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탄자니아의 수도 다르에스살람으로 향하다.






강행군하며 만다라 산장까지 오르고 난 후유증인지 종아리에 알이 박힐 만큼 온 근육이 뒤틀리는 듯 힘들게 한 아침이다.

사실 킬리만자로 등반이후 곧장 숙소로 간 것이 아니다.

모시에서 선교활동을 하는 서울숲 교회 오종성 선교사가 우리 일행들을 저녁식사에 초대를 해 씻지도 않은 채 교회로 향했다.

마음 넉넉해 보이는 선교사 부부는 짭짤한 닭도리탕부터 향긋한 오이나물과 집에서 직접 만들었다는 두부로 만든 된장 찌개 등 여행에 지친 우리들을 위해 정성 가득한
한식 부페를 만들어 놓고 기다리고 있었다.

두 분의 눈물겨운 선교활동에 대한 사연은 우리의 가슴을 훈훈하게 해 주었다.

순수한 봉사활동을 오지에서 2년 동안 펼치고 있다는 오선교사 부부는 아프리카 생활의 고단한 점과 보람을 느끼는 부분은 다양한 화제로 우리들의 궁금증을 풀어 주었다.

셈이 흐려 두 가지는 한꺼번에 절대로 계산하지 못하는 아프리카 인들의  답답함과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태권도를 잘하는 줄 알고 있어 강도가 한국 교포 집을 습격할 땐 제일 먼저 다리를 공격한다는 소리에 우리들은 실소를 머금을 수밖에 없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닌 남을 위해 희생봉사하며 일생을 살기고 마음먹는다는 것은 아무나 하는 일은 아닐 것이다.

평화로워 보이는 두 부부의 삶을 엿보면서 한국국제협력단(KOICA)에서 파견한 해외봉사단원들이 다양한 루트로  많이 파견되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리를 듣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

아프리카의 현실을 제대로 알고 있는 선교사 부부의 이야기들을 듣다 숙소로 돌아오기 위해 거리로 나섰으나 가로등불 하나도 없는 거리는 두려웠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20분 이상 걸어 무사히 숙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칠흑 같은 어둠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깨달았던 밤. 모시를 방문하는 한국 여행자들에게 언제나 가이드가 되어 줄 수 있다는 오 선교사의 전화번호이다.

메일을 보내 미리 형편을 알아보는 한 가지 방법도 있다.

ppppro1@gmail.com
076-478-2613 오종성 선교사.

휴양도시 잔지바르에서 며칠 유하기 위해 다르에스살람으로 떠나기 위해  차에 올랐다. 35인승 미니버스에 짐을 싣고 나니 한자리의 여유도 남지 않았다.

다르에스살람은  일찍이 동아프리카 연안에서 무역업으로 활약한 아랍계 사람들이
이용하던 항구답게 그 이름도 '평화로운 항구'라는 뜻의 아랍어로 붙여졌다.

지금도 탄자니아의 입법 수도는 내륙 중심에 있는 도도마이지만, 항구도시 다르에스살람이 사실상 탄자니아의 정치와 경제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다

모시에서 다르에스살람까지는 일곱 시간 이상을 차로 달려야 하는 거리. 종일 차를 타야 할 상황이었으나 전날 산행에 지친 일행들은 곧바로 약속이나 한듯이 잠에 빠져 들었다.

세 시간여 들렸을까? 번듯한 휴게소에서 자유배낭여행을 나온 한국학생 두 명을 만났다.


한 달 동안 고생한 다양한 이야기와 준비 없이 킬리만자로 5700고지까지 올랐다가 만년설에 피부가 껍질이 벗어질 만큼 검게 탔다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콧잔등이와 볼 옆에 아직도 얇은 피부막이 벗겨지고 있었다.

휴게소는 현대식 화장실과 식당까지 차려져 있었고 대형 과일점이 곁에 붙어 있어 마음껏 과일을 사 먹도록 산더미처럼 쌓아 놓고 있었다. 망고를 파는 어린 소년이 어찌나 망고를 잘 손질하던지 다루기 힘든 망고 처리법을 확실하게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푸른 껍질을 벗기면 노랗게 익은 망고는 달콤하고 풍부한 과즙이 환상적인 맛으로 빨려들어왔다.

얼마나 달린 것일까? 차장 밖은 다양한 아프리카인들의 생활을 그대로 투영해 주고 있었다. 비가 내리다 햇살이 비추고  어두운 구름이 몰려가 비를 흩뿌리고 있어도
어린아이들이 비를 맞으며 고무줄 하는 풍경은 인종과 상관없이 천진난만 그 자체의 모습으로 비춰졌다.

모시에서 다르에스살람까지 끝없는 사바나 지대를 달리는 버스는 모내기 하는 모습과 알로에가 아닐까 하는 의혹이 들었던 초록의 넓은 농장을 보여 주었다. 그것은 사이잘삼(Sisal)으로 밧줄을 만드는 재료라고 했다.

1960년대 탄자니아 최고의 환금작물 중 하나로 대규모 집단농장에서 재배되어 수출되었고  지금도 탄자니아 곳곳에서 바나나와 커피나무 등과 함께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작물이라고 한다.

어둠이 짙어올 무렵 우리는 숙소, 이코노 롯지에 도착했고 기나긴 하루의 여정을 달래며 잠을 청했다.

글쓴이 송선순      http://www.parangse.kr/


[소소한 일상,여행,시험,취업,자격증]






  1. 8일째 인도양의 흑진주 잔지바르를 향하다.

    글쓴이 송선순 http://www.parangse.kr/ 집 떠나온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고온 다습한 다르에스살람. 다르에스 살람은 탄자니아의 수도로 까마귀 떼들이 떼 지어 노래하는 통에 새벽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해변, 인도양에 근접해 있음을 알리는 첫 신호였...
    Read More
  2. 탄자니아의 수도 다르에스살람으로 향하다.

    강행군하며 만다라 산장까지 오르고 난 후유증인지 종아리에 알이 박힐 만큼 온 근육이 뒤틀리는 듯 힘들게 한 아침이다. 사실 킬리만자로 등반이후 곧장 숙소로 간 것이 아니다. 모시에서 선교활동을 하는 서울숲 교회 오종성 선교사가 우리 일행들을 저녁식...
    Read More
  3. 아프리카 여행 - 킬리만자로를 오르다

    새벽 네 시. 모시의 숙소 YMCA는 더웠다.더 자보려고 뒤척이다 잠을 깨 그대로 포기하고 말았다. 드디어 킬리만자로를 가는 날이다. 아프리카 대륙의 최고봉인 킬리만자로는 스와힐리어로 '빛나는 산' 혹은 '위대한 산'이라는 뜻이다. 원래 킬리만자로는 케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