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니스에서 수많은 타이틀 획득과  기록들을 써온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아쉽게 생각하는 점이 있다.  올림픽 단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한점이다.

 

올해 39살인 페더러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단식 은메달, 2008년 베이징에서 복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0년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페더러에게 올림픽 단식 금메달을 목에 걸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올것으로 보인다. 

 

페더러는 지난 2월 20일 트위터를 통해 오른쪽 무릎 수술을 할 예정이며 프랑스오픈을 포함 마이애미.인디언웰스  마스터즈 대회 불참을 예고 했었다.

 

수술 후 회복기간을 거쳐 5월 윔블던과 7월 올림픽에  참가 예정이었던 페더러는 올림픽 대회가 2021년으로 연기되면서  컨디션 조절에 좀 더 여유를 가질수 있게되었다.

 

이루지 못한 올림픽 단식 금메달 기회를 좀 더 좋은 조건에서 가질수 있게된 것이다.

 

2021년에 40살이 되는 페더러가 올림픽에서  단식 금메달을 추가한다면 은퇴전에 가질수 있는 최고의 영광스러운  우승이 될것으로 보인다.

 

페더러와 부인 미르카는 26일 코로나 바이러스에 취약한 계층에 사용해달라며 약 백만달러를 기부했다.

 


(BAND) 블로그.카페 공유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1. 페더러에 이어 나달,조코비치 코로나 대응에 통큰 기부

    페더러가 코로나 관련 취약 계층에 100만달러를 기부한데 이어 나달과 조코비치도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지난 주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코로나 관련 메세지를 전달했었다. "최전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질병에 대응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경...
    Date2020.03.31
    Read More
  2. 올림픽 연기, 페더러 단식 금메달 기회 살릴 수 있을까?

    테니스에서 수많은 타이틀 획득과 기록들을 써온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아쉽게 생각하는 점이 있다. 올림픽 단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한점이다. 올해 39살인 페더러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단식 은메달, 2008년 베이징에서 복식 금메달을 목에 ...
    Date2020.03.26
    Read More
  3. 나무 라켓과 바람빠진 공으로 테니스 즐겼던 페더러

    각종 테니스 신기록을 써 나가고 있는 테니스 전설이자 황제로 불리는 로저 페더러. 그랜드슬램 대회 20회 우승, 103개의 투어 타이틀, 310주 세계랭킹 1위 등 38살 로저 페더러의 테니스 기록은 엄청나다. 은퇴 선언을 언제할지 모르지만 지금까지 써온 기록...
    Date2020.03.25
    Read More
  4. 조코치비와 페더러 - 가급적 집에 머물러 주세요

    살아있는 테니스 전설인 조코비치와 페더러가 팬들에게 강한 권유를 내놓았다. 조코비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세에 있으므로 집에 머물기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메세지를 전달한 조코비치는 "최전선에서 코로나 바이...
    Date2020.03.24
    Read More
  5. ATP.WTA 클레이코트 대회 모두 연기

    챌린저 대회를 포함해 4-6월 개최 예정이었던 ATP, WTA 대회가 모두 연기되었다. 코라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4.5.6월 예정인 ATP투어 마드리드, 로마, 리옹 대회가 모두 연기되었으며 WTA 대회도 열리지 않게 된다. 대회 중지로 세계 랭킹은 추후 공지가...
    Date2020.03.20
    Read More
  6. 프랑스오픈 9월로 연기

    오는 5월 18일부터 시작돼 2주간 일정으로 열릴 예정이었던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가 연기되었다. 프랑스 테니스 연맹은 3월 17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대회를 9월 20일부터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9월 대회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여부에 따라 조정...
    Date2020.03.19
    Read More
  7. 정현, 미국 인디언웰스 챌린저 1회전 탈락

    오른손 손바닥 부상 후 오랫만에 코트에 선 정현이 챌린저 1회전에서 아쉽개 패했다.(하단 동영상) 정현은 한국시간 3월 3일 새벽에 열린 미국 인디언웰스 챌린저대회 1회전에서 0-2로 패해 32강 진출에 실패했다. 정현은 1세트 6-6 타이브레이크에서 2-7로 패...
    Date2020.03.03
    Read More
  8. 3월 2일자 ATP 한국선수 랭킹5, 세계랭킹 탑10

    권순우가 멕시코 아카폴코 500투어 8강에 오르면서 랭킹 포인트를 추가 처음으로 60위권에 올랐다. 권순우는 3월 3일 기준 랭킹 포인트 742점으로 전주보다 7계단 상승한 69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인디언웰스 125K급 챌린저 대회에 참가중인 정현이 142위, ...
    Date2020.03.02
    Read More
  9. 정현, 3월 3일 새벽 미국 챌린저 1회전..생방송 시청안내

    오른손 손바닥 부상으로 1월과 2월 공백기를 가졌던 정현이 미국 인디언웰스 챌린저 대회에 출전한다. 정현은 한국시간으로 3월 3일 새벽 5시 30분 전후에 미국의 크위아트코스키와 1회전을 할 예정이다. 캘리포니아 인디언웰스 대회는 챌린저급에서는 가장 규...
    Date2020.03.02
    Read More
  10. 나달, 멕시코 아카폴코 500투어 우승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이 멕시코 아카폴코 500투어 결승에서 승리하며 이 대회에서만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간으로 3월 1일 오후에 열린 결승에서 나달은 35위인 미국의 테일러 프리츠를 2-0(63.62)으로 이기고 2005년과 2013년에 이어 우승을 추가했다...
    Date2020.03.01
    Read More
  11. 조코비치, 두바이 500투어 우승, 3개 대회 연속 우승

    노박 조코비치가 두바이 500투어에서 우승하며 올해 출전했던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한국시간으로 3월 1일 새벽에 열린 결승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를 2-0(63.64)으로 이기고 1월 ATP컵, 호주오픈에 이어 다시 한번 정상에 올랐다. 조...
    Date2020.03.01
    Read More
  12. 부상 후 코트 복귀하는 정현, 3월 2일 시작 인디언웰스 챌린저 대회 출전

    오른손 손바닥 부상치료에 전념해온 정현이 3월 2일부터 열리는 미국 인디언웰스 챌린저 대회에 출전한다. 대회를 위해 2월 25일 출국한 정현은 3월 2일이나 3일 1회전 경기를 할것으로 보인다. 인디언웰스에서는 125K급 챌린저 대회 이후 곧바로 1000시리즈...
    Date2020.02.29
    Read More
  13. 나달 , 권순우 미래가 밝다 - 권순우 나달과 91분 랠리 난타전

    한국 테니스 에이스 권순우(69위, CJ제일제당 후원, 당진시청)가 세계 2위 나달을 맞아 8번의 게임 브레이크 기회를 갖는 등 선전했다. 권순우는 베이스라인에서 물러서지 않는 포핸드 스트로크로 나달에 맞섰다. 다만 서비스에서 한방이 부족했다. 졌지만 잘...
    Date2020.02.28
    Read More
  14. 권순우와 나달 28일 오후 1시

    권순우와 라파엘 나달이 28일 오후 1시 멕시코 아카풀코오픈 8강전에서 격돌한다. 나달은 역대 한국 선수들에게 한세트도 내주지 않았다. 2006년 이형택이 85위일때 캐나다 마스터스 32강전에서 당시 랭킹 2위 나달은 6-4 6-3으로 이겼다. 이어 8월 신시내티 ...
    Date2020.02.28
    Read More
  15. 남지성.송민규 - 미국 콜롬버스 챌린저 복식 준결승 진출

    아시아 복식 테니스 간판인 한국의 남지성과 송민규가 미국 오하이오 콜롬버스 챌린저 복식 준결승에 진출했다.(하단 녹화영상) 남.송조는 한국시간으로 2월 28일 새벽에 열린 8강전에서 서브와 발리에서 우위를 보이며 에밀리오 고메조/로베르코 퀴로가 호흡...
    Date2020.02.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