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서브의 바이오메커닉스

서브의 파워는 라켓스피드에서 나옵니다.
라켓 스피드는 그렇다면 어떻게 생성되는 것일까요?
구체적으로 몸의 어떤 부분이 얼마만큼 라켓 스피드에 기여하는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줄 압니다.

아래의 번역글은 이러한 궁금증을 일정정도 해소해 줄 수 있는 글입니다.
좀 당황스럽게도 비율을 산출한 근거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 .

그래도 대략의 지표로 삼기에는 무리가 없으리라고 봅니다.
아래 글에 나온 정보대로 보자면, 서브의 속도를 올리고자 운동을 하려면 팔굽혀펴기, 두 팔로 가슴앞에서 조이는 완력기 운동, 버터플라이 운동, 악력기 운동 등등이 빠른 효과를 가져다 줄 수 있겠군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서론

많은 남녀 프로 선수들(예를 들면 피트 샘프라스, 크라이첵, 필리포시스, 루세드스키, 비너스 윌리암스 혹은 데이븐포트)의 성공은 최소한 부분적으로 강력한 서브에 힘입은 것이다. 코트 표면이 서브의 효과를 감소시키기도 하지만, 역학적으로 훌륭한 서브는 모든 테니스 선수의 발전에 중추적인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을 부정할 수는 없다.


[서브의시작=토스(스핀,슬라이스,플랫에 따른 토스의 위치)]


테니스 서브에서 사용되는 유일한 테크닉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는 톱 프로들의 다양한 서브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하지만, 훌륭한 서비스 모션에 필수적인 핵심 역학적 측면들은 효과적인 서브를 구사하는 대다수 선수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다.


또한 “효과적이지 않은 서비스 모션”은 통상 이러한 핵심적 측면들을 제대로 발전시키지 못한 결과이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논의에서 제시되는 (서브 모션의) 일반적 구조는 슬라이스 서브, 킥 서브, 그리고 파워 서브에 공히 적용될 수 있다.

서비스의 발전을 다룸에 있어 내가 취하는 접근법은 “코트 바닥으로부터” 라켓의 끝부분에 이르기까지 어떻게 라켓-스피드가 향상될 수 있는가를 살피는 것이다. 코치들이 언제나 이런 방식으로 서브를 분석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이 방식은 채택해 볼만한 논리적인 과정이다.


[현대 테니스의 서브=컨테넨탈그립-스핀과 파워에 유리]
2h7Ud016svc1jpqd6pkbkcic_9q3gyq.jpg



준비 동작

대다수의 사람들은 볼을 몇 번 땅에 튀기는 습관적 동작으로 서비스 루틴을 시작한다. 이 단계에서 이들은 서브를 어디로 넣을 것인가, 어떤 방식으로 득점을 따낼 것인가 등을 결정한다. 이 단계에서는 긴장을 풀고(Relax), 의도하는 서브를 시각화(visualize: 서브가 원하는 곳으로 들어가는 이미지를 떠올려 보는 것)시켜야 한다.

엉덩이와 어깨의 회전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앞 발의 발 끝은 비스듬하게 베이스라인쪽을 향하고 있으며, 다리는 편한 정도의 너비로 벌린다. 몸통은 네트에 대략 수직 방향을 향하며, 준비 자세에서 몸무게를 두 다리에 어떻게 배분하는가는 개인들의 취향에 따라 다르다. 하지만, 처음에 무게를 어떤 다리에 실었던간에, 서브의 타입을 막론하고, 임팩트를 위해서 무게는 언제나 앞발의 앞 쪽으로 이동한다.

볼 토스와 다리 추진


-볼 토스
볼은 “직선으로 전방 위쪽으로 던지는” 테크닉이나 “회전 스타일(rotary style)” 테크닉을 사용해서 토스된다. 토스하는 팔은 완전히 뻗어진 상태여야 하며, 어깨는 (뒤로) 기울어진 상태이고 몸무게는 앞쪽에 실려 있어야 한다. 토스와 거의 동시에 엉덩이와 어깨가 돌아가는데 이는 라켓 스피드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회전 스타일”의 토스가 명백히 몸통 회전을 용이하게 하지만, 토스의 정확도의 관점에서 보면 일반적으로 컨트롤 하기가 보다 어렵다.

토스는 올라가야 하는 위치는 임팩트가 형성되는 지점인 앞 발의 왼쪽 근처 앞 쪽이다. 이는 임팩트 전후에 라켓-스피드의 효과적인 증가를 할 수 있게 해준다. 개별 선수들의 서브 유형과 선호에 따라 토스가 올라가는 위치는 앞발의 왼쪽 근방부터 앞발의 오른쪽 근방까지 다를 수 있다. 킥 서브는 보통 왼쪽으로 좀 더 치우친 토스에서 타격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슬라이스 서브는 파워-서브와 유사한 토스에서 타격되어야 한다.

-무릎 굽히기
“foot-back” 혹은 “foot-up” 서브 스타일을 선택할 수 있다. 즉, 어떤 선수들은 뒷다리를 앞으로 끌어모음을 통해 (foot-up style) 양다리로 도약할 수 있는 “플랫폼”을 창출한다. 이 기술을 사용할 때는 뒷 다리가 앞다리 앞 쪽으로 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일반적으로 엉덩이 회전의 타이밍이 망가질 것이기 때문이다. 이 기술은 일반적으로 보다 나은 “위로-그리고-바깥쪽으로(up-and-out)” 치는 동작을 만들어낸다. 한 편, 두번째 스타일은 뒷 다리를 원래 위치 근처에 그대로 둔다. 이렇게 함으로써 윗쪽과 앞쪽으로의(upward and forward) 추동력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추동력에서 뒷 발이 역할을 해야만 함을 기억할 것).

두가지 중에서 한 가지 다리 위치를 선택할 수 있다. “다리의 추동력(leg drive)” 측면은 선택의 문제인 때문이다. 이러한 다리의 추진력은 모든 유형의 서브에서, 그리고 첫번째 서브와 두번째 서브에서 공히 중요하다. 효과적인 다리 추진력(leg-drive)을 지니고 있다면 서브가 숨이 죽을 일은 없다. 효과적인 다리 추진력과 몸통 회전은 라켓을 등 뒤쪽 아래로 보내고, 라켓에서 볼까지의 이동 거리를 증가시키는 것을 돕는다. 기억해야 할 것은 훌륭한 추진력은 지면에서 발이 떨어진 상태에서 임팩트가 이뤄지게 만들며, 이를 통해 타점의 높이를 높여줄 것이라는 점이다.


[서브의 구성=7단계]



스윙에서 임팩트까지

효과적인 서브의 열쇠는 리듬이다. 즉, 조화로운 움직임들의 연속이 (아래 표의 시퀀스 참조) 라켓 스피드에 있어 핵심 요소들인 임팩트 높이와 라켓 궤적을 만들어낸다. 고수 레벨과 고수가 아닌 사람의 2가지 핵심적인 차이는 라켓을 잡는 팔의 회전 속도와 임팩트 높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러한 두가지 측면들은 발전 시켜야만 할 것들이다. 이러한 두 측면들을 극대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튼튼한 하체와 강건한 몸통이 요구된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

백스윙의 초기 단계에서 양 팔은 조화를 이루며 움직이지만 그렇다고 “동시에 내려가서 동시에 올라오는” 것은 아니다. 라켓을 쥔 팔(이하 라켓팔로 표기)을 볼을 쥔 팔(이하 토스팔로 표기)의 움직임보다 조금 느리게 움직이는 것을 통해 어깨선이 비스듬하게 만들어진다(양 어깨의 연장선이 뒤쪽으로 기울어지게 된다). 이때 라켓팔의 팔꿈치는 어깨와 일직선상에 있다. 백스윙간에 라켓팔의 움직임은 개인차가 있다. 예를 들어 필리포시스는 풀 백스윙을 하며 라프터는 최소화된 테이크백만을 한다. 하지만, 완전한 백스윙이 보다 나은 리듬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며, 단순히 라켓 팔을 위로 올리는 방식보다 회전 움직임을 더 사용할 수 있기에 어깨에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을 것이다.

움직임의 순차적인 배열: 라켓-스피드는 지면에 붙은 발로부터 출발하여 임팩트에 이르기까지의 유기적인 움직임들을 통해서 만들어진다. 일련의 과정은 아래와 같다.

회전 부분 회전력 전이 조인트 임팩트시 라켓 스피드에 대한 기여
다리 추진력과 몸통 회전 -> 어깨 스피드 10-20%
상박 들어올리기와 굴절 -> 팔꿈치 스피드 10%
팔뚝 뻗어주기, 내전, 그리고 상박의 내회전 ->손목 관절 스피드 40% (주로는 상박의 내회전)
손의 굴절 -> 라켓 스피드 30%

코치들은 위에 나온 비율들의 분포에 유의해야 한다. 이러한 비율들은 임팩트시 라켓스피드에 대한 기여도 비율이다. 예를 들어, 효과적인 다리 움직임은 실제로는 라켓을 볼로부터 멀어지게 만들지만 이렇게 함으로써 라켓이 볼 쪽으로 속도를 붙이면서 쫒아갈 수 있도록 해준다. 효과적인 서비스 모션을 산출하기 위해서는 신체의 모든 움직임들이 요구된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위에 제시한 시퀀스는 어깨(와 연관된) 회전과 관련된 , 어깨에서의 회전을 만들어주는, 근육들을 단련할 필요성을 시사한다.

컨택트 포인트: 컨택트 포인트는 머리의 살짝 오른쪽이다. 모든 형태의 퍼스트 서브, 세컨드 서브에서 볼은 일반적으로 앞 발의 일직선상에서 임팩트됨을 기억하라. 실제의 컨택트 포인트는 간혹 서비스 스타일과 유형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킥 서브를 위해서는 볼의 임팩트가 좀더 왼쪽에서 이뤄지는 경향이 있다.



[서브시 라켓의 이상적인 경로]

-큰원을 만들어 주면서 라겟 스피드를 올리는것이 강서브의 원리=뒷 다리를 박차고 나가면서 체중이동을 해주는것이 핵심



여기서, 코치들은 올바른 몸통 각도(엉덩이 기울기)를 지니도록 조언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신장( hyperextension)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허리 아래쪽의 과부하를 경감시키기 위함이다. 이러한 이유로, 코치는 볼 토스가 너무 왼쪽으로 이뤄지지 않도록 가르칠 필요가 있다. 다리의 추진(leg drive)은, 모든 서브에서 공히 몹시 중요하지만, 특히 킥 서브에서의 바깥으로 쳐올리는 동작(up-and-out action)에 있어 핵심적이다.

슬라이스 서브는 플랫 서브와 유사한 지점에서 타격되어야 하며, 라켓이 볼의 바깥쪽을 타격함으로써 볼에 회전이 가해진다. 슬라이스 서브에서는 팔뚝의 내전(pronation)이 (라켓 면이 비스듬한채로 이뤄지는) 임팩트 전에 약화된다. 이는 볼에 빗맞는 임팩트(off-centre impact)를 주기 위함이다.

어깨선: 어깨선의 각도는 지면에 수평보다는 수직쪽에 더 가깝다. 이는 몸통과 어깨의 내회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앞에서 보았듯 몸통과 어깨의 내회전은 임팩트시 라켓 스피드에 영향을 주는 요소중 하나이다.) 몸통 회전은 세가지 동작들로 나눠서 살펴볼 수 있다.

-몸의 장축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마이너한 수준의 회전은 라켓을 뒤로 빼는 것을 돕는다.

-뒷쪽 어깨를 낮추고 앞쪽 어깨를 높이는 회전(shoulder-over-shoulder rotation)(차바퀴 후진 액션)은 몸의 관성(모멘텀)을 산출하며, 임팩트를 위해 몸을 준비시킨다.

-전진 회전(forward rotation)(공중제비 액션)은 몸통에서 팔로 전이되어 결국 라켓으로 가는 모멘텀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해준다.

임팩트시에 양 어깨를 코트에 비교적 수평하게 유지하는 사람들은 몸통과 어깨의 큰 내회전근군들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려면 임팩트 위치를 낮춰야만 한다. 볼은 대략 앞발의 연장선상에 위치하며, 이를 통해 라켓팔과 라켓이 일직선상에 있지 않을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높이를 얻으면서도 임팩트 전에 내회전 효과를 상실하지 않을 수 있다.

바깥으로 쳐올리는(up-and-out) 움직임: 임팩트 높이와 서브의 성공은 강한 연관성을 지닌다.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주는 선수들은 통상 토스한 볼이 떨어지기 시작한 직후에 임팩트한다. 하지만, 라켓을 임팩트 순간까지 지속적으로 쳐올리도록 가르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함으로써 일정한 전진 회전이 볼에 가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폴로우 드루

폴로우 드루의 초기 단계에서 상박의 내회전과 팔뚝의 내전은 공히 지속된다. 이러한 움직임들은 라켓이 급작스럽게 멈추지 않고 서서히 감속할 수 있도록 (따라서 스트레스가 몸으로 흡수될 수 있도록) 해주기 위해 필요하다. 다리의 추진, 어깨 기울이기 및 몸통의 전진 회전 등은, 임팩트 위치까지 감안해 볼 때, 결국 서브를 넣고 나서 앞발로 코트 안쪽에 착지하도록 만든다. 착지시에 라켓이 몸통을 가로질러 이동하는 것으로 폴로우 드루 움직임이 완결된다.

원제=The Serve, 저자: Bruce Elliott,
출처: http://www.coachesinfo.com/category/tennis/


네이버 밴드 자료공유

http://band.us/@tenniseye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네이버에 송고된 기사 모아보기


  1. 세컨 서브를 마스터하자 - 높은 승률을 만드는 지름길

    #서브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
    Read More
  2. 테니스 잘하려면 생각을 하지마라 - 오스타펜코 동영상

    한국테니스의 간판 스타 정현이 윔블던 본선 출전권을 따고도 대회 시작 며칠전에 출전 철회를 했다. 국내에서는 출전만 해도 3만5천파운드, 보통 직장인 연봉인 4000여만원을 받는 본...
    Read More
  3. 서브 앤드 발리를 잘하려면

    이글은 제 홈의 "테니스 이야기" 코너의 글을 옮겨놓은 것입니다. 1. 동호인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 1) 서비스 후 네트 대시했을 때 스플릿 스텝을 하지 않는다 동호인 경기에서 스플...
    Read More
  4. 세로스윙 + 와이퍼스윙.. 가로스윙 개념은 플랫에서만 적용

    슬라이스의 포워드 스윙시에 라켓면의 모양새의 변화를 보면 처음에는 세로스윙이 되다가, 임팩트 얼마전부터 가로스윙으로 변하면서 임팩트가 됩니다. 슬라이스를 처음 배우는 분들이...
    Read More
  5. 테니스에서 멘탈(정신력,집중력mental)은 어떻게 강해지는가?

    [파트1] The 16 Second Cure Part 1 당신의 지난 시합을 생각해보세요. 당신은 대부분의 시간동안 무얼 했나요? ** 글 마지막 동영상(영어) 참고하시면 좋을듯^^ 포핸드. 백핸드, 서브...
    Read More
  6. 수비-중립-공격 이론(D-N-O 이론)

    수비-중립-공격 이론(D-N-O 이론) 테니스를 치면서 우리는 쾌 많은 문제에 부딪힌다.기술적인 문제,전술적인 문제,용어와 규칙에 관한 문제,정신적인 문제 등등.그 중 경기의 이해나 ...
    Read More
  7. 고수가 되는 길=이전폼과 기술로는 한계가 있다..탈출하라!!

    테니스에는, 다른 스포츠들과 비교했을 때, 분명하게 구분되는 선수층이 있습니다: 하나는 점진적으로 발전해서 상급자라고 인정되는 수준까지 도달하는 그룹이고, 다른하나는 기본적...
    Read More
  8. 토스(Toss) 정복하기-강력한 서브의 시작

    #서브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되었습니다. 동호인들은 자신만의 토스를 찾기 시작...
    Read More
  9.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포핸드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타점을 앞에서 잡으세요. 테니스 폼은 거울 앞에서 잡으면 됩니다. 난타를 칠때는 최대한 간결하고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테니스의 대한 이론과 폼 교...
    Read More
  10. 원핸드냐?,,투핸드냐?..장단점들과 3단계로 배워보기

    Q)원핸드와 투핸드의 갈림길에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테니스 엘보때문에 현재 왼손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습니다.(오른손잡이 입니다) 약 1달 정도만 더 잘 보존 치료를 ...
    Read More
  11. 백핸드는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서 치는 것

    인천과 부산에서 남녀챌린저대회가 열린다. 이전에 김천과 창원, 서울에서 챌린저대회가 열렸다. 이덕희와 권순우가 4강, 결승에 오르고 권순우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8강에 진출...
    Read More
  12. 그립(Grip)의 이해

    백핸드(Backhand) 세미웨스턴 V자가 G의 모서리에서 7의 면 상부 정도에 오는 그립으로 포의 풀웨스턴과 거의 일치한다. 라켓면이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팔 앞에 두고 팔을 쑥 내밀어...
    Read More
  13. [번역]백핸드 슬라이스 분석 [페더러 버전]

    백핸드 슬라이스는 쉬우면서도 어려운 기술입니다. 누구나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지만, 세세한 부분에서 기술적인 완성도를 기하는 것이 쉽지 않은 까닭입니다. 특히 상대에게 쉽게...
    Read More
  14. 원핸드 백핸드

    오늘부터 백핸드의"백"이라는 소리만 들어도 움칠하고, 불안하며 좀 심하면 자다가도 경끼를 일으킬수 있으며 괜시리 심리적으로 한수 접히는 웬지 상전같고 손님같은 우리 동호인들의...
    Read More
  15. 서브의 기초부터 완성까지

    #서브 서브의 바이오메커닉스 서브의 파워는 라켓스피드에서 나옵니다. 라켓 스피드는 그렇다면 어떻게 생성되는 것일까요? 구체적으로 몸의 어떤 부분이 얼마만큼 라켓 스피드에 기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