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더러의 기술 - 페더러가 발을 놓는 방법


테니스의 공식적인 기록은 서버가 토스한 볼을 임팩트 함으로써 시작한다.

서버의 시작은 서브이지만 리시버의 시작은 리턴이다. ATP(남자)선수들의 경기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닌 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자 선수들의 경기에서는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나가는 비율이 반정도 된다. 보편적으로 서브보다 리턴이 더 좋기 때문으로 보인다.) 때문에 남자들의 게임에서 서브만 확실하더라도(자신의 서브는 확실히 지켜나간다는 전제하에)최소한 경기에서 지지는 않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결국 이기기 위해서는 상대편의 서브게임을 최소한 한 포인트는 브레이크 시켜야 자신이 승리를 거머쥘 수 있는 것 역시 사실이다. (6:6타이브레이크에서 자신의 서브를 지키고 상대편의 서브를 한 포인트 더 따야 이길 수 있기 때문) 서브와 리턴 무엇이 더 중요하냐 하면 물론 서브에 더 큰 비중을 두겠지만 그렇다고 서브에 비해 리턴을 소홀히 해도 된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현실적으로 서브의 폼을 바꿔 파워와 안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단기간에 잡기에는 쉽지 않고 수 많은 연습을 필요로 한다. 때문에 이번에는 가장 손쉽게 자세 하나만 바꿈으로써 확실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리턴의 준비자세 중 발을 놓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페더러의 스탠스 발 끝
 
대부분의 톱 프로들은 리턴 준비 시 오픈 스탠스를 취한다.
페더러 역시 준비자세의 스탠스는 오픈 스탠스다. 그럼 그는 과연 지면에 발을 어떻게 놓고 있을까?
바로 11자(字)모양으로 놓는다. 어떨 때는 11자를 넘어 팔(八. 자신이 내려다 보았을 때. 상대편이 보았을 때는 역 팔자(逆 八字) 모양을 띌 때도 있을 정도다.
 
그럼 그는 왜 편한 스탠스인 역 팔자(자신이 보았을 때. 소위 양반걸음이라 일컽는 발 모양) 모양을 취하지 않을까? 그것은 양 발끝이 벌어져 있는 스탠스(역 팔자)는 편하기는 하나 지면의 힘을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자세이기 때문이다.
 
발 끝이 살짝 모아져 있는 11자 모양으로 서게 되면, 지면으로부터 올라오는 힘이 단단하게 하체에 축적되는 것을 바로 느낄 수 있다. 그 힘은 앞 발끝이 벌어져 있는 스탠스 자세와 비교 자체가 안 된다.
파워가 실린 볼을 때리거나 맞이할 때 첫 번째 단단해야 할 것은 하체다. 볼 자체는 상체로 라켓을 휘둘러 때리지만 하체가 부실하면 상체는 그저 속 빈 강정일 뿐이다. 비유가 부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용비어천가에도 “뿌리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라고 했다. 하체는 뿌리요 상체는 기둥이다. 뿌리가 튼튼하지 않은 나무는 결코 강한 바람에 버틸 수 없다. 나무를 지탱하게 해주는 뿌리, 그 하체에 힘을 주는 것이 바로 땅(지면, 바닥)이다.

테니스에서 첫 번째 파워가 나오는 것은 지면(코트 바닥)이다. 리턴 준비시 발바닥으로 지면을 확실히 누르고  11자, 이를 넘어 팔(八)자 스탠스를 해야한다. 그래야 지면으로 부터 힘을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다.
 
이 스탠스의 장점은
1.     상대편의 강력한 볼을 충분히 몸으로 받칠 수 있는 힘을 지면으로부터 얻는다.
2.     좌우로 빠져나가는 볼에 순간적이고 폭발적인 힘으로 뛰어 나갈 수 있다.
 
 무릎을 살짝 구부린 후 발모양을 11자, 혹은 팔자로 지면을 꽉 누르는 스탠스를 하라. 그게 바로 페더러를 비롯, 나달, 조코비치, 세레나, 리나, 아자렌카,샤라포바 등 톱 클래스들의 스탠스다.
 
 
아래 사진은 톱 프로들의 스탠스를 모아 놓은 것이다.
그들의 발끝이 어떻게 놓여 있는지 자세히 살펴 보자. 발만 크롭한 사진은 구분하기 쉽도록 베이스 라인과 평행하게 잘랐다.
  
▲ 페더러
  
 

 

  
▲ 페더러의 복식 전위 모습이다.발끝을 유심히 보자.
  
 

 

  
▲ 나달
  
 

 

  
 


지난번엔 페더러가 리턴 준비자세에서 발을 어떻게 놓는 지를 언급했다. 이번에는 포핸드를 칠 때 발을 어떻게 놓는 지 알아보자.
 
페더러는 스트로크를 칠 때도 리턴 준비자세와 같이 발 끝을 최대한 네트를 향해 놓는다.
 
포핸드를 치건 백핸드를 치건 간에 그의 체중을 지탱하고 있는 중심축이 되는 발이 최종적으로 지면으로부터 힘을 받아야 할 때는 여건이 되는 한 최대한이다. 하물며 옆으로 빠져나가는 볼을 슬라이스로 받아 넘겨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발 끝은 네트를 향하도록 틀어져 있다. 상황에 따라 발끝이 네트를 향하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그 상황은 상대편의 샷이 너무 좋아 지극히 급박한 상황이다. 이런 경유를 제외하고는 각의 크고 작음이 있기는 하지만 거의 대부분 발 끝은 네트를 향한다.
 
충분히 여유가 있는 경우에는 거의 네트나 베이스라인에 수직이 될 정도로 발을 놓는다.
그 이유는 역시 지면으로부터 힘을 받기 위함이다.
페더러가 스트로크시 지면으로부터 가장 많은 힘을 얻는 방법은
 
1.     축이 되는 발끝이 네트를 향하게 발을 놓는다.
2.     이때 발 바닥은 앞꿈치와 뒤꿈치 모두 완전하게 지면에 밀착해야 한다.
3.     테이크 백(어깨와 몸통회전, 코일링)을 하면서 무릎을 적당하게 구부린다.
4.     이때 축이 되는 발에 자연스럽게 체중을 60~70%정도 싣는다.
 
이렇게 하면 지면으로부터 올라오는 힘을 최대한 자신의 몸에 축적할 수 있다. 중심축은 곧게 서 있을수록 좋다. 중심축이 잘 잡혀 있다는 것은 볼을 충분히 잡고 치고 있다는 말과 같고, 과도하거나 부족하지 않는 탄탄한 볼을 칠 수 있기 때문이다.
 
페더러의 테이크 백 자세를 보면 (충분히 시간적인 여유가 있을 때) 당겨진 활시위처럼 팽팽한 긴장감이 돈다. 테이크 백을 한 후 임팩트를 하러 나가기 전에 중심 축이 살짝 축이 되는 발 쪽(오른발, 왼손잡이는 왼발)으로 기운다. 탄탄한 볼이 아닌 강력한 위닝 샷을 치기 위해 몸을 코일링 하고 축이 되는 발에 지면의 힘을 최대한 축적하기 위한 동작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위력적인 볼을 치기 위해서는 몸의 코일링은 필수적이다.  그 코일링을 잘 하기 위해서는 축이 되는 발 끝을 최대한 네트로 향해야만 한다.

부수적으로…발 끝이 네트를 향하고 코일링이 잘 되어 있으면 자연스럽게 멋진 점프 스트록이 이루어진다. 

  
▲ 페더러의 포핸드 스트로크 연속동작.

 

  
▲ 페더러의 백핸드 스트로크 연속동작

 

 

 

 

 

 

 

▲ 페더러의 러닝 스트로크 연속동작

 





 

출처=테니스 피플   http://www.tennispeople.kr/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1. No Image

    레슨1일차

    처음 레슨을 받는데요 코님의 저에 대한 지적사항을 간단하게 적을랍니다.(글재주가 없거든요) --- 레슨 1일차 --- 코님말씀이 포핸드드라이브시 라켓을 덮어주고 덮은상태에서 밑에서...
    Read More
  2. No Image

    Forehand Lesson

    안녕하세요? 전.테.교 회원님........! 제가 개인적 시간에 쫓기다보니 약속한 포핸드 래슨을 올리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오늘 올릴려고 했는데 시간이 허락을 하지 않는군요... 시...
    Read More
  3. 페더러의 기술 - 페더러가 발을 놓는 방법

    테니스의 공식적인 기록은 서버가 토스한 볼을 임팩트 함으로써 시작한다. 서버의 시작은 서브이지만 리시버의 시작은 리턴이다. ATP(남자)선수들의 경기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닌 ...
    Read More
  4. No Image

    포핸 공이 잘안감기고 파워가 없습니당 ㅋㅋ 어카죠

    포핸드에서 공이 잘 안감겨요 이스턴 그립을 사용하구있구요 5년 정도 쳤습니다 단식 칠때 공이 많이 안감기고 파워도 없습니당 어떡해하면 돼죠 구체적으로 어떤 연습을하는게 좋을까...
    Read More
  5. No Image

    포핸드 스트로크 질문

    안녕하세요. 최근에 포핸드 안정성을 위해 레슨을 다시 받고 있는 동호인입니다. 제 포핸드는 탑스핀이 전혀 안걸리고 플랫성으로 공이 날아갑니다. 탑스핀이 안걸리다보니까 찬스볼을...
    Read More
  6. No Image

    제가 테니스 왕초보인데 ...

    포핸드로 치면 제가 자세에 너무 집중을 해서 테니스 곁면에 맞고 그러는데 어떤점을 고치면 좋을까요 좋은 답변 부탁합니다 그리고 파워조절도 조언부탁드립니다 ㅋ
    Read More
  7. No Image

    아!! 테니스... 윽!! 포핸드......

    테니스는 타점과, 발이라고 합니다. 근디요... 포핸드의 타점을 일정하게 잡으려고 무지하게 노력합니다만.... 역시 초짜라 모든것이 어렵습니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물론 테이...
    Read More
  8. No Image

    포백 탑스핀을 원그립으로..??

    항상 많은 정보를 얻어가기만 하다가 처음으로 글을 써보네요..--;; 전 포핸드탑스핀을 거의 풀웨스턴에 가깝게 잡고 치고.. 백핸드 탑스핀도 같은 그립으로 같은 면으로 칩니다..-_-a...
    Read More
  9. No Image

    [re] 포백 탑스핀을 원그립으로..??

    뭐 전혀 문제 될게 없습니다.. 저도 그 방법을 배웠었는데요.. (뭐든지 새로운건 먼저 배워보는 성미라..) 나쁘진 않더군요.. 제가 원래 하던것이 있어서 그냥 나중에 레슨을 하게 될 ...
    Read More
  10. No Image

    너무나 어려운 포핸드

    서기왕자님 글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구력은 8년 정도 됐는데 포핸드가 엉망이 되어 버렸네요 좀처럼 감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레슨 받고 있습니다.10일 정도 지났네요 벌써 ...
    Read More
  11. No Image

    포핸드에 대한 고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이 사이트를 항상 제 컴에 즐겨찿기 맨상단에 올려 놓고 늘 즐겁게 보는 초보자입니다 (10개월) 고수님께 저의 애로 사항을 털어 놓고 자문을 받고져 합니다...
    Read More
  12. No Image

    [re] 포핸드에 대한 고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안녕 하세요 그냥 지나치지못하고 몇 말씀 드릴까 합니다. 제가 테니스를 25년을 넘게 쳐오면서 포 핸드에 대해 특별히 느낀 결론은 " 매번 임팩순간에 허리로 치지 않은것(허리가 들...
    Read More
  13. No Image

    포핸드, 백핸드

    테니스에 입문하기는 년수로 치면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중급이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요즘 자주들려 다른분들이 써 놓은 글들을 읽다보면, 아 그런것이 ...
    Read More
  14. No Image

    [re] 포핸드, 백핸드

    >테니스에 입문하기는 년수로 치면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중급이상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요즘 자주들려 다른분들이 써 놓은 글들을 읽다보면, 아 그런...
    Read More
  15. No Image

    그게 리버스 포핸드라고 한다는군요!

    제가 쳤던 그 희안한 타법의 스윙을, "리버스 포핸드"라고 부른다고 하더군요. 오늘 에넹의 동영상을 보는데, 킴 클리스터스가 거의 포핸드 샷의 절반을 이 리버스 포핸드로 쳐서 넘기...
    Read More
  16. No Image

    포핸드를 양손 번갈아 가며 치는 선수 좀...알려주세요

    스타TV에서 여자선수가 포핸드 칠때 양손 번갈아 가면서 치는것을 봤는데 그선수 이름을 모르겠네요 아시는분은 좀 갈켜주세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