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기짱 - 크리스 에버트

크리스 에버트(여)

70년대 초 지미 코너스가 두각을 보일 무렵까지 여자 테니스 무대에서는 호주의 마거릿 스미스 코트와 미국의 빌리 진 킹이 주요 메이저 타이틀을 독식하다시피 하였다.

 

이어서 여자 테니스의 2인 지배체제에 도전장을 내밀고 새롭게 가세한 인물들은 호주의 이본 굴라공과 미국의 크리스 에버트였다.

 

그러나 이본 굴라공은 자국에서 열리는 호주오픈(74, 75, 76, 77 우승)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번번히 결승의 문턱에서 좌절해야했으며 스미스 코트에 이은 호주의 전성기를 구가하는데 실패하고 말았다.

 

이제 관중들의 시선은 빼앗긴 자존심을 회복한 미국의 빌리진 킹에 이어 70년대 초부터 80년대 말까지 여자테니스를 주도해온 새로운 인물에게 모아졌다.

 

그녀가 바로 역대 여자 테니스인들 중 미국인에게 가장 인기있었던 크리스 에버트였고 그녀는 70년대 말부터 등장한 체코출신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후에 국적을 미국으로 바꾸었다.)와 함께 역사상 최고의 라이벌관계를 이루며 여자 테니스의 역사를 다시 쓰게 된다.


크리스 에버트(Chris Evert, 1954- )


그녀는 1954년 12월 21일 미국 플로리다주 로우더데일(Lauderdale)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 지미 에버트(Jimmy Evert, 1947년 카나다 오픈 챔피언 출신)가 소유한 테니스 라켓을 장난감 삼아 놀기 좋아했고 이때부터 아버지는 딸아이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어린 크리스를 지도하기 시작하였다.

 

아버지는 본격적으로 딸아이를 지도할 무렵부터 그녀가 원핸드 백핸드에 길들여지기를 바랬다. 하지만 체구가 작고 힘이 약했던 크리스는 투핸드 백핸드를 고집하게 되며 오랫동안 길들여진 그녀의 투핸드 백핸드로 각종 주니어 대회에서 성과를 보이자 아버지도 더 이상 반대할 수는 없었다.

크리스는 아버지의 지도하에 일취월장하여 1970년 노스케롤라이나의 한 토너먼트에서 여자 테니스의 역사적 사건을 만들어 낸다.

 

당해년도에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한 바 있는 세계 랭킹 1위 마거릿 스미스 코트의 난공불락에 가까운 아성을 만15세를 겨우 넘긴 크리스 에버트가 무너뜨렸던 것이다.

 

7:6, 7:6(1970년부터 Tie-Break 적용)으로 끝난 이 경기는 향후 여자 테니스의 지각변동을 예고하는 일대의 사건이었다.

 

그녀는 이 사건이 있은 3년 후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서 준우승하면서부터 메이저 타이틀의 발판을 마련하기 시작하였고 그 이듬해인 1974년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을 연달아 제패, 크리스 에버트의 전성시대가 도래하였음을 알리게 되었다.

1974년부터 1986년까지 그녀가 거둔 메이저 타이틀은 18개(호주오픈 2회, 프랑스오픈 7회, 윔블던 3회, US오픈 6회)見?준우승만도 16회에 이른다.

 

이는 메이저 단식무대에서 자그마치 34번이나 결승에 올랐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특히 프랑스오픈 7회 우승(74, 75, 79, 80, 83, 85, 86)은 역대 최다 우승으로 기록되었고 74년부터 86년까지 13년간 매년 최소 한 개씩의 메이저 타이틀을 획득한 것도 그녀 이외엔 아직까지 아무도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또한 71년부터 83년까지 13년간 모든 메이저 대회에서 4강이상의 성적을 거두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녀가 테니스의 전설적 인물로 남기에 충분하다 할 수 있겠다.

여자 테니스계에 남긴 그녀의 눈부신 업적은 메이저 대회 뿐만이 아니다.

 

70년대 초반부터 80년대 후반까지 거의 20년간 현역 선수생활을 했던 그녀는 메이저 타이틀을 포함, 총 157회의 우승을 기록(이후 167회를 기록한 나브라틸로바에 의해 갱신됨)하여 당시까지 최다 타이틀을 획득한 선수가 되었으며 총 1309승 146패(승률 89.9%)의 전적을 남겨 최고 승률을 기록한 선수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75년부터 81년까지 7년 연속 세계랭킹 1위에 올랐으며 특히 72년부터 89년까지 장장 18년간 4위를 벗어난 적이 없는, 최장의 상위랭커를 기록한 사실도 테니스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업적이라 할 수 있다.

(이건 보너스 ㅋㅋ)

70년대 후반부터 여자 테니스의 양상은 그녀와 나브라틸로바의 대립구도였다. 오랜기간동안 이루어진 그녀와 나브라틸로바의 라이벌간 매치는 세계 테니스 매니아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게 되어 여자 테니스 또한 같은 시기 남자 테니스의 지미 코너스-비욘 보그-존 메켄로의 라이벌 매치와 함께 최고의 라이벌 전성기를 구가하였다.

그녀는 자신이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었을 때인 1979년 동료 테니스 선수인 존 로이드(John Lloyd)와 결혼하여 이후 크리스 에버트 로이드라는 이름으로 대회에 출전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존 로이드와 8년간의 결혼생활 후 파경을 맞게 된다.

 

이혼의 아픔을 뒤로한채 1988년에는 선수로서 유일하게 찾아온 올림픽 메달의 꿈을 안고 서울올림픽에 출전하게 되지만 메달 획득에는 실패하고 말았다. 그녀는 곧이어 동계올림픽 스키 선수출신인 앤디 밀(Andy Mill)과 재혼, 90년 이후 세 아들을 낳고 현재 플로리다주 보카 레이턴(Boca Raton)에서 살고 있다.

1995년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된 그녀는 현재 NBC-TV의 스포츠 해설가로도 맹활약하고 있으며 보카 레이턴에서 열리는 “크리스 에버트 테니스 클래식”에 매년 초청인사로 초대되고 있기도 하다.

 

또한 IMG그룹과 합작하여 그녀의 아버지와 남편, 그리고 자신이 공동 운영하는 <크리스 에버트 테니스 아카데미>를 설립, 유능한 주니어들을 양성하고 있다. 현재 빌리 진 킹, 팸 슈라이버, 나브라틸로바와 함께 선수 출신으로서 미국 여자 테니스를 움직이는 4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제9편 끝> 곧이어 제10편에서는 비욘 보그가 소개될 예정입니다.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 Attila 2003.07.18 13:46
    정말 잘 읽었습니다^^ 크리스 에버트란 선수는 정말 대단한 선수네요...
    동영상 자료실에도 크리스 에버트의 레슨이 있는데... 정말 작은 몸집에서 큰 파워가 느껴졌습니다...
    얼굴도 연예인 같이 이쁘구... 대단합니다^^ 그리고 정말 잘 읽었어요...
  • 문병진 2003.09.03 13:31
    테니스 정말힘드네요
    기술
    체력
    그리고 ?
  • 비연 2003.11.10 16:03
    테니스는 자신의 핸디캡을 극복할때마다 엄청난 쾌락(?) 기쁨을 맞 보실수 있습니다.
  • 빵균ª_ª; 2005.01.11 19:10
    이쁩니다. 하하하 져는 무족건 서양사람이면 이뻐보입니다. -_-;
    살찐거 빼고..


  1. 파비오 포니니 - 한해에만 3패를 안긴 나달 천적

    세계랭키 2위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게 1승을 거두기란 어렵다. 나달의 클레이코트에서의 승률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하드코트에서의 승률도 80%정도로 전전후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한 능력으로 수십년간 조코비치,페더러와 함께 삼각구도가 형성...
    Read More
  2. No Image

    원조 천재 - 르네 라코스테

    르네 라코스테 휴이트가 약관의 나이에 세계랭킹 1위로 시즌을 마감하고 그의 전성시대를 예고했다. 아직 은퇴를 발표하고 있지는 않지만 90년대를 호령해왔던 샘프라스, 애거시의 시대가 서서히 가고 20세 초반 신세대 선수들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는 ...
    Read More
  3. No Image

    호주 테니스의 아버지 - 로드 레이버

    로드 레이버 매년 초 호주오픈이 열리는 맬버른 경기장. 그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여러 해동안 센터코트로 사용해 왔던 한 웅장한 경기장을 발견하게 된다. 그 경기장의 이름은 로드 레이버 아레나(Rod Laver Arena). 호주인들은 60년대 남자테니스계를 평정...
    Read More
  4. No Image

    테니스의 여왕 - 빌리진 킹

    요즘 여자 테니스의 환경을 보면 과거와는 현격한 차이를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테니스의 기술도 과거의 단조로움에서 벗어나 현란한 기술을 사용하는 선수들이 늘었고 과거와는 달리 흥미로운 여자 테니스 경기를 보려는 관중들 또한 부쩍 늘었다. 상금 ...
    Read More
  5. No Image

    테니스의 신 - 지미 코너스

    지미 코너스 로드 레이버와 로이 에머슨이라는 두명의 걸출한 스타를 앞세워 60년대 남자 테니스를 좌지우지했던 호주의 테니스는 70년대에 이르러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물론 그들의 후배인 존 뉴컴(John Newcome)과 켄 로스웰(Ken Rosewall)이 명맥을 이...
    Read More
  6. No Image

    인기짱 - 크리스 에버트

    크리스 에버트(여) 70년대 초 지미 코너스가 두각을 보일 무렵까지 여자 테니스 무대에서는 호주의 마거릿 스미스 코트와 미국의 빌리 진 킹이 주요 메이저 타이틀을 독식하다시피 하였다. 이어서 여자 테니스의 2인 지배체제에 도전장을 내밀고 새롭게 가세한...
    Read More
  7. No Image

    신선한 충격 - 비욘 보그

    비욘 보그 동계 스포츠의 강국 스웨덴이 오늘날 테니스의 강국으로 우뚝 선 것은 불과 20여년 전이었다. 스웨덴은 현재 노만, 요한슨, 엔크비스트, 그리고 복식의 강자인 비요르크만과 신세대 기수인 빈시게라 등 호화군단을 자랑하고 있고 80년대엔 매츠 빌란...
    Read More
  8. 트럼프와 테니스

    명사와 테니스
    Read More
  9. 17살 아니시모바가 세계 59위

    ▲ 아만다 아니시모바 그랜드슬램 취재는 보물찾기와 같다. 익히 알려진 곳(센터코트, 쇼코트)을 뒤지는 것은 명절때 떡먹는것처럼 쉬운 일. 변두리 코트에 보물들이 숨겨져 있다. 지난해 세계 70위로 호주오픈에 출전한 나오미 오사카. 팬 별로 없는 구석 코...
    Read More
  10. 세레나 약혼자와 오클랜드서 데이트

    지난 주 약혼을 발표했던 세레나 윌리엄스(2위.35세)가 약혼자 알렉시스 오헤니언(레딧 공동창업자)과 새해를 맞아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 섬에 헬기를 타고 해변에 도착한 후 데이트 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세레나는 지난 30일 레딧의 공동 창업자인 오...
    Read More
  11. 미래의 테니스는 어떤 모습일까 - 2083년 상상의 테니스가 상상만이 아닌듯...

    아래 동영상은 2008년에 라코스테 사에서 만든 미래의 테니스는 이러지 않을까라는 상상력이 풍부한 광고입니다. 창립 75주년을 맞이하여 75년후의 테니스 모습....3일 나이트 경기로 열린 호프만컵 호주와 체코의 혼합 복식 경기를 보면서 아래 동영상 생각이...
    Read More
  12. 조코비치가 다시 [무결점 풀레이어가 된 이유 4가지],,,라켓과 스트링 그리고 결혼과 도전정신

    돌아온 조코비치가 승승장구 하는 3가지 이유... 첫번째 부상에서의 회복이다.아무리 좋은 환경과, 라켓, 함께하는 팀이 있어도 부상이 온다면 무용지물이다. 잘뛰고 힘이 있다. 스스로 자신감이 충만해보인다. 두번째 결혼생활으로 인한 책임감과 안정감이다....
    Read More
  13. 위대한 코치들의 위대한 깨달음 - 토니나달

    선수를 최고로 만드는데 목표를 두고 코치합니다. 저도 꿈과 동기가 필요하니까요. 마요르카에서 코치 생활을 하는데 지역에 있는 테니스클럽이었죠. 나달이 아버지와 처음으로 클럽에 왔을때 3살이었을 겁니다. 공을 던지니 받아 치더군요 테니스를 좀 더 시...
    Read More
  14. 나오미 오사카는 누구?...샤샤 코치 합류 후 실력 급상승, 언니도 테니스 선수

    나오미 오사카는 1997년 생으로 올해 20살이다. 키는 180cm. 일본인 엄마와 아이티계의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본 사이타마시 주오 구에서 태어난 나오미는 3살때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아빠한테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하다 본격적으로 전문 클럽에서 테니...
    Read More
  15. 알고보면 재미있는 호주오픈 - 준결승 오른 다니엘르 콜린스는 누구?

    올해 25살인 다니엘르 콜린스는 미국 버지니아 대학을 2016년도에 졸업했다 대학시절 전미선수권(NACC)에서 2014년 2016년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미디어학과 경영학 공부를 병행한 콜린스는 학사 자격을 취득하고 졸업, 프로로 데뷔한다. 대학시절 콜린스 경...
    Read More
  16. 페더러 -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준 사람은 피터 카터

    17년전인 2002년 남아공에서 신혼여행 중 교통 사고로 사망(당시 37세)한 페더러의 코치 피터 카터 사진=팍스 스포츠 페더러는 8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해주고 나의 기술을 완성 시켜준 사람" 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1964년...
    Read More
  17. [나로 인해 남아공 어린이들이 테니스를 배웠으면 좋겠다] - 윔블던 결승에 처음 오른 캐빈 앤더슨

    1986년생 남아공출신의 캐빈 앤더슨은 서브와 스트록 모두 최정상급으로 2018년 7월에 본인 최고 랭킹 5위에 올랐다. 통산단식 타이틀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 윔블던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앤더슨은 미국 일리노이즈 대학 선수시절 전미 선수권 단식 ...
    Read More
  18. 한국 테니스 역사 - 메이저 대회 출전사 [1]

    한국선수중 4대 메이저 무대에서 가장 많은 승리와 역대 최고의 세계랭킹을 수립한 선수는 누구일까. 누구나 90년대에 활약한 한국의 대표적 여자선수 박성희를 떠올리겠지만 정답은 ‘아니오’이다. 왜 그럴까… 많은 사람들이 한국인의 메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