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오픈] 러시안 드림, 케닌 호주오픈 우승할까 - 테니스 뉴스 - 테니스 교실 - 테니스 뉴스. 이론.기술분석 본문 바로가기


1.JPG

소피아 케닌

 

사실 미국의 21살 소피아 케닌의 호주오픈 결승은 예상밖이었다.

케닌이 6살때“세계 1위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지만 그것은 어린 시절 누구나 하는 이야기에 불과하다. 어린시절 꿈이 대통령이나 세계 1위라고 말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 수 도 있다.

 

하지만 말이 씨가 되고 꿈이 현실이 되는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다.  테니스하기 좋은 플로리다 출신의 케닌은 첫 그랜드슬램 단식 우승에 도전하기에 이르렀다.

 

1987년 이민 가방을 들고 미국 땅을 밟은 러시아 이민자의 딸인 케닌은 일찌감치 안나쿠르니코바, 샤라포바의 길을 준비했다.

 

30일 세계 1위 애슐리 바티를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이기기 전까지 케닌을 우승후보로 꼽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이번 대회는 남자에선 조코비치, 여자에선 바티의 우승 분위기였다. 하지만 도미니크 팀이 남자 우승후보로, 세계 15위 케닌이 여자 우승후보로 급부상했다.

 

케닌은“투어 선수들은 이제 내가 선수생활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다”며“점수가 어떻든 상관없이 나는 최선을 다해 경기를 할 것"이라고 다부지게 말했다.

 

전 세계 1위 트레이시 오스틴은“그녀는 물러서지 않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

 

늘 그렇듯 러시아 출신의 아버지는 딸에게 출세의 지름길인 테니스에 입문시키고 밤새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 테니스 코치로 나서기 마련이다. 

 

레슨비 비싼 미국에서 아버지가 직접 지도자로 나섰고 케닌의 아버지 알렉스는 딸을 다음주에 톱10에 올리게 된다.

 

케닌은 테니스 지도자가 아버지이고 신체조건도 테니스하는데 그리 유리하지 않다.

 

케닌은 2019 프랑스오픈 우승자 애슐리 바티, US오픈 우승자 비앙카 안드레스쿠처럼 170cm 전후의 테니스선수치곤 단신이다.

 

동유럽 팔등신 미녀 테니스와는 거리가 멀다. 2000년대 들어 세레나와 샤라포바, 크비토바, 아자렌카 등 장신의 선수에 비하면 2020년대엔 단신의 선수들이 큰 무대 우승하고 1위를 하는 추세다. 

 

케닌이 목요일 바티를 이기고 악수를 할때 바티보다 키가 크지 않았다. 케닌의 어린 시절 코치 중 한 사람인 릭 맥시는“캐닌은 하도 작아 모기라고 불렀다"며 "테니스 스타일도 모기처럼 강력하고 매우 빠르다는 특징도 지녔다"고 말했다.


릭 매시는 "그녀는 모기처럼 항상 코치들 주변을 왱왱거리고 다니며 테니스를 배우려고 애썼다"며 "정신력이 대단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 주 보카라튼에 아카데미를 둔 릭 매시는 마리아 샤라포바, 비너스 윌리엄스, 세레나 윌리엄스 등 세계 1위를 지도한 바 있고 현재는 유망주들에게 테니스의 기본 힘쓰는 법을 지도하고 있다.

 

결국 케닌의 부모는 미국 땅을 밟으면서 테니스 배우기 좋은 플로리다로 가서 테니스 챔피언 제조기인 닉 볼리티에리, 릭 매시를 찾아가 어린 딸을 맡겼다. 윌리엄스 자매의 아버지 리차드의 자녀 성공 방식을 고대로 따른 셈이다.

 

릭 매시가 평가한 케닌의 테니스 기술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릭 매시는 "공의 타이밍은 내가 가르친 사람중 최고"라며 "마법사처럼 바운스한 공을 바로 잡아 친다. 그녀가 택한 각도는 아주 예리해서 상대를 코트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 아울러 드롭 샷도 잘 구사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경기 스타일을 두고  마르티나 힝기스에 흡사하다고 평했다.


따라서 릭 매시는 그랜드슬램 결승전에서 케닌을 본다는 것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실제로 케닌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3회전에서 세레나 윌리엄스를 이겨 파란을 일으켰다.

 

윌리엄스 자매와 샤라포바의 성공은 차세대 미국 여자 선수들의 꿈을 키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아버지 유리와 함께 어린 소녀로서 플로리다로 이사한 러시아출신 샤라포바나 지난해 프랑스오픈 4강에 진출해 24위에 오른 18살 아만다 아니시모바도 러시아 이민자의 딸이다.

 

케닌은 1일 저녁 7시반(한국시각 5시반) 호주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스페인의 가빈 무구르사를 만난다. 대부분 무구르사의 우승을 예상하지만 케닌은 지난해 9월에 무구르사를 6-0, 2-6, 6-2로 꺾은 적이 있어 결과는 예측 불허다.  

 

기사=테니스피플 호주오픈 취재팀


(BAND) 블로그.카페 공유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1. 조코비치, 팀에 3-2역전승으로 호주오픈 8번째 우승

    남자단식 결승 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가 2020 호주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도미니크 팀을 3-2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우승에 이어 본인 통산 호주오픈 8번째 우승이다. 조코비치는 1세트를 6-4로 승리 후 2.3세트에서 4-6,2-6으로 패해 위기에 ...
    Date2020.02.02
    Read More
  2. [호주오픈] 80.6% vs 19.4%, 팀, 조코비치 넘을 수 있을까

    도미니크 팀 2020 호주오픈 남자단식 우승 예측 시뮬레이션에서 조코비치의 우승 확률이 팀에 비교해 크게 앞서고 있다 . 노박 조코비치가 80.6%, 도미니크 팀 19.4%다. 2011년 프로 데뷔한 팀은 2019년 프랑스오픈에 이어 그랜드슬램 대회 두번째 우승 도전...
    Date2020.02.02
    Read More
  3. 권순우, 인도 250투어 4번시드 받고 출전

    권순우(테니스피플) 2020 호주오픈 남자단식 경기에서 그랜드슬램 첫승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던 권순우가 2월 3일부터 인도 푸네에서 열리는 타타 250투어(Tata open)에 출전한다. 87위인 권순우는 4번 시드를 받고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해 16강 진출...
    Date2020.02.02
    Read More
  4. 클라우드 9이었다 - 소피아 케닌 호주오픈 우승 인터뷰

    아버지 알렉스는 딸의 그랜드슬램 챔피언십 포인트를 보지 않고 눈 감고 기도했다 미국의 소피아 케닌이 호주오픈에서 우승하고 공식 기자회견을 했다. 인터뷰에서 클라우드 9이라는 말을 세번썼다. l'am on cloud nine'. 번역하면 더할 나위 없이 행...
    Date2020.02.02
    Read More
  5. 세계 1위가 되고 싶었던 당찬 소녀 소피아 케닌, 호주오픈 여자단식 우승

    여자단식 결승 국내 테니스 팬들에게 이름도 생소한 21살 미국의 소피아 케닌이 2020 호주오픈 여자 단식 참피언 자리에 올랐다. 6살때 "세계 1위가 목표이며, 1위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던 케닌이 그랜드슬램 대회 첫 결승 진출 경기에서 파워와 경...
    Date2020.02.01
    Read More
  6. [호주오픈] 러시안 드림, 케닌 호주오픈 우승할까

    소피아 케닌 사실 미국의 21살 소피아 케닌의 호주오픈 결승은 예상밖이었다. 케닌이 6살때“세계 1위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지만 그것은 어린 시절 누구나 하는 이야기에 불과하다. 어린시절 꿈이 대통령이나 세계 1위라고 말하는 것은 어쩌면 ...
    Date2020.02.01
    Read More
  7. [호주오픈] 테니스 명가의 대결에서 팀이 웃었다. 조코비치와 우승 대결

    팀 vs 즈베레프 2020 호주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에 오른 도미니크 팀과 알렉산더 즈베레프는 오스트리아, 독일을 대표하는 테니스 가문이다. 26살 도미니크 팀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코치, 선수로 활약했으며 동생 모리츠 팀도 역시 테니스 선수다. 6살때부터 ...
    Date2020.01.31
    Read More
  8. 위기를 인간 단결의 기회로 만든 호주오픈- 테니스 에이스로 33억원 기금 모아

    ▲ 멜버른 센터코트 로드레이버 아레나 벽면에는 대형 디지털 전광판에 산불기금모금 캠페인 공익광고가 선수들 에이스때마다 3초간 나온다 산불로 대회 개최 여부에 논란이 있었던 호주오픈이 대회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남녀 4강 진출자의 윤곽이 나오고 이...
    Date2020.01.31
    Read More
  9. 결승전보다 비싼 호주오픈 준결승 티켓

    ▲ 30일 남자 준결승 티켓 가격(비공식). 924만원 30일 호주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페더러-조코비치 호주오픈 준결승 티켓 가격이 결승전 티켓보다 비쌌다. 30일 오후 비공식 티켓 구매 대행 사이트 비아고고에서 준결승 티켓은 920만원대였다. 베이스라...
    Date2020.01.31
    Read More
  10. [호주오픈] 조코비치, 페더러와 50번째 대결에서 승리하고 결승 진출

    조코비치 vs 페더러 현역 최강인 로저 페더러(스위스,3위)와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2위)가 통산 50번째로 맞붙은 2020 호주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2번 시드 조코비치가 페더러를 3-0(76<1>.64.63)으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그랜드슬램에서 ...
    Date2020.01.30
    Read More
  11. 도미니크 팀 "큰 장벽을 넘어선 기분이다" 호주오픈 8강전 나달 이긴 뒤 인터뷰

    도미니크가 8강에서 나달을 이긴 뒤 준결승을 거쳐 결승에서 조코비치나 페더러를 이기며 세대교체 신호탄이 될까. 하드코트지만 나달을 좌우로 엄청 돌렸다. 도미니크의 포핸드가 쭉쭉 뻗었고 원핸드 백핸드는 엄청난 위력을 발휘했다. 근래 보기드문 빅매치...
    Date2020.01.30
    Read More
  12. [호주오픈] 도미니크 팀이 강해진 이유 - 곤잘레스의 미러 샷 완성

    페르난도 곤잘레스 테니스 구력이 좀 되신분들은 위 영상에 나오는 선수를 기억하실것이다. 페르난도 곤잘레스, 칠레 출신으로 올해 39살, 2012년 은퇴한 선수다. 29일 열린 라파엘 나달 vs 도미니크 팀의 호주오픈 8강전 경기에서 화면에 종종 비추던 풀레이...
    Date2020.01.30
    Read More
  13. 세계 1위 애슐리 바티 호주오픈 우승할까

    ▲ 멜버른 버크 스트리트에 있는 애슐리 바티 후원하는 휠라 광고판. 실제 인물 바티는 경기장과 집을 오가며 있지만 바티 사진은 멜버른 시내를 도배하다시피했다 ▲ 세계 1위 애슐리 바티. 호주 원주민 애보리진의 피가 흐른다. 호주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
    Date2020.01.29
    Read More
  14. [호주오픈] 남자 단식 4강 확정(대진표),.도미니크 팀, 나달 이기고 4강 합류

    바브링카 vs 즈베레프 8강 라파엘 나달 vs 도미니크 팀 경기를 마지막으로 남자 단식 준결승 진출자 4명이 모두 가려졌다. 29일 오후에 열린 스탄 바브링카 vs 알레산더 즈베레프의 8강전 경기에서는 즈베레프가 첫 세트를 1-6으로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
    Date2020.01.29
    Read More
  15. [호주오픈] 여자 단식 4강 확정(대진표) , 할렙,무그르자 합류

    할렙 vs 콘타베이트 2020 호주오픈 여자 단식 준결승 진출자가 모두 확정 되었다.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에 열린 호주오픈 여자단식 8강 경기에서 4번 시드인 루마니아의 시모나 할렙이 아네트 콘타베이트(31위.에스토이나)를 6-1,6-1로 완파하고 준결승에 진...
    Date2020.01.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