사이드로 약간 먼 공을 칠 때입니다.이런 공이 올 때,, 공쪽으로 스텝을 할 때,,약간의 여유도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이 때는 그 자세에서 바로 스윙을 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쓸데없이 무릎을 펴면서 하면,,안 그래도 안정성이 없는 자세에서 에러만 양산됩니다.
(불안정한 자세에서 무릎을 펴면서 하면, 밸런스가 무너져 스윙중에 상체가 뒤집어지는 현상이 많이 생기는 듯)

선수의 경우는 이럴 필요가 전혀 없죠.또 발이 빠른 고수의 경우도 그럴 필요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중수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에서 에러가 대부분입니다.무릎을 펴지 않는 스윙자세만으로 안정성이 좀 더 확보되기에 에러는 현저히 감소합니다.

물론 자리를 잡고 여유가 있는 공에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동체시력과 스플릿스텝, 스텝(잔발포함)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반박자라도 여유있게 자리를 잡으면, 무릎도 펴면서 칠 수 있는 공이 많아지니깐요.

제목을 '에러 50% 줄이기'로 정했는데, 위의 3가지 경우만 주의를 해도 에러중 반은 연결구(중타)로 보낼 수 있기에 적어도 50%(과장이 아닌)의 에러는 감소가 가능합니다.




  1. 약한볼 (문볼러)에 대한 공략법-베이스라인 1m안쪽에서 드라이브 발리 활용

    당신이 moonballer(pusher)와 경기를 한다면, 경기는 혼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다음은 그런 혼전에서 벗어나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당신이 그를 벽보드 같은 넘(moonballer)이라 뭐...
    Read More
  2. 포쪽 구석으로 치는 타법.. 공의 오른쪽을 때린다는 느낌

    작년에 단식대회에 참가한 적이 있었습니다. 한 분은 랠리중에 꼭 한 군데를 참 잘 넣더군요. 아래 그림에 대략 위치를 그렸는데요. 랠리를 몇 번 하다보면,,꼭 윗 그림의 위치로 정확...
    Read More
  3. 테니스를 발전 시키는 방법들

    1. 한 사람이랑만 장기간(몇 개월이상) 치는 것은 위험하다. 한달만 그와 치더라도 그의 장점과 단점을 알게 되고, 상대도 마찬가지이다. 그렇다면, 상대가 무슨 샷을 날릴지 등을 금...
    Read More
  4. 실패의 공식을 극복하자

    우리는 성공에 대한 공식을 찾고 있지만, 실패의 공식을 알게 되면 그것도 꽤 유용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당신은 당신뿐 아니라 상대방에게서도 그것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테니...
    Read More
  5. 전진발리.. 특히 느린 공에는

    발리를 하는 중에 앞으로 전진하지 않고 제자리에서만 발리를 한다면, 계속 방어적인 발리만 해야 한다. 심지어 네트에 쳐 박히는 발리를 하게 된다. 발리중에 네트쪽으로 전진하지 않...
    Read More
  6. [번역] 뉴튼으로부터의 레슨

    ▲ Beginner(초보) 1. Perform a split-step - Newton's first law states that objects in motion tend to stay in motion, and objects at rest tend to stay at rest unless acted u...
    Read More
  7. [번역] 볼을 끝까지 본다는 의미

    Watch the ball? 볼을 봐라. What's your mind got to do with it? 그것(보는 것)으로 마음속으로는 무엇을 얻었니? We've all heard the phrase "Watch the ball" many many times. H...
    Read More
  8. 서브리턴.. 공의 바깥쪽 아래 공략

    서브시의 공은 약간 빠른 편이라, 이것을 제대로 공략해서 공격으로 연결하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어떤 전문가들은 첫 서브는 공격하지마라고 합니다. 그럼 서브리턴을 할 때시...
    Read More
  9. 자신만의 'timing'과 'rhythm'의 경기진행이 높은 승률의 비결

    Rhythm에 대해 좀 알아볼려고 인터넷을 뒤져 보았는데, 게중에 괜찮은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rhythm(저의 생각 ^^;;)과는 약간 다릅니다.) 위의 글에서는 임팩트시에 ...
    Read More
  10. (백핸드 타점 적응) 백슬라이스는 드라이브보다 한 템포 쉬었다가 치는 느낌

    백핸드는 2종류가 있습니다. 그 둘의 가장 큰 차이점은 타점의 위치입니다. 아시겠지만,, 백드라이브는 앞발 기준으로 상당히 앞에서 형성됩니다만,백슬라이스는 앞발보다 약간 앞에 ...
    Read More
  11. 공을 관찰하는 연습 - 스플릿 스텝 타이밍 만들기

    테니스에서 가장 고려되어야 할 것중에 두 가지가 눈과 잔발입니다. 눈이 중요한 것이 이 넘의 정보가 있어야 뇌에서 판단을 해서 발과 상체가 최적화될 수 있습니다. 랠리가 될 때 안...
    Read More
  12. (에러 50% 줄이기)무릎을 펴지 말아야 할 때,, 서브리턴, 짧은 볼, 자리를 늦게 잡았을 때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