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진정한 프로의 발을 보고(심장 약하신분 보기금지)-손준석님



누구의 발인지 짐작이나 하시겠습니까...
희귀병을 앓고 있는 사람의 발이 아닙니다.
사람의 발을 닮은 나무뿌리도 아니고
사람들 놀래켜 주자고 조작한 엽기사진 따위도 아닙니다.
예수의 고행을 좇아나선 순례자의 발도 이렇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명실공히 세계 발레계의 탑이라는 데 누구도 이견을 제시하지 않을,
발레리나 강수진의 발입니다.
그 세련되고 아름다운 미소를 가진,
세계 각국의 내노라 하는 발레리나들이
그녀의 파트너가 되기를 열망하는,
강수진 말입니다.
처음 이 사진을 보았을 때 심장이 어찌나 격렬히 뛰는지
한동안 두 손으로 심장을 지그시 누르고 있었답니다.
하마터면 또 눈물을 툭툭 떨굴 뻔 하였지요.
감동이란... 이런 것이로구나..
어느 창녀가 예수의 발에 입 맞추었듯,
저도 그녀의 발등에 입맞추고 싶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마치 신을 마주 한 듯, 경이로운 감격에 휩싸였던 것이지요.
그녀의 발은,
그녀의 성공이 결코 하루 아침에 이뤄진
신데렐라의 유리구두가 아님을 보여줍니다.
하루 열아홉 시간씩, 1년에 천여 켤레의 토슈즈가 닳아 떨어지도록,
말짱하던 발이 저 지경이 되도록...
그야말로 노력한 만큼 얻어낸 마땅한 결과일 뿐입니다.
그녀의 발을 한참 들여다 보고..
저를 들여다 봅니다.
너는 무엇을.. 대체 얼마나... 했느냐...
그녀의 발이 저를 나무랍니다.
인정합니다..
엄살만 심했습니다..
욕심만 많았습니다..
반성하고 있습니다..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 징기스칸 -
=================================================================================
안녕하세요. 전중현님..

전 얼마전 초보에서 초급으로 라는 제목으로 입문기를 대신 했던 손 준석 입니다.

님이 만드신 테니스 방 을 통해서 유익한 정보를 많이 접해서 저 역시 혹시 도움이 되실까 해서 메일 을 보냈 습니다.

그림을 올릴줄 몰라서 한글 화일로 만들어 보내 드립니다.

읽어 보시고 다른 동호인 분들께 도움이 된다고 생각 되시면 올려 주세요....

그림 화일 하나랑 문서 화일 하나 이렇게 보내 드립니다.

그럼 건강하시구요....

발.JPG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

  • tenniseye 09.01 16:50
    전 정말 놀랬습니다.아름다운 여인의 발이라고는 도저희 믿을 수 없네요..진정한 탑이 되기위해서 어느정도의 노력을 해야되는지를 우리는 가끔은 잃어 버리는것 같습니다...정상은 하루아침에 오를수 없다는 평범한 진리를...놀랍기도 하고 저 자신을 반성해볼 수 있는 자료를 메일로 보내주신 손준석회원님께 ㄳㄳ..
  • 손준석 09.01 21:30
    전현중님...우선 성함을 중현으로 표기한점 사과 드립니다.
    윗글은 인터넷 커뮤니티 sayclub 의 여행동아리 '맛따라 길따라'에 대화(iistyle) 님이 올리신 글을 제가 보내 드렸습니다.
    그분께는 양해를 구하는 감사의 답글을 보냈습니다.
  • 09.02 10:10
    감동을 넘어 충격이라고 해야하나???
    암튼 느낌을 글로 표현하기가 넘 어렵내요.
    머리가 멍하니 한데 맞은거 같내요.
    사진과 글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조종순 09.02 17:32
    저도 안되는데 라는 말보다는 동영상을 보구서 닮을수 있도록 수없는 노력을 해야겠다는 다짐이 드네요. 화이팅!
  • 모자 09.02 19:31
    그냥 눈물뿐이네요..
  • 이미영 09.05 11:36
    멍해지네요..한번 보고 다시 봤습니다.....그리고 또 보게 되네요...
    쉽게 얻는 건 없는거 같습니다...부단한 노력. 그것만이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 거 같네요....감동이었습니다. ㄳ
  • 최찬 09.05 11:46
    오래전에 TV에서 해줬는데;; 제 발도 저렇게 변해가고 있는데;; 괜히 테니스 치기 이상하게;;

  1. 테니스 입문 이렇게하면 후회없다.(테니스초보 탈출하기)

    테니스 라켓과 신발 가방 등을 구입하고 코트에 나서서 첫 레슨을 받을때.. 어떻게 하면 빨리 발전해서 좀더 나은 수준의 동호인들과 경기를 할수 있는냐가 관심사다. 아래 소개하는 자료들을 참고하면 좀 더 빠르고 정확하게 테니스를 배우면서 테니스 기초를...
    read more
  2. "비"야 네가 오면 10000원이 날라간다~

    "비"야 네가 오면 10000원이 날라간다~ 중학교 시절 달리기를 좀 했었다는 이유로 선배들의 끈질긴 권유(?)와 맞지 않을려고 연식정구를 했었는데....선배들의 약물(?)복용과 탈선(?)으로 그만....공한번 처보지도 1년도 하지 못하고 해체를 했습니다.아니,해...
    Read More
  3. 입문기?

    대학을 늦게 들어갔습니다. 남들보다 한 3년정도 늦게 들어갔죠 자랑할 것 안되지만 중2때 짤려가지고 늦은나이에 다시 공부를 시작해서 좀 늦게 들어갔죠 대학이란곳에 들어가서 써클활동을 하고 싶었는데 초등학교 시절 바로 위 형님께서 테니스를 학교에서 ...
    Read More
  4. 입문기 랄꺼 까지야...

    대학교 동아리 에서 처음으로 테니스를 접하게 되어 지금까지.. 꾸준히 3개월동안 배웠습니다 그결과 가장 기본적인 포핸드와 백핸드를 아주 약간 치게 되었습니다...하지만 아직 기초가 제대로 안잡혀서 고생하고 잇습니다만...너무너무 재미 있어여...근데 ...
    Read More
  5. 연변 테니스를 소개합니다...광주 한인 테니스

    매일 반갑게 받아 보앗습니다. 바쁘신중 불청객이 귀 테니스교실에 끼여들어서 수고많이 끼치시는것 같은데 죄송한 마음입니다. 우선 저에 대해 소개드리겠습니다.. 저는 길림성 용정시에서 태여났고 초등학교는 용정중학교(원 윤동주시인이 다니시던 대성중학...
    Read More
  6. [유학생 사회에서의 테니스 입문기]

    유학생 사회는 특히, 미국에서는 널려있는 그리고 라이트 시설이 되어있는 주위의 환경탓에...그리고 많이 인원이 필요로하지 않고...부상의 염려가 덜 하기에 많은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 테니스 입니다... 한국에서부터 치던 사람들이 물론 고수의 자리들을 ...
    Read More
  7. 회원분들중 태국여행가실분께

    회원분들 중에 태국으로 가실분은 http://www.phuket-bannork.com 에서 예약하세요. 푸켓에 있는 여행사입니다. 한국여행사 통하는 것보다는 많이 싸네요. 푸켓에 있는 Marriot 호텔에 가시면 테니스레슨팩키지가 있는 것 같아요.
    Read More
  8. 진정한 프로의 발을 보고(심장 약하신분 보기금지)-손준석님

    누구의 발인지 짐작이나 하시겠습니까... 희귀병을 앓고 있는 사람의 발이 아닙니다. 사람의 발을 닮은 나무뿌리도 아니고 사람들 놀래켜 주자고 조작한 엽기사진 따위도 아닙니다. 예수의 고행을 좇아나선 순례자의 발도 이렇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명실공...
    Read More
  9. 중국 한인 테니스 회 소개

    우선 저에 대해 소개드리겠습니다.. 저는 길림성 용정시에서 태여났고 초등학교는 용정중학교(원 윤동주시인이 다니시던 대성중학교)를 졸업했고 고등학교는 용정고급중학교를 졸업했엇습니다. 80년대중기부터 연변에서 테니스치는 사람들이 점차적으로 나타났...
    Read More
  10. 테니스 발전 시키는 방법..발을 자신있게

    저도 발이 느린편이 아니라 공을 금방 따라 잡았는데요.. 일단 공을 따라잡고 나면 초보님들은 처음 배운 포핸드나 백핸드등의 초보기술만으로 이기시려고 하시는데요.. 그렇게 하면 이기기가 쉽지 않습니다.. 포핸드나 백핸드도 잘 쓰면 다른 고급 기술들보다...
    Read More
  11. 테니스 입문자들을 위한 조언

    저도 초보를 벗어나고 있는 단계라 이런 글 쓸 처지는 못되지만, 하고 쓸 것이 없어서 이 글이라도 씁니다..-_-;; 일단 레슨만 받아본 초보들이 익숙하지 않은 것은 공을 쳐 넘기기 위해 뛰지를 않고 코치님이 보내준 공을 받아치는 연습만 해서 친구들과 랠리...
    Read More
  12. 두 번째 생일

    (09년) 2월 8일은 제 두 번째 생일입니다. 아니 7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생일이라면서 날짜도 모르느냐고 생각하신다면, 저도 저의 부족한 기억력을 탓할 수 밖에 없습니다. ^^; 그 날은 전테교 가입 후 맞이하는 첫 번째 주말이었다는 것은 정확합니다만.......
    Read More
  13. 테맨삼락

    회원님 안녕하세요. 내일이면 기다리고 기다리던 전테교 제6차 전국모임이 열리게 되는군요. 일전에 자칭나달이라는 닉네임으로 입문기(배우고 때로 익히면 즐겁지 아니한가)를 올렸던 초보테맨입니다. 그동안 준비에 만전을 기하려는 교장선생님, 초심님, 용...
    Read More
  14. 비욘파우

    2년전 테니스에 대한 배움 열정이 한창일 때 더 불을 당겨준 분이 있었습니다. 며칠전 직원인사이동으로 새로 전입온 직원이 테니스에 관심이 많길래 마이클 님의 입문기를 허락도 없이 복사해서 주었습니다. 하지 만 어느싸이트의 섹션에서 누구의 글을 일부...
    Read More
  15. 마이클님에게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강태원이라고 하며 올해 스물여섯입니다. 물론 남자구요. ^^ 테니스를 배운지는 2년가량 되었지만 정식레슨은 두달가량 받은게 전부이고 혼자서 독학을 해왔고....단식을 무척 좋아합니다. 전현중의 테니스 교실 가입후 마이클님의 글을 읽다...
    Read More
  16. 짜르님의 졸업을 축하합니다.^^*

    드디어 오늘, 마이클님의 수제자인 짜르님이 중학교 졸업을 하셨군여. 진심으로 졸업 축하드립니다. 언젠가 입문기에서도 밝히셨듯이 세가지 조건에 충실하시어 사부님의 수제자 명맥을 이어 가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아울러 고교진학 후에도...
    Read More
  17. 안녕하세요... 저의 테니스 입문기.....

    안녕하세요.. 어렸을 때 테니스 쳐보구.. 지금 다시 레슨을 받고 있는 대학생입니다.. 그런데 마이클 킴님처럼 그정도는 아니거든여.. 그냥 지금 포핸드 백핸드만 열시미 배우고 있습니다 사실 전 이렇게 레슨을 받는다는것도 신기할 따름입니다.. 몇달전에 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