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더러의 기술 - 페더러가 지면으로 부터 힘을 얻는 방법

테니스의 공식적인 기록은 서버가 토스한 볼을 임팩트 함으로써 시작한다.

 

서버의 시작은 서브이지만 리시버의 시작은 리턴이다. ATP(남자)선수들의 경기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닌 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자 선수들의 경기에서는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나가는 비율이 반정도 된다. 보편적으로 서브보다 리턴이 더 좋기 때문으로 보인다.)

 

때문에 남자들의 게임에서 서브만 확실하더라도(자신의 서브는 확실히 지켜나간다는 전제하에)최소한 경기에서 지지는 않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결국 이기기 위해서는 상대편의 서브게임을 최소한 한 포인트는 브레이크 시켜야 자신이 승리를 거머쥘 수 있는 것 역시 사실이다. (6:6타이브레이크에서 자신의 서브를 지키고 상대편의 서브를 한 포인트 더 따야 이길 수 있기 때문)
 
서브와 리턴 무엇이 더 중요하냐 하면 물론 서브에 더 큰 비중을 두겠지만 그렇다고 서브에 비해 리턴을 소홀히 해도 된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현실적으로 서브의 폼을 바꿔 파워와 안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단기간에 잡기에는 쉽지 않고 수 많은 연습을 필요로 한다. 때문에 이번에는 가장 손쉽게 자세 하나만 바꿈으로써 확실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리턴의 준비자세 중 발을 놓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페더러의 스탠스 발 끝
 
대부분의 톱 프로들은 리턴 준비 시 오픈 스탠스를 취한다.
 
페더러 역시 준비자세의 스탠스는 오픈 스탠스다. 그럼 그는 과연 지면에 발을 어떻게 놓고 있을까?
 
바로 11자(字)모양으로 놓는다. 어떨 때는 11자를 넘어 팔(八. 자신이 내려다 보았을 때. 상대편이 보았을 때는 역 팔자(逆 八字) 모양을 띌 때도 있을 정도다.
 
그럼 그는 왜 편한 스탠스인 역 팔자(자신이 보았을 때. 소위 양반걸음이라 일컽는 발 모양) 모양을 취하지 않을까?
 
그것은 양 발끝이 벌어져 있는 스탠스(역 팔자)는 편하기는 하나 지면의 힘을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자세이기 때문이다.
 
발 끝이 살짝 모아져 있는 11자 모양으로 서게 되면, 지면으로부터 올라오는 힘이 단단하게 하체에 축적되는 것을 바로 느낄 수 있다. 그 힘은 앞 발끝이 벌어져 있는 스탠스 자세와 비교 자체가 안 된다.
 
파워가 실린 볼을 때리거나 맞이할 때 첫 번째 단단해야 할 것은 하체다. 볼 자체는 상체로 라켓을 휘둘러 때리지만 하체가 부실하면 상체는 그저 속 빈 강정일 뿐이다. 비유가 부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용비어천가에도 “뿌리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라고 했다.
 
하체는 뿌리요 상체는 기둥이다.
 
뿌리가 튼튼하지 않은 나무는 결코 강한 바람에 버틸 수 없다. 나무를 지탱하게 해주는 뿌리, 그 하체에 힘을 주는 것이 바로 땅(지면, 바닥)이다.

 

테니스에서 첫 번째 파워가 나오는 것은 지면(코트 바닥)이다. 리턴 준비시 발바닥으로 지면을 확실히 누르고  11자, 이를 넘어 팔(八)자 스탠스를 해야한다. 그래야 지면으로 부터 힘을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다.

 

이 스탠스의 장점은

 

1.상대편의 강력한 볼을 충분히 몸으로 받칠 수 있는 힘을 지면으로부터 얻는다.

 

2.좌우로 빠져나가는 볼에 순간적이고 폭발적인 힘으로 뛰어 나갈 수 있다.

 

무릎을 살짝 구부린 후 발모양을 11자, 혹은 팔자로 지면을 꽉 누르는 스탠스를 하라. 그게 바로 페더러를 비롯, 나달, 조코비치, 세레나, 리나, 아자렌카,샤라포바 등 톱 클래스들의 스탠스다.아래 사진은 톱 프로들의 스탠스를 모아 놓은 것이다.

 

그들의 발끝이 어떻게 놓여 있는지 자세히 살펴 보자. 발만 크롭한 사진은 구분하기 쉽도록 베이스 라인과 평행하게 잘랐다.
 
 
▲ 페더러
 
 

 

 

 

▲ 페더러의 복식 전위 모습이다.발끝을 유심히 보자.

 

 

 

 

 

▲ 나달

 

 

 

 

 

 

 

 페더러가 리턴 준비자세에서 발을 어떻게 놓는 지를 언급했다. 이번에는 포핸드를 칠 때 발을 어떻게 놓는 지 알아보자.
 
페더러는 스트로크를 칠 때도 리턴 준비자세와 같이 발 끝을 최대한 네트를 향해 놓는다.
 
포핸드를 치건 백핸드를 치건 간에 그의 체중을 지탱하고 있는 중심축이 되는 발이 최종적으로 지면으로부터 힘을 받아야 할 때는 여건이 되는 한 최대한이다.
 
하물며 옆으로 빠져나가는 볼을 슬라이스로 받아 넘겨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발 끝은 네트를 향하도록 틀어져 있다. 상황에 따라 발끝이 네트를 향하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그 상황은 상대편의 샷이 너무 좋아 지극히 급박한 상황이다.
 
이런 경유를 제외하고는 각의 크고 작음이 있기는 하지만 거의 대부분 발 끝은 네트를 향한다.
 
충분히 여유가 있는 경우에는 거의 네트나 베이스라인에 수직이 될 정도로 발을 놓는다. 그 이유는 역시 지면으로부터 힘을 받기 위함이다.
 
페더러가 스트로크시 지면으로부터 가장 많은 힘을 얻는 방법은
 
1.     축이 되는 발끝이 네트를 향하게 발을 놓는다.
2.     이때 발 바닥은 앞꿈치와 뒤꿈치 모두 완전하게 지면에 밀착해야 한다.
3.     테이크 백(어깨와 몸통회전, 코일링)을 하면서 무릎을 적당하게 구부린다.
4.     이때 축이 되는 발에 자연스럽게 체중을 60~70%정도 싣는다.
 
이렇게 하면 지면으로부터 올라오는 힘을 최대한 자신의 몸에 축적할 수 있다. 중심축은 곧게 서 있을수록 좋다. 중심축이 잘 잡혀 있다는 것은 볼을 충분히 잡고 치고 있다는 말과 같고, 과도하거나 부족하지 않는 탄탄한 볼을 칠 수 있기 때문이다.
 
페더러의 테이크 백 자세를 보면 (충분히 시간적인 여유가 있을 때) 당겨진 활시위처럼 팽팽한 긴장감이 돈다. 테이크 백을 한 후 임팩트를 하러 나가기 전에 중심 축이 살짝 축이 되는 발 쪽(오른발, 왼손잡이는 왼발)으로 기운다.
 
탄탄한 볼이 아닌 강력한 위닝 샷을 치기 위해 몸을 코일링 하고 축이 되는 발에 지면의 힘을 최대한 축적하기 위한 동작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위력적인 볼을 치기 위해서는 몸의 코일링은 필수적이다.  그 코일링을 잘 하기 위해서는 축이 되는 발 끝을 최대한 네트로 향해야만 한다.

 

부수적으로…발 끝이 네트를 향하고 코일링이 잘 되어 있으면 자연스럽게 멋진 점프 스트록이 이루어진다. 

 

 

▲ 페더러의 포핸드 스트로크 연속동작.

 

▲ 페더러의 백핸드 스트로크 연속동작

 

 

▲ 페더러의 러닝 스트로크 연속동작

 

출처=테니스 피플   http://www.tennispeople.kr/

 




[포핸드 이론과 기술]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1. 메드베데프가 US오픈 우승하면 남다른 포핸드 덕

    메드베데프 포핸드 90년대생 최초의 그랜드슬램 우승자 탄생 기대 러시아의 다닐 메드베데프(세계 5위)가 US오픈 남자단식 결승에 오르면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이번 대회 포핸드 기...
    file
    Read More
  2. 포핸드의 발전

    포핸드의 타법은 발전중입니다. 오늘 포핸드 감이 어느정도 왔는데요 ^^ 정말 정말 기뻣습니다 ^^ 이형욱님이 말해주신 참고 사항이랑 .. 여기 저기에서 주어 들은 것들 참고하면서 자...
    Read More
  3. 포핸드 버틀캡 리드 스윙 확실해야

    톱스핀 포핸드 포워드 스윙에서 라켓 손잡이 끝부분(butt cap-테니스 용어로서, 테니스 라켓 손잡이의 밑바닥을 가리킨다. 대개 라켓 상표가 붙어 있다)이 스윙을 주도한다는 것이 정...
    file
    Read More
  4. 포핸드 첫 뒷발 금지

    국내외 테니스 대회 현장과 훈련을 취재하다보면 우리나라 테니스는 세계 흐름에 뒤쳐져 있다는 것을 느낀다. 정현이 50위에 있지만 최근 투어 무대에서 포핸드와 서브 좋은 선수들에...
    file
    Read More
  5. 동체시력...페더러가 볼을 보는 방법

    동체시력이란 움직이는 물체(또는 본인이 움직이면서)나 사물을 정확히 바라보고 파악하는 시각적인 능력을 말한다. 페더러는 동체시력이 매우 좋다. 많은 엘리트 선수나 동호인들이 ...
    file
    Read More
  6. 테니스 기초 ...탑스핀 포핸드의 원리..

    한번씩 읽어보면 하나하나가 새롭게 느껴지고 배울수 있어서 좋답니다. 포핸드 치는 것을 배울 때, 또한 그립과 스탠스와의 관계을 이해하는 것도 배워야 합니다. 우드 라켓 시대에는,...
    Read More
  7. 페더러의 기술 - 페더러가 지면으로 부터 힘을 얻는 방법

    테니스의 공식적인 기록은 서버가 토스한 볼을 임팩트 함으로써 시작한다. 서버의 시작은 서브이지만 리시버의 시작은 리턴이다. ATP(남자)선수들의 경기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닌 한...
    Read More
  8. 강력한 포핸드 만들기의 색다른 분석 - 로저 페더러

    포핸드가 의외로 어렵습니다.^^ 그러나 문제를 정확하게 알고 교정하면 테니스가 많이 즐겁고 코트에 나가고 싶어지죠. 테니스에서 5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포핸드..뜨고 일관성이 없...
    Read More
  9. 힘을 낼 수 있는 포핸드를 만들어야

    ▲ 포핸드 라켓 든 자세. 라켓 임팩트면이 백 보드를 보고있다. 왼팔을 앞으로 뻗어 볼을 맞이하고 있다. 골반을 돌려 준비하고 있다. 라켓을 크게 뒤로 빼지도 않고 준비자세를 갖췄...
    file
    Read More
  10. 앤디 로딕 - 오픈 스텐드 포핸드 탑스핀

    일단 첫번째 사진을을 보시면.. A-Rod의 그립을 보실수 있으실 텐데요.. extreme western그립으로 포핸드 탑스핀에 이상적인 그립 이죠.. A-Rod의 라켓이 위에서 시작해서 원을 그리...
    file
    Read More
  11. 그립 - 풀 웨스턴 그립으로 치는 포핸드

    선수이름은 모르겠는데, 한장씩 웨스턴 그립 포핸드를 잘 찍어 놨네요. 그리고 왜 저는 등업이 안되는지 궁금하네요. 압축파일이니 다운 받아서 보세요. 확실한 체중이동이 중요하다...
    file
    Read More
  12. 테니스 초보입문은 이렇게...1

    처음 입문하시는 초보분들은 자세신경쓰랴 스윙연습하면서 신경쓰랴 처음부터 진땀 흘리며 코트에 들어서서 집에 돌아갈때까지 진땀흘리며 돌아갑니다. 어느 정도의 동호인 분들은 고...
    Read More
  13. 테니스 초보입문은 이렇게 ...2

    많은 분들의 호흥과 격려속에 힘입어 어제 이어 초보입문 2편을 시작하겠습니다. 테니스장에 발을 들이는 순간 라켓잡는손 외의 다른 손을 사용하고 라켓은 절대 놓치말라. 하루에 테...
    Read More
  14. 포핸드에서 손목의 위치와 방향은?

    대부분 아마추어들의 포핸드에서 손목의 위치는 고려되고 있지 않다. 편한 상태로 치는것이 대부분이다. 컨티넨탈, 이슨턴, 세미웨스턴 그립 모두 차이가 없다. 물론 그렇지 않은 아마...
    Read More
  15. 포핸드...감아치기와 밀어치기에 관하여

    감아친다라...... 탑스핀이 많이 걸린 샷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크로스 코트 앵글샷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왼손잡이 입장에선 가장 중요한 샷입니다만, 감아치는 것도 밀어치는 느...
    Read More
  16. 골반을 사용한 포핸드가 일품 - 권순우 기술 분석

    권순우(건국대, 311위)가 선호하는 테니스는 빠른 템포에 베이스라인 플레이지만 그는 최근 기습적인 빠른 템포 앤드 플러스 로저 페더러(세계 9위) 체인지업 타이밍으로 변화하고 있...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