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이야가라

신임총무는 향후 클럽에 영향을 미칠 주요 결정사항이나 외부환경변화에 대한 이멜에다
이런저런 세상살아가는 지혜를 담은 첨부파일을 보내는데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쏠리는 마음으로
정작 메인인 사무적인 글들은 건성으로 읽으면서
잔잔한 재미가 쏠쏠한 붙임글을 찾아 읽기 바쁘다.

자신이 직접 쓴 글은 아닌 듯한데
어디서 퍼나르는건지 아니면 자기가 받은 이멜 중 요긴한 걸 추려서 갈무리했다가
회원들에게 전달하는 건지는 모르지만 이젠 습관처럼 기다리고 있다.
며칠 전 건배제의말이란 제목의 글이 있기에 얼른 진대제씨가 연상되어
건배제란 사람이 누구지? 뭐하는 사람? 알아야되는 유명인?
그가 최근 무슨 좋은 말을 했기에?하면서 갸우뚱하고 있었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술좌석에서 "~ 위하여" 하면서 잔을 들어 건배할 때 외치는 구호에 관한 것이라
실소를 금치 못했다.

간략히 소개하자면,
Carpe Diem(현재를 즐기자), Mea Culpa(내탓이오), Koinonia(공동의 삶, 연대)같은
라틴어나 그리스어 구호부터
진달래(진하고 달콤한 내일을 위하여)
9988(99세까지 88하게 살자)
당나귀(당신과 나의 귀한 만남을 위하여)
나가자(나라를, 가정을, 그리고 자신을 위하여)
개나리(계급장 떼고, 나이를 잊고, relax/refresh)
사이에
유독 "나이야가라"란 폭포가 아닌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니 젊게 살자란 구호가 눈에 띄었다.
나이가 주는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것에 끊임없이 도전하자는 의미라는데
테니스를 늦게 접한 나로선 한 살이라도 젊어 시작했더라면하는 통한이 있지만
그나마 더 늦기 전에 라켓잡은 것에 감사하고
대신 마음으로라도 젊게 살아야지하는 결심을 하게된다.

"장미희가 나랑 동갑이잖아!"
허위학력문제로 물의를 빚고 있는 여배우에 관한 인터넷기사를 읽고 있던 남편이
자못 놀란 듯 외쳤는데 난 그게 무슨 대수라고....하며 혀를 찼지만,
우리사회에서 인간관계가 수평적이냐 수직적이냐는데 제일의 요소가 나이라서인지
나 또한 동갑이나 얼추 나이가 비슷한 사람에게
턱없는 친근감을 느끼게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같은 시대를 살아왔다는 그래서 비슷한 생활경험과 정서를 갖고 있어서 일까?
갑장들끼리는 다소 실력차이가 나도 테니스모임으로 잘 뭉치지 않던가!
가끔 외국인과 테니스로 만나는 상황에서 난 어줍잖게 통역역할을 떠맡게 되는데
제일 먼저 물어봐 달라는 단골사안은 어김없이 그의 나이다.
그들의 문화를 존중해서 그런 사적인 질문은 피해야 한다고 누차 설명하면서
다른 질문을 유도하지만 자신이 더듬더듬이라도 직접 물어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도 있고
한국인이 자신의 나이에 대해 초미의 관심을 보이는 것에 익숙한 외국인인 경우
스스로 자신의 나이랑 무슨 띠인지를 밝혀오기도 한다.
한 해 학교를 일찍 들어간 탓에 친구는 거의 동갑보다 한 살 많은 사람들이고
재수한 친구인 경우에는 두 살까지 차이가 나지만
학번보다는 나이로 통해지는 테니스 세계에선
한 살 차이가 나도 꼬박꼬박 언니란 존칭을 사용하는 것이 신상에 편하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런데 유아사망률이 높았던 탓에 한두해 늦게 호적에 올리던 관행으로
주민등록 상의 나이와 실제 자기나이라고 주장하는 나이가  한 두해 틀린 사람,
대우받으려고 일부러 나이를 올려 말한 사람,
젊은 사람 대접을 받으려고 나일 줄여서 말한 사람,
음력과 양력이 애매한 때 태어나 띠는 음력으로 말하고 나이는 양력을 따르는.... 등
나이가 단순한 숫자가 아닌 경우도 많이 봤다.

"화려한 휴가"가 개봉되고 얼마 안 있어서 영화가 화제에 올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고 있자
평소 조용하시던 코치님이 자기도 보고 감동을 받았노라고 모처럼 엄마들 얘기에 끼어드셨다.
"선생님은 광주사태 때 몇 살이나 되셨어요?"하고 누가 묻자 얼른 대답을 못하셔서
무심히 난 아예 태어나지도 않은 거 아녜요하고 놀리듯 되물었는데 나이를 되집어 보니 그게 사실이었다.
내가 한창 최루탄 마시며 데모하고 있을 때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사람한테
지금은 잔소리 빡빡 들어가며  존대는 꼬박꼬박하면서 테니스를 배우고 있다니!하며 슬그머니 부아가 났다.
코트라는 철두철미 실력위주의 사회에선
한국사회의 만인의 척도인 이 나이라는 숫자도 실력 앞에선 영 맥을 못춰 보인다.
해서 어느 코트에서든 나이와 실력의 불균형 상황인 나이든 초보와 젊은 고수가 있을 수 밖에 없고
이 두 집단 간의 알력과 긴장이 상존하고 내홍으로 불궈지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으로 안다.
나는 데는 순서가 있지만 가는 데는 순서가 없다는데
내탓이오를 자주 외면서 현재를 맘껏 즐기고 동시대인으로서의 연대의식을 지니며
진달래, 개나리, 당나귀, 나가자하면서 오래도록 공칠 수는 없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cannon 2007.08.22 13:35
    진정한 테니스 유토피아를 위해서 헌법같은 강력한 통제력이 강제적으로 적용되어진다면 ...어떨까요 !
    주변의 어떤분들은 님께서 느끼신 (동호인들의 공감) 현실을 떠나서 마음껏 즐테하려고 소속되었던 동호회를 접어두고 프리랜서로 아주 부담없고 자유로움을 만꺅하면서 운동하신다고... 즐거움이 의외로 많고 , 예전에 지탄의 대상이었을지도 모르는 나쁜 습관들로 부터 자유스러울 수 있어서 일단 좋다는 예기를 들었는데 , 괜찮은 방법이겠지요! ㅎㅎㅎ
  • 全 炫 仲 2007.08.22 17:22
    캐넌님 말씀대로 프리가 좋긴합니다만..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실력이 뒷 받침 되어야 하는것이 현실인것 같습니다.

    준비없이 프리 선언하면 ..주문이 끊기면서 생계가 곤란할 수도 있는것이 테니스계 의 현실같아요..^-^
  • 스머프(영준) 2007.08.23 01:14
    고것이, 야인 테니스겠죠~
  • 한계령 2007.08.24 00:21
    "당신멋져는 당당하고, 신나게, 그리고 멋지게, 져주자"라고 하더군요.
  • 정선생 2007.08.24 01:21
    우와 참...아는 것도 참말로 많네요...어디서 그런걸 다...
    술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니...건배제의를 적당히 써먹어야 겠네요;....
    창조적인 척하면서 말이예요...(이미 알려져 있나???)

    그리고 화려한 휴가를 저도 봤어요...감동이었어요...적극 추천요...
    그러나...위의 글이 더 감동이네요....
  • 테사랑 2007.08.24 11:03

    혜랑언니!
    이번 한솔때도 관람 가실거죠?
    저는 안되었고...마산 언니는 미리 금요일에 상경하신다니
    명절전에 미리 연락해서 볼은 못치더라도 밥 한끼 함께 했음 좋겠는데...
    우리나라 며느리들은 명절이 참 힘든것 같아요.ㅠ.ㅠ


  1. notice

    테니스 인터넷 생방송 시청안내

    ATP.WTA,그랜드 슬램 대회 등 주요 경기는 아래에서 시청..생방송일 경우 공지글이 게시됩니다. https://tenniseye.com/xe/board_PomU44/634840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교실 앱(어플) 이용안내

    테니스 이론.기술 분석 자료,. 생방송 정보. ATP.WTA 소식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알람으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네이버 밴드와 같은 기능 탑재 ) 아래를 클릭하시면 자동으...
    read more
  3. No Image notice

    테니스 대진표 - 기록지 첨부

    같은 선수 중복을 최소화한 [KDK V2010-4game 경기 방식]과 한울방식 첨부 합니다. ..한울방식은 첨부화일 안에 설명서 참조. [KDK 경기방식]은 기존의 고정파트너 형식에서 매게임 파...
    read more
  4. No Image

    겸손과 재능

    재주가 있는 사람이 노력까지 한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예전에 전문적으로 운동을 했던 사람이 뒤늦게 테니스를 접하고 그 매력에 빠져 열심히 공을 친다면 당연히 단시간에 잘치...
    Read More
  5. No Image

    잡종암컷

    고문님 한분이 요즘 더워서 그런가 도무지 테니스에세이가 읽을 만하지 않다고 불만을 토로하셨다. 고문님이 답글을 안달아주시니 맥이 빠져 못쓰잖아요하면서 장난스럽게 응수는 했지...
    Read More
  6. No Image

    나이야가라

    신임총무는 향후 클럽에 영향을 미칠 주요 결정사항이나 외부환경변화에 대한 이멜에다 이런저런 세상살아가는 지혜를 담은 첨부파일을 보내는데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쏠리...
    Read More
  7. No Image

    역전을 꿈꾸며

    신혼 초 저녁 때 귀가한 남편이 낮에 회사로 황당한 손님이 찾아왔었다고 했다. 군에서 함께 복무한 사람으로 남편보다 고참이었는데 언어폭력과 구타로 자길 몹시 괴롭히던 사람인데 ...
    Read More
  8. 시련을 겪어낸 다이아몬드

    우연히 읽은 좋은 글 중에서... <연탄과 다이아몬드는 같은 소재인데 다른점은 연탄은 도중에 시련을 멈추고 다이아몬드는 필요한 시련을 계속 겪어낸다... 세상에서 가치있고 빛나는...
    Read More
  9. No Image

    [re] 테니스가방끈

    나중에 가면 결국은 레슨을 통하여 꾸준한 기본기를 장착한 사람이 이기는 경우가 많은 것 같더군요. 베이스라인 로브 정구형 백핸드 공이 어디로 갈 지 자기도 잘 모르던데, 한 두번 ...
    Read More
  10. No Image

    클레오파트라의 코

    테니스 열심히 하다보니 피부는 포기하는 걸로 맘 먹을 수 밖에. 그런데 주위에서는 시커무스 생얼로 가끔씩 생각나면 선크림 가부끼 배우처럼 쳐바르는 날 가만두질 않는다. 그동안 ...
    Read More
  11. No Image

    즐테의 유혹

    공부든 수도든 뭐든간에 뭔가를 잘 할 수 있고 또 어느만큼 이루려면, 그것을 정말 좋아하고 과정은 즐기고 결과에 대해서는 승복하고 기뻐해야 한다.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고있는 ...
    Read More
  12. No Image

    頓悟 漸修(돈오 점수)

    頓悟 漸修(돈오 점수) 불가에서 수행과정을 말하면서 논설이 분분하였던 [돈오돈수]냐 [돈오점수]냐 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돈오돈수]를 주창하는 이는 [문득 깨닫고 더이상 수행이 ...
    Read More
  13. No Image

    잊혀진 사람을 기억하는 일

    어제까지 공을 같이 치던 사람이 홀연 코트에서 자취를 감추는 일이 종종있는데, 누군가 그 사람이 안보이는 이유가 궁금해서 그 이의 안부를 아는 이가 있는지 여부를 묻다보면 머리 ...
    Read More
  14. No Image

    [re] 퍼즐맞추기

    최 혜랑님의 Essay를 가끔 애독 하는 동호인 입니다. 글의 구성이나 문장력이 뛰어나고 재미 있습니다. Essay는 나의 생각 이나 감정을 붓 가는 대로 쓰는 것 입니다.Essay의 효시는 ...
    Read More
  15. No Image

    큰 일을 잘 치르었습니다.

    분향소에서 잠시 전테교 사이트에 로그인 했다가 테사랑님이 올리신 조문을 읽고 깜짝 놀랐었지요. 동생들이 제가 상중에 테니스로 또 한 눈 판다고 다그치는 바람에 답글은 올리지는 ...
    Read More
  1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테니스 에세이를 연재중이신 최혜랑님의 친정 아버님께서 어제 오전에 별세 하셨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지난 일요일, 시아버님 팔순 잔치가 있다시던 언니가 만하루 동안 이곳...
    Read More
  17. No Image

    중독성과 도피성

    대공황이 미국 영화에 있어 황금기였다고 한다. 경제적으로 힘들어 다들 삶에 지쳐 있을 때 잠시동안이나마 값싼 오락거리로 도피할 수 있게 해주는 영화야말로 현실에 존재하는 드문 ...
    Read More
  18. No Image

    웃는 얼굴에 침을?

    낙엽 구르는 것만 봐도 웃음보를 터뜨린다는 사춘기 소녀들보다 공치는 아줌마들이 공치다 웃을 일이 더 많은 것같다. 파트너 공에 뒤통수를 한대 아프게 얻어맞았어도 당장은 웃기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51 252 253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263 264 265 266 267 268 269 270 ... 885 Next
/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