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를 롤랑가로스 16강전에서 3대1로 이긴 도미니크 팀(24·세계 7위·오스트리아)이 주목받고 있다.


클레이코트의 신흥강호로 급부상하며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팀은 "그동안 나의 포핸드는 경기를 이기게 하는 나의 무기였다"며 "지금은 백핸드가 좋아졌다. 다른 사람들이 그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포핸드를 항상 좋아한다. 원하는 곳에 볼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한 팀은 마드리드 오픈 8강전에선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통산 10회 우승 위업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클레이코트의 황제' 라파엘 나달을 만나서 2-0(7-5, 6-3)으로 승리했다.  4강에서도 상대전적이 절대 약세였던 케빈 앤더슨을 꺾고 결승까지 진출했다. 결승에서 즈베레프에게 2-0(6-4, 6-4)으로 패해 준우승했다. 


팀은 롤랑가로스 바로 1주 전에 열리는 리옹오픈에서 통산 10번째 ATP 투어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1분당 회전수(RPM)가 3200을 넘나드는 가공할 원핸드 백스트로크와 포핸드 스트로크를 바탕으로 클레이 코트에서 뚜렷한 강세를 보여주는 베이스라이너다.


클레이 코트에서의 강세를 보면 알 수 있듯이, 강력한 스트로크를 바탕으로 하는 전형적인 베이스라이너다. 기회가 되면 네트 대시도 시도하는 공격형 베이스라이너다.  워낙 스트로크가 강력하고 강한 체력에 빠른 발, 호쾌한 풀스윙까지 갖춰 나달 시대를 종식할 선수로 꼽힌다. 


2017년 부활한 나달을 클레이코트에서 유일하게 잡아낸 것이 팀이라 이번에도 나달과 결승에서 만나며 좋은 경기를 펼칠것이다. 나달은 팀에 대해 “힘겨운 상대”라고 했다. 하지만  팀은 나달에 앞서 즈베레프를 먼저 만난다. 

 

  

 

  

 

  

 

기사=테니스피플 파리 취재팀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테니스에 관한 궁굼한 모든 사항은 아래에서 검색하세요!



  1. 조코비치는 누구?

    조코비치는... 세르비아의 베오그라드에서 1987년 2월 태어난 조코비치는 4살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하였다. 아버지를 비롯해 삼촌과 숙모까지 모두가 프로 스키선수 출신이었으며, 가족들도 조코비치가 훌륭한 스키선수가 되어주기를 원했다고 전해진다. 그러...
    Read More
  2. 도미니크 팀은 누구 - US오픈 20대 우승 후보

    2018년 US오픈에서 승승장구 하며 탑 시더들을 위협하는 20대 우승후보가 있다. 세계 랭킹 9위에 올라있는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 Dominic Thiem)이다. 클레이코트를 특히 좋아하는 팀은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강력한 탑스핀 포핸드...
    Read More
  3. 통계로 본 세계 1위 나달의 위대한 기록들

    사진=테니스 피플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랭킹 1위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 대하여 테니스 팬들이 조금은 잘못 알고 있는 부분들이 있다. 나달이 세계 랭킹 1위에 자리하고 있지만 클레이 코트에서만 유독 강하고 다른 코트에서는 그저 그런 선수로 평가한다...
    Read More
  4. 도미니크 팀이 달라진 이유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를 롤랑가로스 16강전에서 3대1로 이긴 도미니크 팀(24·세계 7위·오스트리아)이 주목받고 있다. 클레이코트의 신흥강호로 급부상하며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팀은 "그동안 나의 포핸드는 경기를 이기게 하는 나의 무...
    Read More
  5. [프랑스오픈]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된 것은 모야 코치 역할

    ▲ 카를로스 모야 코치(오른쪽 세번째)가 나달을 지도하는 중에 나달이 마시던 물을 입으로 뿜어대고 있다 유럽 룩셈부르크의 스포츠전문일간지 'Le quotidien'은 25일자 인터넷판기사에서 프랑스오픈 우승후보 1순위 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
    Read More
  6. 강서버' 이스너, 마이애미오픈 첫 우승-상금 14억2천만원 획득

    존 이스너가 마이애미오픈에서 첫 우승을 했다. 이스너(미국,26세)는 2일(한국시각) 미국 마이애미 크렌돈파크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마스터스 1000시리즈 마이애미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독일의 알렉산더 즈베레프(20)를 6-7<4> 6-4 6-4로 이기고 우승했다....
    Read More
  7. 세계 1위 나달의 씀씀이

    순자산 1억달러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 남자 테니스 1위 라파엘 나달의 올해 수입과 지출이 알려져 화제다. 나달은 2017년 US오픈에서 370만달러를 우승상금으로 받았고 프랑스오픈에서 10번째 우승으로 240만 달러를 벌었다. 이외에 2017년 한해 스폰...
    Read More
  8. [US오픈] 돌풍 이어가는 170cm 디에고 슈바르츠만을 아시나요?

    머레이,조코비치,니시코리,세레나 등 탑랭커들이 부상과 임신,가정사 등으로 무더기 기권을 한 가운데 열리고 있는 US오픈 대회에서 자그만한 키(?)의 그리 유명세가 없는 선수가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탑 시더들을 줄줄이 이기고 4일 열린 4회전에서 차세대 ...
    Read More
  9. 토미 하스는 작별을 준비하고 있다

    그랜드슬램은 은퇴 전 마지막 경기를 하기에도 꿈의 무대가 되지 않을까. 전 세계 랭킹 2, ATP 투어 통산 15승, 2000시드니 올림픽 은메달에 빛나는 39살 독일 토미 하스의 이야기다. 7월 3일부터 열리는 윔블던 대회 남자 단식 와일드 카드가 21일 발표되었...
    Read More
  10. [프랑스 오픈] 여자 우승후보 1위 가빈 무구르자-화보

    프랑스오픈에 5년 연속 출전한 가빈 무구르자는 지난해 결승에서 세레나 윌리엄스(미국)를 7-5 6-4로 꺾고 그랜드슬램에서  첫 우승했다. 무구르자는 2회전에서 아네트 콘타 베이트(에스토니아)와 맞붙는다. 무구르자는 스페인 테니스 선수로 베네수엘라 카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