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선의 적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비욘 보그 vs 존 매캔로

by tenniseye

 

비욘 보그(Bjorn Borg, 1956- ) 


비욘 보그는 1956년 6월 6일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 멀지않은 한 작은 도시 쇠데르텔리에(Sodertaljie)에서 태어났다. 유년기의 그가 테니스에 현혹된 것은 아주 우연한 계기에 의해서 였다.

 

그가 9세 되던 해 어느 날 그의 아버지가 소규모 탁구대회에서 상품으로 받은 테니스 라켓을 집에서 우연히 보게 된 어린 비욘이 아버지로부터 라켓을 건네 받고서 테니스와의 첫 만남을 이룬 것이다.

 

당시 아이스하키에도 재능이 있었던 어린 비욘은 방과후 매일 3시간동안 훈련해야 하는 아이스 하키를 그만두고 하키에서 배운 기술을 테니스에 접목시키기 시작한다.

 

비욘보그의 투핸드 백핸드와 육중하고 날카로운 톱스핀 기술의 원천은 바로 여기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손목의 유연성을 확보하기위해 탁구선수들의 기술들을 눈여겨보기 시작한 것도 이때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어린 비욘이 테니스 선수로 성공하리라고 믿지 않았다.

 

당시 눈과 얼음의 나라 스웨덴에서는 비인기종목인 테니스보다는 스키나 아이스하키 등의 동계종목이나 축구와 같은 인기스포츠에서 성공할 확률을 더 높게 보았기 때문이다. 

 

1981년 윔블던 결승과 US오픈 결승에서 존 메켄로에게 연패당한 이듬해 은퇴를 선택한(공식 은퇴발표는 1983년) 비욘보그는 ?은퇴 이유는 자신의 이름을 딴 디자인 라벨 그룹(Design Label Group)의 사업에 매진하기 위함이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스웨덴 언론의 각종 루머에 시달려야했다.

 

이미 18세부터 스웨덴을 떠나 소득세가 없는 모나코의 몬테카를로에 정착했었던 보그는 그동안 벌어들인 소득에 대해 언론으로부터 집중추궁을 받기도 하였고 그가 이태리 밀라노에서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기도했다는 허무맹랑한 신문보도 때문에 소송에 휘말리기도 하였다.

 

언론의 근거없는 추궁은 계속되어 나중에 그가 컴백할 당시(1991년 다시 자신의 우드라켓을 들고 컴백하였지만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에도 재산을 탕진하고 재정상의 이유 때문에 테니스를 재개한다는 루머에 시달리기도 하였다. 그가 현재 스톡홀름 주변의 작은 섬 잉가로(Ingaroe)에 정착한 이유도 이러한 시달림에서 벗어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원문=https://tenniseye.com/xe/profile/110995

 

존 매켄로 (본명: John Patrick Mcenroe Jr. 1959- ) 


70년대 중반부터 지미 코너스와 비욘 보그의 경쟁구도가 가속화될 무렵, 남자 테니스계는 또 하나의 신예 선수의 등장으로 3파전 양상을 띠게 되는데 그가 바로 ‘코트의 반항아’ 또는 ‘코트의 악동’으로 불리웠던 미국의 존 매켄로이다.

 

미국은 지미 코너스에 이어 매켄로의 등장으로 70년대 중반까지 명성을 떨쳤던 호주 테니스를 따돌리게 되었으며 두 미국인은 스웨덴의 비욘 보그와 함께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3파전 테니스 전쟁을 치르게 된다. 


존 매켄로는 1959년 2월 16일 독일의 비스바덴(Wiesbaden)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가 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독일에 주둔하고 있었던 미 공군 소속이었기 때문에 아버지의 독일 근무기간에 존 매켄로가 태어나게 된 것이며 얼마후 가족은 곧 미국으로 귀국, 어린 존 매켄로는 유년기를 뉴욕주 더글라스턴(Douglaston)에서 보내게 되었다.

 

그는 이곳에 있는 포트 워싱턴 테니스 학교에서 본격적인 테니스 지도를 받기 시작하였고 빼어난 실력을 발휘, 차세대 미국의 기대주로서 각광을 받기 시작하였다. 

 


그에게 처음으로 국제적 관심이 집중된 것은 그의 나이 18세 때인 1977년. 프랑스 오픈 혼합복식에서 자신의 파트너인 메리 카릴로(Mary Carillo)와 함께 우승을 차지하면서부터 이다.

 

같은해 윔블던에서는 준결승까지 진출(지미 코너스에게 4세트만에 패배), 오픈시대이후 최초로 예선통과자, 아마추어로서 준결승 진출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그는 캘리포니아의 스탠포드 대학교에 입학했지만 이듬해인 1978년 전미 대학선수권에서 우승하면서 학교를 그만두고 비로소 프로의 길을 걷게 된다.

 

프로 데뷔후 반년간 49승 7패를 기록했던 존 매켄로는 곧바로 데이비스컵 미국대표로 발탁되어 5년만에 미국이 데이비스컵을 차지하는데 일조하기도 하였다. 어머니의 영향으로 다른 미국 선수들보다도 국가관이 투철했던 매켄로는 이후 12년간(78-84, 87-89, 91-92)이나 데이비스컵 미국대표로 활약하게 된다. 

 

존 매켄로의 등장으로 73년 이후 집계된 컴퓨터 랭킹에도 지각변동이 있었다.

 

77년 8월부터 80년 3월까지 지미 코너스와 비욘보그가 서로 나누었던 1위의 자리를 드디어 존 매켄로가 차지면서 랭킹1위의 구도는 비욘 보그-존 매켄로로 바뀌었다.

 

이러한 구도는 81년까지 지속되다가 비욘 보그가 은퇴하자 랭킹1위 쟁탈전은 다시 지미 코너스-존 매켄로로 바뀌었으며 이는 83년 2월 이반 랜들(Ivan Lendl)이 1위를 차지할 때까지 계속된다.

 

원문=https://tenniseye.com/xe/profile/110965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TAG •


  1. notice

    테니스 중독 자가 진단법

    "테니스는 마약이다" "테니스가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라는 말을 듣는다면 이는 바로 테니스의 중독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운동도 중독이 되지만, 운동은 명상과 더불어 심신의 건강...
    read more
  2. 한국 동호인 테니스의 세대 단절을 느끼면서...

    테니스를 처음 시작할때부터 들었던 얘기가... "코트에 젊은 사람이 없다.. 나이 든 사람만 테니스를 처서 문제다" 였습니다. 그러부터 10년이 지났고... 아직까지도 똑같은 얘기가 ...
    Read More
  3. 테니스를 잘 하려면 - 기술이 있어야 한다,기술이 체력이다

    윔블던 현지에서 세계 정상급들의 스텝과 기술을 보면서,,, 한국의 동호인이나 엘리트 선수들이 어떠한 점을 완성해야 탑 풀레이어가 될 수 있는가를 분석한 테니스 피플의 기사입니다...
    Read More
  4. 테니스와 골프는 어떤 관계인가

    테니스는 역동적이고 골프는 정적이며 테니스는 움직이면서 살아있는 볼을 치고 골프는 정 자세에서 죽은 볼을 친다? 골프와 테니스는 스윙, 슬라이스 등 일부 용어도 비슷하지만 매너...
    Read More
  5. 볼만 잘 봐도 준우승한다

    상대가 임팩트 할 때 집중을 해서 공을 봐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공의 크기가 5-6CM에 불과해 정말 공을 정확하게 본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어떨 때는 집중을 했다가 어떨 때는 ...
    Read More
  6. 서브가 약하다, 에이스가 거의 없다 - 착지 후 축을 만들면 경쟁력이 있다.

    아무리 서브에 관한 기술을 습득하고 연습을 해도 신체적인 조건등으로 서브가 위력이 없고 더구나 에이스는 찾아보기 힘든 경우가 아마추어 동호인에게는 흔한 일이다. 본인의 서비스...
    Read More
  7. 최선의 적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비욘 보그 vs 존 매캔로

    비욘 보그(Bjorn Borg, 1956- ) 비욘 보그는 1956년 6월 6일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 멀지않은 한 작은 도시 쇠데르텔리에(Sodertaljie)에서 태어났다. 유년기의 그가 테니스에 ...
    Read More
  8. 지구 멸망 한 시간전 라켓을 들다!

    세계 최대 테니스 코트 370면이 있는 곳 다가오는 우주 행성과의 충돌로 지구가 멸망하기 1시간 전이라면 무엇을 할까? 영국의 한 출판사가 인류 위협 관련 책 출간을 기념해 실시한 ...
    Read More
  9. 윔블던은 왜 윔블던일까요

    출국 전에 그저 그랜드슬램의 하나겠지하면서 한번은 좀 보자는 마음으로 윔블던으로 발길을 향했다. 주위에선 1년에 세번씩 그랜드슬램을 다니냐, 한국 선수도 없는데 뭐하러 가느냐...
    Read More
  10. No Image

    이형택, 랭킹 포인트 1점의 가치는? - 프로의 1포인트는 귀하고도 귀하다!

    한국을 넘어 아시안 프라이드(Asian Pride)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이형택(삼성증권, 45위) 선수가 얻는 투어랭킹 1포인트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남자 프로 테니스 대회(ATP Tour)에 ...
    Read More
  11. 페더러와 두 여자 이야기 - 미르카와 나브라틸로바 이야기

    한 여자는 현재의 황제 곁을 늘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연인이며, 또 한 여자는 그 여자를 탄생시켰다. 두 여자, 페더러의 연인 미르카와 여자 테니스의 살아있는 전설 나브리틸로바에...
    Read More
  12. No Image

    한국 여자 테니스, 변해야 산다

    추락하는 여자 테니스, 부활을 위한 제언 왜 위기인가? 테니스 동호인 중 동네 테니스 코트가 없어지거나 축소되는 것이 한국 테니스의 위기라고 진단(?)하는 분들도 있다. 결론부터 ...
    Read More
  13. 남자 테니스, 아시아 프라이드 계보 잇는다

    이형택, 임규태, 안재성 상승세...이형택 이후는 '글쎄' 이형택이 지난 9월 북미 하드코트 시즌과 US 오픈에서 선전하면서 한국 선수로서는 최초로 세계랭킹 36위권에 오르는 위업을 ...
    Read More
  14. 비정상을 정상으로- 우리는 왜 테니스를 하나요

    테니스피플 박원식 편집장 칼럼 삼복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경북 김천에선 한낮에 대통령기 초중고대학실업 테니스대회 단체전 경기가 열립니다. 우승, 준우승 하는 학교만 학...
    Read More
  15. 테니스코트에서 퇴임식한 교사의 사연은?

    테니스계 대부 이종훈 선생님... 이형택, 홍성찬 등 인재들 키워내 지난 2월 26일 강원도 춘천에 있는 송암 국제 테니스장에서는 한 사람의 퇴임식이 열렸다. 교직경력 총 42년중 교...
    Read More
  16. 윔블던스러움이란

    ▲ 영국 중산층 전통 칵테일 음료, 핌스. 윔블던 대회장에서 이것 한잔 안들고 다니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인기다. 한잔에 8파운드 정도 프랑스오픈은 한껏 멋을 부리는 대회이고 윔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