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서 (403)

  • US OPEN 상금 발표, 남여 단식 우승자 45억원
    2018년 US OPEN 우승자 조코비치 시즌 마지막 그랜드 슬램 대회인 US OPEN 상금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었다. 8월 19일부터 예선, 26일부터 2주간 본선이 열리는 올해 US OPEN 총상금은 약 673억원이며, 남여...
    tenniseye | 2019-07-19 19:39 | 조회 수 1014
  • 7월 15일 발표 한국선수 ATP 세계랭킹
    권순우가 윔블던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오르면서 10계단 상승한 115위에 올랐습니다. 본인 최고랭킹을 새로 썼습니다. 정현은 3계단 하락한 156위, 이덕희가 215위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세계 랭킹은 윔블던 우승자인...
    tenniseye | 2019-07-15 16:20 | 조회 수 704
  • 조코비치 테라스 세레머니 영상
    결승 종료 후 코트 시상식에 이어 테라스 세레머니까지 이동하는 과정중의 영상입니다. 왕세자와 왕세자비, 로드 레이버,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등을 만나는 장면 등..실내에서의 또다른 축하 영상이 공개 되었네요....
    tenniseye | 2019-07-15 12:54 | 조회 수 789
  • 조코비치, 페더러 이기고 윔블던 5회 우승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1위)가 2019년 윔블던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14일 저녁에 시작된 로저 페더러(스위스,3위)와의 결승전에서 5세트 접전끝에 3-2로 이기고 윔블던에서 5회 우승을 기록했다. ...
    tenniseye | 2019-07-15 03:22 | 조회 수 1253
  • [윔블던] 14일 저녁 남자 단식 경기일정
    사진=테니스피플 2주 동안의 치열했던 윔블던 본선 경기도 막바지에 다다랐습니다. 7월 14일 저녁 10시부터(한국시간) 열리는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은 JTBC3에서 생방송 예정입니다. 다음 스포츠에서도 인터넷 중...
    tenniseye | 2019-07-14 17:39 | 조회 수 1131
  • 영국의 아들 페더러, 경기 티켓 값 1393만원
    노박 조코비치와 로저 페더러의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하는 날이 밝았다. 조코비치는 페더러에 대해 상대전적에서 25승 22패로 앞서있다. 최근 맞대결한 파리마스터스 준결승에서도 조코비치가 타이브레이크에서 ...
    tenniseye | 2019-07-14 14:32 | 조회 수 1198
  • [윔블던] 페.나.조 3인방, 팬의 개념을 새로 썼다.
    조코비치와 페더러(테니스피플) 10여년전만해도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의 팬 영역이 분명했다. 페더러를 좋아하는데 조코비치를 칭찬하면 말다툼이 일어나고 감정이 상하는 상황까지 가는 경우가 많았다. 나달팬도 ...
    tenniseye | 2019-07-13 11:58 | 조회 수 1129
  • [윔블던] 페더러, 나달이기고 결승 진출. 조코비치와 파이널 매치
    승리후 기뻐하는 페더러(테니스피플) 로저 페더러가 한국시간 7월 13일 새벽에 열린 라파엘 나달과의 준결승전에서 3-1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나달과의 준결승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 내가 가...
    tenniseye | 2019-07-13 07:25 | 조회 수 1292
  • [윔블던] 12일 남자 단식 준결승 경기일정 및 시청안내
    한국시간으로 7월 12일 저녁 9시부터 센터코트에서 남자 단식 준결승전 2경기가 이어집니다. 조코비치 vs 바티스타 아굿의 경기가 먼저 진행되며, 이어서 나달 vs 페더러 경기가 이어집니다. 두번째 준결승인 페더러...
    tenniseye | 2019-07-12 17:40 | 조회 수 495
  • [윔블던] 대부분 나달의 승리를 예측하고 있다
    7월 12일 금요일 아침 6시. 윔블던 SW19구에 보슬비가 내린다. 기온은 18도. 구름이 많이 끼고 하늘이 무겁다. 페더러와 나달, 나달과 페더러 윔블던 준결승이 열리는 날이다. 누가 이길까. 종일 라디오 틀어놓고 듣...
    tenniseye | 2019-07-12 15:57 | 조회 수 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