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가 약하다, 에이스가 거의 없다 - 착지 후 축을 만들면 경쟁력이 있다.

by tenniseye

아무리 서브에 관한 기술을 습득하고 연습을 해도 신체적인 조건등으로 서브가 위력이 없고  더구나 에이스는 찾아보기 힘든 경우가 아마추어 동호인에게는 흔한 일이다.

 

본인의 서비스 게임에서 멋지고 강한 서브로 손쉽게 득점을 이어가고 게임을 마무리한다면 동호인에게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러나 현실이 그렇지 않으니...

 

서브가 약하더라도  단.복식에서 본인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낼 수 있는 확률을 높이는것이 꼭 필요하다.

 

핵심은 서브 후  코트안으로 왼발의 착지(오른손잡이 기준)와 더블어 몸의 축(중심)을 세우는 것이다.

 

왼발이 코트안으로 먼저 착지하게 되면 좀 더 자연스럽게 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아래..  서브 후 준비해야 할 것들을 분석한  [테니스 피플]의 글을 소개합니다.

 

페더러의 기술 - 서브 착지 

 

서브 임팩트가 끝나면 최종적으로 남는 것은 피니시다. 임팩트 된 후 볼이 라켓을 떠나면 더 이상 볼과 직접적으로 연계된 행동은 없다. 

 

이후부터는 상대편 리턴에 대한 대비다. 서브를 넣기 전에 서버는 서브의 구질과 방향을 결정해야 한다. 

 

그리고 상대편의 리턴 방향 역시 미리 예측해야 한다. 서브의 구질과 방향을 결정하고 리턴 방향을 예측하는 것이 옷을 고르는 일이라면 토스는 옷을 몸에 걸치고 첫 단추를 꿰는 것과 같다. 

 

착지는 마지막 단추라 생각하면 된다. 첫 단추가 잘 못 꿰어지면 마지막 단추가 맞을 수가 없듯, 토스가 좋지 않으면 피니시 역시 좋은 모습을 보이기 어렵다.

 

자신의 토스가 제대로 되었는가 아닌가를 판단하는 기준을 착지로 판단해도 좋다. 

 

좋은 착지가 어떤 것인가를 생각해 보고 역으로 추적해 가다 보면 결국 좋은 토스에 귀결되기 때문이다. 단추를 맨 끝에서부터 꿰어 가도 맞는 것처럼 말이다.

 

 

1.JPG

 

 

피니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착지

 

서브가 정말 좋아 노 터치 에이스가 나거나 서브 포인트가 난다면 그 이상 좋을 것은 없다

 

그러나 세계적인 선수들도 서브 에이스가 그리 빈번하게 나지 않는다

 

세계적인 선수들의 서브 패턴은 대동소이하다퍼스트 서브는 강력하다서브 에이스나 서브 포인트에 중점을 둔다세컨드 서브는 안전에 중점을 둔다그러나 세컨드 서브의 경향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

 

상대편의 리턴을 어렵게 만들어 자신의 3구가 좀 더 쉽게 볼이 올 수 있도록 서브를 넣는다는 기본 개념은 변함이 없다

 

그러나 세컨드 서브가 지난해부터 훨씬 과감해 졌다리턴이 좋아지고 과감해지자 안전한 서브만으로는 서브가 공격이 아니라 수비가 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톱플레이어의 더블 폴트 빈도수가 과거에 비해 오히려 많아진 이유다서브를 넣을 때는 항상 상대편의 리턴과 자신의 3구를 염두에 둬야 한다강력한 서브를 갖고 있지 않은 선수일수록 더 그렇다.

 

 착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축이다우리나라 선수들의 대부분은 서브를 넣을 때 임팩트시 이미 축이 왼쪽(오른손잡이 경우)으로 많이 기울어져 있다

 

기울어져 있는 축은 착지마저 불안정하게 만든다발이 코트 면에 닿을 때의 모습을 보면 국내 대부분의 선수들은 상체가 앞으로 많이 기울어져 있다

 

그 각은 하체를 기준으로 60~90°까지 다양하다그러나 세계적인 선수들특히 서브가 좋은 선수들의 착지 기울기를 보면 45°를 넘어가지 않는다.

 

착지 시 상체의 축이 서 있으면 2가지의 장점이 있다.

 

첫 째 - 다음 샷에 대비한 준비(홀드)를 빨리 할 수 있다.

 

둘 째 - 볼의 탄착점과 상대편 코트의 전반적인 상황(상대편의 움직임)을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3.JPG

 

 

이 말을 반대로 풀이해 본다면

 

 착지 시 축이 서 있지 않으면 다음 샷에 대한 준비가 늦고상대편 코트와 상대 선수의 움직임을 제대로 관찰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착지시 축이 무너지게 되면 베이스라인 밖에서 스트로크 싸움을 하는 선수들에게 있어 매우 큰 문제를 유발한다

 

특히 복식보다 단식에서 더 큰 문제점을 유발한다서브를 제대로 넣었다면 착지 시 발은 베이스라인 안쪽에 떨어진다서브 앤 발리어가 아니라면 보편적으로 선수들은 서브를 넣고 착지 후 착지 지점에서 1~2보 물러나서 3구를 준비한다이 동작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착지 후 3구 준비까지 최대한 빠른 시간에 동작이 이루어 져야 자신이 3구를 치는데 있어 여유가 생기는 것이다.

 

 착지 시 축이 앞으로 무너지면 무너질 수록 이 준비는 늦어질 수 밖에 없다. 과도하게 기울어진 축을 다시 세우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시간은 0.3~0.5초의 짧은 시간이다이 시간이 절대적으로는 짧은 시간일 지라도 테니스에 있어서는 꽤 긴 시간이다랠리 중 단 10cm를 따라가지 못해 상대편에게 포인트를 주는 샷이 비일비재한 것이 테니스이기 때문이다.

 

 착지시 축을 세우는 것은 세계적인 선수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특히 서브가 좋은 선수일 수 록 더 축을 잘 세운다.

 

 축을 제대로 세우고 착지를 해야 리시버가 리턴한 2구를 맞이하는데 있어 시간적인 여유가 더 생긴다. 2구를 잘 맞이해야 자신의 3구를 확실하게 상대편으로 날려 보낼 수 있다.

 

6.JPG

 

원문=http://www.tennispeople.kr/news/articleView.html?idxno=4061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TAG •


  1. notice

    테니스 중독 자가 진단법

    "테니스는 마약이다" "테니스가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라는 말을 듣는다면 이는 바로 테니스의 중독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운동도 중독이 되지만, 운동은 명상과 더불어 심신의 건강...
    read more
  2. 테니스를 잘 하려면 - 기술이 있어야 한다,기술이 체력이다

    윔블던 현지에서 세계 정상급들의 스텝과 기술을 보면서,,, 한국의 동호인이나 엘리트 선수들이 어떠한 점을 완성해야 탑 풀레이어가 될 수 있는가를 분석한 테니스 피플의 기사입니다...
    Read More
  3. 테니스와 골프는 어떤 관계인가

    테니스는 역동적이고 골프는 정적이며 테니스는 움직이면서 살아있는 볼을 치고 골프는 정 자세에서 죽은 볼을 친다? 골프와 테니스는 스윙, 슬라이스 등 일부 용어도 비슷하지만 매너...
    Read More
  4. 볼만 잘 봐도 준우승한다

    상대가 임팩트 할 때 집중을 해서 공을 봐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공의 크기가 5-6CM에 불과해 정말 공을 정확하게 본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어떨 때는 집중을 했다가 어떨 때는 ...
    Read More
  5. 서브가 약하다, 에이스가 거의 없다 - 착지 후 축을 만들면 경쟁력이 있다.

    아무리 서브에 관한 기술을 습득하고 연습을 해도 신체적인 조건등으로 서브가 위력이 없고 더구나 에이스는 찾아보기 힘든 경우가 아마추어 동호인에게는 흔한 일이다. 본인의 서비스...
    Read More
  6. 최선의 적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비욘 보그 vs 존 매캔로

    비욘 보그(Bjorn Borg, 1956- ) 비욘 보그는 1956년 6월 6일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 멀지않은 한 작은 도시 쇠데르텔리에(Sodertaljie)에서 태어났다. 유년기의 그가 테니스에 ...
    Read More
  7. 지구 멸망 한 시간전 라켓을 들다!

    세계 최대 테니스 코트 370면이 있는 곳 다가오는 우주 행성과의 충돌로 지구가 멸망하기 1시간 전이라면 무엇을 할까? 영국의 한 출판사가 인류 위협 관련 책 출간을 기념해 실시한 ...
    Read More
  8. 윔블던은 왜 윔블던일까요

    출국 전에 그저 그랜드슬램의 하나겠지하면서 한번은 좀 보자는 마음으로 윔블던으로 발길을 향했다. 주위에선 1년에 세번씩 그랜드슬램을 다니냐, 한국 선수도 없는데 뭐하러 가느냐...
    Read More
  9. No Image

    이형택, 랭킹 포인트 1점의 가치는? - 프로의 1포인트는 귀하고도 귀하다!

    한국을 넘어 아시안 프라이드(Asian Pride)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이형택(삼성증권, 45위) 선수가 얻는 투어랭킹 1포인트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남자 프로 테니스 대회(ATP Tour)에 ...
    Read More
  10. 페더러와 두 여자 이야기 - 미르카와 나브라틸로바 이야기

    한 여자는 현재의 황제 곁을 늘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연인이며, 또 한 여자는 그 여자를 탄생시켰다. 두 여자, 페더러의 연인 미르카와 여자 테니스의 살아있는 전설 나브리틸로바에...
    Read More
  11. No Image

    한국 여자 테니스, 변해야 산다

    추락하는 여자 테니스, 부활을 위한 제언 왜 위기인가? 테니스 동호인 중 동네 테니스 코트가 없어지거나 축소되는 것이 한국 테니스의 위기라고 진단(?)하는 분들도 있다. 결론부터 ...
    Read More
  12. 남자 테니스, 아시아 프라이드 계보 잇는다

    이형택, 임규태, 안재성 상승세...이형택 이후는 '글쎄' 이형택이 지난 9월 북미 하드코트 시즌과 US 오픈에서 선전하면서 한국 선수로서는 최초로 세계랭킹 36위권에 오르는 위업을 ...
    Read More
  13. 비정상을 정상으로- 우리는 왜 테니스를 하나요

    테니스피플 박원식 편집장 칼럼 삼복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경북 김천에선 한낮에 대통령기 초중고대학실업 테니스대회 단체전 경기가 열립니다. 우승, 준우승 하는 학교만 학...
    Read More
  14. 테니스코트에서 퇴임식한 교사의 사연은?

    테니스계 대부 이종훈 선생님... 이형택, 홍성찬 등 인재들 키워내 지난 2월 26일 강원도 춘천에 있는 송암 국제 테니스장에서는 한 사람의 퇴임식이 열렸다. 교직경력 총 42년중 교...
    Read More
  15. 윔블던스러움이란

    ▲ 영국 중산층 전통 칵테일 음료, 핌스. 윔블던 대회장에서 이것 한잔 안들고 다니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인기다. 한잔에 8파운드 정도 프랑스오픈은 한껏 멋을 부리는 대회이고 윔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