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니스를 사랑하는 사람도 많지만 테니스라면 이를 가는 ..즉, (원수를 사랑하듯?) 테니스를 원수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겠다.

먼저 테니스과부, 테니스홀아비, 테니스고아로 불리는 테니스라는 몹쓸 병에 사랑하는 가족구성원을 빼앗긴 사람들이 있겠고

 

동호인 한 명 당 딸린 식구를 생각하면 동호인의 두세배는 족히 넘는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 범주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일찌기 테니스가 좋아 아예 테니스를 업으로 삼았던 사람 중에는 극소수를 제외하곤 한국에서 선수로든 지도자로든 테니스로 성공하기 어려운 현실에다....

 

누구나 가질 수 있는 가지않은 길에 대한 미련이 겹쳐 테니스가 자신의 인생이 꼬이게 된 결정적인 계기였다는 원망과 후회를 하는 사람도 있는데 이들 대부분의 마음 속엔 테니스에 대한 사랑과 미움이란 정반대의 감정이 나란히 공존해 있을 것이다.

인생의 중요한 시기에 테니스에 미쳐 원하던 좋은 학교로의 진학을 못했다거나 남보기에 버젓한 직장을 못갖게 되었다거나 다니던 직장에서 못버텨서 실업과 알바 사이를 전전하고 있다거나

 

정말 사랑했던 이성이 자신의 경제적 능력과 미래를 꼼꼼히 따지다가 돌아서버려 채였다거나

 

가정을 돌보지 않아 결혼생활이 파국으로 치달았다거나

 

외통수로 테니스 우물만 파다보니 인간관계가 협소해져서 자신의 애경사 자리에 문상객/축하객이 달랑 공치는 사람들뿐이었다거나
.
.
등등 테니스 폐인이 된 경우가 아닐까?

내가 어려서부터 테니스를 쳤으면 윔블던이나 US오픈 같은데 가있지 지금 동네서 테니스치고 있겠느냐고 큰소리는 치지만 중고등학교 때 테니스 재미를 알았다면 테니스로 대학가기는 어렵다는데 변변한 대학이나 갔을런지 의문이다.

나도 늙고 병들고 돈없어서 테니스를 못치게 되면 배짱이와 개미 우화를 떠올리면서 테니스에 올인했던 과거를 후회와 원망과 회한과 애증으로 되돌아 볼 것 같다.


(BAND) 블로그.카페 공유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테니스 핵심 이론.기술분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 해모수 03.15 12:46
    앞으로 전테교 회원 모두는 테니스를 치는 사람은 모든것에 열심이다. 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행동 할것을 결의 합시다.

    저도 1-2년전 업무 보다는 테니스에 미쳐 있어서 다소 고과점수가 낮았는데..
    이제는 좀 컨트롤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업무 시간 이외에는 다른 직원과의 인간관계 개선/유지 의 술자리를 가급적
    피하게 되네요.. 앞으로는 주중 1-2회는 무조건 테니스 이외의 일을 할 것이며
    주말에는 테니스 치는 2-3시간 외에는 가족들을 위해 전념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 최혜랑 03.15 20:20
    사람의 능력이나 관심이 유한한 관계로
    뭐에 한번 빠지게되면 다른 일에 소홀하기가 쉽습니다.
    평소 교통정리 잘하고 맺고 끊는 걸 확실히하고 시간관리 효율적으로
    하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전 공치는 것은 무지 좋아하지만 술을 좋아하지않아선지
    시간과 돈에 여유가 없어선지(아까와)
    동호인들과의 술자리는 그리 즐겁지 않습니다.
    대신 집에서 비디오 한편 때리는 걸 더 좋아하지요.
    그런데 코트에서는 붙들고 영화 얘기할 사람이 없네요.
  • ACE 워너비 03.19 14:45
    가정이 1순위....

    직장이 2순위....

    테니스 3순위....

    앞으로도 꼭~~~ 지켜야...............^^
  • 선우 04.03 03:32
    ㅎㅎㅎㅎㅎ 혜랑님이 내 얘기를 까발리는 것 같군요....
    내마눌 처음에 같이 치자할때 그리도 말안듣다가,,
    이제도 늦지않았으니 같이 치자 하면.....
    "내가 미쳤나,,이나이에. 라며 ." 열에 받쳐,,말하는 걸보면..


  1. 과천언니랑 마산동생

    내가 선배들은 언니, 형하면서 쫓아다녔지만 후배들에게는 별반 살뜰하게 대하지 않았던 이유가 아마 귀찮은 동생(?)을 셋이나 둔 맏이였기 때문에 그러니까 출생순위가 성격형성에 미친 영향 탓일 것이다. 졸업하고는 누굴 언니나 선배라고 부를 기회가 없었...
    Read More
  2. 한오백년

    오년이란 세월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 초등학교에 입학해서 졸업에 걸리는 시간이 6년이니 그보다 한 해 적은 시간이겠고, 대학 4년 다니는 기간보다는 한 해 긴 시간의 단위이다. 갓입학해 병아리같은 초1짜리가 중학입학을 앞둘 즈음이면 쑥자라 반어른...
    Read More
  3. 꽃이야기

    공도 꽁꽁 마음도 꽁꽁이었던 겨울은 가고 가끔은 여름날씨처럼 얼굴 화끈거리고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기도하지만 지금은 반짝있는 틈새계절 봄이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다시 하늘 높은 가을이 되기 전 가장 공치기 제일 좋은 때이니 만큼 여기저기에서 ...
    Read More
  4. 쓰기도 안쓰기도

    세상에 기자 좋아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고 들었다. 누구든 숨기고 싶은 치부가 있는데 이를 들추고 다니는 걸 업으로 삼으니 당근 싫어할 수 밖에. 꼬투리잡히지않게 조심스레 경계하면서 뒤로 욕할지언정 면전에서는 좋게좋게 지낸다고. 난 기자도 아니고 뭣...
    Read More
  5. 고마움 포인트 적립 안내

    최근 테니스세계의 부정적인 면을 중점적으로 들추는 대신 긍정적인 면을 발견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고마웠던 분들에 대한 고마움 포인트 적립제도를 고려하고있다. 이 고마움 포인트는 유효기간 따로없이 언제 어느때나 무제한 적립이 가능하고 필요할 때는...
    Read More
  6. 테니스 만트라

    註)만트라 신비한 힘을 가진 단어나 문장을 반복해서 외는 것으로, 인도뿐만 아니라 동양에선 오랜 전통을 가진 수행법이다. 언젠가 코치님의 어투에 대해 딴지걸고 싶어하는 이가 있었다. 평소에는 깍듯하게 존대를 하지만 레슨 중에는 하대를 하는 것처럼 들...
    Read More
  7. 그대는 봄바람을 느끼시나요?

    내 정서는 일년 내내 겨울철 아파트 실내공기마냥 바짝 말라있나보다. 이번 주 내내 대공원 드라이브 코스로 벚꽃구경가자고 조르는 언니는 가을이 깊을 땐 청사가는 길, 그 은행잎 빼곡히 쌓인 은행나무가로수길을 함께 걷자고 했었는데.... 난 그저 코트에서...
    Read More
  8. 테니스를 잠시 그만둬야하는 이유들

    테니스에 대한 몰입과 비례해 가족과 살림을 등한시하기 쉬운데 참으면서 불만해하던 배우자와 자녀들이 어떤 계기로 들고 일어나 분노를 표출하면서 강력히 안티테니스를 요구해올 수가 있는데 가정의 평화를 위해 또 이보전진을 위해 일보후퇴하는 지혜가 어...
    Read More
  9. 글샘이 마르려나/말문이 막히려나

    지난번 필화사건을 된통 겪고나서부터 글 쓰기가 한층 조심스러워져 절대 이 에세이방을 출입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서는 사람들만 내 글에 등장시키기로 정했다. 그리고 등장인물에 대해서도 가급적 모자이크 처리를 해서 누가누군지 전혀 분간 못하게 했고, ...
    Read More
  10. [re] 새로운 문을 열면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

    내 연배의 어떤 분이 새로운 언어에 도전하겠다고 한동안(코스가 석달? 그걸로 몇마디 배우겠다고) 테니스를 완전히 접는 건 아니지만 많이 줄여야한다기에 늙은 개에게 새로운 재주를 가르치는 일이 가능한지에 지극히 회의적이던 난 그 분께 포기할 것을 종...
    Read More
  11. 수비수의 기쁨과 비애

    과천시에서는 매년 늦가을 부부대회라는 합법적 부부들만의 혼합복식대회가 있다. 내가 유일하게 참가하지 못하는 과천시에서 열리는 대회지만 매년 빠지지 않고 참석해서 내가 제일 부러워하는 부부테니스하는 사람들을 응원하는 대회이기도 하다. 관전해보니...
    Read More
  12. 테니스는 우리의 웬수!

    테니스를 사랑하는 사람도 많지만 테니스라면 이를 가는 ..즉, (원수를 사랑하듯?) 테니스를 원수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겠다. 먼저 테니스과부, 테니스홀아비, 테니스고아로 불리는 테니스라는 몹쓸 병에 사랑하는 가족구성원을 빼앗긴 사람들이 있겠고 동호인...
    Read More
  13. 같은 취미를 가지신 줄 알았는데

    멀리 맞은 편에서 걸어오는 사람이 테니스 동호인인듯한 인상착의를 보이면 가벼운 목례라도 하려는 마음의 준비를 하거나 신제품(?)이면 후일을 도모하기 위해 미리 면면을 살펴놓아야지하고 스파이안테나를 높이 세우며 다가가다가 거리가 좁혀지고 드디어 ...
    Read More
  14. Out of sight, out of mind?

    유태인의 성공신화는 서점의 육아나 교육 코너에 꽂힌 무수한 유태자녀교육책이 말해주듯 우리나라사람들에게는 부러움과 선망으로 한국인이 이를 쫓고 본받아서 제2의 유태인이 되어야 할 것 같다. 미국 내에서 소수인 유태인이 높은 지적 창의적능력을 요하...
    Read More
  15. 筆禍

    "언니 그 글 나 들으라고 한 얘기지?"하는 전화기 너머로 전해오는 흥분한 음성을 들으면 섬찟한 느낌보다 우선 멍한 혼란스러움부터 몰려온다. 워낙 수다떨듯 잡다한 글을 쓰고 다녀서 구체적으로 무슨 글의 어떤 대목이 문제인지 전혀 감을 잡지 못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