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로브는 볼의 아래 옆면을 살짝 긁어 주면서 올리는 탑 스핀로브가 있습니다.

탑스핀 로브는 상대방이 데쉬해서 발리로 들어 올 때에 많이 쓰이는 기술입니다.  스핀을 많이 걸어 주기 때문에 엔드라인 근처까지 보낼 수 있으며, 바운드 후 멀리 튀어올라 가기 때문에 상대편이 잡지 못하게 됩니다.  또한, 낙차속도가 커서 스메싱하기에는 시간 조절을 잘 해야 합니다.



먼저, 초보분을 위해서 로브가 무엇입니까?

상대의 머리 위로 공을 띄워 보내는 것이죠. 이 로브란 것이 얼마나 어렵고 또, 잘만 익히면 훌륭한 무기가 된다는 것을 잘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

선수들의 복식 플레이를 눈여겨 본 사람들은 의외로 선수들이 자신들끼리 시합에서 로브를 많이 구사한다는 걸 느꼈을 겁니다.


못 느끼신 분들은 이제라도 주의를 기울여서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단식에서도 예외는 아닙니다. 멋진 패생샷 만이 인상적으로 뇌리에 남아서 그렇지 로브의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단식에서 로브를 치지 않으면 결코 좋은 패싱샷을 날릴 수 없다는 걸 아셔야 합니다. 


복식에서는 더욱 뼈저리게 느껴지는 것이 두 선수가 네트를 점령하고 있을 때 편안하게 패싱을 날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결코 받아 치기 식으로는 확률높은 패싱을 할 수가 없고, 또 로브를 사용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패싱의 성공률이 반감하는게 사실입니다.


좌우가  막히면 위를 이용할 수 있는 로브, 이것을 아주 훌륭한 기술이라고 머리 속에 박아 놔야만 합니다.

로브를 잘못 올리면 실점으로 이어지며, 위험성이 많은 샷이기도 하지만, 넘기기만 한다면 바로 공수 전환이 이루어지는 멋진 기술입니다. 


또 구지 넘어가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상대의 중심을 흐트러 놓을 수만 있다면 그것도 아니라면 상대의 강한 공격을 높이 들어올려 시간을 벌고 궁지에 몰려 진영을 바로 잡을수 있다는 게 이점입니다. 


또한, 서비스라인 뒤에서 바로 포인트로 연결 시킬 수 있는 스매시를 가진 아마추어는 드무늬까 그리 강하지 않은 공이 반구가 되고 이때 다시 로브 또는 스트로크를 반복하면 상대의 이동량이 많아져서 빨리 체력을 감소 시킬 수 있다는 전략적인 사용법도 있습니다. 




이렇게 이점이 많은 기술이 바로 로브입니다.

왜 동네에서 구력이 오래된 별거 아닌거 같은 장년층들하고 시합해 본 경험이 있는 분은 아실겁니다. 그 분들은 걸핏하면 로브고 다른 건 그냥 넘기기만 하죠. 


해서 별거 아니구나 하면서 시합을 멋지게 하려고 하면 '어 분명히 이길 수 있는데 하면서 열 받아가며 경기에 져본 경험들이 있을지 모르겠군요.


물론 콘트롤도 좋지만 특히 로브에 녹아나는 자신을 보면서 화가 나기도 하지만, 이렇게 이야기하곤 하죠.. 실력은 내가 좋은데 그놈의 로브 대응을 잘 못해서 진거야.. 


 정말 얼토당토 않은 말이고, 주제파악을 못하는 말이라고 밖에 할 수가 없습니다. 명백히 실력의 차이로 진 겁니다.....

이정도 이야기하면 로브가 얼마나 중요하고 로브라는 기술이 테니스에서 얼마나 비중이 있는가 하는 것을 느끼셨을 겁니다.....

로브의 종류

로브는 바운드 후의 공을 스트로크 한다는 점은 그라운드 스트로크와 비슷하다.

대개 네트에 위치하는 상대편 머리 위로 높게 보내거나 상대편의 위력적인 타구를 되받아 칠 때 행해지는 수비형의 타구법이다.

그러나 상대편의 손이 닿지 않는 높이로 코트 깊숙히 떨어지게 함으로써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점수와 연결될 수 있는데 이런 로브를 흔히 공격형 로브라 한다.

보통 수비형 로브에서는 스핀이 없거나 백스핀이 걸리기 쉬우나 공격시에는 톱스핀 로브가 이용된다.

1. 포핸드 톱스핀 로브

샷 보다도 큰 스윙으로 볼을 들어 올린다.

타점은 왼발 옆이며 만약 뒤로 빠지거나 앞에 놓이면 볼에 충분한 톱스핀 회전을 걸 수 없다.

체중을 뒤에 둔다.

벽을 문질러 올리는 이미지로 스윙한다.

체중을 뒤에 뒤면 스핀로브와 높이도 얻을 수 있다.

테이크 백에서는 패싱샷으로 친다고 하는 자세다.

얼굴의 좌측부분으로 팔로드로우 한다.

2. 포핸드 슬라이스 로브

테이크 백에서 라켓은 위를 향한 면을 만든다. 테이크 백을 높게 잡으면 로브인지 패싱인지 파악하기 어렵게 된다.

포핸드 슬라이스는 테이크백을 45도 각도로 스윙한다. 그러나 로브를 할 경우 라켓은 위를 향한 면을 유지한채 수평으로 앞으로 가져간다.

라켓을 휘두른다기 보다는 밀어낸다는 감각으로 스윙한다. 라켓을 밀어냄과 동시에 체중 이동도 뒤로부터 앞으로 한다.

어깨에 힘을 빼고 손목을 고정하고 자연스럽게 스윙한다. 


3. 백핸드 톱스핀 로브


준비자세로부터 스윙이 빨리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여유가 있어야 한다.

오른발을 내딛어 패싱으로 치는 상태를 만든다. 벽을 문질러 올리는 이미지로 스윙한다. 오른발 약간 앞에 벽을 만들어 와이퍼 스윙한다.

손목의 뒤로부터 앞으로 움직임을 억제하여 왼쪽 아래로부터 오른쪽 위로 스윙하는 이미지로 손목을 움직인다.

  4. 백핸드 슬라이스 로브

우선 위를 향한 면을 만들어 높은 위치로 테이크 백 한 뒤 라켓을 밀어내고 체중도 앞쪽으로 이동해 간다.

팔로드로우로 체중은 완전히 앞으로 옮겨지고 손목은 돌리지 않은 채 마지막 동작을 취한다.

라켓의 수평 이동은 체중을 볼에 맡기고 신체를 부딪치는 이미지로 하면 스윙이 안정된다. 손목을 고정시키고 헤드를 빼지 않는 것으로 면의 떨림을 방지할 수 있고 샷이 안정된다.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