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식 전략] 호주 포메이션

Atachment
첨부 '1'

복식 게임을 하다보면 상대의 서비스 리턴이 너무 견고해서 쉽사리 깨기가 어려운 경우들을 종종 겪으실 겁니다.


서브 넣고 빨리 네트로 들어가야 하는데 상대 리시버는 좀체로 헛점을 보여주지 않고 서브 넣고 달려드는 서버의 약점을 야금야금 파고들어서 포인트를 따갑니다. 


서브 넣고 발리 들어가다가 몇번 발목 샷이나 미묘한 패싱을 얻어맞고 나면 서버는 그만 달려들어갈 용기를 상실하게 되기 쉽상입니다.  

상대의 크로스코트 리턴이 견고할 때 한번쯤 시도해 볼만한 전략이 바로 호주 포메이션 전략입니다. 


호주 포메이션 전략이란 서버와 네트 플레이어가 동일한 코너에 서는 것을 말합니다. 


흔히 호주 포메이션은 3구 안에 결정내기 위한 전략이고 3구가 넘어가면 오히려 불리해질 수 있다고 여겨지곤 합니다만. . .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안전하게 네트를 점령하기 위해서도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것이 바로 호주 포메이션입니다. 


호주 포메이션을 사용함에 있어 주의해야 할 점이 몇가지 있습니다.

1.서버와 네트 플레이어간에 반드시 사전 약속이 이뤄져야 한다. (전위가 크로스 할 것인지, 머물것인지, 서버가 크로스로 달려나올 것인지, 정면으로 달려나올 것인지, 아니면 머물면서 크로스코트할 것인지. . . 등등).

2. 서버는 센터T 서브를 주로 사용하되 리시버 몸통 방향의 서브도 간간히 넣어서 상대의 단순한 예측을 방지해야 한다.


주로 첫서브에서 호주 포메이션 사용. 와이드쪽 서브는 금물. 세컨트 서브에서는 호주 포메이션이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움.

3. 상세 전술 옵션을 다양하게 사용해야 한다. 역시 예측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4. 전위는 상대방 전위의 움직임을 주시할 것. 상대방 전위가 앨리쪽 뒤로 빠지는 것을 목격했다면 아군 전위는 상대 리시버의 크로스코트 리턴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만 합니다. 


이 때 아군 전위는 너무 빨리 크로스들어가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물론 서버가 뒤에 머물면서 제자리를 지키기로 약속된 상태라면 크로스 들어가더라도 큰 문제는 없을 것입니다.  

5. 호주 포메이션의 변형으로 I 포메이션도 있다. I 포메이션이란 전위가 센터라인쪽에 납짝 업드린 상태에서 아군 서버가 서브를 넣는 것이다. 서브 들어간 후의 이동이나 전술은 호주 포메이션과 대동소이하다.  

6. 호주 포메이션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서브 코너워크 능력과 오버헤드 결정력을 (상대방이 충분히 의식할 정도로) 지니고 있어야 한다.

서브 코너워크에 자신만 있다면, 상대방의 크로스코트 리턴이 아주 뛰어나서 쉽게 공격의 활로를 찾기 어려울 때 재미삼아서라도 한번쯤 시도해 볼만한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상대방이 이 전략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전혀 없을 경우에는 큰 효과를 발휘할 가능성이 큽니다. 


저도 장난삼아 몇 번쯤 사용해 본 적이 있는데, 한 번은 상대가 친절하게도 제 위치가 틀렸다고 바로잡아주려고 하더라는. . .ㅎㅎ

(원문 출처는 tennisserver.com,  원저자는 Katleen Krajco입니다.)



호주 포메이션 전략

-Kathleen Krajco

대부분의 사람들은 호주 포메이션의 목적이 서비스-리턴 에러를 끌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들은 미식 축구 팀이 중요한 순간에 트릭 플레이를 활용하듯이 호주 포메이션을 사용한다. 물론 호주 포메이션은 의외성의 요소를 지니고 있기는하나, 그렇다고 상대를 깜짝놀라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상대편이 이 포메이션을 확인하고 대처할 시간을 지니기 때문이다. 또한 서비스-리턴 에러를 끌어낼 가능성을 어느정도 지니기는 하지만 그다지 크지는 않은 편이다. 사실, 호주 포메이션을 비전략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득점 확률이 오히려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호주 포메이션을 전략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면 엄청난 어드밴티지를 지니게 될 것이다. 


호주 포메이션은 단지 상대의 에러를 유발하는 것 이외에도 여러가지 방식으로 효과를 발휘하는 무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호주 포메이션은, 전략적으로 사용할 수만 있다면, 단지 당신의 득점률을 높이는 정도가 아니라,  두배로 만들어줄 수도 있는 것이다.    

호주 포메이션은 기본적으롶 포칭 포메이션이다. 이는 미리 스위칭 포지션에서 플레이에 임하는 것이다.  


스위칭이란 아군의 네트 플레이어가 상대의 네트 플레이어를 마주보는 위치에 서는 것이다. 이 상황은 다음 샷을 포치할 수 있는 면허증과 같다. 아군이 서브를 넣기 때문에 상대는 서브를 포치할 수 없지만 상대의 서비스 리턴은 스위치 포지션에 있는 아군 네트 플레이어가 손쉽게 포치할 수 있다. 


하지만 만약 서브넣는 팀이 서비스 리턴을 포치하지 못한다면 역으로 다음 샷을 포치당할 위험을 지니게 된다.  


전술

전술은 전략적 목표들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다. 호주 포메이션의 전술적 목표는  

(a) 서비스-리턴의 에러 가능성을 증가시키고,

(b) 서비스-리턴 포치의 가능성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호주 포메이션은 크로스코트 리턴에 익숙해져 있는 리시버로 하여금 다운더라인 리턴을 하도록 강제한다. 익숙할 때 확신이 나오듯이, 익숙한 상황을 벗어나게되면 에러가 나올 확률이 높아지는 법이다. 


호주 포메이션이 강제하는 코트 기하학은 이를 더욱 강하게 뒷받침해준다. 즉, 코트 기하학의 측면에서 보더라도 다운더라인 쪽은 네트는 더 높고 코트는 더 짧다. 사실, 크로스코트 샷을 다운더라인으로 리턴하는 것은 테니스에서 에러가 가장 많이 나오는 구멍이다.    


서비스-리턴 에러를 노리고 있다면 약한 서브는 명백히 생산적이지 않다. 물론, 일반적으로 복식에서는 파워 서브가 큰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호주 포메이션에서는 아주 유용하다. 빠른 서브는 상대로부터 에러와 포치가능한 약한 리턴을 뽑아낼 수 있게 해줄 뿐만 아니라, 상대가 포치를 피하는 효과적인 로브를 올리는 것을 어느정도 방지해준다.    

이러한 이유로 호주 포메이션은 첫 서브에서 가장 효과적이다. 물론 호주 포메이션을 빈번하게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가끔씩만 중요한 포인트들에서 사용한다면 첫번째 샷에서 보다 많은 포인트들을 따내게 될 것이다.  

포치될 수 있는 리턴들은 큰 앵글을 지니지 않으면서 포처의 도달 범위 안에 있는 센터쪽으로 날아오는 리턴이다. 이러한 리턴들은 “중앙쪽의” 피더 샷이나 센터 T 쪽의 서브에 대한 리턴들일 것이다. 


호주 포메이션을 자주 사용한다면, 서버는 리시버가 서브의 코너를 미리 확신하지 못하도록 하기에 충분할만큼 서브의 플레이스먼트(볼이 떨어지는 지점)를 다양하게 가져가야만 한다. 물론 리시버가 서브 방향을 확신하지 못하도록 만들 만큼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 전위는 상대 리시버가 혹 서브 방향을 미리 눈치채고 달려들고 있지는 않은지를 점검해야 한다. 


필요한 경우에는 리시버의 몸쪽으로 넣는 “잼” 서브를 곁들여라. 이런 서브들은, 속도는 다소 느리더라도, 때로는 “T”에 꽂히는 서브만큼이나 효과적이다. 또한 스핀을 다양하게 사용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와이드쪽 서브는 위험하다. 왜냐하면 와이드쪽 서브는 아군 포처가 미칠 수 없는 앨리쪽 리턴을 허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브/발리 스타일 호주 포메이션

호주 포메이션에서는 서버가 센터 마크 근처에 서서 강서브를 T쪽으로 꽂아 넣는다. 네트 대쉬를 위해서 이보다 좋은 전술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서브/발리 복식 전술을 수행할 때 가장 두려운 것은 서브를 넣고 달려드는 서버의 발에 떨어지는 리턴이다. 하지만 호주 포메이션에서는 포처가 이 리턴을 잘라줄 수 있다.  

즉, 호주 포메이션은 단지 이상적인 포칭 포메이션인 것 뿐이 아니라, 이상적인 서브/발리 포메이션이다. 실제로, 호주 포메이션은 단지 곧바로 득점을 올리는 수단으로뿐만이 아니라, 네트를 효과적으로 점령하기 위한 수단으로도 사용될 수 있다. 


그 이유는 서브/발리의 위협은 포칭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들며, 포칭 위협은 서브/발리 전술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든다는데 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한번 당신이 리시버라고 가정해보자. (상대 서버가 센터 T에 서브를 넣었다면) 당신의 전위 파트너가 크로스코트 리턴의 길을 막고 있기 때문에 당신은 다운더라인 리턴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동시에 당신은 서버의 파트너가 당신의 리턴을 포치하려고 달려들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더하여, 당신은 또한 서버가 곧바로 네트로 뛰어들어올 공산도 높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리고, 서버가 뛰어들어올 때와 서버가 뒤에 머물러 있을 때의 리턴법은 달라야만 한다. 따라서 당신은 동시에 서버를 감시하고, 서버의 파트너를 감시하고, 그리고 또한 볼을 주시해야 한다. 상대는 최소한 세가지를 동시에 시도할 수 있다: 서브/발리, 스위칭, 그리고 포칭. 리시버로서는 곤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    

따라서, 호주 포메이션에서 반드시 서브/발리를 시도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할 수 있다면 시도하기 바란다. 이렇게 함으로써 플레이 옵션을 다양화함으로써 상대를 교란할 수 있다:



계획A: 전위는 스위치(크로스) 들어가고 서버는 곧바로 앞으로 뛰어들어간다. 이 계획은 서버가 최단 거리로 네트에 도달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이 때의 크로싱 포치는 상대 리시버를 교란시킨다. 



계획 B: 서버는 서브를 넣고 크로스 방향으로 전진해 들어가고, 전위는 센터 라인 근방을 지키면서 들어오는 서버의 발에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 리턴을 잘라준다. 이렇게 함으로써 서버가 안전하게 네트앞으로 들어설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이는 또한 상대방 리시버로 하여금 전위가 크로스 할지의 여부를 고민하게 만든다. 



계획 C: 전위는 포치를 위해 크로스하고 서버는 뒤에 머물면서 크로스한다. 이 때 상대 리시버는 서버가 뛰어들어올지의 여부를 고민하게 된다.    



호주 포메이션에 대한 방어

호주 포메이션을 깨기 위해서는 리시버의 파트너가 한걸음 뒤 앨리쪽으로 물러나서 리시버의 크로스코트 리턴 길을 열여줘야 한다. 리시버의 파트너가 네트쪽, 센터쪽에 가깝게 서면 설수록,  서버 진영의 포칭은 보다 쉬워지며, 호주 포메이션은 보다 큰 위력을 발휘한다.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TAG •
  • 정보맨^^ 2005.11.24 21:45
    상당히 좋은 글이네요.^^

    반면에 많은 분들께서 별로 시도해 보시지 않아서 공감을 느끼시기에는 경험치가 충분하지
    않은 주제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특히 호주포메이션과 "I(영어로 아이^^) 포메이션."의 차이를 잘 모르시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공식적인 시합에서 호주 포메이션과 I 포메이션을 사용해 본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포메이션은 두 가지가 선행되어야 하더군요.
    일단 이런 포메이션을 이해하고 시도할 의사가 있는 파트너.
    그리고 센터쪽에 어느 정도 위력적인 첫 서브를 넣을 수 있는 서버의 능력.

    제대로 된 파트너를 만나서 이 포메이션을 사용하면 복식의 재미는 그야 말고 백배증가이죠.

    언젠가 시합이 끝나고(결과는 우리 팀이 졌답니다)상대편이 인사를 나누면서 이런 말을 하더군요.
    "우리가 이기긴 했는 데 우리가 뭘 했는지 하나도 모르겠다. 정신 하나도 없더라."

    시합에 지긴 해도 저런 포메이션 하면 참 재미 있습니다.
    갑자기 파트너랑 저랑 이 포메이션들을 한참 익힐 때 서로 사인이 맞지 않아서
    저랑 파트너가 일직선 상에 서게 되어서 지나가는 공을 서로 쳐다보고 웃었던 기억도 나네요..^^
  • freelancing 2005.11.26 08:44
    한 번 해 보면 재미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텐데 말입니다. ㅎㅎ
  • 양봉우 2005.11.30 19:54
    좋은 내용입니다.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생방송 시청안내

    ATP.WTA,그랜드 슬램 대회 등 주요 경기는 아래에서 시청..생방송일 경우 공지글이 게시됩니다. https://tenniseye.com/xe/board_PomU44/634840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교실 앱(어플) 이용안내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 Image notice

    테니스 대진표 - 기록지 첨부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과 한울방식 첨부 합니다. ..한울방식은 첨부화일 안에 설명서 참조. [KDK 경기방식]은 기존의 고정파트너 형식에서 매게임 파...
    read more
  4. No Image

    무릎 통증에 관한 고견 부탁합니다.

    무릎 관절에 염증도 생기고 한마디로 너무 많이 써서 벌써 도가니가 닳았나 봅니다. 하고싶은 테니스를 못하게 될까봐 걱정입니다. 즐테를 하는 입장인데 자꾸만 걱정되네요 가끔 걸을...
    Read More
  5. No Image

    엘보우 예방법

    저도 엘보로 인한 고생 딱 한번 경험했습니다 그 후로 다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게임전에 팔목운동 즉 근육을 늘리는 운동을 하기 때문이지요 나이가 들면 특히 45세 이상부터...
    Read More
  6. No Image

    새 고무줄과 오래된 고무줄의 차이_엘보, 근육파열

    젊었을때 근육은 탄력과 근력이 좋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근육도 탈력성과 근력의 성능이 저하됩니다. 수십년을 운동했지만 엘보 한번 걸리지 않았고 부상에 의해 쉬어 본 일이 ...
    Read More
  7. No Image

    방아쇠 수지증..답변

    '방아쇠 수지증'을 앓고 계시군요. 말 그대로 손가락이 방아쇠를 당기는 듯한 모양으로 변한 것을 말합니다. 손가락 앞쪽에는 손가락을 구부리게 하는 근육과 인대가 줄처럼 길게 뻗어...
    Read More
  8. No Image

    테니스 새끼 끼 손가락 부위의 통증이구요, 병원 갔더니 "방아쇠 수지"라고 합니다.

    방아쇠 수지가 골프에서 주로 발생하다네요. 그래서 검색해서 골프 까페에서 퍼왔습니다. 새끼손가락이라는 단어가 입력이 안되서 첨부파일로 올립니다.
    Read More
  9. 엘보우 극복기; (부제: 엘보우와 라켓 텐션과의 관계)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의 테니스 초보 동호인입니다. 늘 전테교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서 간략하지만 엘보우로 고생하시는 분들께 저의 엘보우 경험담을 공유하고 싶어서 글...
    Read More
  10. No Image

    테니스엘보..체외충격파 치료 해보신분 계신가요?

    체외충격파 치료 해보신분 계신가요? 제가 테니스엘보 땜에 근 일년 가까이 맘고생 몸고생하고 있습니다. 저의 자가진단으로 심하게 오버해서 들이댄 악력검사가 원인인 것으로 생각...
    Read More
  11. [복식] 어디로 어떤 샷을 칠 것인가

    아직도 복식 게임에서 빈 공간을 노리십니까? 확률 테니스의 관점에서 볼 때 복식에서 볼을 보내면 득점 확률이 높아지는 좋은 코스가 세 군데 있다면 그래도 여전히 빈 공간만을 노리...
    Read More
  12. 샘프라스의 추억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는 누구일까요? 사실 이런 질문은 답이 나오기 힘든 질문입니다. 척도에 따라 답이 다를 수 있고, 각종 조건의 변화가 비교를 어렵게 하기 때문입니다....
    Read More
  13. [복식 전략] 호주 포메이션

    복식 게임을 하다보면 상대의 서비스 리턴이 너무 견고해서 쉽사리 깨기가 어려운 경우들을 종종 겪으실 겁니다. 서브 넣고 빨리 네트로 들어가야 하는데 상대 리시버는 좀체로 헛점을...
    Read More
  14. [번역] 자동 수행을 주목하라 (테니스 연습 팁)

    앞서 올렸던 번역 글들의 저자인 존 웨이트와는 좀 다른 견해를 가진 사람의 글을 올려 봤습니다. 존 웨이트는 생각하는 테니스를 강조함에 반해 이 글의 저자 존 머레이는 생각이 필...
    Read More
  15. [번역] 풋어웨이를 정복하자

    단식을 하다 보면 상대의 짧은 볼을 적절히 처리하지 못해서 득점 기회를 날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짧은 볼은 양날의 칼이라서 적절하게 공격해주지 못하면 오히려 상대방의 역습...
    Read More
  16. No Image

    [re] 기록으로 살펴보는 샘프라스.

    freelancing님이 또 좋은 글 올려주셨네요. 개인적으로 freelancing님 너무 좋아합니다.^^ 좋은 내용 그리고 무엇보다도 너무나 제가 좋아했던 피트의 얘기를 다루어 준 내용이라서 참...
    Read More
  17. 테니스 규칙 36-40조(복식에서의 리시버 순서, 폴트 등)

    규칙 36. 복식에서의 리시버 순서(Order of receiving in doubles) 리시브의 순서는 각 세트의 시작 때 다음과 같이 정하지 않으면 안된다. 제1게임 에서 리시브를 해야 할 조는 어느 ...
    Read More
  18. 테니스 규칙 26-35조(스코어, 심판의 역할, 코칭, 복식경기 등)

    규칙 26. 게임스코어(Score in a game) 플레이어가 제1포인트를 따면 스코어는 15, 제 2포인트를 따면 30, 제 3포인트를 따면 40이라고 부르며, 제 4포인트를 따면 그 플레이어의 '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885 Next
/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