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995_47968_4019.jpg


선수권 대회 2018년 7월 5일 목요일 라파엘 나달 기자 회견

R. NADAL / M. 쿠쿠친 6-4, 6-3, 6-4


-두번의 타임 바이오레이셔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
=별로 개의치 않는다. 그 당시에 조금 루틴을 느리게 했다.
손목밴드, 티셔츠, 바나나 꺼내기 등을 해야 했는데 만약 화장실시간을 썼으면 모든 것을 바꿀 시간이 충분했다. 그런데 자리에서 다 하다보니 좀 늦어졌다. 타임 바이오레이션을 인정한다. 보통은 세트와 세트 사이에 여러가지 해야 할 일을 한다.


-다음 상대는 호주의 알렉스 드 미나르다. 
=젊은 선수로 잘 뛴다. 내게는 아주 좋은 상대다. 2회전은 만족스런 경기를 해서 3회전 경기를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볼이 잘 튀지는 않나
=2003년부터 매년 윔블던 코트에서 볼문제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을 보이는 편이다. 올해는 코트에서 큰 차이를 못 느끼겠다.


-몇년전에 윔블던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우승도 했다. 지금은 어떤가
=잔디는 모든 선수 입장에서 플레이하기 어려운 코트다.  그래서 서브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고 강서버에서 유리하다.  다만 잔디에서 경기를 많이 하지 않기때문에 어려울 뿐이다.


-페더러가 잔디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비결에 대해 푸트워크와 몸의 밸런스가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볼에 대해 대처하는 움직임과 득점을 낼 수 있는 서브가 중요하다. 그리고 올바른 타이밍과 임팩트를 위해 코트 표면의 특성을 이해해야 한다. 나는 '원샷 원킬'하는 선수가 아니기에 타이밍이 매우 중요하다. 한번에 좋은 경기를 하려면 내 입장에서 타이밍과 균형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윔블던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바다를 살리 위한 이러한 노력에 대해 당신의 아이디어나 생각은 어떠한가
=100% 공감하고 지지한다. 나는 바다를 사랑하는 사람중의 하나다. 우리의 아름다운 지구를 보호하기 위한 윔블던의 노력에 대해 박수를 보내고 싶다. 바다의 생물들이 먹는 것을 우리가 동시에 먹을 수 있다면 바다 살리기에 도움이 될 것이다.
 

기사=테니스피플 윔블던 취재팀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Atachment
첨부 '1'

  1. 다리 꼬지마(Don't Cross Your Leg)- 윔블던이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 점 13가지

    윔블던을 취재하면서 다른 그랜드슬램과 다른 점을 찾아봤다. #1 경기장내 화장실에서 서서 'NATURE CALL ME'일을 보는 데 옆에 서 있는 사람에게서 가죽 피리 소리가 났다. 그 사람...
    Read More
  2. 윔블던 현지에서 예상하는 결승전 주인공 페더러-조코비치, 케르버-세레나

    윔블던 남자 단식은 강서버들이 16강에 올라 건재하다. 밀로스 라오니치, 케빈 앤더슨, 존 이스너, 델 포트로 등이 잔디코트 득점포인 서브를 지닌 선수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
    Read More
  3. 대만 32살 시수웨이 윔블던 반란- 세계 1위 할렙에 역전승

    대만 여자테니스가 윔블던에서 큰 일을 냈다. 2018년 7월 7일 토요일 대만의 시수웨이는 프랑스오픈우승자 시모나 할렙(세계 1위)를 윔블던 3회전에서 3-6 6-4 7-5로 이겼다. 이로써 ...
    Read More
  4. 나달 - 빠른 움직임과 타이밍이 잔디코트 승리 비결

    선수권 대회 2018년 7월 5일 목요일 라파엘 나달 기자 회견 R. NADAL / M. 쿠쿠친 6-4, 6-3, 6-4 -두번의 타임 바이오레이셔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 =별로 개의치 않는다. 그 당시에 ...
    Read More
  5. 페더러, 이제 두려운 선수는 없다 - 페더러 16강 진출 인터뷰

    로저 페더러가 9번째 윔블던 우승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나달과 조코비치 외에 경쟁자는 없어 보인다. 16강 진출 뒤 기자들에게 편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윔블던에서 신기...
    Read More
  6. 정현, 윔블던 출전할 듯

    SNS상에서 초청경기대회 출전을 알린 정현 아스팔 대회장 정현(22·한국체대·세계 20위)이 발목 부상을 딛고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벤트성 대회 참가로 '윔블던 오픈' 준비에 나...
    Read More
  7. 페더러와 조코비치 잔디코트 결승서 크로아티아 선수에게 모두 패하며 윔블던 적신호

    로저 페더러와 노박 조코비치가 잔디코트 대회 결승에서 모두 패했다. 페더러는 독일 할레에서 24일 저녁에 열린 500투어 대회인 게리 웨버 결승에서 보르나 초리치(21위.크로아티아)...
    Read More
  8. 유효슈팅 ' 0'의 공격할 줄 모르는 한국축구와 테니스

    우리선수들 너무 낙담하지마세요! 어차피 16강 못가요^^ 스웨덴 선수들 너무 기뻐하지마세요! 니들도 오늘하는거보니 16강은 글렀어요! 아버지가 경기 끝나기도 전에 들어가시는거 처...
    Read More
  9. 정말 이기고 싶었다- 롤랑가로스 준우승자 도미니크 팀 인터뷰

    오스트리아 도미니크 팀이 11일 나달에게 롤랑가로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패했지만 세계 7위에 올랐다. 앞으로 기회는 많고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제외하고는 팀을 당할 선수는 없...
    Read More
  10. 나달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

    나달이 도미니크 팀의 백핸드가 베이스라인을 벗어나자 두팔을 번쩍 들었다.스페인의 라파엘 나달(32살)이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을 했다. 세계 1위 나달은 11일 프랑스 파리 필립샤...
    Read More
  11. 불의 여전사 할렙 마침내 그랜드슬램 우승- 롤랑가로스 여자단식 결승 스티븐스에 역전승

    벨기에 킴 클리스터스와 기쁨을 나눈 할렙 세계 1위 시모나 할렙(루마니아)이 만인의 응원을 받으며 그랜드슬램에서 마침내 우승했다. 할렙은 10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
    Read More
  12. 나달과 도미니크 팀 롤랑가로스 남자 결승

    ▲ 나달 임팩트 ▲ 도미니크 팀의 한손 백핸드 ▲ 도미니크 팀의 포핸드 올해 롤랑가로스 남자단식 결승전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전망할 수 있다. 디펜딩 챔피언 라파엘 나달(스페인)...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