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년 한솔 코리아 오픈에 참가했을때 그녀를 눈여겨본 테니스 팬들은 없었다.

 

큰 키에 미모를 겸비한 선수가 왔구나 하는정도...무명의 선수였던 플리스코바는 그해 한솔 코리아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큰 규모의 대회는 아니였지만 그녀에게 충분한 동기 부여가 되었고 이 후 그녀의 테니스 인생은 다른 길을 걷게된다.

 

3.PNG

WTA홈페이지 캡처

 

2019년 플리스코바의 랭킹은 8위다. 2017년에 7월에는 1위까지 올라 WTA 여왕의 자리를 차지했다.

 

한솔 오픈 우승 이후 10개의 단식 타이틀을 추가했으며 2018년 12월 기준으로 상금 1200만달러를 돌파했다.

 

1992년생 체코출신인 플리스코바는  186CM의 큰키에서 나오는 서브와 공격적인 스트록이 주무기다. 쌍둥이 여동생인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도 WTA에서 활약중이다.

 

2018년에 결혼했으며 몬테카를로에 살고있다.

 

 

한솔 코리아 오픈 당시의 사진과 역대우승자

 33.JPG

 

[한솔 코리아 오픈 역대 우승자]

6037_34948_46.png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TAG •


  1. NEW

    아만다 아니시모바는 누구?

    아만다 아니시모바(Amanda Anisimova)...한국 테니스팬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이름이다. 2019년 호주오픈 여자단식 16강에 오른 아만다 아니시모바는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나 테니스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위해 가족 모두가 플로리다로 이주했다. 2살때 테니스...
    Read More
  2. 정현과 호주오픈 2회전서 대결하는 에르베르는 누구?..복식에서 3대 그랜드슬램 우승한 다크호스

    17일 정현과 32강 진출을 놓고 대결하게 되는 53위인 프랑스의 피에르 위그 에르베르는 올해 27살로 188cm의 장신에 속한다. 2007년에 프로에 데뷔해 2018년 본인 최고 랭킹 50위에 올랐다. 지난해 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투어 단식 타이틀은 없으나 복식 ...
    Read More
  3. 페더러 -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준 사람은 피터 카터

    17년전인 2002년 남아공에서 신혼여행 중 교통 사고로 사망(당시 37세)한 페더러의 코치 피터 카터 사진=팍스 스포츠 페더러는 8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주고 나의 기술을 완성 시켜준 사람" 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1964년...
    Read More
  4. 2019년 주목해 볼 선수 - 프로 데뷔 2년만에 15위에 오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ATP홈페이지 캡처 2019년 20살이 되는 그리스 청년의 미래는 희망적이다. 치치파스는 2018년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스톡홀름 투어 에서 첫 ATP 타이틀도 손에 쥐었다. 2016년 프로데뷔 후 2년만에 세계 랭킹 15위에 올라있다. 20위...
    Read More
  5. 한국과 인연이 깊은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2014년 한솔 코리아 오픈에 참가했을때 그녀를 눈여겨본 테니스 팬들은 없었다. 큰 키에 미모를 겸비한 선수가 왔구나 하는정도...무명의 선수였던 플리스코바는 그해 한솔 코리아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큰 규모의 대회는 아니였지만 그녀에게 충분한 동...
    Read More
  6. [나로 인해 남아공 어린이들이 테니스를 배웠으면 좋겠다] - 윔블던 결승에 처음 오른 캐빈 앤더슨

    1986년생 남아공출신의 캐빈 앤더슨은 서브와 스트록 모두 최정상급으로 2018년 7월에 본인 최고 랭킹 5위에 올랐다. 통산단식 타이틀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 윔블던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앤더슨은 미국 일리노이즈 대학 선수시절 전미 선수권 단식 ...
    Read More
  7. 파비오 포니니 - 한해에만 3패를 안긴 나달 천적

    세계랭키 2위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게 1승을 거두기란 어렵다. 나달의 클레이코트에서의 승률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하드코트에서의 승률도 80%정도로 전전후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한 능력으로 수십년간 조코비치,페더러와 함께 삼각구도가 형성...
    Read More
  8. 페더러, US 오픈 결승전... 세레나 행동 지나치다..언급

    로저 페더러가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세레나가 좀 지나쳤다"고 언급해 화제가 됐다. 세레나 윌리엄스는 9월 US오픈 결승에서 "심판이 거짓말쟁이고 도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페더러는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세레나가 너무 나갔다고 말했다. ...
    Read More
  9. 어네스트 걸비스 - 축구장에서 잔디신발 신고 훈련했다

    1988년생인 어네스트 걸비스는 어린시절 할머니 손에 이끌려 농구,하키,테니스 등 스포츠를 배우다가 테니스에 흥미를 느끼고 12살 때부터 전문적인 코치로 부터 레슨을 시작한다. 투자자인(큰 손) 아버지와 유명 배우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걸비스는 주니어...
    Read More
  10. 아리나 사발렌카(Aryna Sabalenka)는 누구?

    사진=https://en.wikipedia.org 1998년생 181cm의 사발렌카의 최고의 무기는 포핸드 스트록과 서브다. 2016년 초반까지는 200-300위권에서 머물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햇다. 스웨덴 출신의 전 세계 랭킹 2위인 매그너스 노만을 거쳐 2018년 초 윔블던을 앞두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