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오픈스탠스에서 임팩트 지점을 다양하게 선정

오픈스탠스에서 임팩트 지점을 다양하게 선정

테니스의 모든 동작들 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임팩트이다.
볼을 치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동작들은 임팩트 순간을 맞이하기
위한 동작들이다.
임팩트는 볼이 라켓에 닿아 밀고 치는 순간이므로 정확한
동작이 요구된다.
그리고 임팩트를 하는 순간 최고로 집중된 힘이 전달되게
해야 한다.

임팩트를 하기 전까지는 라켓을 아주 가볍게 잡고 저항이 거의
없는 스윙을 연결해야 한다.
라켓을 가볍게 잡는다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
몸에 힘을 빼는 것과 일맥 통하는 것이다.

스윙과 임팩트하는 순간까지 최고의 파워를 100이라고 한다면
스윙을 하여 임팩트 하기까지 파워를 50을 주고 있다면
임팩트를 하는 순간에는 50밖에 전달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임팩트 전까지 10이라는 파워를 주고 있다면 임팩트
하는 순간에는 90이라는 강력한 파워를 전달할 수 있다.
임팩트를 하는 그 순간에 온 힘을 집중해야 한다.

모든 동작들을 생략하고 임팩트를 하는 순간만 잘 맞이하면
좋을 것이다.
그러나 이상적인 임팩트를 맞이하기 위해 취하는 동작들이므로
어느 한 가지만 미흡 하더라도 좋은 임팩트를 할 수 없다.
반대로 모든 동작들은 잘 이루어 졌는데 볼 구질을 결정하는
마지막 동작인 임팩트를 잘못하면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한다.

임팩트의 타이밍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임팩트의 타이밍은 순간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조금만
늦어도 볼은 의도한 곳과 다른 곳으로 날아가고 준비가 늦으면
타이밍을 맞추려고 하다가 빠르게 스윙을 하려다보니 자신의
스윙 템포가 무너져서 실수가 연발하게 된다.

임팩트를 하는 순간은 점이 아니라 선으로 생각해 본다.
생각을 바꿀 수 있는 비밀은 스탠스에 있다.
바로 오픈 스탠스로 볼을 맞이하는 것이다.
클로즈 스탠스를 취하고 볼을 맞이할 경우 임팩트 지점은 항상
내딛고 있는 왼발 앞쪽 하나의 지점 밖에 없다.
그러나 오픈 스탠스를 취하고 볼을 맞이할 경우 임팩트 지점은
디딤 발인 오른발 앞에서부터 내딛는 발인 왼쪽 발 앞까지
임팩점이 하나의 기다란 선으로 만들어 진다.

그렇게 하면 자신의 임팩트 지점은 한 군데 뿐인 점이 아니라
선을 따라 다양한 임팩트 지점이 생기게 된다.
오픈 스탠스를 취하고 볼을 맞이하여 왼발을 내딛으면서 볼을
치는 것이다.
오픈 스탠스 상태에서 볼을 치면 임팩트 지점이 오른발 앞쪽에
있는 것이고 왼발을 내딛으면서 치게 되면 왼발이 내딛는
보폭의 넓이에 따라 임팩트 지점이 정해지는 것이다.

그러면 오픈 스탠스에서 왼발을 내딛는 만큼의 선이 그어지는데
그게 바로 임팩트 선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클로즈 스탠스로 볼을 맞이하면 내가 서있는 왼쪽 발 앞인 바로
한군데뿐인 임팩점이 이루어지지만 오픈 스탠스로 준비하면
왼발 움직임에 따라 임팩트 선이 그어지기 때문에 임팩트 지점이
다양해져 한결 여유로운 볼을 칠 수 있다.
자신의 마음대로 임팩트 지점을 만들어 가며 볼을 칠 수 있다.

이미 만들어져 있는 임팩점을 향해 스윙하는 것과 자신의
마음대로 임팩점을 만들어가며 하는 스윙의 차이이다.
이는 작은 차이인 것 같지만 효과는 엄청나게 다른 결과를
가져온다.



[테니스는 어떻게 완성 되는가?]




  • 초코비치 08.27 15:12
    너무너무 귀중하고 상세한 설명에 감사드리며 3~4번은 반복해서 읽으며 image training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특히 "오픈 스탠스에서 가상의 임팩드 선상에서 다양한 코스와 구질의 공을 칠 수있다 ." 는 부분의 설명은 왠지 감으로만 느꼈던 것을 이론적으로 보여주시는 것 같아 훨씬 체계적이고 이해가 잘 됩니다. 요즘 탑스핀 포핸드 스트록으로 폼을 수정하는 과정에 Unit turn의 원리와 장점에 조금씩 눈을 뜨고 있는 입장에서 교수님의 글들은 가뭄에 단비처럼 제에게 생생하게 와 닿습니다 (바로 레슨할때 적용해 봅니다)

    아울러 전체적인 unit turn의 과정에서 앞에서 말씀해 주신 무릎회전, 스탠스 와 더불어
    "테이크 백"부분과 "following과정에서의 wipe swing"도 시간이 되시면 한번 다루어 주시기 바랍니다.
    현대테니스의 테니크백은 너무 간결하고 극단적인 경우에 거의 없이 어깨 turn으로만 이루어 지는 것 같습니다(예전에는 straight.round ..등의 테이크백의 동작이 었었는데) 저희 코트 선생님도 제가 베이스라인의 깊숙한 볼이나 사이드로 빠져나가는 급박한 볼을 칠때 저도 모르게 라켓을 돌려(라운드) 테니크백을 하니까 임팩트가 늦어 단지 걷어 올리는 찬스볼을 상대방에게 준다고 야단을 치십니다 (20년 동안 익숙해진 테이크백 하나 고치는데도 엄청 힘드네요. ㅠㅠ)
    아무튼 교수님 글 열심히 읽고 담배피면서 열심히 이미지 트레이닝하며 되새기고 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이상호 08.27 16:59
    앗싸! 오늘은 한 번에 로그인 해서 테니스에세이 읽기에 들어오기 성공....
    월욜이라 포기하고 오전에 로그인 해 봤는데 한 번에 성공해서 계속 켜놨다가 이제야 시간이 나서 글 올립니다. 어렵게 읽을 수록 더욱 소중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제 10년 선배님이 구력 25년 차에 수준급 동호인인데 오픈스탠스 포어핸드를 치십니다. 1~2 년 전 부터 오른무릎이 아프다고 계속 하시더니 MRI 검사받고 퇴행성 관절염과 연골파열 진단 받아 수영한다고 우울해 하십니다. 월례대회 때는 7~8 게임을 하곤 했다고 하는데 오픈스탠스가 무릎이나 허리에 무리가 가지는 않는가요??
  • 정동화 08.27 21:33
    초코비치님!
    감사합니다.

    자주 오셔서 좋은 정보를 공유하시길 바랍니다. |+rp+|3331
  • 정동화 08.27 21:37
    무릎이나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가지요.

    그런데 자신의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방향으로
    최소한 활용을 하면 됩니다.

    동호인들 중에서 무릎과 어깨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 만큼 테니스는 과격한 운동이라는 것이지요.

    테니스 코트에 들어가기 전에 차에서 내려
    줄넘기를 300-500회, 엘보우용 밴드로 팔과 어깨를
    충분히 풀어 주는 습관을 한번 들여 보세요.

    전혀 통증이 오지 않고 고질적으로 무릎이 아팠던 사람들도
    괜찮아 진 것 같습니다.
    코트에 들어가면 바로 게임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반드시 코트에 들어 가기 전에 하세요. |+rp+|3332

  1. 백핸드 드라이브의 와이퍼 스윙!

    백핸드 드라이브의 와이퍼 스윙! 탑 스핀 포핸드에 대하여 와이퍼 스윙의 자료가 많이 나와 있으나 탑 스핀 백핸드의 와이퍼 스윙에 대한 자료는 찾기가 어렵다. 백핸드에서 와이퍼 스윙의 원리는 포핸드와 거의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와이퍼 스윙을 하려고 ...
    Read More
  2. 익히기 쉬운 포핸드의 콤팩트 스윙!

    익히기 쉬운 포핸드의 콤팩트 스윙! 포핸드와 백핸드에서 와이프 스윙, 몸통 회전, 서브에서도 내전 등 강한 파워와 고도의 테크닉을 요구하는 동작이다. 젊고 힘이 좋은 선수들은 프로선수와 같이 흉내 내어 따라 해 보기도 한다. 그러나 초보자와 나이가 조...
    Read More
  3. 포핸드에서 임팩트 전까지 동작상태!

    포핸드에서 임팩트 전까지 동작상태! 테니스 게임에서는 서브와 포핸드가 가장 중요하다. 특히 단식을 하는 사람의 경우에는 서브와 포핸드가 게임의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강력한 포핸드를 치기 위한 노력은 서브보다도 더 많은 시간을 ...
    Read More
  4. 오픈스탠스에서 임팩트 지점을 다양하게 선정

    오픈스탠스에서 임팩트 지점을 다양하게 선정 테니스의 모든 동작들 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임팩트이다. 볼을 치기 위해 준비하는 모든 동작들은 임팩트 순간을 맞이하기 위한 동작들이다. 임팩트는 볼이 라켓에 닿아 밀고 치는 순간이므로 정확한 동작이 요...
    Read More
  5. 다양한 실전 게임이 종합 레슨이다.

    다양한 실전 게임이 종합 레슨이다. 다양한 사람들과 다양한 실전 게임을 해 보는 것이 좋다. 자신보다 실력이 우수한 사람들과 함께 게임을 매일 하다보면 실력이 비슷하게 된다. 탁월한 고수로부터 게임 테크닉을 전부 배우고 익혀 자신도 흉내 내어 사용하...
    Read More
  6. 한손 백핸드 드라이브의 테크닉 실체

    한손 백핸드 드라이브의 테크닉 실체 동호인들이 가장 부러워하고 많이 언급하는 샷은 한손 백핸드이다. 훌륭한 한손 백핸드를 칠 수 있다면 재능을 타고난 것으로 자동적으로 간주될 정도이다. 페더러, 에냉, 샘프라스, 이형택 선수 등 이러한 선수들의 이름...
    Read More
  7. 직선적인 연속 강타보다 다양한 공격

    직선적인 연속 강타보다 다양한 공격 현대 테니스는 공격적인 형태로 변하고 있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동호인들도 수비에서 탈피하여 강한 공격을 선호하고 있다. ‘공격이 최선의 방어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공격을 강하게 하면 바로 수비도 되고 방어도 된다...
    Read More
  8. 포인트가 유리하면 공격, 불리하면 수비

    포인트가 유리하면 공격, 불리하면 수비 포인트가 유리할 때는 가능한 공격을 하는 것이 좋다. 역으로 불리하다면 수비적인 입장에서 자신 있는 기술로 안정되게 대처해야 한다. 포인트가 유리하든, 불리하든 포인트를 기억하지 않고 자신만의 플레이를 하는 ...
    Read More
  9. 라이징 볼로 공격적으로 리턴 한다.

    라이징 볼로 공격적으로 리턴 한다. 일반적으로 퍼스트 서브는 상대가 플랫서브로 최대한 강한 서브를 구사하므로 빠르고 강하다. 일반적인 스트로크보다 서브가 자신의 생각보다 반 박자가 빠르다. 그래서 자신도 빠르게 리턴 하지만 보통 타점이 뒤에서 맞게...
    Read More
  10. 연습 볼을 칠 때 랠리를 연속으로...

    연습 볼을 칠 때 랠리를 연속으로... 보통 연습을 칠 때는 주로 게임하기 전에 많이 하게 된다. 주로 하는 연습은 몸을 풀기 위한 동작으로 두 사람이 모두 베이스라인에 서서 스트로크를 하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한 사람은 네트 앞에서 발리, 상대는 베이스...
    Read More
  11. 상대선수를 많이 뛰게 하라.

    상대선수를 많이 뛰게 하라. 자신은 많이 움직이지 않으면서 상대를 많이 뛰게 하고 볼을 받기가 어려운 위치로 보내는 것이 승리의 열쇠이다. 오랜 구력으로 노련미를 갖춘 사람들은 상대를 조종하고 상대의 힘을 역 이용한다. 상대의 약점을 찾아내어 집요하...
    Read More
  12. 자신의 영역은 목숨을 걸고 지킨다.

    자신의 영역은 목숨을 걸고 지킨다. 2012년 8월10일 오후 2시, 헬기편으로 독도에 도착한 이명박 대통령이 ‘역사적인’ 첫 발을 내디뎠다.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남단은 마라도, 서해에는 백령도가 가장 끝”이라면서 “동해 동단에 있는 게 독도인데 동단을 ...
    Read More
  13. 쉽고 간단하게 치는 포핸드!

    쉽고 간단하게 치는 포핸드! 서브와 포핸드는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샷이다. 이 두 가지 샷만 강하더라도 게임에서 승리하는 길은 쉽다. 오늘은 포핸드를 알아보자. 포핸드도 오픈 스탠스, 와이프 스윙 등 우리 동호인들에게는 적용하기 어려운 기술들이 있...
    Read More
  14. 빠른 볼에 대처하는 발리 기술!

    빠른 볼에 대처하는 발리 기술! 동호인 테니스에서도 볼의 속도가 아주 빨라지고 있다. 전국대회에서는 실업선수 출신들도 출전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게임이 박진감이 넘치고 보고 배울 것이 많다. 역시 선수출신들은 볼을 잘 다룰 줄 안다. 우리 일반 동호인...
    Read More
  15. 안정되고 정확한 서브의 핵심타법

    안정되고 정확한 서브의 핵심타법 서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세레나는 사라포바를 압도했다. 세레나의 서브는 아주 강하면서 코스로 정확하게 꽂아 넣었다. 특히 센터 라인을 맞히는 서브는 과히 일품이었다. 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