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핸드가 포핸드보다 쉽다고 하는 이유 - 실전 이론들 - 테니스 교실 - 테니스 뉴스. 이론.기술분석


백핸드가 포핸드보다 쉽다고 하는 이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어느 수준이상이 되는 동호인들은 한결같은  백핸드보다 포핸드가 더 어렵다고 합니다.

포핸드가 더 어렵다니..

이것에 대해 나름대로 해석을 해 보겠습니다.

우선 쉽다는 백핸드의 동작을 보면,,

 

공이 백쪽으로 오면,,유니턴을 하면서 오른발-왼발을 착지합니다.(공과의 좌우거리에 따라 첫 오른발이 착지하는 거리는 다릅니다.)

 

 

이 때의 모양새를 보면,,(사진같이 정지화면) 상체는 이미 유니턴이 되어 있습니다.

 

타점에 대해서는 첫 오른발의 착지로 공과의 거리를 대략 맞추었습니다. 물론 그 다음 왼발이 좀 더 섬세하게 합니다.

위의 자세에서 ..


이미 타점에 대한 배려와 상체회전이 끝난 상태입니다.물론 밸런스도 아주 훌륭하게 유지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 다음 일어나는 것은 단순합니다.(덜 중요)..오른발을 타점에 맞도록 섬세한 착지를 합니다.상체는 이미 회전준비가 끝났으므로 body shift만 하면 됩니다.


오른발이 착지되고 나서, 포워드스윙을 하면 됩니다. 사실 이 단계에서는 별로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오른발-왼발을 했을 때 타점이랑 상체회전, 밸런스유지가 거의 끝난 상태입니다. 

 

이 단계까지 잘 했다면,, 마지막 오른발 착지와 그 다음 포워드스윙은 쉬운 편입니다.

포핸드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살펴보겠습니다..여기서는 오픈스탠스로 치는 타법에 대해서만..

포핸드는 스탭이 너무 간단합니다...왼발 - 오른발......

간단하기때문에 오히려 밸런스를 유지하기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스윙은 앞뒤로 되는데 하체는 좌우로 서 있는 것도 밸런스에 불리한 요소이긴 합니다.

공이 포쪽으로 옵니다...그럼 유니턴을 하면서,,왼발이 착지를 합니다...이 때 왼발이 착지하는 지점은 타점에 따라 결정됩니다...먼 거리면 왼발을 먼 위치까지 가야 합니다.

그 다음 세세한 타점은 오른발 착지로 맞추고 포워드스윙을 하게 됩니다.

백핸드에서 중요하다는 오른발-왼발 착지시의 자세는 포핸드에서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첫 왼발을 착지시에 되어 있어야 것이 백핸드랑 똑같습니다.타점과의 거리에 맞는 착지가 되어 있어야 하고,유니턴(상체회전)도 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밸런스도 유지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되었다면,, 그 다음 오른발로 착지후에 스윙을 하면 됩니다.

백핸드에서는 오른발-왼발로 착지되면서 밸런스를 유지합니다.그런데 포핸드에서는 첫 왼발에서 밸런스를 유지해야 합니다.

후자의 경우가 밸런스를 잡기에 훨씬 어렵습니다...그 이유는 이렇습니다.


만약 포핸드를 스퀘어스탠스를 친다고 했을 때를 보면,,


왼발-오른발 착지시에 밸런스가 잡히고,, 그 다음 왼발로 섬세한 타점을 잡아서 포워드스윙을 하면 됩니다.


그런데 오픈에서는 왼발에서 타점-유니턴-밸런스까지 되어야 합니다.(제 판단으로는 밸런스부분이 가장 힘든 부분입니다. 이것이 백핸드가 쉬운 이유입니다.)

좀 더 살펴보면,,

백핸드를 할 때,,


유니턴하면서 오른발-왼발을 착지한 상태에서 이미 알 수 있습니다.백쪽으로 오는 공을 본인이 칠 수 있을 지, 어렵게 리턴할 지를..(아마 많은 분들이 마지막 오른발을 착지하지 않더라도 이것을 느끼실 겁니다.)

포핸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왼발후 오른발까지 하면서 느끼는 것이 아니고,,왼발을 했을시에 이미 느낄 수 있습니다...문제는 이 때의 밸런스유지가 백핸드보다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걸 해결하기 위해서,,


포핸드에서 첫 왼발을 할 때 밸런스를 유지할려고 해야 합니다.그 다음 오른발을 착지하면서 밸런스를 유지하고 치겠다.. 이런 생각으로는 쉽지 않습니다.


이런 생각으로 풋워크를 하게 되면,, 왼발을 지면에 착지시에 체중을 그쪽에 싣지 않고 그 다음 오른발에 체중을 싣게 됩니다.


즉, 상체를 오른쪽으로 돌리면서 오른발에 체중을 싣으면서 첫 왼발을 착지시에 가벼이 착지하고(체중은 싣지 않고) 그 다음 오른발 착지시에 체중을 싣습니다.


체중은 오른발-오른발로 이동됩니다.


이런 방식으로 하면,, 마지막 오른발 착지시에 이미 밸런스는 무너져 있는 상태이기에 포워드스윙이 제대로 되질 않습니다.

백핸드시와 같이 왼발을 착지시에 체중을 왼발에 실으면서 밸런스를 유지하면,,(이 때 스윙준비는 모두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유니턴, 타점, 밸런스)

 

그 다음 오른발 착지후에 스윙을 하면 어렵지 않게 밸런스 있는 스윙을 할 수 있습니다.

포핸드에서도 백핸드와 같이,,


왼발 착지중에 '저 공을 칠 수 있겠구나'라는 느낌이 들어야,,본인이 제대로 밸런스를 잡고 스탭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결론..


왼발 착지시에 되어야 할 것


1유니턴


2타점에 맞는 착지


3밸런스


4.공을 제대로 리턴할 수 있겠구나라는 느낌

오픈스탠스로 포핸드를 할 때..


오른발 착지는 뒷굽치를 먼저하는 것이 좋습니다.발바닥 전체로 착지를 하게 되면,, 2발로 하는 스탭이다보니 1발당 움직일 거리가 많기에 그만큼 안정성이 떨어집니다.
 

뒷굽치를 먼저 착지하면서 앞굽치까지 닿이고,, 임팩트시에 뒷굽치가 들리는 자연스러운 연결이 되면,,좀 더 부드러운 스윙이 가능합니다.(이 오른발 착지 방법도 밸런스와 관계가 깊은 듯)

오픈스탠스에서 밸런스 있는 스윙이 될려면..

1.가까운 거리(왼발끝으로 지면 누르기)
 

이 때는 왼발-오른발 스텝이 거의 동시에 되므로 반박자 빨리 준비가 됩니다. 이 때에는 왼발에 체중이 거의 실리지 않은 상태로 오른발에 체중이 실립니다.
 

이 때는 발목에서 무릎까지의 경사가 약간 앞으로 경사지게 스텝을 합니다.그럼 체중이 약간 앞으로 유지되므로,, 스윙시에 체중을 실기도 쉽습니다.


또, 포워드스윙을 하다가 임팩트시에 오른쪽무릎도 펴지면, 왼발끝으로 지면을 누르면,,스윙자체가 좀 더 밸런스 있는 스윙이 되는 듯 합니다.

2.먼 거리(왼발착지시에 체중을 견디면서 밸런스를 유지하면서 오른발 착지후 스윙)..먼 거리의 스탭은 아무래도 밸런스를 잃기가 쉽습니다.


이 때는 왼발을 착지시에 체중을 견디는 스텝을 하면서(약간 관망하는 느낌??),,오른발을 착지(뒷굽치부터)하면서 포워드스윙을 시작합니다.

 

이 때 공과의 간격이 일정한 순간이 오면 왼손을 돌립니다.

 

왼손을 빨리 돌리면, 그만큼 어깨가 빨리 열리기때문에 정확한 스윙이 되질 않습니다.


어깨가 빨리 열린다면,, 차라리 어깨회전을 하지 않고 스윙을 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밸런스상으로는요.




[실전에 꼭 필요한 이론.연습방법]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