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가 강하더라도 게임을 이기기 어렵다는 것이다.

연습 시간의 40%를 서비스와 리턴에 할애하는 것은 좀 무리겠지만, 최소한 매 연습때마다 빼놓지 말고 일정한 시간만큼 서브와 리턴 연습을 해야 한다. 리턴 연습을 따로 하기에는 여건이 갖춰지기 어려울테니, 파트너가 서브 연습하는 동안에 동시에 그 볼을 리턴하는 연습을 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일 것이다.


혹자는 준수한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지니고 있는데도 막상 게임에서 서브와 리턴이 좋지 않아서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제대로 써먹을 기회를 잡지조차 못하고 패한다면 억울하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이런 패배를 억울하게 생각한다면 테니스에 대한 자신의 관점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자신있는 슬라이스나 탑스핀 서브는 세컨서브에서도 주도권을 갖는 필수 요소이다]




자신이 혹시 ‘그라운드 스트로크’만을 필요 이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만큼이나 중요한 혹은 그 이상으로 중요할 수 있는 다른 부분들은 간과하지는 않았는가? 포핸드 그라운드 스트로크가 과연 서비스 보다 중요한 스트로크인가? 서비스 리턴을 그라운드 스트로크와 별개로 개념화하고 있는가? 등등. . .

물론 안정적인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연마해야할 중요성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그라운드 스트로크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또한 안정적인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임을 망각해서는 절대 시합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진실이다.

촛점을 서비스에만 국한시켜보자.

서비스의 특징을 간략하게 규정해보면 다음과 같을 것이다: 서비스는 플레이를 시작시키는 스트로크이다. 서비스의 방향, 길이, 스핀, 속도는 전적으로 서버가 결정할 수 있다. 그리고 서버는 두번의 기회를 지닌다.

이러한 개념 규정으로부터 서비스 연습에서 신경써야할 우선 순위가 나올 수 있다. 흔히 서비스 연습 한다고 하면 대충 토스 올려서 뻥뻥 때려대는 사람들이 있다. 어깨를 강화하기 위한 훈련이라면 모를까 이런 방식은 제대로된 서브 연습이 될 수 없다.



[좋은 세컨서브=자신만의 루틴에 의한 확신이 필수]


서비스 연습에서 염두에 두어야 할 우선성 순위는 (일단 토스가 안정적이다는 전제 하에서) 위에서 나열한 서버가 결정할 수 있는 네 측면들의 순서 그대로이다: 즉, 방향(placement) – 길이(depth) – 스핀(spin) – 속도(pace).

서비스 연습하러 코트에 들어가서 토스를 가볍게 점검한 후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몸에 힘을 빼고 (하지만 정신은 극도로 집중해서) 코너를 번갈아가며 서브를 좌,중,우로 넣어보는 것이다.

좌-중-우의 패턴이건 혹은 어떤 패턴이건 간에 몇번을 반복해서 서브의 방향 컨트롤에 신경을 쓰는 연습을 한 다음에는, 동일한 패턴으로 서브를 넣어보면서 이번에는 서브가 충분히 길게 들어가고 있는가를 신경써서 점검한다.

다음으로는 자신이 구사할 수 있는 종류의 스핀 서브들을 깊이에도 신경쓰면서 코스별로 넣어보고, 마지막 단계에서 힘을 실은 플랫 서브를 연습한다.

길어도 15분을 넘기지 않는 시간만 투자해도 위의 연습을 하기에 시간이 부족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루이틀 새에 서브가 일취월장하는 일은 있을 수 없지만 적은 시간이라도 꾸준히 투자한다면 반드시 눈에 띄는 발전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위에 예로 든 연습 루틴은 주로 세컨드 서브의 성공률 제고에 방점을 둔 것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세컨드 서브는 스핀을 사용하며, 방향과 깊이에 신경을 쓰는 서브라고 간주한다.)

세컨드 서브를 안정적으로 원하는 곳에 원하는 깊이와 스핀으로 집어넣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면, 덩달아 첫 서브도 좋아질 수 밖에 없다. 최소한 심리적인 이유에서라도.

반면에 자신이 세컨드 서브가 약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첫 서브에 걸리는 부하가 커질 수 밖에 없고, 첫 서브의 파워와 컨트롤 비중 조절을 놓고 항상 갈등하게 될 수 밖에 없다.

물론 가장 좋은 것은 항상 첫 서브를 성공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나는 첫 서브의 성공(성공은 단지 서비스 복스로 들어가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원하는 위치와 깊이로 들어간 것을 의미한다) 을 위해 파워를 약간 줄이는 것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그런데, 첫 서브의 성공률을 높이는 확실한 방법중의 하나가 바로 역설적이게도 세컨드 서브에 자신감을 갖는 것이다.
[좋은 세컨서브=강한 자신감과 확신-많은 훈련이 필수]



세컨드 서브를 열심히 연습하면 첫 서브는 저절로 좋아질 수 있다. 반면에 ‘첫 서브를 열심히 연습한다고 세컨드 서브가 저절로 좋아지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서비스 연습 시간의 상당 부분을 세컨드 서브의 연마에 할애하는 것이 논리적 귀결이지 않을까.

서비스 연습에서 세컨드 서브 연습의 비중을 높여보자. 후회할 일은 없을 것이다.

첫 서브는 확률도 좋지 않으면서 무지막지하게 후려패듯이 쳐 놓고, 실패하면 정작 세컨 서브는 먹기 좋은 떡으로 갖다 받치는 수모스러운, 그리고 폼 안나고, 실속도 없는 일은 이제 없어야 한다. 그래야 초급자의 딱지를 뗄 수 있다.

Atachment
첨부 '1'


  1. [Tip]양손 백핸드의 기초부터 완성까지

    일단 그립부터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 동영상에서 보실수 있듯이 오른손 컨티넨털 왼손 세미웨스턴 포핸 그립을 사용하는데요. 오른손을 컨티넨털로 사용함으로서 슬라이스나...
    Read More
  2. 세컨 서브를 마스터하자 - 높은 승률을 만드는 지름길

    #서브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
    Read More
  3. NEW

    테니스 잘하려면 생각을 하지마라 - 오스타펜코 동영상

    한국테니스의 간판 스타 정현이 윔블던 본선 출전권을 따고도 대회 시작 며칠전에 출전 철회를 했다. 국내에서는 출전만 해도 3만5천파운드, 보통 직장인 연봉인 4000여만원을 받는 본...
    Read More
  4. 서브의 power origin?? 포핸드는 더블밴드??

    서브에서.... 파워는 어디에서 오는가? 서브에 대해서 어느 정도 감을 알고 계신다면,, 서브의 포워드스윙은 부드럽게 하면서, 팔꿈치가 오른쪽 귀쯤에 도착할 쯤에 가속을 시작한다는...
    Read More
  5. 서브 앤드 발리를 잘하려면

    이글은 제 홈의 "테니스 이야기" 코너의 글을 옮겨놓은 것입니다. 1. 동호인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 1) 서비스 후 네트 대시했을 때 스플릿 스텝을 하지 않는다 동호인 경기에서 스플...
    Read More
  6. 세로스윙 + 와이퍼스윙.. 가로스윙 개념은 플랫에서만 적용

    슬라이스의 포워드 스윙시에 라켓면의 모양새의 변화를 보면 처음에는 세로스윙이 되다가, 임팩트 얼마전부터 가로스윙으로 변하면서 임팩트가 됩니다. 슬라이스를 처음 배우는 분들이...
    Read More
  7. 테니스에서 멘탈(정신력,집중력mental)은 어떻게 강해지는가?

    [파트1] The 16 Second Cure Part 1 당신의 지난 시합을 생각해보세요. 당신은 대부분의 시간동안 무얼 했나요? ** 글 마지막 동영상(영어) 참고하시면 좋을듯^^ 포핸드. 백핸드, 서브...
    Read More
  8. 수비-중립-공격 이론(D-N-O 이론)

    수비-중립-공격 이론(D-N-O 이론) 테니스를 치면서 우리는 쾌 많은 문제에 부딪힌다.기술적인 문제,전술적인 문제,용어와 규칙에 관한 문제,정신적인 문제 등등.그 중 경기의 이해나 ...
    Read More
  9. 고수가 되는 길=이전폼과 기술로는 한계가 있다..탈출하라!!

    테니스에는, 다른 스포츠들과 비교했을 때, 분명하게 구분되는 선수층이 있습니다: 하나는 점진적으로 발전해서 상급자라고 인정되는 수준까지 도달하는 그룹이고, 다른하나는 기본적...
    Read More
  10. [복식] 어디로 어떤 샷을 칠 것인가

    아직도 복식 게임에서 빈 공간을 노리십니까? 확률 테니스의 관점에서 볼 때 복식에서 볼을 보내면 득점 확률이 높아지는 좋은 코스가 세 군데 있다면 그래도 여전히 빈 공간만을 노리...
    Read More
  11. 토스(Toss) 정복하기-강력한 서브의 시작

    #서브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되었습니다. 동호인들은 자신만의 토스를 찾기 시작...
    Read More
  12.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포핸드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타점을 앞에서 잡으세요. 테니스 폼은 거울 앞에서 잡으면 됩니다. 난타를 칠때는 최대한 간결하고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테니스의 대한 이론과 폼 교...
    Read More
  13. 원핸드냐?,,투핸드냐?..장단점들과 3단계로 배워보기

    Q)원핸드와 투핸드의 갈림길에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테니스 엘보때문에 현재 왼손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습니다.(오른손잡이 입니다) 약 1달 정도만 더 잘 보존 치료를 ...
    Read More
  14. 라켓 선택가이드

    본문 내 영상 참고하면 본인에 맞게 커스터마이징(무게와 밸런스 등 조정)도 가능합니다^^ [라켓선택] 라켓의 헤드사이즈 라켓을 선택할 때 무게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
    Read More
  15. 백핸드는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서 치는 것

    인천과 부산에서 남녀챌린저대회가 열린다. 이전에 김천과 창원, 서울에서 챌린저대회가 열렸다. 이덕희와 권순우가 4강, 결승에 오르고 권순우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8강에 진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