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코비치가 다시 [무결점 풀레이어가 된 이유 4가지],,,라켓과 스트링 그리고 결혼과 도전정신

by tenniseye

돌아온 조코비치가 승승장구 하는 3가지 이유...

 

 첫번째

 

 부상에서의 회복이다.아무리 좋은 환경과, 라켓, 함께하는  팀이 있어도 부상이 온다면 무용지물이다. 잘뛰고 힘이 있다. 스스로 자신감이 충만해보인다.

 

두번째

 

 결혼생활으로 인한  책임감과 안정감이다. 정신적으로 더 강하게 만들었음이 분명하다. 항상 가족의 응원을 받고 있으며 성숙해졌다.

 

세번째는 라켓과 스트링의 변화다. 

 

조코비치는 헤드사의 그리핀 스피드 라켓 종류를 사용하다 올해 새로 출시된(물론 무게를 커스터 마이징함) 헤드사의 그리핀 360 스피드를 사용하고 있다.  그전에 비해 약간 가볍게 커스터 마이징한것으로 보이며(359-360g..59-60lbs 이하로 추정됨)  스윙 스피드가 증가되었다. 

 

더블 포핸드사용시 손목사용이 훨씬 강해져 더욱 강력해진 포핸드 탑스핀이 만들어지고 있다.

 

스트링은... 역시 헤드사 제품...메인은 하이브리드(천연+럭실론) 16게이지(1.29mm)를 사용하고 크로스는 럭실론 사용,  반발역을 이용  힘과스피드를 극대화 시켰다. 스트링 텐션과 종류는 페더러와 유사하다,,다만 페더러는  윌슨사 제품...

 

장비,체력, 정신력이 모두 업그레이된 조코비치...무결점 사나이로 돌아왔다.

 

새로 장착한 라켓은 조코비치에게 안정적이면서 더 많은 힘이 실린 탑스핀을 만들게 해줘 크로스 앵글에서 많은 이점을 보고있다.

 

네번째는 도전정신

 

새조코비치는 2018년까지  14개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획득했다.  페더러가 20회. 나달이 17회다. 조코비치느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체력과 부상 등을  잘 관리해 이 분야에서 최고의 기록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나이를 고려한다면 불가능한 욕심도 아니다. 그런 도전정신이 조코비치를 더욱 강하게 만들고 있다.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


  1. 세레나 약혼자와 오클랜드서 데이트

    지난 주 약혼을 발표했던 세레나 윌리엄스(2위.35세)가 약혼자 알렉시스 오헤니언(레딧 공동창업자)과 새해를 맞아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 섬에 헬기를 타고 해변에 도착한 후 데이트 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세레나는 지난 30일 레딧의 공동 창업자인 오...
    Read More
  2. 미래의 테니스는 어떤 모습일까 - 2083년 상상의 테니스가 상상만이 아닌듯...

    아래 동영상은 2008년에 라코스테 사에서 만든 미래의 테니스는 이러지 않을까라는 상상력이 풍부한 광고입니다. 창립 75주년을 맞이하여 75년후의 테니스 모습....3일 나이트 경기로 열린 호프만컵 호주와 체코의 혼합 복식 경기를 보면서 아래 동영상 생각이...
    Read More
  3. 조코비치가 다시 [무결점 풀레이어가 된 이유 4가지],,,라켓과 스트링 그리고 결혼과 도전정신

    돌아온 조코비치가 승승장구 하는 3가지 이유... 첫번째 부상에서의 회복이다.아무리 좋은 환경과, 라켓, 함께하는 팀이 있어도 부상이 온다면 무용지물이다. 잘뛰고 힘이 있다. 스스로 자신감이 충만해보인다. 두번째 결혼생활으로 인한 책임감과 안정감이다....
    Read More
  4. 조코비치는 누구?..니키필립과 마리온 바에다를 만나 대 선수의 길로..

    조코비치는... 세르비아의 베오그라드에서 1987년 2월 태어난 조코비치는 4살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하였다. 아버지를 비롯해 삼촌과 숙모까지 모두가 프로 스키선수 출신이었으며, 가족들도 조코비치가 훌륭한 스키선수가 되어주기를 원했다고 전해진다. 그러...
    Read More
  5. 위대한 코치들의 위대한 깨달음 - 토니나달

    선수를 최고로 만드는데 목표를 두고 코치합니다. 저도 꿈과 동기가 필요하니까요. 마요르카에서 코치 생활을 하는데 지역에 있는 테니스클럽이었죠. 나달이 아버지와 처음으로 클럽에 왔을때 3살이었을 겁니다. 공을 던지니 받아 치더군요 테니스를 좀 더 시...
    Read More
  6. 나오미 오사카는 누구?...샤샤 코치 합류 후 실력 급상승, 언니도 테니스 선수

    나오미 오사카는 1997년 생으로 올해 20살이다. 키는 180cm. 일본인 엄마와 아이티계의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본 사이타마시 주오 구에서 태어난 나오미는 3살때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아빠한테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하다 본격적으로 전문 클럽에서 테니...
    Read More
  7. 알고보면 재미있는 호주오픈 - 준결승 오른 다니엘르 콜린스는 누구?

    올해 25살인 다니엘르 콜린스는 미국 버지니아 대학을 2016년도에 졸업했다 대학시절 전미선수권(NACC)에서 2014년 2016년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미디어학과 경영학 공부를 병행한 콜린스는 학사 자격을 취득하고 졸업, 프로로 데뷔한다. 대학시절 콜린스 경...
    Read More
  8. 정현과 호주오픈 2회전서 대결하는 에르베르는 누구?..복식에서 3대 그랜드슬램 우승한 다크호스

    17일 정현과 32강 진출을 놓고 대결하게 되는 53위인 프랑스의 피에르 위그 에르베르는 올해 27살로 188cm의 장신에 속한다. 2007년에 프로에 데뷔해 2018년 본인 최고 랭킹 50위에 올랐다. 지난해 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투어 단식 타이틀은 없으나 복식 ...
    Read More
  9. 페더러 -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준 사람은 피터 카터

    17년전인 2002년 남아공에서 신혼여행 중 교통 사고로 사망(당시 37세)한 페더러의 코치 피터 카터 사진=팍스 스포츠 페더러는 8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주고 나의 기술을 완성 시켜준 사람" 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1964년...
    Read More
  10. 2019년 주목해 볼 선수 - 프로 데뷔 2년만에 15위에 오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ATP홈페이지 캡처 2019년 20살이 되는 그리스 청년의 미래는 희망적이다. 치치파스는 2018년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스톡홀름 투어 에서 첫 ATP 타이틀도 손에 쥐었다. 2016년 프로데뷔 후 2년만에 세계 랭킹 15위에 올라있다. 20위...
    Read More
  11. 한국과 인연이 깊은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2014년 한솔 코리아 오픈에 참가했을때 그녀를 눈여겨본 테니스 팬들은 없었다. 큰 키에 미모를 겸비한 선수가 왔구나 하는정도...무명의 선수였던 플리스코바는 그해 한솔 코리아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큰 규모의 대회는 아니였지만 그녀에게 충분한 동...
    Read More
  12. [나로 인해 남아공 어린이들이 테니스를 배웠으면 좋겠다] - 윔블던 결승에 처음 오른 캐빈 앤더슨

    1986년생 남아공출신의 캐빈 앤더슨은 서브와 스트록 모두 최정상급으로 2018년 7월에 본인 최고 랭킹 5위에 올랐다. 통산단식 타이틀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 윔블던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앤더슨은 미국 일리노이즈 대학 선수시절 전미 선수권 단식 ...
    Read More
  13. 페더러, US 오픈 결승전... 세레나 행동 지나치다..언급

    로저 페더러가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세레나가 좀 지나쳤다"고 언급해 화제가 됐다. 세레나 윌리엄스는 9월 US오픈 결승에서 "심판이 거짓말쟁이고 도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페더러는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세레나가 너무 나갔다고 말했다. ...
    Read More
  14. 어네스트 걸비스 - 축구장에서 잔디신발 신고 훈련했다

    1988년생인 어네스트 걸비스는 어린시절 할머니 손에 이끌려 농구,하키,테니스 등 스포츠를 배우다가 테니스에 흥미를 느끼고 12살 때부터 전문적인 코치로 부터 레슨을 시작한다. 투자자인(큰 손) 아버지와 유명 배우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걸비스는 주니어...
    Read More
  15. 아리나 사발렌카(Aryna Sabalenka)는 누구?

    사진=https://en.wikipedia.org 1998년생 181cm의 사발렌카의 최고의 무기는 포핸드 스트록과 서브다. 2016년 초반까지는 200-300위권에서 머물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햇다. 스웨덴 출신의 전 세계 랭킹 2위인 매그너스 노만을 거쳐 2018년 초 윔블던을 앞두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