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 쉽게 관찰해 보기..//공의 높이에 맞추어,, 무릎 구부리기

먼 공에서 돌(stone)이 날라 옵니다.

피해야겠죠..


곡선으로 오는 돌을 피하기가 편할까요..


직선으로 오는 돌을 피하기가 편할까요..

피하지 못하면,, 몸에 맞습니다..

몇 번 해 보면,, 아마도,, 직선으로 날라오는 공을 피하기가 더 쉬움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자,, 그럼,, 전혀 직선이지 않은 테니스공을 좀 관찰하기 위해서,, 이 생각을 이용해 봅니다.

공은 네트를 지나서,, 직선같이 오다가,, 서서히 떨어집니다.

바운드되었다가,,다시,, 포물선을 그리면서 내게도 옵니다.


여기에서 3가지 상황을 설정해 봅니다.(바운드는 나의 앞 2~2.5m 전방에서 일어납니다..)

hjg.JPG


첫번째는..


무릎을 전혀 구부리지 않고,, 공이 날라오는 모습을 관찰합니다.

두번째는..


무릎을 구부려서,, 눈의 높이가 30cm정도 낮아진 상태에서 공을 관찰해 봅니다.

세번째는..


처음에는 서 있다가,, 바운드되기전에,, 공의 높이가 낮아지기전부터,, 무릎을 같이 구부려줍니다..


첫번째는..


눈을 아래로 하면서,, 공이 곡선으로 변하고,, 바운드후에 변하는(바운드후에는 심하게 변하는 느낌)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눈보다는 약간 아래이지만,, 첫번째 상황보다는 눈의 높이와 차이가 적으므로,, 그래도 관찰하기 쉽습니다.

세번째는..


공의 눈이가 낮아지면서,, 무릎도 구부리기 시작한다고 했습니다. 공이 낮아지기 시작하는 순간까지는 직선에 가깝습니다.. 공이 낮아집니다. 그때 무릎을 구부리면,, 공의 높이변화는 없습니다.


그런,, 공이 높이가 변하는데도,, 눈의 높이가 같이 낮추기때문에,, 눈은 같은 높이로 인식합니다. 위의 그림에서보면,, a에서 b 구간까지입니다.

물론,, b이하까지 무릎을 더 구부릴 수는 없습니다..


보통 생각하면,,


1번은 당연히 안 좋은 것을 아실 겁니다.


2번은 정답과 비슷합니다만,, 공의 리듬과는 관계없이 무릎을 구부리는 것이 됩니다.

3번은 공의 높이변화에 따라,, 무릎의 구부리므로,,(즉,, 눈의 높이를 낮추므로),, 곡선을 직선으로 인식하는 구간이 많아져서,, 그만큼 눈이 공을 인식하기가 더 쉽습니다..


결론..

공의 높이변화에 따라 무릎을 구부려(눈 높이를 변화시켜),, 공의 직선화구간을 증가시키면,, 관찰하기 쉬운 구간이 늘어납니다.


(물론, 바운드시에 관찰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만큼 쉽지는 않다는 뜻입니다..쉽지 않는 그 구간을 최대한,, 줄여보자는 의미도 있습니다.)


그럼,, 실전에서는 어떻게 하나..

무릎을 구부려 25-30cm정도 구부린다고 합니다(개인마다 다를 것입니다..) 상대가 스트로크를 합니다.공이 네트를 넘으면서,, 서서히 공이 낮아집니다.

공의 높이에 눈의 높이를 맞추는 기분으로 무릎을 구부리면 됩니다.(같은 높이를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정한 높이차를 유지)

[[무릎을 구부린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고,, 공의 높이에 눈을 맞추면 됩니다.]]




[실전에 꼭 필요한 이론.연습방법]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애거시짝퉁 2006.02.13 17:00
    참고로만 하세요..
  • bluesky 2006.02.17 21:07
    궁금점 하나.
    무릎을 25~30cm정도 구부리려면 거의 무릎과 허벅지의 각이 수직이 됩니다.
    무릎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여야 한다는 점에서는 동의합니다만
    로우발리라면 모를까 스트로크에서는 그정도 움직이기가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실제로 그 정도 구부리시나요? ^^

    궁금점 둘.
    제가 bi-focal system에 관련한 글에도 썼다시피 눈은 상하좌우움직임에 비해 전후움직임을 파악하는 능력이 떨어집니다.
    직선화구간을 늘리면 전후움직임에 대한 인지력이 현저히 저하될 것 같은데요?

    궁금점 셋.
    서비스라인부터 베이스라인까지의 거리가 5.5미터정도 되는데
    바운드와 임팩트를 2~2.5미터로 설정한 것은 꽤 익스트림한 라이징샷이 아니고서야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 애거시짝퉁 2006.02.17 22:46
    선수시범 동영상을 보면,, 머리 하나가 쑥~ 내려오는 동영상이 있습니다.
    어디선가 보았는데,,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
    (기억이 났으면,, 링크를 걸어볼까 고민을 하기는 했습니다..)

    이론을 많이 아시는 것 같던데,, 이 동영상은 안 보셨나봐요..
  • 바구 2017.07.31 07:27

    좋은 습관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1. 동체시력에 대한 생각 몇 가지-눈과 고개를 같이 움직여야

    모사이트에서 동체시력에 대한 저의 질문에 '오우영'님이 해 주신 답변입니다. 한번 읽어보세요. 특히 눈동자를 돌려서 공을 보지 말라는 것이 괜찮아 보입니다.(고개 돌려서 공보기~)...
    Read More
  2. 레슨 때 꼭 점검해야 할 사항들 몇가지

    사진=테니스피플 레슨을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 꼭 점검해야 할 10가지 사항들...이 방식을 따른다면, 좀 더 효율적인 레슨이 될 것이다. 1. 레슨을 지도하는 사람은 시작전에 '...
    Read More
  3. 손목사용 포핸드(서브)의 핵심

    1. 세미웨스턴과 웨스턴그립에서, 임팩트시에 손목사용은 더 많은 탑스핀을 만들어낼 수 있다. 탑스핀을 더 많이 만들수 있고 아웃이 되는 경향이 줄 뿐 아니라, 공도 더 강하게 칠 ...
    Read More
  4. 시합에서 소심한 플레이 극복하기.. 대회구력이 필요한 이유

    사진=테니스피플 작년에 외부대회 참가를 4번 정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경기를 해 보니, 동네의 친선경기와는 다르게,,평상시의 샷을 자신있게 할수가 없더군요. 혹시 나갈까봐 스윙...
    Read More
  5. 경기가 잘 안풀릴때 점검해야 할것 - 리듬속에서 경기를 하고 있는가?

    경기를 하면서 경기 중간중간에 고려해 볼 수 있는 것들 5가지 아래의 넷중에 하나가 발생하고 있다면, 즉시 고쳐야 다시 자신의 리듬속에서 경기를 진행할 수 있다. 1 [백슬라이스로 ...
    Read More
  6. 점으로 예측하고 임펙트하는 습관 들이기.. 앞뒤보다는 고저의 오차 때문에 파워가 안 실림

    공을 바닥에 바운드후에 올라오는 공을 정점에서 임팩트(스윙)을 해 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이렇게 해 보면,..상당한 파워를 가지면서 자신이 원하는 지점으로 날라가는 경우가 많...
    Read More
  7. 탑스핀에서 뽀인트중 하나..

    아래는 백핸드 탑스핀에 대한 그림이지만, 포핸드에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왼족 그림을 보시면, 임팩트후에 라켓헤드만 바로 위로 올라갑니다. 오른쪽 그림은 그립이 먼저 가고 라켓...
    Read More
  8. 백탑스핀을 치는데도 플랫성 볼이 되는 또 다른 이유.. 타점이 늦어서

    백핸드(탑스핀)을 치다보면,, 탑스핀으로 쳤는데도 공이 플랫성 드라이브도 갈 때가 있습니다. 아마도 이것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으신 분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라켓 그립도 공 아래...
    Read More
  9. 서브리턴에서 배울 수 있는 것들 - 좋은 서브 리턴의 조건들

    테니스에서 연습할 기회가 없는 것중에 하나가 서브리턴입니다. 이건 누가 서브연습을 해야, 반대편코트에서 해 볼 수 있습니다.(상대방 서브리턴 연습하라고 일부러 서브를 해 주는 ...
    Read More
  10. 경기의 리듬을 익히는 연습드릴

    페더러의 인터뷰에서 기자.. 예전의 그것에 비해서 모든 부분이 향상된 것 같다. 페더러.. 그렇지는 않다. 각 스트로크는 그 때 이미 완성되었었다. 페더러.. 어릴 때부터 관절쪽의...
    Read More
  11. 30분만에 테니스 실력을 발전시키는 방법들

    30분 안에 향상시켜 준다는 것은 거짓말인 거 아시죠 ^^** 전체적인 내용은.. 이 양반 얘기는 에러를 했다고 스스로에게 화를 내거나 실망을 하지 말고,왜 실수를 했는지 재빨리 판단...
    Read More
  12. (로딕) 파워포핸드 그 실체 // 어깨와 허리를 연결한 파워.. 점이 아닌 선(S-line)으로 파워내기..

    예전의 로딕...몸이 일찍 열린다. 상반신과 하반신이 함께 돌아버리기 때문에 그렇게 스윙이 가속되지 않는다. 현재와 비교해 신체의 꼬임이 적고 상체의 턴에 의지해?(글자가 안보임...
    Read More
  13. 프로선수들의 공 보는 방식.. 대략 3가지 패턴

    프로들이 공을 보는 방식은 대략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1.타점에 완전고정 페더러외는 잘 하질 않는 방식인데요. 리턴되어 오는 공을 계속 응시하다가 타점부위에서 스윙후에도 ...
    Read More
  14. (단식) 다운드라인은 '점수밭'중 하나// 플랫성 드라이브 >> 탑스핀

    단식을 하다보면,, 상대가 크로스로 공을 보내어서 포의 corner에서 공을 리턴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이런 공을 리턴할 때 기본은 [결]대로 보내는 것입니다. 그림에서 보면,, 1 같...
    Read More
  15. 공 쉽게 관찰해 보기..//공의 높이에 맞추어,, 무릎 구부리기

    먼 공에서 돌(stone)이 날라 옵니다. 피해야겠죠.. 곡선으로 오는 돌을 피하기가 편할까요.. 직선으로 오는 돌을 피하기가 편할까요.. 피하지 못하면,, 몸에 맞습니다.. 몇 번 해 보면...
    Read More
  16. 공격루트,, 연결구루트,, 절대 안 보낼려는 루트..

    그림 참조.. 경기를 하다보면,, 공을 보낼려면,, 루트를 정해서 해 보고,,공이 오는데로,, 그 때 그때에 따라 보내기도 하는데(어떨 때는 아무 생각없이 난타하듯이도 합니다).. 컨트...
    Read More
  17. 레슨전 5분의 준비운동

    레슨은 아침보다는 저녁에 받는 것이 좋다고들 합니다. 아침에 레슨을 받는 경우는 레슨시간에 맞춰 일어나기때문에, 코트에 가자마자 바로 레슨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면 ...
    Read More
  18. 'Feel'에 집중하라 그리고 포인트사이에 스스로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라.

    [Feel] 테니스에서 가장 필요한 능력중에 하나는 feel이다. 테니스에서는 생각이 중요하다는 말을 듣고, 너는 그 말에 속았을 것이다.(그 말을 부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대부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