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JPG

 

 

 

테니스를 처음 시작할때부터 들었던 얘기가...

"코트에 젊은 사람이 없다..  나이 든 사람만 테니스를 처서 문제다" 였습니다. 그러부터 10년이 지났고... 아직까지도 똑같은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코트 고령화....같이 운동하던  대선배님(49세)이 .. 클럽 총무일로 바쁘신것을 보고..

"형님. 이제... 슬슬 회장하시고 총무는 어린 친구들한테 물려주셔야지요... "

형님 답 : 야! 클럽에 내 밑으로 한 넘 있어.. 신입도 죄다 60대만 들어와. 
 

이러다가 평생 총무하긋어..ㅠㅠ

네...  ㅠㅠ


코트 노령화는 계속 진행중입니다.

저는..아파트 단지 코트에는 잘 가지 않습니다. (텃세가 싫고 눈치도 보이고..) 토요일에 일이 있어 단지 코트에서 운동을 하게 됐고...

초면에 나이지긋한 분으로부터 텃세 + 신사답지않음 을 느끼고...속으로 .. '이러니깐 코트에 죄다 늙은이 밖에 없지....' 라고 한숨을 쉬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공교롭게...친한 동생이 초청해줘서, 수도권 2030테니스 모임을 가게 됐습니다.

따로 모임 광고도 하지 않고 밴드만 개설했는데...  꽤많은 사람들이 모였고..초면에도 즐겁게 운동하는 것을 보면서..  저또한 퍽 즐거웠습니다.

테니스의 세대간 단절을 느낍니다...

어느 오픈부 고수님께서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옛날 나 어릴때는 클럽 들어가서 막내생활 하고.. 형들한테 공배우고.. 그렇게 컸는데...요즘 젊은 친구들은 자기들끼리 치더라..   그런데.ㅋㅋ 자기들끼리 모여서 시합도 나가고... 우승도 하고 그러더라. 세상이 바뀌었어 .'

네. 예전에는 그러했지만... 요즘 젊은층에게... 옛날 클럽 막내생활을 하라구하면.....  대부분 받아들일수 없습니다. 

테니스를 즐기고 싶은..  젊은 세대들은 소위 자기들끼리(?) 치는 모임에 나가게 됩니다.지역마다 2030모임이 활발하게 운영되는 것은 이런 이유로 보입니다.

그럼 돈 얘기로 돌아가서...테니스 업계는 매년 단군이래 최대 불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침체...40대이상 동호인은 테니스에 많은 돈을 쓰려 하지 않습니다. 최소한의 장비... 지출....

돈을  쓰는 2·30대 동호인은 점점 줄어들고, 청년경기도 좋지 않으니....테니스 시장 침체는 어찌보면 당연한 것일 겁니다.

 

Screenshot_2018-01-07_at_23.14.00.png

 


십수년 전부터 코트에서 젊은 사람들 키우자, 잘해주자라는 말은 계속 있었지만... 젊은 비기너 들이 코트에서 느끼는 장벽은 더욱 높아져만 갑니다.

나이많은 꼰대 들이라고 벽을 쌓는 젊은층들....요즘 젊은것들이 끈기가 없다고... 수십년 전 막내생활 떠올리는 장년층들....세대간 갭이  해결될수 있는 실마리는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다시 돈 얘기로....
 

테니스 사업적인 관점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2030쪽에 눈을 돌려서 젊은층에게 어필하는 마케팅 전략을 써야하는지...기존 구매층의 소비를 끌어오는 전략을 취해야 하는지...

이번 주말...텃세가득한 아파트 코트와..  왁자지껄한 2030모임을 느끼고...생각이 많아 지네요. ㅎ

감사합니다.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 tenniseye 01.13 15:37
    인구는 줄고,,따라서 자연스럽게 테니스 동호인 수와 클럽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정말 동업자 정신이 필요한 시기 같습니다..누구나 코트에 나오면 반갑게 맞아주고,,너무 과잉 친절까지는 아니더라도...다시 코트에 나오고 샆은 마음이 들고 위축들지 않게 맞아준다면....

    그나마 테니스 입문자가 줄어드는 속도를 좀 더디게 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동업자 정신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1. 한국 동호인 테니스의 세대 단절을 느끼면서...

    테니스를 처음 시작할때부터 들었던 얘기가... "코트에 젊은 사람이 없다.. 나이 든 사람만 테니스를 처서 문제다" 였습니다. 그러부터 10년이 지났고... 아직까지도 똑같은 얘기가 ...
    Read More
  2. 테니스를 잘 하려면 - 기술이 있어야 한다,기술이 체력이다

    윔블던 현지에서 세계 정상급들의 스텝과 기술을 보면서,,, 한국의 동호인이나 엘리트 선수들이 어떠한 점을 완성해야 탑 풀레이어가 될 수 있는가를 분석한 테니스 피플의 기사입니다...
    Read More
  3. 테니스와 골프는 어떤 관계인가

    테니스는 역동적이고 골프는 정적이며 테니스는 움직이면서 살아있는 볼을 치고 골프는 정 자세에서 죽은 볼을 친다? 골프와 테니스는 스윙, 슬라이스 등 일부 용어도 비슷하지만 매너...
    Read More
  4. 볼만 잘 봐도 준우승한다

    상대가 임팩트 할 때 집중을 해서 공을 봐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공의 크기가 5-6CM에 불과해 정말 공을 정확하게 본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어떨 때는 집중을 했다가 어떨 때는 ...
    Read More
  5. 서브가 약하다, 에이스가 거의 없다 - 착지 후 축을 만들면 경쟁력이 있다.

    아무리 서브에 관한 기술을 습득하고 연습을 해도 신체적인 조건등으로 서브가 위력이 없고 더구나 에이스는 찾아보기 힘든 경우가 아마추어 동호인에게는 흔한 일이다. 본인의 서비스...
    Read More
  6. 최선의 적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비욘 보그 vs 존 매캔로

    비욘 보그(Bjorn Borg, 1956- ) 비욘 보그는 1956년 6월 6일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 멀지않은 한 작은 도시 쇠데르텔리에(Sodertaljie)에서 태어났다. 유년기의 그가 테니스에 ...
    Read More
  7. 지구 멸망 한 시간전 라켓을 들다!

    세계 최대 테니스 코트 370면이 있는 곳 다가오는 우주 행성과의 충돌로 지구가 멸망하기 1시간 전이라면 무엇을 할까? 영국의 한 출판사가 인류 위협 관련 책 출간을 기념해 실시한 ...
    Read More
  8.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동호인들, 테니스 문화 변화 추구해야 축구, 야구에 이어 3번째로 많은 동호인을 보유하고 있는 테니스는 19세기 말 미국선교사들에 의해 처음...
    Read More
  9. 아마추어 클럽 - 이렇게 만들면 된다

    취미 혹은 경제적 이익, 기타 다른 이유로 일정한 틀 아래 하나의 조직을 만든다는 것은 쉽지 않다. 취미생활이 목적이라면 개개인의 환경과 여건, 즐기는 방식이 서로 달라 이해와 조...
    Read More
  10. 윔블던은 왜 윔블던일까요

    출국 전에 그저 그랜드슬램의 하나겠지하면서 한번은 좀 보자는 마음으로 윔블던으로 발길을 향했다. 주위에선 1년에 세번씩 그랜드슬램을 다니냐, 한국 선수도 없는데 뭐하러 가느냐...
    Read More
  11. No Image

    이형택, 랭킹 포인트 1점의 가치는? - 프로의 1포인트는 귀하고도 귀하다!

    한국을 넘어 아시안 프라이드(Asian Pride)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이형택(삼성증권, 45위) 선수가 얻는 투어랭킹 1포인트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남자 프로 테니스 대회(ATP Tour)에 ...
    Read More
  12. 페더러와 두 여자 이야기 - 미르카와 나브라틸로바 이야기

    한 여자는 현재의 황제 곁을 늘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연인이며, 또 한 여자는 그 여자를 탄생시켰다. 두 여자, 페더러의 연인 미르카와 여자 테니스의 살아있는 전설 나브리틸로바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