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우리는 선수를 위한 대회를 하고 있나

1.JPG

 

우리는 우리가 한 일의 의미를 잘 모르고 하는경우가 있다. 그중 아래 세가지다.

 

대한테니스협회가 한국테니스 보이지 않는 손(Invisible hand)으로 잘하는 일 3가지.

 

1. 해외파견 예정이었지만 코로나로 못나간 주니어대표와 젬데일장학생후보에게 국가대표 유니폼과 신발 제공

 

2. 초등학생부터고교생에 이르기까지 1회전 출전선수부터 스코어보드에 이름과 소속 있는 명패붙여 경기하는 대회 운영

 

3. 협회주관대회 출전선수들에게 경기에 필요한 에너지 보충용 바나나 2개씩 선수에게 제공하는 것.

 

우리나라 테니스대회에 종사한 인사와 최근에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지난해 한국선수권대회장에서 선수 휴게실 만들어 놓아야 이용하는 사람 없다"는 주장이다. "거기 누가 와서 쉬느냐 거의 오지 않는다" 봉고차에서 김밥먹고 쉬고 하는 선수들 보기가 안쓰러워 여러가지 선수들의 이야기를 모아 정리해 기사화 한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갖고 있는 것이다.

 

선수들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대회 연다고 연맹이나 협회에 적게는 3천만원~많게는 1억원까지 대회본부가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선수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경기를 하게 해주는 것 밖에 없다.

누구를 위한 대회인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선수가 객이고 대회본부가 주인것 같다고 한다. 주객이 전도됐다는 말이다.

 

우리나라 잘 지어진 코트가 있는 양구나 순창, 김천 등등을 취재하다보면 양구나 순창은 선수 휴게실이 거의 없다.  벤치나 나무그늘이 선수들 휴게실이다.   코트를 짓는 비용만큼 부대시설 비용이 들어간다.

 

그래서 대회 초반 하루 200경기 이상 소화하려면  밭이랑 처럼 죽 나열된 코트많이 지으면 된다는 식이다. 

 

휴게실이 없다보니 선수들 식사도 없다. 사먹을 수 있는 곳이 현장에 마련되어 있지 않다. 먹는 것은 경기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런데 휴게실과 먹는 것에 대해 방치한 채 대회를 한지가 짧게는 10년 길게는 75년이나 된다.  초인을 길러내는 시스템으로 대회를 하고 있다. 

 

2.JPG

 

호주 멜버른에서 기차로 두시간 거리의 트랄라곤이라는 시골의 주니어테니스대회를 취재한 적이 있다. 기차역에서 내려 걸어서 20분 가니 코트가 있고 클럽하우스가 있었다.

 

클럽하우스 쇼파와 테이블 놓고 주니어 선수들이  옹기종기 모여 핸드폰을 하고 이야기를 했다. 옆 방에는 지역 주민들이 마련한 뷔페 식당과 매점이 있었다.

 

물과 바나나. 라자냐, 스파게티, 빵 등이 마련되어 선수들이 경기 전후에 식사를 하고 경기를 할 수 있는 구조였다.  우리나라로선 듣도 보도 못한 광경이 호주의 시골에서 펼쳐지고 있었다. 

 

대회 결승전날 클럽 회원들이 클럽하우스에 모여 정식으로 식사를 하고 호주 테니스를 빛낸 인사의 초청 강연을 들었다. 그리고 나서 다들 결승전을 관람하고 시상식에서 입상자들을 격려했다.  

바나나.

 

대한테니스협회는 비싸고 질좋은 바나나를 없는 예산에서 구매해 선수들에게 2개씩 나눠주거나 휴게실에 비치해둬 선수들이 먹게 했다.  스웨덴의 테니스 아카데미에서 학생들에게 바나나는 한 경기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한다는 안내문을 적어놓고 선수들에게 바나나의 테니스 경기때 필요한 식품임을 알렸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지난해 한국선수권부터 올해 종별대회, 주니어선수권, 학생선수권때 바나나를 구매해 선수들에게 나눠주었다. 최소한의 것이지만 선수들을 위한 대회임을 간접적으로 느끼게 했다. 

 

그리고  선수들을 위한 대회임을 알려주는 것은 하나 더 있다. 점수판에 붙여 있는 선수 명패다.

'한두대회만 하다 말겠지, 8강전부터 했겠지, 고등학생대회만 사용했겠지' 하는 선수들 명패는 협회 주관 모든 대회에서 다 이뤄졌다. 500명 출전하면 명패 1개당 3천원씩만 해도 150만원.  1000명출전하면 그것도 300만원이 들어간다. 

 

 그돈으로 다른데 쓰지 할 수 있지만 3천원으로 선수들의 프라이드를 심어주었다.  가장 소중한데 쓰는 것이다.

 

선수들은 경기에 지면 그 명패를 쓰레기통에 버리곤 하지만 경기를 할 때는 자신이 누구인지를 보는 사람이 없더라도 알려준다.  스코어보드가 있는 대회와 없는대회는 프로급이냐 레크레이션 급이냐 하는 것을 나타내준다. 

 

만약 윔블던도 전자스코어 보드 없이 선수끼리 경기를 하면 그야말로 동네 대회로 전락한다.  그런 뜻에서 선수들을 선수답게 대회를 대회답게 하는 것은 선수 명패다. 

 

3.JPG

기사=테니스피플 박원식 기자






[테니스 칼럼,취재,관전기]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1. notice

    테니스 그랜드슬램 대회 소개(호주오픈,윔블던,프랑스오픈,USOPEN)

    상금 등 대회규모가 가장 큰 4개 테니스 대회를 4대 그랜드슬램 대회라 부른다.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 OPEN 위 4개의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를 그랜드 슬래머라부르며...
    read more
  2. notice

    테니스 중독 자가 진단법

    "테니스는 마약이다" "테니스가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라는 말을 듣는다면 이는 바로 테니스의 중독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운동도 중독이 되지만, 운동은 명상과 더불어 심신의 건강...
    read more
  3. 윔블던 테니스 대회(윔블던 관전기.취재기)

    테니스의 시조인 영국의 윔블던 테니스 대회를 직접 관전하고 취재한 후기입니다.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져 새롭게 테니스 발전을 시도하는 윔블던을 소개합니다. 윔블던은 왜 윔블던일...
    Read More
  4. 윔블던은 왜 윔블던일까요

    출국 전에 그저 그랜드슬램의 하나겠지하면서 한번은 좀 보자는 마음으로 윔블던으로 발길을 향했다. 주위에선 1년에 세번씩 그랜드슬램을 다니냐, 한국 선수도 없는데 뭐하러 가느냐...
    Read More
  5. 페더러와 두 여자 이야기 - 미르카와 나브라틸로바 이야기

    한 여자는 현재의 황제 곁을 늘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연인이며, 또 한 여자는 그 여자를 탄생시켰다. 두 여자, 페더러의 연인 미르카와 여자 테니스의 살아있는 전설 나브리틸로바에...
    Read More
  6. 당신은 테니스 몇단 이십니까?..1단-9단으로 나누어 본 테니스

    테니스 1단은 테초(初) 테초?에 가라사대 포핸드만 있었고 하느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를 암송하며 포핸드만 치면 다 되는줄 알고서 또한 테니스엔 포핸드만 있는줄 알고 열심히 까불...
    Read More
  7. 2019 프랑스오픈 취재기 - 나는 파리의 운전기사

    5월 24일 저녁 7시. 인천에서 상하이를 거쳐 파리에 도착하는데 18시간이 걸렸다. 직항 13시간 보다 더 걸렸지만 상하이에서 잠시 쉬고 난 뒤 장거리 비행도 나쁘지 않았다. 1차 9명이...
    Read More
  8. 파리 장부앙클럽에서 육성되는 9살 김정호 스토리

    김정호 가족 Lentement mais sûrement(천천히 그러나 확실히) Regardez moi!!!(나를 쳐다 봐라) 프랑스는 그랜드슬램을 130년째 열고 투어 100위내에 남녀 선수들이 15명이나 있는 나...
    Read More
  9. 스타 이름을 [대박 브랜드]로 만들다.. 스포츠 마케팅의 원조, IMG

    프로 테니스 역사상 가장 극적인 장면은? 많은 테니스 전문가들이 2004년 7월3일 마리아 샤라포바가 윔블던 우승컵을 차지한 사건을 꼽는다. 당시 17살 틴에이저였던 샤라포바는 73분 ...
    Read More
  10.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한국에서 테니스는 신사적인 운동일까 동호인들, 테니스 문화 변화 추구해야 축구, 야구에 이어 3번째로 많은 동호인을 보유하고 있는 테니스는 19세기 말 미국선교사들에 의해 처음으...
    Read More
  11. 아직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대회에서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동호인 대회에 출전해 보면 대부분 선수들이 풋폴트를 하고 있다.풋폴트를 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드는 모양이다. 심지어는 2-3발을 걸어 ...
    Read More
  12. 국내 1호 테니스 전래지, 거문도 현판식 거행

    ▲ 빨간원 안이 1885년 영국 동양함대 수병들이 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테니스장 ▲ 거문도 테니스 전래지 기념 현판식(왼쪽부터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 전...
    Read More
  13. 윔블던스럽다

    취재하면서 윔블던스럽다라는 말이 생각나서 만들어 사용하고 싶다. 윔블던이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점 10가지를 들라면 들 수 있다. 평등과 기회 균등의 정신이 배어있다. 그리고 과...
    Read More
  14. 아무도 후원하지 않았다..,조코비치 어머니가 밝히는 아픈 과거

    ▲조코비치가 네 살 때인 1991년 처음으로 손에 라켓을 잡았다. 당시 세르비아의 최고의 코치인 옐레나 젠치치가 테니스 캠프를 열었다. 매일 캠프에 와서 훈련을 지켜본 조코비치를 발...
    Read More
  15. 우리는 선수를 위한 대회를 하고 있나

    우리는 우리가 한 일의 의미를 잘 모르고 하는경우가 있다. 그중 아래 세가지다. 대한테니스협회가 한국테니스 보이지 않는 손(Invisible hand)으로 잘하는 일 3가지. 1. 해외파견 예...
    Read More
  16. 테니스 클럽(동호회) - 이렇게 만들면 된다

    취미 혹은 경제적 이익, 기타 다른 이유로 일정한 틀 아래 하나의 조직을 만든다는 것은 쉽지 않다. 취미생활이 목적이라면 개개인의 환경과 여건, 즐기는 방식이 서로 달라 이해와 조...
    Read More
  17. 테니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 중국으로 날라가는 한 대학테니스 선수 출신

    ▲ 중국 수도 북경 시내에서 20분 거리에 있는 조양공원내에 테니스코트가 있다. 보급형 막구조의 실내코트 8면이 있고 야외에 국제규격의 센터코트와 일반 코트6면이 있다. 중국은 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