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005_48013_2043.JPG


윔블던을 취재하면서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 점을 찾아봤다.


#1 경기장내 화장실에서 서서 'NATURE CALL ME'일을 보는 데 옆에 서 있는 사람에게서 가죽 피리 소리가 났다. 그 사람은 바로 "익스큐즈 미(죄송합니다)"했다.  의외였다. 그런 경우를 별로 당한 일이 없고 자연스런 현상아닌가 했다. 그게 그렇게 미안한 일인가.  같이 개수대에서 손을 씻으면서 앞에 비친 거울로 그 사람 얼굴을 살짝 봤다. 


#2 또 신기한 것을 목격했다. 경기장에서 황토색 제복과 검은 모자를 쓴 런던 화이어 브리게이드(소방서 대원) 들이 경기장내에서  눈을 부릅뜨며 손가락으로 지적질을 했다. 다리 꼬고 앉지 말라는 것이다. 아니 경기장에서 가장 편안자세로 보고 싶은데 그늘 하나 만들어 주지 않은 것을 미안해 하지는 않고 다리 꼬지마라니 정말 신기하고 어이가 없었다.  그 안전 요원이 지적을 하면 누구나 바로 다리 가지런히 놓고 허리 펴고 경기를 보는 자세를 한다.  


#3 땡볕에 우산 펴면 득달같이 달려가 뒷사람 불편하게 하지 마라는 지적은 당연한 것이었다.

이래서 윔블던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규율, 법, 절도, 예절. 선수가 앞에서 경기하는데 이를 모두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4 경기도중 한여름 땡볕에 관중석에서 실신하는 노인 환자가 발생하자 경기는 10분이고 20분이고 중단됐다. 사람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5 경기도중 라인 엄파이어가 체어엄파이어에게 다가가 대화를 나눈다. 그러면 여지없이 어느 선수에게 경고가 들어간다. 즉 선수 벤치에서 작전 지시 등이 나온 것을 들은 선심들이 체어엄파이어에게 신고를 한다.

다른 그랜드슬램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상황들이다.


#6 호주오픈의 경우 웃통벗고 다리 쫙 벌리고 보는 관중들이 한둘이 아니고 다리 꼬고 보는 사람이 그리 많은 것에 비해 윔블던은 그런 모습을 용납하지 않는다.


#7 인터넷으로 티켓 팔면 될 것을 며칠씩 텐트치고 주차장에서 밤을 지새우게 만들고 1인 1표로 줄을 세워 번호표를 나눠주는 구식을 택하는 윔블던.


#8 기자실 복도에 적힌 대진표는 자원봉사자가 연필로 조심스럽게 쓰는 전통도 수십년 지속되고 있다.

그랜드슬램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다니며 각종 회의에 참가하는 JSM 이진수 대표는  "윔블던은 선수를 데리고 다니던 십수년전부터 지금까지 하나도 변한게 없다"며 "안 바꾸는 것이 윔블던 전통인 것 같다"고 말했다.


#9 지난해 기자실에서 가방 깊숙이 넣어둔 지갑의 파운드만 쏙 빼가 분실신고를 하고 기자실에 CCTV좀 달아달라 했더니  올해 기자실 곳곳에 그리고 책상마다 자기 소지품 잘 챙기고 지갑은 몸에 휴대하고 다니라는 안내문을 내놓은 것이 윔블던이다.  전통. 안바꾸는 것, 그것이 윔블던인 것으로 여겨진다. 


#10 기자 아이디 신청서류와 확답 서류도 로얄 메일 우편으로 주고 받는 것이 윔블던이다. 


#11 대회가 한창인데 중간에 일요일을 미드 선데이라해서 쉬는 것 또한 윔블던의 오랜 전통이다. 경기수가 많고 갈길 바쁜데도 오전 11시반에 경기시작하고 밤 9시면 무조건 끝낸다. 비가오면 코트에 포장 덮고 관중석은 그저 서서 보는 것이 다반사가 윔블던이다. 불편은 잠시라는 것이다. 윔블던= 불편= 인간의 인내심 시험이다.

  

#12 기자실에 생수대신 화장실 수돗물 받아먹으라 하고 맛없는 콜라와 숭늉같은 커피, 물에 가루탄 밍밍한 로빈슨 주스가 즐비한 것이 윔블던 기자실이다.


#13 미드 선데이에 기자들 테니스대회에 10파운드내고 참가했다. 경기방식은 파트너 바꿔가며 낸 점수를 모아 순위를 매기는 것이다. 라켓 손잡이 돌려 서비스권 정하고 한번 한 파트너는 다음 코트에선 상대 선수로 경기하게 하는 방식을 택하면서 공평한 경기를 했다.  

그럼에도 선수로서 윔블던에 출전하는 것도 영광이지만 기자로서 윔블던 취재하는 것 또한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다. 


한번은 도착하고 경기가 없는 날에 런던 버킹엄 궁전 수문장 교대식을 갔다. 오전 9시부터 좋은 뷰포인트라고 경찰에게서 소개받은 곳에 3시간을 버티고 앉아 교대식을 봤다. 정작 제대로 본 것은 1분. 곰털모자 쓴 사람들은 순식간에 궁전내 마당으로 들어가 약간의 의식을 하고 대문 열고 나와 지나간 것이 고작이다.  3시간을 기다린 것에 대한 대가치고는 너무 허무했다.  


매일 수만명이 이 쇼를 보려고 몰려든다. 보여줄듯 안보여주고 안보여줄듯 살짝 보여주는 수문장 교대식처럼 윔블던도 전통속에서 혹은 좀 불편 속에서 뭔가 있는 듯 살짝 보여주고 있다.


기사=테니스피플 윔블던 취재팀

TAG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Atachment
첨부 '1'

  1. 다리 꼬지마(Don't Cross Your Leg)- 윔블던이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 점 13가지

    윔블던을 취재하면서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 점을 찾아봤다. #1 경기장내 화장실에서 서서 'NATURE CALL ME'일을 보는 데 옆에 서 있는 사람에게서 가죽 피리 소리가 났다. 그 사람...
    Read More
  2. 윔블던 현지에서 예상하는 결승전 주인공 페더러-조코비치, 케르버-세레나

    윔블던 남자 단식은 강서버들이 16강에 올라 건재하다. 밀로스 라오니치, 케빈 앤더슨, 존 이스너, 델 포트로 등이 잔디코트 득점포인 서브를 지닌 선수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
    Read More
  3. 대만 32살 시수웨이 윔블던 반란- 세계 1위 할렙에 역전승

    대만 여자테니스가 윔블던에서 큰 일을 냈다. 2018년 7월 7일 토요일 대만의 시수웨이는 프랑스오픈우승자 시모나 할렙(세계 1위)를 윔블던 3회전에서 3-6 6-4 7-5로 이겼다. 이로써 ...
    Read More
  4. 나달 - 빠른 움직임과 타이밍이 잔디코트 승리 비결

    선수권 대회 2018년 7월 5일 목요일 라파엘 나달 기자 회견 R. NADAL / M. 쿠쿠친 6-4, 6-3, 6-4 -두번의 타임 바이오레이셔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 =별로 개의치 않는다. 그 당시에 ...
    Read More
  5. 페더러, 이제 두려운 선수는 없다 - 페더러 16강 진출 인터뷰

    로저 페더러가 9번째 윔블던 우승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나달과 조코비치 외에 경쟁자는 없어 보인다. 16강 진출 뒤 기자들에게 편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윔블던에서 신기...
    Read More
  6. 정현, 윔블던 출전할 듯

    SNS상에서 초청경기대회 출전을 알린 정현 아스팔 대회장 정현(22·한국체대·세계 20위)이 발목 부상을 딛고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벤트성 대회 참가로 '윔블던 오픈' 준비에 나...
    Read More
  7. 페더러와 조코비치 잔디코트 결승서 크로아티아 선수에게 모두 패하며 윔블던 적신호

    로저 페더러와 노박 조코비치가 잔디코트 대회 결승에서 모두 패했다. 페더러는 독일 할레에서 24일 저녁에 열린 500투어 대회인 게리 웨버 결승에서 보르나 초리치(21위.크로아티아)...
    Read More
  8. 유효슈팅 ' 0'의 공격할 줄 모르는 한국축구와 테니스

    우리선수들 너무 낙담하지마세요! 어차피 16강 못가요^^ 스웨덴 선수들 너무 기뻐하지마세요! 니들도 오늘하는거보니 16강은 글렀어요! 아버지가 경기 끝나기도 전에 들어가시는거 처...
    Read More
  9. 정말 이기고 싶었다- 롤랑가로스 준우승자 도미니크 팀 인터뷰

    오스트리아 도미니크 팀이 11일 나달에게 롤랑가로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패했지만 세계 7위에 올랐다. 앞으로 기회는 많고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제외하고는 팀을 당할 선수는 없...
    Read More
  10. 나달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

    나달이 도미니크 팀의 백핸드가 베이스라인을 벗어나자 두팔을 번쩍 들었다.스페인의 라파엘 나달(32살)이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을 했다. 세계 1위 나달은 11일 프랑스 파리 필립샤...
    Read More
  11. 불의 여전사 할렙 마침내 그랜드슬램 우승-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결승 스티븐스에 역전승

    벨기에 킴 클리스터스와 기쁨을 나눈 할렙 세계 1위 시모나 할렙(루마니아)이 만인의 응원을 받으며 그랜드슬램에서 마침내 우승했다. 할렙은 10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
    Read More
  12. 나달과 도미니크 팀 롤랑가로스 남자 결승

    ▲ 나달 임팩트 ▲ 도미니크 팀의 한손 백핸드 ▲ 도미니크 팀의 포핸드 올해 롤랑가로스 남자단식 결승전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전망할 수 있다. 디펜딩 챔피언 라파엘 나달(스페인)...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