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조 천재 - 르네 라코스테

르네 라코스테

휴이트가 약관의 나이에 세계랭킹 1위로 시즌을 마감하고 그의 전성시대를 예고했다.

 

아직 은퇴를 발표하고 있지는 않지만 90년대를 호령해왔던 샘프라스, 애거시의 시대가 서서히 가고 20세 초반 신세대 선수들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는 지금, 130년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했던 테니스 선수가 누구였던가를 돌이켜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한 시대를 풍미했던 전설적인 테니스 선수들을 집중 조명하고자 한다.

 

제 1편은 1920년대를 풍미했던 프랑스의 전설적 테니스 선수 르네 라코스테를 소개하기로 한다.

르네 라코스테(Rene Lacoste). 그 이름을 듣는 순간부터 일반사람들은 그것이 악어상표의 의류업체라는 것을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라코스테(불어발음은 ‘라꼬스뜨’에 더 가깝다)가 골프의 아놀드 파머처럼 한때 유명한 스포츠 선수로서 자신의 이름을 걸고 굴지의 의류업체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또한 라코스테가 왜 ‘악어’와 관련이 있는지는 테니스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더더욱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는 테니스 초창기 때인 1904년 7월 2일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나이 15세에 이르기까지 그는 테니스를 칠 줄 모르는 평범한 소년에 불과했다. 자동차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던 아버지 덕분에 그는 부유하게 자랄 수 있었고 테니스를 직업으로 삼아 성공해야겠다는 욕구 또한 없었다.

 

그저 열심히 공부해서 아버지의 자동차공장을 물려받아 성공적으로 경영하면 그만이었다. 그런데 뒤늦게 빠져드는 테니스의 묘미 때문에 테니스 선수로 진로를 바꿀 것을 결정하자 이젠 아버지의 허락이 필요했다.

 

그의 아버지는 테니스에 헌신적으로 임하는 아들에게 5년 내에 테니스 챔피언에 올라야 한다는 것을 허락의 조건으로 내놓았다. 테니스에 입문한지 5년만에 세계챔피언이 된다는 것. 요즘 같으면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지만 그는 기어코 해내고 만다.

Jacques Brugnon, Henri Cochet, Pierre Gillou, Rene Lacoste(르네 라코스테), Jean Borotra

5년은 아니지만 테니스에 입문한지 꼭 6년만인 1925년, 그의나이 21세에 프랑스 오픈을 석권하게 된다.

 

그는 같은해 영국 테니스 선수권 대회(지금의 윔블던)에서도 발군의 기량으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고 이듬해인 1926년과 1927년엔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전미 테니스 선수권 대회(지금의 US 오픈) 연속우승에 이르며 승승장구 하였다.

 

특히 1927년 US 오픈 결승은 상대자가 20-25년 US 오픈 6년 연속 우승자였던 윌리엄 틸든(William Tilden)이었고 스코어 또한 11-9 6-3 11-9 였기 때문에(당시는 타이브레이크가 적용되지 않았음) 라코스테로서는 가장 짜릿한 우승이었을 것이다.

 

1927년 프랑스오픈도 석권한 라코스테는 1928년 윔블던, 1929년 다시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트로피를 안았다.

프랑스오픈 3회 우승, 윔블던과 US 오픈 각각 2회씩 도합 7회의 메이저 타이틀을 소유하게 된 것이다. 1924년 윔블던과 26, 28년 프랑스 오픈에서는 아깝게 준우승에 그치고 말았지만 당시 또 다른 프랑스의 스타 보로트라(Borotra)와 짝을 이뤄 1925년 윔블던 복식에서, 1924년, 1925년, 1929년에는 프랑스 오픈 복식에서 우승했다.

 

그가 메이저 대회중 호주오픈에만 우승하지 못했지만 당시의 비행기로 호주까지 날아가 경기에 참가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를 감안한다면 그가 따낸 11개의 메이저 타이틀(복식 포함)이 어느 정도의 성과였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그는 복식을 포함하여 총 11개의 메이저 타이틀을 따냈지만 그를 빛내 준 또 하나의 사건은 바로 데이비스컵 우승이었다.

1927년 그는 역대 최강의 프랑스팀에 합류, 장 보로트라(Jean Borotra, 28년 호주오픈, 26년 윔블던, 31년 프랑스오픈 단식우승), 앙리 코셰(Henry Coche, 28년 US오픈, 27,29 윔블던, 26,28,20,32 프랑스오픈 단식우승), 자크 브뤼뇽(Jacques Brugnon)과 함께 프랑스에 처음으로 데이비스컵 우승컵을 안기는데 기여하였고 프랑스는 이후 6년간이나 이 우승컵을 보유하기도 했다.

 

이러한 공로로 라코스테와 그의 동료들은 1976년 국제 테니스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된다.

컴퓨터 집계에 의한 랭킹 시스템이 없었던 그 당시 수작업에 의한 랭킹시스템으로 그는 1924년부터 6년간 톱텐을 유지했으며 특히 1926-27년엔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하였다.

 

꼼꼼한 성격의 라코스테는 시합 전에는 상대의 선수에 관한 모든 사항을 연구하는 선수로 유명했고, 시합중에는 상대선수가 지치기를 기다려 지구전에 의한 승리전략을 펼치는 선수로 알려져 있다.

 

또한 현대적 개념의 서브와 발리, 패싱샷과 로빙 기술들은 모두 라코스테가 선구자로서 그가 30년대 프랑스 데이비스컵 사령탑을 맡았을 당시 후배 선수들에게 전수되어 크게 효과를 보기도 하였다.

라코스테는 테니스 뿐만 아니라 테니스 용품 발명가로도 유명하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볼 로빙머신(ball lobbing machine)을 개발하였으며 메탈 테니스 라켓을 처음으로 선보여 후에 지미 코너스가 그의 메탈프레임 테니스 라켓(윌슨 T2000과 유사한 라켓)으로 세계 테니스를 평정하기도 한다. 또한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악어무늬의 로고가 새겨진 폴로(polo) 티셔츠는 전세계의 인기 스포츠 웨어가 되기에 이른다.

 

그의 별명이 ‘악어’가 된 것은 우연한 계기에 의해서 였다.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경기에 출전하게 된 라코스테는 경기가 있기 전날 한 전시장에서 악어가죽으로 만든 가방을 보게 된다.

 

이것을 무척 갖고싶어 했던 라코스테가 코치에게 자기가 만일 경기에서 승리하면 이 악어가죽 가방을 사달라고 졸랐던 것이다. 하지만 라코스테는 경기에서 패했고 결국 그 악어가죽 가방은 그의 손에 쥐어지지 않았다.

 

이때부터 동료들이 그를 놀릴 의도로 그를 ‘악어’라고 불렀다. 당시에는 악어라는 자신의 별명을 굉장히 싫어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별명을 로고로 내세워 후에 의류사업을 시작, 오늘날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의류업체 중 하나인 “라코스테”를 탄생시키기에 이른다.

그는 아내인 시몬느 디옹 숌므 ?그녀는 프랑스인으로는 처음으로 영국 오픈(골프)에서 우승했다-와의 사이에 3남 1녀를 두었는데 그의 딸 까뜨린느 라코스테가 어머니에 이어 1967년 US 오픈(골프)에 우승한 바 있다.

 

테니스 선수로도 성공을 거두어 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사업가로도 수완을 발휘하여 오늘날의 세계적 의류업체 라코스테를 탄생시킨 그는 5년전인 1996년 10월 12일 프랑스의 생장드뤼(St. Jean de Luz)에 고요히 잠들었다.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TAG •
?


  1. 코리 고프는 누구?

    미국 국적인 코리 고프(Cori Gauff)..애칭은 코코(COCO)..는 2004년생으로 올해 15살이다. 6월 기준 WTA 세계 랭킹은 301위, 미국을 제외한 테니스 팬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흑인 선수로 아틀란타에서 태어나 7살때부터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했다....
    Read More
  2. 윔블던 예선 통과한 권순우는 누구?

    권순우는 당진시청 소속 실업 선수로 매니지먼트사 스포티즌과 계약해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테니스 선수다. 26일부터 CJ제일제당의 후원을 받게 됐다. 김천 모암초-안동 용상초(감독 최병희)-마포중(류지헌)-마포고(주현상 감독 최근철 코치) 테니스부...
    Read More
  3. No Image

    기록의 여왕 - 마거릿 스미스 코트(여)

    마거릿 스미스 코트(여) 60년대 테니스는 역시 남녀를 통틀어 호주의 전성시대라고 말할 수 있다. 다만 로이 에머슨(Roy Emerson)과 로드 레이버(Rod Laver)가 60년대 남자 테니스계를 양분했다면 여자부에서는 호주의 마거릿 스미스 코트(Margaret Smith Cour...
    Read More
  4. 에르베르는 누구?..복식에서 4대 그랜드슬램 우승한 실력파

    2019년 호주오픈에서 정현과 32강 진출을 놓고 대결한 53위, 프랑스의 피에르 위그 에르베르는 올해 27살로 188cm의 장신에 속한다. 2007년에 프로에 데뷔해 2018년 본인 최고 랭킹 50위에 올랐다. 지난해 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투어 단식 타이틀은 없으...
    Read More
  5. 알리아심은 누구..35년 만에 마이매미 역사 새로 쓴 차세대 리더

    2019년 3월18일부터 시작된 마이매미 마스터즈 테니스 대회에서 역사적인 기록을 이어가는 선수가 있다. 준결승에 오른 18살, 캐나다의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이다. 알리아심은 3월 28일 열린 8강전에서 22살, 13위인 크로아티아의 보르나 초리치를 2-0으로 이...
    Read More
  6.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 일란성 쌍둥이 언니도 WTA서 활약

    2014년 한솔 코리아 오픈에 참가했을때 그녀를 눈여겨본 테니스 팬들은 없었다. 큰 키에 미모를 겸비한 선수가 왔구나 하는정도...무명의 선수였던 플리스코바는 그해 한솔 코리아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큰 규모의 대회는 아니였지만 그녀에게 충분한 동...
    Read More
  7.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 2019년 주목해 볼 선수

    ATP홈페이지 캡처 2019년 20살이 되는 그리스 청년의 미래는 희망적이다. 치치파스는 2018년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스톡홀름 투어 에서 첫 ATP 타이틀도 손에 쥐었다. 2016년 프로데뷔 후 2년만에 세계 랭킹 15위에 올라있다. 20위...
    Read More
  8. 존 밀만은 누구?...우리나라대회 '단골손님' 밀먼

    밀먼은 2012년 부산오픈 챌린저 때 구멍난 테니스화를 신고 경기를 했다 존 밀먼(1989년 6월 14일생)은 호주 브리즈번 출신 선수로 역대 최고 랭킹은 52위. 룩 소 렌센이 코치를 맡고 있다. 투어 우승은 없고 결승에 한번 올랐다. 우리나라 챌린저와 퓨처스에...
    Read More
  9. 경기할 때 열정, 집중, 긍정 이 세가지를 늘 생각한다

    라파엘 나달 롤랑가로스 12번 우승 인터뷰 나달은 말 실수를 거의 하지 않는다. 늘 공손하고 겸손하고 상대를 존중한다. 자신은 늘 배우는 자세로 테니스를 대한다고 했다. 아래는 롤랑가로스 남자 단식 우승한 라파엘 나달과의 공식 인터뷰. -결승전에 27번 ...
    Read More
  10. 도미니크 팀은 누구?

    2018년 US오픈에서 승승장구 하며 탑 시더들을 위협한 20대 선수가 있었다. 당시 세계 랭킹 9위에 올라 있던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이다. 클레이코트를 특히 좋아하는 팀은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강력한 탑스핀 포핸드를...
    Read More
  11. 박소현은 누구?

    2019년 프랑스오픈 주니어 단복식에 출전한 박소현은 올해 17살로 투핸드백핸드가 장점인 선수다. 주니어 여자 단식 16강에서 탈락했지만 복식에도 출전해 한국 테니스 사상 처음으로 프랑스오픈 복식 4강에 진출했다. 밀어치는 공보다는 스핀을 많이 넣어 공...
    Read More
  12. 본드로소바는 누구?

    본드로소바[테니스피플]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4강에 올라 있는 38위인 체코의 마르케타 본드로소바는 국내 테니스 팬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선수다. 19살인 본드로소바는 2015년 복식에 이어 2016년에 단식으로 프로에 입문해 3년째 프로 생활을 하고 있...
    Read More
  13. 알렉산더 즈베레프는 누구?

    알렉산더 즈베레프( Alexander Zverev) 독일 국적의 세계랭킹 5위 1997년생, 2013년에 프로에 데뷔했으며, 2016년에 러시아에서 열린 샹트페테르브크 대회에서 첫 투어 타이틀을 획득했다. 첫 우승 당시 결승전 상대는 페더러와 함께 스위스 듀오로 불리는 스...
    Read More
  14. 아니시모바는 누구?

    아만다 아니시모바(Amanda Anisimova)...한국 테니스팬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이름이다. 2019년 호주오픈 여자단식 16강에 오른 아만다 아니시모바는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나 테니스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위해 가족 모두가 플로리다로 이주했다. 아시니시모바...
    Read More
  15. 결국 남는 것은 사람- 37살 '코트의 황소' 다비드 페레르

    스페인의 다비드 페레르(37)가 은퇴수순에 들어갔다.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오픈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페러가 나달과의 바르셀로나오픈 3회전을 끝으로 정들었던 코트를 떠난다. 나달과의 경기막판에 빗방울이 떨어져 은퇴하는 페레르의 심경을 나타내는 ...
    Read More
  16. 파비오 포니니 - 한해에만 3패를 안긴 나달 천적

    세계랭키 2위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게 1승을 거두기란 어렵다. 나달의 클레이코트에서의 승률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하드코트에서의 승률도 80%정도로 전전후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한 능력으로 수십년간 조코비치,페더러와 함께 삼각구도가 형성...
    Read More
  17. No Image

    원조 천재 - 르네 라코스테

    르네 라코스테 휴이트가 약관의 나이에 세계랭킹 1위로 시즌을 마감하고 그의 전성시대를 예고했다. 아직 은퇴를 발표하고 있지는 않지만 90년대를 호령해왔던 샘프라스, 애거시의 시대가 서서히 가고 20세 초반 신세대 선수들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는 ...
    Read More
  18. No Image

    호주 테니스의 아버지 - 로드 레이버

    로드 레이버 매년 초 호주오픈이 열리는 맬버른 경기장. 그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여러 해동안 센터코트로 사용해 왔던 한 웅장한 경기장을 발견하게 된다. 그 경기장의 이름은 로드 레이버 아레나(Rod Laver Arena). 호주인들은 60년대 남자테니스계를 평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