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라파엘 나달은 누구?

1.JPG

라파엘 나달(테니스피플)

 

남자 테니스 단식 탑  랭커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 대하여 테니스 팬들이  조금은 잘못 알고 있는 부분들이 있다. 

 

2001년 프로에 데뷔한 나달은  세계 랭킹  탑 5에 항상 자리하고 있지만  클레이 코트에서만 유독 강하고 다른 코트에서는 그저 그런 선수로 평가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나달의 기록을 세세하게 들여다 보면 그런 선입견은 옳지 않다는것을 쉽게 알수 있다. 2018년  8월 기준  52주 동안 나달이 코트에서 쌓은 기록들을 분석해 보았다.

 

나달은 63번의  매치(대회중의 라운드)에서  58승 5패를 기록해 승률 92%의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그 중 하드코트 대회에서  27승 3패로 승률 90%, 클레이 코트에서는 26승 1패로 승률 96%, 잔디코트에서는 5승1패로 승률 83%를 기록했다.

 

좀 더 객관적으로 보기 위해  같은 기간 로저 페더러의 경기를 분석해보면  57번의 매치에서  50승 7패로 승률 88%를 기록했다.  

 

페더러는 하드코트에서 38승 5패를 기록해 승률 88%, 잔디코트에서는 12승 2패로 승률 86%를 올렸다. 페더러는 1년여동안 클레이 코트 경기는 참가하지 않았다.

 

  한국의 정현은 같은 기간 동안 35승 18패로 승률 66%를 기록했다.

 

나달의 기록중에 큰 특징이 있다. 큰 대회와 탑 랭커들에게 유독 강하다는 점이다.

 

나달은  이 기간   출전한 그랜드슬램 대회  매치에서 23승 2패  승률 92%의 기록을 세웠으며,  세계랭킹 5위 이내의 선수들과 가진 경기에서는 25승 2패 93%의 압도적인 승리로 경기를 이끌었다.

 

나달의 이런 기록들은 쉽게 중단 되지 않을것으로 예상된다.

 

약점이었던 서브가  한층 강화 되었고 백핸드와 포핸드는 위력을 잃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유의 끈질기 수비는 무너지지 않고 있다.

 

https://tenniseye.com/board_VNqS74/640016

 

 

많은 테니스 팬들이 10여년 전에 나달을 평가할때  체력 저하와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그리 오래하지 못할것으로 예상했다. 

 

나달은 10년이 지난 2018년에도 마스터즈 시리즈 3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으며 프랑스 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US오픈과 윔블던에서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나달은 2001년 프로 데뷔 후 단식에서 116번 결승에 진출해  80개의 우승 타이틀을 획득했고 36번 준우승을 차지했다.(2018년기준).

 

 2008년, 2010년, 2013년, 2017년 ATP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나달은 코트, 나이, 체력 모든것들을 극복해 가며 자기만의 테니스 역사를 인내심 있게 만들어 가고 있다.

 

그의 종착역이 어디가 될지는 오직 그만이 결정하게 될것이다.

 

10년전 22살의 나이로 호주오픈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나달은 2019년 1월 두번째 우승에 도전했으나 조코비치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나달은 2019년 6월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에서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을 3-1로 이기고 우승했다.

 

프랑스오픈에서만 12번째 우승을 차지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통산 그랜드슬램 우승도 18번으로 늘렸으며 최다 우승자인 페더러의  20회에 근접해 가고 있다.

 

페더러보다 4살 적은 나달의 나이를 고려한다면 20회 기록도 능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시 10년후...2029년..라파엘 나달은 어떤 기록과  모습으로 세계 테니스 팬들 앞에 서 있을까? 

 

https://tenniseye.com/board_VNqS74/656336 

 

[ 나달의 코치이자 삼촌인 토니 나달의 인터뷰 = 테니스 피플]

 

선수를 최고로 만드는데 목표를 두고 코치합니다. 저도 꿈과 동기가 필요하니까요.


마요르카에서 코치 생활을 하는데 지역에 있는 테니스클럽이었죠.

 

나달이 아버지와 처음으로 클럽에 왔을때 3살이었을 겁니다. 공을 던지니 받아 치더군요 테니스를 좀 더 시켜보려했지만 나달은 축구에 빠져있었죠.

 

1년을 기다린 뒤 4살때부터 테니스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나달이 테니스를 시작한 건 순전히 즐기기 위해서죠.


그런데 너무 빨리 배우더군요. 좋은 선수로 성장할 자질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했죠.

나달은 11살에 스페인 챔피언이 됐습니다.

 

테니스연맹에 요청해서 25년간 챔피언에 오른 선수명단을 받아왔죠. 나달에게 이름을 불러 주었습니다.

 

미구엘이라는 이름 모를 스페인 챔피언이 있었고 알레스 코레차라는 유명한 선수가 있었습니다. 25명중에 좋은 선수가 된 경우는 5명뿐이었습니다. 나달에게 어느 쪽에 속하고 싶은 지 물어보았습니다. 

기질을 길러주는데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더 나은 결과를 목표로 노력하기를 바랬죠. 그래야 계속 발전할 테니까요. 
 

돈에는 관심이 없어요. 조카를 지도하는 게 제 일생의 꿈입니다.

 

- 토니 나달-

 

나달 그랜드슬램 우승 기록

 

[프랑스오픈 우승]

 (200520062007200820102011201220132014201720182019)

 

[호주오픈 우승] 

(2009)

 

[윔블던 우승]

(20082010)

 

[US OPEN우승]

(201020132017)

 

 

2019년 프랑스오픈 결승






[ATP.WTA 선수 프로필.정보]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대진표 생성 앱(어플) 다운로드

TAG •

  1. 루크시카 쿰쿰은 누구?

    사진=테니스피플 2017년 코리아 오픈에서 오스타펜코 만큼은 아니지만 한국팬들에게 큰 관심을 끌었던 선수가 있다. 2011년에 프로에 뛰어든 167CM, 25살의 태국 선수 루크시카 쿰쿰이다. 동성애자로 알려진 쿰쿰은 남자 선수 스타일의 복장과 양손 스트로크 ...
    Read More
  2. 오스타펜코는 누구?

    사진=테니스피플 라트비아 출신의 1997년생인 엘레나 오스타펜코는 12살 나이에 프로에 입문했다. 20살 나이로 2017년에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혜성처럼 나타났다. 오스타펜코는 올해 52살인 전직 ATP출신 이탈리아의 명코치 우고 콜롬비니(Ugo Colombin...
    Read More
  3. 델포트로는 누구?

    2018년 US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 오른 후안 마틴 델포트로는 누구보다 우승이 간절했다. 결과는 돌아온 "무결점 풀레이어" 노박 조치비치에게 0-3패로 준우승. 그러나 그의 평탄하지 않은 테니스 인생을 보면 결승 진출만으로도 자신감과 미래에 대한 확신을 ...
    Read More
  4. 조코비치는 누구..니키필립과 마리온 바에다 만나 대선수의 길로

    조코비치는... 세르비아의 베오그라드에서 1987년 2월 태어난 조코비치는 4살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하였다. 아버지를 비롯해 삼촌과 숙모까지 모두가 프로 스키선수 출신이었으며, 가족들도 조코비치가 훌륭한 스키선수가 되어주기를 원했다고 전해진다. 그러...
    Read More
  5. No Image

    조코비치 라켓과 스트링 그리고 결혼과 도전정신

    돌아온 조코비치가 승승장구 하는 3가지 이유... 첫번째 부상에서의 회복이다.아무리 좋은 환경과, 라켓, 함께하는 팀이 있어도 부상이 온다면 무용지물이다. 잘뛰고 힘이 있다. 스스로 자신감이 충만해보인다. 두번째 결혼생활으로 인한 책임감과 안정감이다....
    Read More
  6. 나오미 오사카는 누구?...샤샤 코치 합류 후 실력 급상승, 언니도 테니스 선수

    나오미 오사카는 1997년 생으로 올해 20살이다. 키는 180cm. 일본인 엄마와 아이티계의 아빠 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본 사이타마시 주오 구에서 태어난 나오미는 3살때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아빠한테 테니스를 배우기 시작하다 본격적으로 전문 클럽에서 테니스...
    Read More
  7. 테니스 코트의 지배자 도미네이터..도미니크 팀은 누구?

    사진=테니스피플 2018년 US오픈에서 승승장구 하며 탑 시더들을 위협한 20대 선수가 있었다. 당시 세계 랭킹 9위에 올라 있던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이다. 클레이코트를 특히 좋아하는 팀은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강력한 탑스핀 포핸...
    Read More
  8. 존 밀맨은 누구?...우리나라대회 '단골손님' 밀맨

    밀맨은 2012년 부산오픈 챌린저 때 구멍난 테니스화를 신고 경기를 했다 존 밀맨(1989년 6월 14일생)은 호주 브리즈번 출신 선수로 역대 최고 랭킹은 52위. 룩 소 렌센이 코치를 맡고 있다. 투어 우승은 없고 결승에 한번 올랐다. 우리나라 챌린저와 퓨처스에 ...
    Read More
  9. 본드로소바는 누구?

    사진=위키피디아 https://en.wikipedia.org/ 마르케타 본드로소바(체코,103위)를 아시나요? 본드로소바는 테니스 팬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선수다. 2015년 복식에 이어 2016년에 단식으로 프로에 입문해 만 2년이 지나지 않았으며, 2017년 프랑스 오픈 이후...
    Read More
  10. 라파엘 나달은 누구?

    라파엘 나달(테니스피플) 남자 테니스 단식 탑 랭커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에 대하여 테니스 팬들이 조금은 잘못 알고 있는 부분들이 있다. 2001년 프로에 데뷔한 나달은 세계 랭킹 탑 5에 항상 자리하고 있지만 클레이 코트에서만 유독 강하고 다른 코트에서...
    Read More
  11. [나로 인해 남아공 어린이들이 테니스를 배웠으면 좋겠다] - 윔블던 결승에 처음 오른 캐빈 앤더슨

    1986년생 남아공출신의 캐빈 앤더슨은 서브와 스트록 모두 최정상급으로 2018년 7월에 본인 최고 랭킹 5위에 올랐다. 통산단식 타이틀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 윔블던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앤더슨은 미국 일리노이즈 대학 선수시절 전미 선수권 단식 ...
    Read More
  12. 도미니크 팀이 달라진 이유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를 롤랑가로스 16강전에서 3대1로 이긴 도미니크 팀(24·세계 7위·오스트리아)이 주목받고 있다. 클레이코트의 신흥강호로 급부상하며 ‘도미네이터’(지배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팀은 "그동안 나의 포핸드는 경기를 이기게 하는 나의 무...
    Read More
  13. 코치는 선수에게 배우는 직업-도미니크 팀을 업그레이드 시킨 귄터 브레스닉

    ▲ 11년간 선수를 키우면서 그 경험담을 모아 책을 낸 귄터의 '도미니크 팀 방식' 베테랑 오스트리아 감독(57세) 귄터 브레스닉은 도미니크 팀의 코치다. 오스트리아에서 30년간 감독직을 맡아온 귄터는 지난 11년 동안 도미니크 팀을 맡아 훈련시켰고 업그레이...
    Read More
  14. [프랑스오픈]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된 것은 모야 코치 역할

    ▲ 카를로스 모야 코치(오른쪽 세번째)가 나달을 지도하는 중에 나달이 마시던 물을 입으로 뿜어대고 있다 유럽 룩셈부르크의 스포츠전문일간지 'Le quotidien'은 25일자 인터넷판기사에서 프랑스오픈 우승후보 1순위 나달이 '더 공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
    Read More
  15. 강서버' 이스너, 마이애미오픈 첫 우승-상금 14억2천만원 획득

    존 이스너가 마이애미오픈에서 첫 우승을 했다. 이스너(미국,26세)는 2일(한국시각) 미국 마이애미 크렌돈파크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마스터스 1000시리즈 마이애미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독일의 알렉산더 즈베레프(20)를 6-7<4> 6-4 6-4로 이기고 우승했다.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