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볼랏에어로스트라이크 사용기

by 촌장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헤드마이크로젤라디칼MP18*20을 사용하다가 이제는 근력이 약해져서
무게감을 느껴서 바꾸기로 결심했습니다.
저는 키176 몸무게 76이면서 중간정도 스윙으로 일주일에 한번만 운동합니다.

바볼랏에어로 시리즈의 드라이브감을 주목하던 중 프로드라이브는
일단 언스트렁 무게가 300그람이라 부담되어 가벼운 버젼인 스트라이크
에 필이 꽂혔네요.
나달이 프로드라이브를 사용하는 경기장면을 보면 마음껏 후려쳐도
공이 좀처럼 베이스라인을 벗어나지 않고 엄청난 드라이브가 걸리는데
아주 인상적이었지요.
전에 퓨드를 사용하면서 바볼랏을 떠난 후 다시 바볼랏을 찾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에어로로 귀향을 했습니다.

스트링을 텐션44로 매고 처음 포핸드 스트로크를 치면서 조금 놀랐습니다.
왜냐구요? 헤드의 타이트한 타구감과 달리 임팩트시의 약간 느슨한 탄력감
때문이었죠. 뭔가 머무르는 미세한 느낌이 나는 겁니다.
그리고 라켓프레임이 겉은 단단하지만 속이 빈 느낌! 이것은 헤드마이크로젤이나 윌슨K팩터
프레임의 속이 찬 단단함과는 거리가 멀지요.
베이스라인에서 보내는 스트로크는 네트위 1미터를 생각하고 쳐야 상대 베이스라인 근처에
떨어집니다. 공의 속도는 마젤(마이크로젤)보다 느리더군요. 단지 가벼운 무게로 스윙속도를
올릴 도리밖에 없지요. 확실한 드라이브가 걸리는 목적은 달성해서 그런대로 만족 스럽네요.

발리는 많이 해보지는 못했지만 수차례의 대응볼이 반발력이 떨어져서 공이 생각보다는
아래로 많이 깔리고 적게 나갑니다. 스트로우크에는 장점이 있지만 발리에는 뭔가 부족한
느낌이 나네요.

하여튼 발리나 서브에서의 부족감에도 불구하고 스트로크에서는 에어로만의 , 그리고
바볼랏만의 손 느낌이 존재한다는 것을 확실히 느꼈습니다.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