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결국 남는 것은 사람- 37살 '코트의 황소' 다비드 페레르

1.jpg

 

스페인의 다비드 페레르(37)가 은퇴수순에 들어갔다.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오픈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페러가 나달과의 바르셀로나오픈 3회전을 끝으로 정들었던 코트를 떠난다. 

 

나달과의 경기막판에 빗방울이 떨어져 은퇴하는 페레르의 심경을 나타내는 듯 했다.

 

다비드는 ATP 투어 타이틀 25개, 그랜드슬램 결승(2013년 프랑스오픈) 1회, 세계 3위라는 기록을 남겼다.

 

아래는 ATP 라파엘 플라자 기자와의 인터뷰.

 

-최근 몇 주 동안 우리는 당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머리띠(반다나)가 코트에 놓여있는 것을 보았다. 어떤 의미인가 


=올해 오클랜드대회부터 시작해 각 토너먼트 마지막 경기에서 내 땀방울을 코트에 남기고 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수 생활 마치는 은퇴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기분이 어떤가


=기분이 좋다. 지난해부터 은퇴할 때가 됐다고 생각했고 모든 것을 받아들이려고 마음먹었다. 그것을 이행하면서 행복을 느끼고 있다.

 

대회마다 끝날 때 약간의 두려움이 있지만 내 목표는 행복하게 끝나는 것이다. 나는 테니스에 애정을 쏟았고 최선을 다했다. 정말 흥분되는 순간을 많이 느꼈다. 내 테니스 경력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은퇴하면서 어떤 것을 기대했나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았지만 동료나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내가 선수였던 것 외에도 사람들이 나를 좋아하는구나하는 느낌을 받았다.

 

-우승만큼 가치있는 것은 있나


=물론이다. 결국엔 우승 트로피보다 가치있는 것은 사람이다. 트로피는 내 트로피 룸에 그대로 머물러 있고 트로피 그 자체에 불과하다. 하지만 테니스세계에서 만난 팬과 동료, 친구들은 늘 내 마음속에 있고, 늘 수시로 만나 살아있는 것이다.

 

-테니스를 하면서 스스로 얼마나 성장했다고 느끼나


=테니스를 하면서 내가 발전하고 성장한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프로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스무살 때와 지금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는 것을 스스로 느낀다. 해마다 실패하고 진화하면서 사람이 되어가고 테니스 선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테니스하면서 부모님에게 어떤 요구를 받은 것이 있나 


=나는 아주 좋은 부모님을 만난 행운아다. 부모님으로부터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테니스를 존중하고 존경하라고 하는 것을 배웠다.

 

아버지는 내가 경기에서 이기고 지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무엇을 할 수 있었는 지, 최선을 다 했는지, 게임을 즐겼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는 테니스를 하면서 부모님으로 부터 압박이나 강요를 받지 않았다.

 

-은퇴 후에 할 일을 생각해 봤나


=그것에 대해 많이 생각하지 않았다. 테니스 세계에서 할일이 있을 거라고 본다. 일단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 스키를 타고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고 싶다.

 

오랫동안 사람들과 대화를 하고 살지 않아 의사 소통법을 익히고 싶다. 가르치면서 배우고 싶은데 10살에서 16살 주니어들을 가르치고 도와주고 싶다. 올해부터는 아니고 내년부터는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그 주니어들을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 머레이보다 나은 선수로 만들 수 있나. 그런 말을 여러 번 한적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


=물론 그들 빅4는 아주 야망이 큰 선수들이다. 라파는 나의 거울이고 우상이었다. 나보다 어리지만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다. 롤랑가로스에서 우승하고 퀸스클럽대회에서 연거푸 우승하면서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나달의 영향과 자극을 받아 꾸준히 노력한 끝에 세계 3위까지 오르게 됐다. 내가 빅4, 그 선수들을 보지 않았다면, 나는 그처럼 훌륭한 선수가 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들이 없는 다른 시대에서 그랜드슬램 우승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하나


=모르겠다. 내가 그런 훌륭한 선수가 아니라면 그랜드슬램 우승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이 시대에 그랜드슬램을 못했기에 다른 시대에서 활동해도 우승하지 못했을 것이다. 나는 그랜드슬램 결승 한번, 마스터스 1000시리즈 결승에 한두번 정도 치른 선수다. 내 테니스 경력과 내 자신의 테니스 레벨에 만족한다.

 

-나달과 프랑스오픈 결승은 어떻게 치렀나


=내게 우승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나는 누구도 비난하지 않는다. 내가 가진 그 경기에 대한 동기부여가 최상은 아니었다. 우리 팀은 그 경기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은 다했다고 본다.

 

-어떤 선수가 영향을 주었나 


=나는 후안 카를로스 페레로, 카를로스 모야, 알베르 코스타,세르지 부르게라, 데이비스컵 캡틴 알렉스 코레챠 등 수없이 많은 선수와 감독에게서 배웠다. 


그중 세계 1위 출신 후안 카를로스 페레로에게서 절대적인 도움을 받았다. 후안 카를로스는 주니어들을 지도하고 있다.

 

-어떤 선수들과 친하게 지내나 


=로페즈 형제, 라파, 바우티스타 등과 특별하게 지낸다.

 

-가장 힘들었던 상대는 


=로저 페더러다. 그는 볼 페이스를 수시로 바꿔 나를 미치게 만든다. 나는 다른 선수들처럼 그를 이기려고 땀을 흘렸지만 그를 이긴 적이 없었다.

 

-인생이 너무 빨리 지나갔나고 생각하나


=행복하게 지냈기에 빨리 지나가 버렸다. 삶이 느슨해지고 상황이 좋지 않으면 모든 것이 천천히 진행된다. 싫어하는 일을 하면 시간은 아주 천천히 간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나는 내가하는 일을 사랑하고 그로 인해 행복했기에 빨리 지나가 버렸다.

 

-마드리드오픈에서 은퇴선언을 한 이유는 


=마스터스1000 대회이기에 그렀다. 펠리시아노가 마드리드 토너먼트 디렉터로 있어서 그랬다. 마드리는 항상 나를 믿을 수 없을 만큼 잘 대우해줬다.

 

사람들은 테니스를 좋아하고 도시에 대한 애정이 크다. 나는 집에서 놀다가 대회장에 나가 최고의 선수들과 경기를 할 수 있는 곳이 마드리드다.

 

-한 아들의 아버지로서 어떻게 기억되길 원하는가


=함께 놀고, 함께 공부하고 같이 시간을 보내는 아버지로 기억되길 바란다. 늘 나에게 아들이 물어보고 그것에 대해 열심히 답해주는 아버지로 남고 싶다.

 

-최고의 순간은


=2013년 프랑스오픈 준결승전에서 송가를 이겼을 때가 최고였다.

 

-계속 테니스 경기를 지켜볼 생각인가 


=물론이다. 호주나 인디언웰스에 내가 없어도 테니스 경기를 볼 생각이다.

 

-이제 경쟁을 통해 나오는 아드레날린을 놓치게 될 것이다


=그것을 가장 그리워할 것이다. 그것을 다시 찾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경쟁은 내가 가장 그리워하는 것이 될 것이다. 나는 다른 것을 찾아야 한다.

 

사이클을 하거나 스키를 하면서 테니스를 통해 생긴 내 야성을 잠재울 수 있는 뭔가를 찾아야 한다.

 

기사=테니스 피플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1. 페르난도 바르다스코는 누구?

    1983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태어난 바르다스코는 2001년에 프로에 데뷔했다. 4세 때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8세 때부터는 전담 코치를 두고 본격적으로 테니스 인생을 시작하게 된다. 2009년 1월 기준 단식 투어 타이틀 7개와 복식 타이틀 8개를 보유하...
    Read More
  2. 안나 카린스카야는 누구?

    US OPEN 1회전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의 떠오르는 샛별 안나 카린스카야(Anna Kalinskaya)는 1998년생으로 2016년에 프로에 데뷔했다. 파워 넘치는 스트록이 장점인 카린스카야는 주니어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 2015년 프랑스오픈 주니어 단식 준우승을 차지하...
    Read More
  3. 이덕희는 누구

    생년월일1998년 5월 29일 (21세)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충청북도 제천시 출신학교 제천신백초등학교-제천동중학교-마포고등학교 신장/체중174cm, 70kg 가족관계 부모님, 남동생 후원그룹 현대자동차·서울시청 ATP 싱글랭킹 최고 130위/현 212위 1998년 5월 29일...
    Read More
  4. 다닐 메드베데프는 누구?

    몬테카를로 마스터즈..VS조코비치 다닐 메드베데프는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으로 1996년생, 198CM, 2014년 프로에 데뷔했다. 첫 투어 데뷔전은 2015년 러시아에서 열린 크레믈린 컵 대회다. 2019년 세계 랭킹 1위인 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에게 2번 가진 맞대...
    Read More
  5. 바티스타 아굿은 누구?

    로베르토 바티스타 아굿은 나달과 함께 스페인을 대표하는 선수다. 아굿은 특이한 이력을 가진 선수로 5살부터 14세까지 스페인 유스팀에서 축구를 전문적으로 했을만큼 재능을 보였다. 축구와 테니스를 병행하다가 테니스를 선택했다. 아굿이 테니스로 방향을...
    Read More
  6. 루마니아 여전사 시모나 할렙은 누구?

    2018년 프랑스오픈 우승(테니스피플) 루마니아 국적의 시모나 할렙은 2008년 프랑스오픈 주니어부에서 우승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프로에 먼저 데뷔 후 주니어부에서 우승한 케이스) 2006년에 프로에 데뷔해 2017년 10월에 WTA 1위 자리에 올랐다. 세계...
    Read More
  7.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는 누구?

    권순우 2019 윔블던 권순우는 당진시청 소속 실업 선수로 매니지먼트사 스포티즌과 계약해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테니스 선수다. 2019년 5월 26일부터 CJ제일제당의 후원을 받게 됐다. 김천 모암초-안동 용상초(감독 최병희)-마포중(류지헌)-마포고(주현...
    Read More
  8. 코리 가우프는 누구?

    미국의 코리 가우프(Cori Gauff)가 2019년 WTA 무대에서 주목받고 있다...애칭은 코코(COCO)..는 2004년생으로 올해 15살이다. 6월 기준 WTA 세계 랭킹은 301위, 미국을 제외한 테니스 팬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흑인 테니스 선수로 아틀란타에서 태...
    Read More
  9. 나달은 누구? - 경기할 때 열정, 집중, 긍정 이 세가지를 늘 생각한다

    라파엘 나달 롤랑가로스 12번 우승 인터뷰 나달은 말 실수를 거의 하지 않는다. 늘 공손하고 겸손하고 상대를 존중한다. 자신은 늘 배우는 자세로 테니스를 대한다고 했다. 아래는 롤랑가로스 남자 단식 우승한 라파엘 나달과의 공식 인터뷰. -결승전에 27번 ...
    Read More
  10. 애슐리 바티는 누구?

    1996년생 호주 출신, 키 166cm인 애슐리 바티(Ashleigh Barty)는 한마디로 전천후 선수다. 단복식 모두 탑 10에 올라 있으며 코트도 가리지 않는다. 그랜드 슬램인 호주,윔블던,US,프랑스오픈에서 준결승,결승 16강 등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2013년 윔블던과 ...
    Read More
  11. 박소현은 누구?

    2019년 프랑스오픈 주니어 단복식에 출전한 박소현은 올해 17살로 투핸드백핸드가 장점인 선수다. 주니어 여자 단식 16강에서 탈락했지만 복식에도 출전해 한국 테니스 사상 처음으로 프랑스오픈 복식 4강에 진출했다. 밀어치는 공보다는 스핀을 많이 넣어 공...
    Read More
  12. 테니스 유전자 받고 태어난 알렉산더 즈베레프는 누구?

    알렉산더 즈베레프( Alexander Zverev) 독일 국적의 세계랭킹 5위 1997년생, 2013년에 프로에 데뷔했으며, 2016년에 러시아에서 열린 샹트페테르브크 대회에서 첫 투어 타이틀을 획득했다. 첫 우승 당시 결승전 상대는 페더러와 함께 스위스 듀오로 불리는 스...
    Read More
  13. 본드로소바는 누구?

    본드로소바[테니스피플]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4강에 올라 있는 38위인 체코의 마르케타 본드로소바는 국내 테니스 팬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선수다. 19살인 본드로소바는 2015년 복식에 이어 2016년에 단식으로 프로에 입문해 3년째 프로 생활을 하고 있...
    Read More
  14. 결국 남는 것은 사람- 37살 '코트의 황소' 다비드 페레르

    스페인의 다비드 페레르(37)가 은퇴수순에 들어갔다.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오픈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페러가 나달과의 바르셀로나오픈 3회전을 끝으로 정들었던 코트를 떠난다. 나달과의 경기막판에 빗방울이 떨어져 은퇴하는 페레르의 심경을 나타내는 듯...
    Read More
  15. 알리아심은 누구..35년 만에 마이매미 역사 새로 쓴 차세대 리더

    2019년 3월18일부터 시작된 마이매미 마스터즈 테니스 대회에서 역사적인 기록을 이어가는 선수가 있다. 준결승에 오른 18살, 캐나다의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이다. 알리아심은 3월 28일 열린 8강전에서 22살, 13위인 크로아티아의 보르나 초리치를 2-0으로 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